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청소년 운동 부족 이대로 괜찮을까?

by 11기김이현기자 posted May 17, 2019 Views 152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KakaoTalk_20190515_145937618.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1기 김이현기자]

 

요즘 청소년들의 운동 부족 문제가 심해지고 있다.

통계에 따르면, 학생들의 체력이 갈수록 떨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비만율은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음식 섭취량에 비해 운동량은 부족하기 때문이다.

체력평가는 왕복 오래달리기의 심폐 지구력, 앉아서 윗몸굽히기의 유연성, 악력이나 팔굽혀 펴기의 근력, 체지방 등을 평가한다. 하지만 평소에 운동을 잘 하지 않는 대부분의 청소년들은 체력이 점점 떨어져 가고 체지방이 늘어가고 있다.

 

학생건강체력평가 자료를 종로학원하늘교육이 분석한 결과 고등학생의 경우 1등급(80~100) 비율이 20165.9%에서 20185.5%로 떨어졌다. 초등학생도 같은 기간 6.1%에서 5.9%로 하락했다. , 중학생은 9.6%로 변화가 없었다. 바로 아래인 2등급(60~79)도 초등학생은 42.3에서 40.3%, 중학생은 45.2%에서 43.6%, 고등학생은 38.1%에서 35.7%로 떨어졌다하지만, 최하위 등급인 4등급(20~39)5등급(0~19) 비율은 오히려 증가했다. 4등급의 경우 초등학생은 5.7%에서 7.4%, 중학생은 6.9%에서 8.2%, 고등학생은 11.8%에서 13.6%로 늘었다. 5등급도 초중고교생 모두 0.1~0.4%포인트씩 증가했다. 따라서 초중고교생들은 1, 2등급이 줄고 4, 5등급이 늘어났다.

 

학생들의 체력이 이처럼 낮아진 이유는 학교에 체육 시간이 별로 없고, 방과 후에는 학업을 이어나가야 하기 때문에 좀처럼 운동할 시간이 없는 것이다그러나, 학생들은 주말같이 운동을 할 수 있는 시간에 핸드폰과 컴퓨터를 즐겨 한다는 것이다. 실제로 통계청에 따르면 남성은 4,292명 중 17.9%, 여성은 4,213명 중 26.0%의 학생들이 운동 대신 휴대폰 보기를 많이 한다고 나와 있다.


청소년기에 운동이 부족하면 비타민D 결핍의 위험도 있다니 우리의 건강을 위해서 하루에 10분씩만이라도 걸어보는 것은 어떨까?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11기 김이현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1기박수혁기자 2019.05.21 18:35
    장기간 공부하려면 체력도 필수지요. 건강을 지키는 학생들이 늘어났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 ?
    11기유예슬기자 2019.05.24 16:07
    공감합니다. 운동을 하고 싶어도 학업 때문에 할 수 없는 현실이 너무 슬프네요..
  • ?
    11기오서진기자 2019.05.25 23:28
    야자까지 하는 학생들은 특히 더 힘들겠지요..ㅠㅠ 학교에 학원까지 공부에 치여사는 학생들의 현실을 잘 반영해 주는 것 같아 공감네요. 공부도 중요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건강이라는 것을 잊지 말고 스트레스 받지 않기를 바래요. 이런 대한민국 교육에 대한 현실이 안타깝습니다. 그래도 모두들 화이팅!!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0898
줄어드는 대중교통 분담률, 해결방안은? file 2018.06.18 곽준환 1603
북미정상회담 결과에 미소짓는 시진핑 file 2018.06.18 박현규 1493
2018년 지방선거 1 file 2018.06.18 조은지 1998
남아공 육상영웅 세메냐: 영광 뒤에 숨겨진 성별 논란 1 file 2018.06.14 박성우 2026
재개된 북미 정상회담, 성공적인 개최 가능할까 1 file 2018.06.12 박채영 1700
'재팬 패싱'은 현실화될 것인가 1 file 2018.06.12 이후제 1788
미국의 극적인 승부수, '회담 취소 선언'이 가져온 효과 2 file 2018.06.11 김세민 2009
아픈 우리 아이, 치료방법 있나요? 1 file 2018.06.11 이승현 2678
끊이지 않는 몰래카메라의 공포 2 file 2018.06.11 마하경 2205
Marketing Taste Test - 블라인드 시음 1 file 2018.06.11 조찬미 1564
최저임금, 어떻게 생각하나요? 2 file 2018.06.08 노시현 2207
학교폭력, 교육의 문제다 3 2018.06.07 주아현 1934
북미회담의 결과는 어떻게 될까 1 file 2018.06.05 양희원 1495
5월 22일 진행된 文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만남 1 2018.06.05 변성우 1317
포항 지진 결국 원인은 '지열발전소' 2 file 2018.05.31 한유성 4982
국회의원 체포 동의안. 방탄국회 만드나 2 file 2018.05.31 함현지 1648
학생들의 시선에서 본 2018 남북정상회담 2 file 2018.05.28 박문정 2130
북한은 왜 핵무기를 버리는가 2 file 2018.05.28 황수환 1802
몰카피해자, 정부가 나선다 2 2018.05.28 이채원 2051
한 사람에게 평생의 상처를 남긴 수완지구 집단폭행 사건 3 file 2018.05.25 박한영 4827
직장 내 여성 왕따, 어디서 부터 잘못된 것일까 3 file 2018.05.25 하예원 1734
재건축 안전진단이 뭔가요? 1 2018.05.25 이영재 1965
남북 경제협력주, 안전한 걸까? 2 file 2018.05.25 오명석 2081
자유한국당 해산심판 청원 등록...'들끓는 민심' 2 file 2018.05.25 양성민 2117
정부 VS 시민단체 "노동자상은 어디에?" 2 file 2018.05.25 서고은 1554
북 핵실험장, 남 취재진만 접수 받고 풍계리로 1 file 2018.05.24 노원준 1674
누구를 위한 법인가? 2 file 2018.05.24 심윤지 1713
조작되는 정치 여론, 국민은 무엇을 해야 하나 3 2018.05.24 황지은 2190
대한민국의 흐린 하늘을 만드는 주범, 미세먼지 2 file 2018.05.24 노채은 1550
그해 봄은 뜨거웠네 2 file 2018.05.23 최시원 1759
우리의 생명을 위협하고 있는 주범, 미세먼지를 알아보자 2 file 2018.05.23 배민정 1459
하나된 한반도, 눈부신 경제성장 6 file 2018.05.23 박예림 5440
평화, 새로운 시작 2 file 2018.05.21 김혜민 1706
아직은 시작 단계인 남북정상회담. 2 2018.05.21 권오현 2176
국내 최대 포털 ‘네이버’ 서버 오류 발생..네티즌들 “나만 안 되나” file 2018.05.18 디지털이슈팀 2088
뜨거운 한반도, 따뜻한 봄바람 불어올까 3 file 2018.05.17 정민승 2602
우리가 즐겨하는 게임, 과연 바람직하게 하는 방법은? 2 file 2018.05.16 석근호 1521
젠트리피케이션, 주거지에서 상업지로... 도시 활성화 vs 주민들의 피해 2 file 2018.05.14 김민경 4371
최저임금 인상의 문제점 2 file 2018.05.14 유근영 8153
경제 성장과 환경 보호, 중국이 쥔 양날의 검 3 file 2018.05.11 김명진 2313
유명 브랜드의 고객 폭행 사건 2 file 2018.05.11 구희운 1847
인천 초등생 살인 사건.. 13년으로 감형? 불만 표출 1 file 2018.05.09 이승원 2090
140416 단원고.. 그리고 잊혀진 사람들 2 2018.05.08 김지연 1591
해외, 국내의 #Metoo 운동, 차이점은? 1 file 2018.05.08 김세현 2144
보행자의 안전을 지키는 LED 조명등 2 file 2018.05.04 박소윤 1902
‘4.27 판문점 선언’에 복잡한 속내를 감추지 못하는 중국 1 file 2018.05.03 박현규 2941
상암동 장례식장 건립, 주민들 반대 운동 확산 1 2018.05.03 도예준 245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39 Next
/ 39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