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월드컵으로 경제 한걸음 – 월드컵과 경제 그리고 대한민국

by 8기김민우기자 posted Jul 20, 2018 Views 292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지난 716, 2018년 러시아 월드컵이 막을 내렸다. 월드컵과 경제에는 공통점이 존재한다고 생각할 수 있다. 월드컵과 경제를 크게 세 가지 관점에서 비교하겠다.


  첫 번째는 장기적인 큰 그림에서의 결과는 예측할 수 있으나 단기적인 하나하나의 요소들은 예측하기 어렵다는 점이다. 월드컵을 흔히 각본 없는 드라마라고 한다. 마찬가지로 경제도 각본 없는 드라마이다. 어떻게 시장이 뒤집힐지 협상이 엎어질지 모르는 일이기에 경제는 더욱이 예측이 힘들다. 월드컵에서도 예선과 16강과 같은 단계부터 이변이 발생하기도 하는데, 경제도 마찬가지로 예상치도 못한 위치에서 작은 사건 하나가 터져서 엄청난 결과를 일으키기도 한다. 그러나 항상 이런 이변을 막는 존재들도 있다. 2002년에 한국이 4강까지 올라가는 엄청난 기적을 일으켰지만, 축구 강국 폴란드는 조용히 한국을 잠식시켰다. 마찬가지로 경제에서도 이런 이변들은 종종 거대한 자본이나 강력한 국가의 제재 등으로 돌풍을 잠재우는 일이 다반사이다.


  두 번째는 월드컵과 경제 모두가 전 세계를 대상으로 벌어진다는 점이다. 월드컵은 전 세계인의 축제라고 불릴 만큼 세계적인 열풍으로 한 달간 전 세계를 휩쓸고 다닌다. 마찬가지로 경제도 조금은 다른 의미로 전 세계를 휩쓸고 다닌다. 전 세계의 곳곳에서 벌어지는 일들이 경제 시장에 영향을 미친다. 미국의 환율 변동이 한국의 무역을 뒤집기도 하고 중국의 성장이 미국의 경제 정책을 갈아엎게 만들기도 한다. 마찬가지로 월드컵도 세계 곳곳의 국가들이 지역 예선을 통해서 어떻게 조가 형성되고 만나게 되는지에 따라서 결과에 영향을 미치기에 상당히 유사하다고 볼 수 있다.


  세 번째는 항상 행위에 대한 대가를 치르게 된다. 축구에서 한 골을 먹게 되면 두 골을 넣어야 승리하게 된다. 그 이상 넣지 못하면 패배하게 된다. 마찬가지로 경제도 여러 경제 주체들의 행위에 따라서 형성되는 이코노믹 버블과 같은 현상들은 언젠가 대가를 치르게 된다. 예시로, 그리스 재정위기에는 부패와 뇌물이 만연한 그리스 정부뿐만 아니라 이를 방관했던 EU의 책임도 존재한다. 그리고 그 결과 EU와 그리스는 그에 대한 응당한 대가를 치렀다.


슬라이드3.JP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김민우기자]


  반면에 우리가 인지해야 할 한 가지 특이점이 있다. 경제는 돈으로 해결되지만, 월드컵은 아니다. 마찬가지로 경제는 인구수로 해결할 수 있지만, 월드컵은 아니다. 경제는 노력으로 해결하지 못할 수도 있지만, 월드컵은 노력으로 해결할 수 있는 일들이 다양하다. 경제는 투지로 일궈내기 힘든 일들이 존재하지만, 월드컵은 투지 하나로 뭐든지 해낼 수 있다. 미국과 중국이 월드컵에서 힘을 못 쓰지만, 경제에서 엄청난 영향력을 나타내는 만큼, 우리나라가 경제에서는 큰 영향력이 없더라도 월드컵에서는 엄청난 결과를 일궈내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우리나라의 모습을 경제적 상황과 월드컵의 상황에서 분석해보자면, 우리나라는 경제적으로 한강의 기적이라 불리는 엄청난 일을 일궈냈다. 또한 IMF 사태를 이겨내고 미국경제위기와 유럽경제 위기도 잘 이겨낸 대단한 나라라고 할 수 있다. 또한 월드컵에서도 아시아 국가 최초로 4강을 일궈냈으며 유럽의 강호인 독일을 두 번이나 이긴 유일한 아시아 국가이다. 이런 점에서 우리나라는 항상 이변과 예상외의 모습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나라이다.

슬라이드4.JP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김민우기자]


  경제와 월드컵은 상당히 유사하지만, 어찌 보면 다른 점이 존재한다. 이렇게 경제와 월드컵을 비교하면서 4년 후 다시 찾아올 월드컵을 기다려본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경제부=6기 김민우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7기심건우기자 2018.07.22 21:41
    이미지로 관점에 대해 쉽게 해석할 수 있었습니다. 좋은 기사 고맙습니다.
  • ?
    7기심건우기자 2018.07.22 21:41
    이미지로 관점에 대해 쉽게 해석할 수 있었습니다. 좋은 기사 고맙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50033
여러분은 올바른 마스크 착용하고 계신가요? '올바른 마스크와 마스크 착용법' 5 file 2019.03.20 권규리 5768
카타르, 고립되다? file 2019.03.18 이솔 1993
HTTPS 규제, 미디어의 자유를 빼앗아 가는 것은 아닌가 2 file 2019.03.18 배연비 5074
하늘을 뒤덮은 미세먼지 file 2019.03.15 박보경 2508
점차 진화하는 불법 촬영, 적극적인 대책 시급해 1 file 2019.03.11 안서경 3256
촛불의 시발점, 광화문 3.1운동 100주년 기념 file 2019.03.11 장민주 2536
동물 학대와 동물 유기, 해결책이 필요할 때 1 file 2019.03.08 강서희 5128
5000년 함께 한 무궁화, 국화가 아니다? 2 file 2019.03.07 박은서 3138
성폭력, 매분 매초 벌어지고 있는 심각한 국제 이슈 file 2019.03.07 배연비 3190
형광등 대신 LED가 선호되는 이유는? file 2019.03.05 심선아 2880
개발과 교육은 반비례? 위험에 노출된 아이들 file 2019.03.05 한가을 2221
'SNS'라는 가면 1 file 2019.03.05 김성철 5243
설 곳을 잃어가는 고졸채용 1 2019.03.04 장지선 3060
프로야구 응원가 '부활' 할까 file 2019.03.04 오동택 2170
낙태를 둘러싼 찬반대립, 무엇이 적절한가 file 2019.03.04 조아현 2379
같은 약인데도 보험 적용이 되지 않아 약값만 천만원...보험 급여 확대 호소한 국민청원 file 2019.03.04 나하연 2032
정말 물가는 내렸을까? 우리가 몰랐던 비밀 file 2019.03.04 김의성 8337
'5·18은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역사'··· 거리로 나온 시민들 file 2019.03.04 김사랑 1773
2차 북미정상회담, 평화를 위한 발걸음 file 2019.03.04 김주혁 1599
5.18 망언 3인방과 추락하는 자유한국당 file 2019.03.04 정민우 1538
'자율주행 자동차' 무인화 시대 다가오다 file 2019.02.28 이승민 2563
유기질 폐기물이 에너지 자원으로? file 2019.02.28 서민석 2423
소비자를 유혹하는 악마, 허위광고 2 file 2019.02.28 이채원 3409
일본의 거짓말은 어디까지인가 3 file 2019.02.27 노연주 2249
국민청원 게시판, 국민의 외침에 선명한 메아리로 돌아오길... 1 file 2019.02.27 김동환 2016
딜레마에 빠진 청와대 국민청원,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9.02.27 남홍석 1884
자유한국당 당권 누구 손에? file 2019.02.27 송봉화 3074
외래종(外來種)의 세계화,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9.02.26 조원준 2140
SKY 캐슬, 그리고 우리나라의 현실 2 file 2019.02.26 김성철 3584
김복동 할머니 별세, 위안부 문제의 현주소는? file 2019.02.26 박은서 2059
의정부 고교생 장 파열 폭행 사건... 과연 진실은? 1 file 2019.02.26 최수혁 2897
환영받지 못하는 종이 빨대, 이대로 괜찮을까? 4 file 2019.02.25 이하랑 6045
보이지 않는 재앙, '미세먼지' 1 file 2019.02.25 김현정 2513
현대판 코르셋, 이대로 괜찮은가? 2 file 2019.02.22 문혜원 3681
''우리는 요구합니다'', 스쿨미투 집회 1 file 2019.02.21 안예슬 1904
SNS 마케팅에 대하여 1 file 2019.02.21 김세진 2630
이번 설날 연휴, 고속도로 정체가 발생한 이유는? 1 file 2019.02.20 권민성 1988
낙태죄 폐지를 둘러싼 찬반 대립, 내면은? 4 file 2019.02.19 하지혜 6304
페이스북 메신저, 청소년들이 많이 사용하는 이유는? 5 file 2019.02.19 노영우 7205
경제를 움직이는 빨대효과 file 2019.02.19 김해인 2617
지방 인프라 부족 현상, 이대로 보기만 할 수 없다 3 file 2019.02.18 김지현 4250
미세먼지의 주범, 질소산화물이 도대체 뭐길래 1 file 2019.02.18 임현애 4430
청소년도 쉽게 보는 심리학: ② 자이가르닉 효과 2 file 2019.02.18 하예원 2924
부르키나파소의 총리와 내각, 사임하다 1 file 2019.02.13 이솔 2412
지방의회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19.02.08 이남규 1936
실생활의 많은 부분 기여한 21세기의 기술, '나노기술' 1 2019.02.07 송지윤 4046
점점 불편해지는 교복, 이대로 괜찮을까? 5 file 2019.02.07 고유진 6149
인류의 달 탐사 경쟁, 중국의 선취점 1 file 2019.02.07 백광렬 340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45 Next
/ 45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