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삼성 휘청: 삼성 이재용 부회장 결국 포승줄에 묶이다

by 6기송경아기자 posted Feb 21, 2017 Views 874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3dec56a722d5aa35dcea2b223956ea2d.jpg

[이미지 촬영 (한국경제 2월 20일자 신문)=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4기 송경아기자]

삼성 이재용 부회장이 17일자 오전 430 정도의 뇌물공여  국정조사 위증범죄수익 은닉등 5가지 혐의로 구속되어 현재 서울구치소에 최순실김기춘조윤선 등의 최순실 게이트’ 연루 혐의가 있는 자들과 함께 수감되었다역대 삼성총수  구속된 사람은 이재용 부회장이 처음이다. New York Times지의 분석가들은  사건을 "test" 칭한다그들은  부회장의 구속이 과연 대한민국의 민주주의와 재판제도가 재벌들의 지능범죄를 막을  있는지에 대한 가능성을 확인하는 시험이라 말한다. NYT뿐만 아닌 많은 외신들이  부회장의 구속을 주목하며  문제가 대한민국의 경제와  나아가 국제경제에 어떠한 변수로 작용할 지에 대한 과심을 보이고 있다

갤럭시 노트7 폭발문제와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 사건으로 가시밭 길을 걷던 삼성에게  부회장의 구속은   타격으로 다가왔다당연하게도  부회장의 구속으로 인해 구속영장이 청구되었을 때부터 지속되던 삼성의 주가전체 폭락이 더욱 가속화 되고 있다현재 17일 11시 05분경 삼성의 메인 주식인 대략 200 원이라는 주가를 자랑하는 삼성전자 또한 예외 없이 현재 약 187 원으로 -1.47% 하락율을 보이고 있다

이렇게 현재 총수가 없는 삼성은 난국에 대면했다고   있다우리나라 주식의 약 20% 차지하고 2016 기준 삼성전자만의 실적이 231조인 삼성그룹의 주가하락이 계속된다면 이는 다른 나라보다 비교적  몇몇의 대기업에 의존하는 대한민국의 경제에 있어서 가히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뿐만 아니라 국가의 국제적 경제지위와 위상을 낮출 것으로 보인다하지만  기회를 통해 우리나라 대기업이 뇌물이 난무하고 정치판과 극친한 정경유착의  운영방식을 버리고 정직하고 깨끗한 기업사회가 형성되기를 소망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4 송경아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32175
갈피를 잡지 못하는 80조 원의 저출산 대책 4 file 2017.03.07 김규리 8826
日 "독도는 일본땅, 평창올림픽 홈페이지에서 독도 빼라." …또 만행 4 2017.01.25 이승민 8816
당신은 가해자입니까? 아니면 정의로운 신고자입니까? 10 file 2016.02.23 김나현 8807
도로 위의 무법자, 버스 7 file 2017.01.21 신승목 8804
갑을관계 속 청소년 알바생들 9 file 2016.02.24 이현 8786
학교에서 거부한 교과서 '국정교과서' 11 2017.02.14 추연종 8780
내 손 안의 판도라... 스마트기기 14 file 2016.02.13 한종현 8777
폐쇄 위기의 군산 조선소... 대응책 마련이 시급한 시점 1 file 2017.02.19 백수림 8769
삼성 휘청: 삼성 이재용 부회장 결국 포승줄에 묶이다 file 2017.02.21 송경아 8749
20만이 외친다! 박근혜는 하야하라 4 file 2016.11.06 박채원 8748
우리생활속의 법 '우리는 아르바이트가 가능할까?' 1 file 2016.07.18 김현승 8736
청소년 봉사활동, 그 논란의 중점에 서다 3 file 2016.08.21 조혜온 8736
중학교에 전면 시행된 자유학기제, 현 주소는? 2 file 2016.10.25 신수빈 8736
올해 최강 한파에도 꺼지지 않는 촛불 들. 10 file 2017.01.19 최예현 8733
장애인의 권리, 이제는 함께 지켜줘야 할 때 1 file 2016.03.24 전예린 8714
당진시장, 시민들의 소리를 들어 1 2017.01.24 박근덕 8708
세월호 참사 2주기 세월호가 한국 정치에게 묻는다. 2 file 2016.04.22 이강민 8703
나 지금 인공지능이랑도 경쟁해야하니? 5 file 2016.03.28 박지윤 8695
이집트 대통령 17년만에 방한 2 file 2016.03.18 이아로 8691
학생들의 건강, 안녕하십니까 2 file 2016.07.23 김다현 8687
UN반기문의 대선출마선언 가능한가?? 7 2017.01.20 한한나 8686
박근혜 대통령, 제48회 국가조찬기도회 참석 3 file 2016.03.07 구성모 8681
도날드 트럼프와 할리우드, 그 불편한 관계 6 file 2017.01.25 장윤서 8676
내가 하면 로맨스, 네가 하면 스캔들? 4 file 2017.01.25 김민정 8674
사라진 여당 추천위원들… 이대로 세월호 특조위 무력화 되나 9 file 2016.02.25 유진 8673
"국가가 살인했다…" 경찰 물대포 맞고 쓰러진 백남기 농민 사망 file 2016.10.25 유진 8672
돌고래들의 권리는 안녕합니까? 13 file 2016.02.22 김승겸 8668
대한민국 제 20대 총선이 불어온 변화의 폭풍 3 file 2016.04.17 진형준 8664
김정남 암살, 그 이유는? 북한 이대로 괜찮은가 1 2017.03.02 조영지 8660
세기의 대결 이세돌과 알파고 2 file 2016.03.13 백승연 8650
'우리가 백남기다', 백남기 농민 추모대회 2016.10.24 박하연 8641
올 겨울을 강타한 AI, 봄에는 이만 안녕! 4 file 2017.02.03 김나림 8628
말 많은 국정 역사 교과서, 연구 학교 신청 3곳... 3 file 2017.02.21 최다영 8624
알아야 할 권리와 잊혀야 할 권리 3 file 2016.03.19 김영경 8623
[현장취재] 1.19 바른 정당 부산시당 창당대회 '힘찬 출발' 1 file 2017.01.25 박진성 8612
[현장취재]가게 옆 거대눈사람이 품은 따뜻한 이야기 10 file 2016.02.13 박다온 8606
자유학기제로 진로 고민 해결? 5 file 2016.04.10 이민정 8553
세계여성 공동행진, "여성도 사람이다!" 4 file 2017.01.25 김혜빈 8543
복지를 통해 부의 불균형을 해결한다? file 2016.10.24 장은지 8538
근로자의날, 일제식 표현이라고? 2 file 2016.03.25 김윤지 8529
유권자들 마음 끄는 '가족 마케팅' file 2016.05.22 박소윤 8516
학생 안전의 대가는 交通混雜(교통혼잡) 1 file 2016.04.20 한종현 8511
한반도를 둘러싼 외교전쟁 file 2016.09.24 이민구 8509
'부산행', 왜 변칙행? 1 file 2016.07.25 강하윤 8508
포켓몬GO, 사건사GO? 5 file 2017.02.25 김대홍 8508
3월 9일 부분일식 관찰 2 file 2016.03.25 문채하 8503
저희는 대한민국 학생, 아니 대한민국 시민입니다. 8 file 2017.01.24 안옥주 8501
6월은 호국 보훈의 달 ... 호국 보훈 정신은 어디로 갔는가 1 file 2016.06.25 이예린 849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40 Next
/ 4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