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인공지능과 머신러닝, 그게 정확히 뭐죠?

by 11기박수혁기자 posted Apr 29, 2019 Views 86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요즈음은 장학퀴즈에서 인공지능(Artificial Intelligence)이 사람을 이기는 세상이다. 따라서 우리는 그 어느 때보다 인공지능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우리가 매일 사용하는 버스부터 번역 서비스에 이르기까지, 우리는 인공지능의 혜택을 입고 산다. 단적인 예로, 최근의 번역기는 거의 사람이 번역한 것과 비슷한 수준의 결과물을 도출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초보 번역가의 번역 품질과 거의 같다고 말한다. 이는 바로 머신러닝의 힘이다.


그러나 인공지능과 머신러닝이 정확히 무엇인지 알고 관련 서비스들을 쓰는 사람들은 그다지 많지 않다. 과연 이들은 무엇일까? 용어의 뜻만 놓고 보자면 인공지능은 만들어진 지능이다. 하지만 만들어진 지능을 경계해야 하는 이유는 따로 있다. 예컨대 이미지넷 대회를 기준으로, 사람은 평균적으로 약 3.5%의 오류율을 보인다. 그러나 2015년 이후부터 인공지능이 사람을 능가하고 있다. 즉, 특정한 주어진 분야에서는 우리 인간을 훨씬 능가하는 괴력을 발휘할 수 있기 때문이다.


image.img.pn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1기 박수혁기자]


이러한 인공지능은 크게 세 가지 발전 단계로 나뉜다. 먼저 Artificial Narrow Intelligence로 불리는 좁은 인공지능을 들 수 있다. 현재의 기술이 도달한 단계로, 한 분야에 대해 훈련과 적절한 프로그래밍을 통해 주어진 분야에 대해서 데이터를 분석하고 작업을 수행한다.

그다음으로는 현재 연구가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고, 연구자들이 구현을 목표로 하는 Artificial General Intelligence, 즉 일반 인공지능이다. 이 단계의 인공지능은 마치 하나를 배우면 열을 알 수 있다. 즉 스스로 찾아서 학습을 하여 그 스승보다 낫게 되는 단계로, 교육을 통해 발달한다.

마지막으로는 궁극적인 목표인 Artificial Super Intelligence, 즉 슈퍼 인공지능이 있다. 이 단계에 이르면 사고, 정보처리, 판단 등의 모든 분야에 있어 사람보다 매우 뛰어난 능력을 발휘한다.


최근의 인공지능은, 비록 좁은 인공지능이라 할지라도 급속도로 발전하고 있다. 이는 바로 머신러닝 기술 때문이다. 머신러닝은 방대한 양의, 비정량화(말로 설명하기 어려운 무작위적) 데이터를 처리하려고 도입되었다. 어순이 다른 한국어와 영어를 매끄럽게 번역한 결과를 우리에게 보여주고, Google에서 이미지 검색을 하는 데에도 머신러닝 기술이 도입되어 높은 수준의 결과를 보여준다.


그렇다고 마냥 좋아할 수는 없다. 우리가 대비를 철저히 하지 않으면 이 기술들이 우리를 잠식하는 데 사용될 것이기 때문이다. 일반적인 반복작업은 모두 인공지능이 대체할 수 있다. 그렇기에 번역기의 성능에 감탄한다면, 우리 인간이 인공지능보다 더 잘 할 수 있는 분야를 찾아 탐색하는 결과를 갖는 것이 좋지 않을까?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IT·과학부=11기 박수혁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0987
평화실현을 바라보는 다양한 시선 2018.06.19 이민영 1499
줄어드는 대중교통 분담률, 해결방안은? file 2018.06.18 곽준환 1622
북미정상회담 결과에 미소짓는 시진핑 file 2018.06.18 박현규 1506
2018년 지방선거 1 file 2018.06.18 조은지 2010
남아공 육상영웅 세메냐: 영광 뒤에 숨겨진 성별 논란 1 file 2018.06.14 박성우 2041
재개된 북미 정상회담, 성공적인 개최 가능할까 1 file 2018.06.12 박채영 1705
'재팬 패싱'은 현실화될 것인가 1 file 2018.06.12 이후제 1794
미국의 극적인 승부수, '회담 취소 선언'이 가져온 효과 2 file 2018.06.11 김세민 2015
아픈 우리 아이, 치료방법 있나요? 1 file 2018.06.11 이승현 2691
끊이지 않는 몰래카메라의 공포 2 file 2018.06.11 마하경 2205
Marketing Taste Test - 블라인드 시음 1 file 2018.06.11 조찬미 1568
최저임금, 어떻게 생각하나요? 2 file 2018.06.08 노시현 2214
학교폭력, 교육의 문제다 3 2018.06.07 주아현 1942
북미회담의 결과는 어떻게 될까 1 file 2018.06.05 양희원 1499
5월 22일 진행된 文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만남 1 2018.06.05 변성우 1321
포항 지진 결국 원인은 '지열발전소' 2 file 2018.05.31 한유성 4998
국회의원 체포 동의안. 방탄국회 만드나 2 file 2018.05.31 함현지 1657
학생들의 시선에서 본 2018 남북정상회담 2 file 2018.05.28 박문정 2135
북한은 왜 핵무기를 버리는가 2 file 2018.05.28 황수환 1807
몰카피해자, 정부가 나선다 2 2018.05.28 이채원 2055
한 사람에게 평생의 상처를 남긴 수완지구 집단폭행 사건 3 file 2018.05.25 박한영 4836
직장 내 여성 왕따, 어디서 부터 잘못된 것일까 3 file 2018.05.25 하예원 1740
재건축 안전진단이 뭔가요? 1 2018.05.25 이영재 1973
남북 경제협력주, 안전한 걸까? 2 file 2018.05.25 오명석 2089
자유한국당 해산심판 청원 등록...'들끓는 민심' 2 file 2018.05.25 양성민 2124
정부 VS 시민단체 "노동자상은 어디에?" 2 file 2018.05.25 서고은 1556
북 핵실험장, 남 취재진만 접수 받고 풍계리로 1 file 2018.05.24 노원준 1682
누구를 위한 법인가? 2 file 2018.05.24 심윤지 1718
조작되는 정치 여론, 국민은 무엇을 해야 하나 3 2018.05.24 황지은 2195
대한민국의 흐린 하늘을 만드는 주범, 미세먼지 2 file 2018.05.24 노채은 1552
그해 봄은 뜨거웠네 2 file 2018.05.23 최시원 1768
우리의 생명을 위협하고 있는 주범, 미세먼지를 알아보자 2 file 2018.05.23 배민정 1462
하나된 한반도, 눈부신 경제성장 6 file 2018.05.23 박예림 5452
평화, 새로운 시작 2 file 2018.05.21 김혜민 1711
아직은 시작 단계인 남북정상회담. 2 2018.05.21 권오현 2181
국내 최대 포털 ‘네이버’ 서버 오류 발생..네티즌들 “나만 안 되나” file 2018.05.18 디지털이슈팀 2095
뜨거운 한반도, 따뜻한 봄바람 불어올까 3 file 2018.05.17 정민승 2604
우리가 즐겨하는 게임, 과연 바람직하게 하는 방법은? 2 file 2018.05.16 석근호 1526
젠트리피케이션, 주거지에서 상업지로... 도시 활성화 vs 주민들의 피해 2 file 2018.05.14 김민경 4388
최저임금 인상의 문제점 2 file 2018.05.14 유근영 8212
경제 성장과 환경 보호, 중국이 쥔 양날의 검 3 file 2018.05.11 김명진 2320
유명 브랜드의 고객 폭행 사건 2 file 2018.05.11 구희운 1849
인천 초등생 살인 사건.. 13년으로 감형? 불만 표출 1 file 2018.05.09 이승원 2142
140416 단원고.. 그리고 잊혀진 사람들 2 2018.05.08 김지연 1597
해외, 국내의 #Metoo 운동, 차이점은? 1 file 2018.05.08 김세현 2152
보행자의 안전을 지키는 LED 조명등 2 file 2018.05.04 박소윤 1906
‘4.27 판문점 선언’에 복잡한 속내를 감추지 못하는 중국 1 file 2018.05.03 박현규 294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39 Next
/ 39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