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남아공 육상영웅 세메냐: 영광 뒤에 숨겨진 성별 논란

by 7기박성우기자 posted Jun 14, 2018 Views 278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남자 육상에 우사인 볼트가 있다면, 여자 육상에는 세메냐가 있다. 2016년 리우 올림픽 육상 여자 800m에서 2위와 무려 121이나 차이나는 압도적인 성적을 거두며 금메달은 딴 선수는 바로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육상영웅 캐스터 세메냐이다. 하지만 세메냐가 남성 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 수치가 높기 때문에 불공평하다는 불만이 제기되면서 성별 논란이 일어나기도 했다. 실제로 신체검사 실시 후 세메냐는 다른 여성 선수들과 비교해 테스토스테론 수치가 약 3배 정도 높다는 결과가 나왔다. 이러한 사례들에 대한 방안으로 2011년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국제육상경기연맹(IAAF) 테스토스테론 수치가 일정 기준 이상일 경우 여성 종목 출전을 금지시키는 규정을 만들었지만, 스포츠중재재판소(CAS)가 근거 부족을 이유로 일시 정지 명령을 내렸다.


세메냐는 어떻게 성별 논란을 극복하고 이번 올림픽 육상 여자 경기에 출전할 수 있었을까? 우선 세메냐는 생물학적 성 판별이 어려운 안드로겐 무감응 증후군을 앓고 있다.

또한 성판별 검사 결과 그녀의 몸에서 난소와 자궁이 아닌 고환이 발견되었다. 내부 생식기는 남성의 특징을 지닌 것이 맞지만, 서울아산병원 소아·청소년 비뇨기과에서 근무하는 김건석 의사의 메디컬 칼럼에 의하면 세메냐의 신체 상태는 남성가성반음양의 상태일 가능성이 높다. 남성가성반음양은 고환이 만들어졌지만 생식기를 만들 때 이상이 생겨 여성의 외부 생식기가 발달한 경우를 말한다. 많은 언론에서 세메냐를 양성자라고 표현했지만 난소와 정소를 모두 갖고 있지 않기 때문에 정확하지 않은 표현이다. 세메냐는 고환까지 만들어졌지만 테스토스테론 수치가 높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받아들이는 수용체가 비정상이므로 생식기가 여성화된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최종적인 외음부 신체 상태가 중요시되어 세메냐는 의학적으로 여성으로 판정되었다.

semenya.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7기 박성우 기자]


여전히 논란은 완전히 사라지지 않았고, 여러 반박이 아직까지 제기되고 있다. 일부에서는 세메냐가 높은 테스토스테론 수치 덕분에 근육량이나 운동능력에 있어서 유리하다는 의견이 나왔지만, 테스토스테론을 받아들이는 수용체에 이상이 있기 때문에 세메냐의 근육 발달은 남성 호르몬이 아닌 운동을 통한 노력의 산물로 봐야 한다는 의견이 우세이다. 또한 세메냐가 동료 여자 육상 선수와 결혼한 사실을 근거로 그녀에 성별에 의구심을 갖는 사람들도 있지만, 세메냐는 의학적으로 여성일 뿐 아니라 스스로를 여성으로 생각하며 동성애 결혼을 한 것이다. 이제부터는 그녀의 신체 상태가 아닌 성별 논란에 가려져 빛을 보지 못한 금메달을 향한 세메냐의 피나는 노력에 주목해야 하지 않을까?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7기 박성우 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8기심재민기자 2018.07.06 18:38
    옛날에 동독에서 여성 투포환 선수에게 테스토스테론을 주입해 문제가 된적이 있었죠.
    기사 잘 읽었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32084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하락세 ... 그 이유는? 2018.08.22 고아름 2748
111년만의 기록적인 폭염, 에너지 빈곤층에 대한 대책이 필요하다 2 file 2018.08.21 박상정 1758
누진세 완화 정책 발표, 전기료 부담 줄일 수 있을까? 2018.08.20 김원준 1563
경제가 시사하는 게 ISSUE - 최저임금 제도와 정부의 개입 1 file 2018.08.20 김민우 1905
#ME Too 진실과 왜곡, 그리고 현재는... file 2018.08.17 정다원 2065
‘최저임금 1만 원 인상’ 의 일장일단(一長一短), 그리고 알지 못했던 주휴수당 file 2018.08.17 송지윤 1934
무더위 속 할머니들의 외침 2 file 2018.08.17 곽승준 2072
SNS가 되어버린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1 file 2018.08.16 지윤솔 2077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오마이뉴스 사실왜곡, 명예훼손 도넘어..법적 대응할 것” (공식 입장) file 2018.08.14 디지털이슈팀 6071
임산부 배려석, 이대로 괜찮을까? 1 file 2018.08.14 남승연 2871
방송업계의 열악한 노동환경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8.08.13 지윤솔 1960
4차 불법촬영 편파수사 규탄시위, 작년 촛불시위와 비교해봤을 때⋯ file 2018.08.13 김진진 1568
대한민국의 최저임금 인상, 그리고 이건 옳은 선택일까? 1 file 2018.08.13 이동욱 2040
최소한의 투표권도 얻지 못하는 청소년,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18.08.13 장혜성 1905
버스 정류장이 금연 구역이라고요? 2 file 2018.08.10 남지윤 5127
난민에 대한 국민들의 반감과 청와대의 답변 file 2018.08.09 이수지 1830
'폭염에 이어 폭우', 기습적 피해 받은 영동 1 file 2018.08.07 이선철 2115
청와대, '난민법, 무사증 입국 폐지/개헌' 거부 답변을 내놓다 file 2018.08.07 김나현 1783
美 관세와 폭풍 같은 세계의 반응 1 file 2018.08.06 노시현 1765
이제는 말할 수 있다. 3 file 2018.08.02 심윤지 2252
미투의 끝은 어디인가 file 2018.08.02 박세빈 2251
조력자살 그 한계는 어디인가? file 2018.07.31 신화정 2703
정의당 원내대표 故 노회찬 국회의원 영결식 국회장으로 엄수 7 file 2018.07.31 허기범 2750
북극해를 둘러싼 갈등 file 2018.07.30 김지은 3850
왜 이렇게 덥지? 3 file 2018.07.30 고다은 2008
청와대 게시판 '난민신청 허가 폐지/개헌' 청원 70만 돌파 4 file 2018.07.27 김정우 2646
기무사 계엄 “실행” 계획, 국외자의 ‘반란’ file 2018.07.27 김지민 1886
작지만 큰 그녀들의 외침 4 file 2018.07.26 김하은 1923
지구상 마지막으로 여성 운전을 허용한 국가, 사우디아라비아 file 2018.07.26 김채용 1823
위기에 부딪힌 에너지 전환 정책, 어떻게 나아갈 것인가 file 2018.07.26 박문정 1618
노인 복지 정책, 어떻게 얼마나 변했는가? file 2018.07.26 장서진 2474
우리는 스스로 결정할 수 있는가...언론의 무서움을 말하다 2 file 2018.07.26 김지연 2052
계속되는 제주 난민수용 갈등, 어느것이 옳은 선택? 2018.07.26 고유진 1969
계속되는 폭염,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2 2018.07.25 김성백 2006
오스만의 파리 도시계획, 여의도에서 재현되나? - 박원순 시장의 여의도 마스터플랜 file 2018.07.25 신유진 3088
왜 우리는 알고 있는데도 실천하지 않는가 2 2018.07.25 임서정 2049
미세먼지, 우리가 줄일 수 있습니다 2018.07.25 임서정 1838
끝없는 갑질 논란. 이번엔 백화점 난동? 1 file 2018.07.25 하예원 1785
미중 무역전쟁, 어디까지 갈까? file 2018.07.25 오명석 2415
한국문학의 거장, 최인훈 떠나다 file 2018.07.25 황수환 1884
'낙태죄 폐지', 우리는 여성의 인권을 쟁취한다 2 file 2018.07.25 양성민 1810
제4차 산업혁명 시대 갈수록 커져가는 지식 재산권의 남용, 법적 분쟁의 해결책은? file 2018.07.24 송민주 2133
'구지가'로 불거진 논란, 교권침해인가 성희롱인가 file 2018.07.24 최가영 2121
학생인권침해에 나타난 학생인권조례, 우려의 목소리 file 2018.07.23 정하현 2717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분석 - 정당별 총평편 file 2018.07.23 정민승 2090
월드컵으로 경제 한걸음 – 월드컵과 경제 그리고 대한민국 2 file 2018.07.20 김민우 2332
최저임금 8350원, 그 숫자의 영향력 4 file 2018.07.19 박예림 2341
난민법과 무사증 폐지를 촉구하는 시민들..'난민 수용 반대' 청원 70만 돌파 1 file 2018.07.19 김나경 233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40 Next
/ 4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