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아직 받지 못한 사과, 당신은 알고 계십니까?

by 11기이송이기자 posted May 22, 2019 Views 56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57465191_362896121014019_2526052112278032368_n(1).jpg
[이미지 제공=마리몬드, 저작권자로부터 이미지 사용 허락을 받음]

대한민국의 시민이라면 ‘위안부’라는 단어를 한 번쯤은 들어 보았을 것이다.
‘위안부’라는 단어는 ‘위안을 주는 사람’이란 뜻으로, 일본군의 입장에서 사용되는 단어이며 그 의미를 미화시킨다. 그렇기 때문에 ‘위안부’라는 단어가 아닌,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 또는 범죄의 주체인 일본군을 명기하여 일본군 ’위안부’라고 표기하는 것을 지향하도록 하자.

제2차 세계대전 당시인 1930년부터 1945년까지 일본군에게 강제적으로 납치, 유괴되어 성행위를 강요받은 여성을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라고 부른다.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들은 대부분 조선인과 중국인을 포함하지만, 그 외의 몇몇 일본 제국이 점령하였던 국가 출신의 여성도 포함되었다. 피해자들은 일본군의 안전을 위해 성병 검진을 주기적으로 받았고, 월경 또는 임신뿐 아닌 다른 질병에 걸리더라도 강간을 당했다.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들의 연행 당시 나이는 11세부터 27세였다. 일본의 패전 후, 일본군 성노예로 납치되었던 여성들은 폭격으로 사망하거나 현지에서 버려지기도 하였고 일본군에 살해당하기도 하였다.  

일본 정부가 처음으로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들에게 건넨 사과의 날짜는 1992년 1월 29일이다.
당시 일본의 총리였던 미야자와 기이치가 참의원 연설에서 “우리는 형언할 수 없는 고통을 겪은 사람들에게 마음속 깊은 사과와 반성을 한다”라고 발언했다. 그 후 1993년 당시 고노 요헤이 관방장관을 비롯해 2007년 현 아베 총리까지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들에게 수차례 사과를 전했다.

하지만, 일본 정부의 이 사과 발언들은 피해자들이 원하는 진실된 사과와 일치하지 않는다.
일본 정부의 사과에서는 국제적으로 논란이 되고 있는 과거 일본군의 위안부 ‘강제 동원’ 여부와 전시 여성 성폭력을 저질렀다는 내용을 찾아볼 수 없다. 다시 말해, 일본 정부는 과거 일본군이 국제법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는 ‘전쟁범죄’를 저지른 것을 인정하지 않는 셈이다.
과거 일본군이 일본군 성노예를 강제로 동원했다는 사실관계는 피해자의 중원과 연합국 문서 그리고 네덜란드 정부 조사 보고서 외에 다양한 증거들에서 찾아볼 수 있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직접적인 증거가 없다.”라며 이 사실을 아직까지 부인하고 있다.
현 아베 총리는 “일본군 위안부를 전쟁범죄에 해당하는 것으로 인정한 것은 아니다.”라고 발언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2018년 8월 14일 천안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존엄과 명예를 회복하고 마음의 상처가 아물 때 비로소 해결될 수 있다.”라고 발언했다.

우리 주변의 다양한 사람들은 일본 정부에게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의 정확한 사과를 받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수요집회는 1992년 1월 8일 미야자와 기이치 당시 일본 총리의 방한을 앞두고 시작되었다. 이 집회의 목적은 일본군’위안부’ 피해자들이 사과를 받을 수 있도록 이 문제에 대해 더 널리 알리는 것이다. 수요집회의 공식 명칭은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 이다. 이 집회는 매주 수요일 대한민국 주재 일본 대사관 앞에서 열린다. 수요집회는 정대협이 주최하고, 여성단체, 학생들 그 외에 다양한 단체들과 시민들이 기획하여 이끌고 있다.

2019년 아직까지 일본 정부는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들에게 진실된 사과를 하지 않고 있다.
지난 2019년 3월 2일 피해자 곽예남 할머니가 향년 94세로 별세하셨다. 이로써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 생존자는 현재 22명으로 줄었다. 지금도 사과를 기다리시는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 생존자분들의 시간은 계속 흐르고 있다. 일본 정부는 빠른 시일 내에 남아계신 피해자분들에게 정확한 사실관계를 명시한 사과를 해야 한다.

하지만 사과를 받는 것보다 더욱 중요한 것은, 우리가 앞으로 이 문제를 대하는 태도이다. 우리는 아직 사과를 받지 못하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분들을 계속해서 기억해야 한다. 또한, ‘전쟁 범죄’를 저지른 일본의 역사적 과거를 잊지 않고 우리의 후대에게 지속해서 교육해야 한다.
그리고 더 나아가서, 이 문제뿐만 아니라 우리 사회의 다른 문제들 속 피해자들도 정당하고 진실된 사과를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 =11기 이송이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1기문유정기자 2019.05.21 22:44
    평소에 친구들과 얘기할 때 흔히 위안부라고 얘기를 했었는데, 그들을 이렇게 부르는 것 또한 그들에게 상처를 주는 옳지 않은 표현임을 알게 되어 유익한 기사에요!! 앞으로 주의하며 이들을 언급해야할 경우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가 옳은 표현 임을 알리며 우리의 아픈 역사를 담은 사람들이 더이상 상처받지 않도록 노력할게요!!
  • ?
    11기이송이기자 2019.05.22 07:41
    맞아요, 저도 리서치 전에는 위안부라는 단어가 올바른 단어인줄 알았는데 아니더라구요. 기사를 쓰는 과정에서 더 많이 배우는거 같아요. 제 기사 읽어주시고 의견도 공유해주셔서 감사해요!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1006
평화실현을 바라보는 다양한 시선 2018.06.19 이민영 1500
줄어드는 대중교통 분담률, 해결방안은? file 2018.06.18 곽준환 1624
북미정상회담 결과에 미소짓는 시진핑 file 2018.06.18 박현규 1508
2018년 지방선거 1 file 2018.06.18 조은지 2014
남아공 육상영웅 세메냐: 영광 뒤에 숨겨진 성별 논란 1 file 2018.06.14 박성우 2042
재개된 북미 정상회담, 성공적인 개최 가능할까 1 file 2018.06.12 박채영 1705
'재팬 패싱'은 현실화될 것인가 1 file 2018.06.12 이후제 1796
미국의 극적인 승부수, '회담 취소 선언'이 가져온 효과 2 file 2018.06.11 김세민 2015
아픈 우리 아이, 치료방법 있나요? 1 file 2018.06.11 이승현 2695
끊이지 않는 몰래카메라의 공포 2 file 2018.06.11 마하경 2210
Marketing Taste Test - 블라인드 시음 1 file 2018.06.11 조찬미 1568
최저임금, 어떻게 생각하나요? 2 file 2018.06.08 노시현 2216
학교폭력, 교육의 문제다 3 2018.06.07 주아현 1943
북미회담의 결과는 어떻게 될까 1 file 2018.06.05 양희원 1499
5월 22일 진행된 文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만남 1 2018.06.05 변성우 1323
포항 지진 결국 원인은 '지열발전소' 2 file 2018.05.31 한유성 4999
국회의원 체포 동의안. 방탄국회 만드나 2 file 2018.05.31 함현지 1658
학생들의 시선에서 본 2018 남북정상회담 2 file 2018.05.28 박문정 2137
북한은 왜 핵무기를 버리는가 2 file 2018.05.28 황수환 1810
몰카피해자, 정부가 나선다 2 2018.05.28 이채원 2059
한 사람에게 평생의 상처를 남긴 수완지구 집단폭행 사건 3 file 2018.05.25 박한영 4839
직장 내 여성 왕따, 어디서 부터 잘못된 것일까 3 file 2018.05.25 하예원 1741
재건축 안전진단이 뭔가요? 1 2018.05.25 이영재 1976
남북 경제협력주, 안전한 걸까? 2 file 2018.05.25 오명석 2090
자유한국당 해산심판 청원 등록...'들끓는 민심' 2 file 2018.05.25 양성민 2126
정부 VS 시민단체 "노동자상은 어디에?" 2 file 2018.05.25 서고은 1557
북 핵실험장, 남 취재진만 접수 받고 풍계리로 1 file 2018.05.24 노원준 1682
누구를 위한 법인가? 2 file 2018.05.24 심윤지 1719
조작되는 정치 여론, 국민은 무엇을 해야 하나 3 2018.05.24 황지은 2196
대한민국의 흐린 하늘을 만드는 주범, 미세먼지 2 file 2018.05.24 노채은 1552
그해 봄은 뜨거웠네 2 file 2018.05.23 최시원 1772
우리의 생명을 위협하고 있는 주범, 미세먼지를 알아보자 2 file 2018.05.23 배민정 1462
하나된 한반도, 눈부신 경제성장 6 file 2018.05.23 박예림 5460
평화, 새로운 시작 2 file 2018.05.21 김혜민 1714
아직은 시작 단계인 남북정상회담. 2 2018.05.21 권오현 2185
국내 최대 포털 ‘네이버’ 서버 오류 발생..네티즌들 “나만 안 되나” file 2018.05.18 디지털이슈팀 2100
뜨거운 한반도, 따뜻한 봄바람 불어올까 3 file 2018.05.17 정민승 2608
우리가 즐겨하는 게임, 과연 바람직하게 하는 방법은? 2 file 2018.05.16 석근호 1529
젠트리피케이션, 주거지에서 상업지로... 도시 활성화 vs 주민들의 피해 2 file 2018.05.14 김민경 4393
최저임금 인상의 문제점 2 file 2018.05.14 유근영 8226
경제 성장과 환경 보호, 중국이 쥔 양날의 검 3 file 2018.05.11 김명진 2323
유명 브랜드의 고객 폭행 사건 2 file 2018.05.11 구희운 1851
인천 초등생 살인 사건.. 13년으로 감형? 불만 표출 1 file 2018.05.09 이승원 2143
140416 단원고.. 그리고 잊혀진 사람들 2 2018.05.08 김지연 1597
해외, 국내의 #Metoo 운동, 차이점은? 1 file 2018.05.08 김세현 2154
보행자의 안전을 지키는 LED 조명등 2 file 2018.05.04 박소윤 1909
‘4.27 판문점 선언’에 복잡한 속내를 감추지 못하는 중국 1 file 2018.05.03 박현규 295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39 Next
/ 39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