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폐쇄 위기의 군산 조선소... 대응책 마련이 시급한 시점

by 4기백수림기자 posted Feb 19, 2017 Views 875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P20170218_221825555_354F4CFA-62E0-47F7-AE96-0F5BEB440559 (1).JPG

 [이미지 촬영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4기 백수림 기자]

 위 사진은 전북 도민이 전북 군산 조선소의 존치를 요구하며 올린 호소문이다. 지난 달 20일 최 길선 현대중공업 회장이 “조선 경기 침체로 수주 물량이 크게 줄어 6월부터 군산조선소 운영을 잠정 중단한다.”고 밝히면서 조선업의 위기는 군산조선소 직원들뿐만 아니라 하청업체 직원들, 조선소 주변 상가들의 살 길을 막막하게 만들어 가고 있다. 일감이 줄어 아무 대책 없이 실직 위기에 처한 사람들은 군산 조선소 존치를 위해 시위에 나서고 있다. 또한 군산시 의회 의원들은 현대중공업 재주주인 정 몽준 전 의원의 서울 평창동 집 앞에서 조선소 존치를 요구하는 릴레이 시위를 하고 있다. 군산 조선소 가동의 잠정 중단이 섣부른 판단은 아닌지 다시 한 번 생각해보고 대책을 마련하는 데 서둘러야할 시점이다.

 현재 군산뿐만 아니라 전북의 경제가 흔들리고 있다. 무엇보다 군산 조선소 주변 상가들의 상황도 악화되고 있다. 손님이 잦았던 그 전과 달리 이젠 조선소에 사람이 없으니 손님들의 발길도 끊긴 것이다. 또한 군산 조선소에 취업을 목표로 하고 있는 무엇보다 군산대 조선 공학과 학생들의 취업도 힘들어 질 것으로 예상 된다. 이렇듯 군산 조선소가 전북수출 9%, 군산수출 19.4%를 차지했던 군산, 전북의 경제의 미래가 암담해 보인다.

 전북도민들뿐만 아니라 대선주자들도 군산 조선소 존치를 주장하고 있다. 문재인 대선후보는 “수주물량을 배정하라”, 안철수 대선후보는 “수주물량이 없다고 군산 조선소를 폐쇄하는 것은 잘못된 판단이며 국가적 차원에서 계속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 현명한 판단”이라고 말했다. 이 외에 대선후보들은 민심을 잡기 위해 잇따라 군산에 내려가 조선소 존치를 위한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그러나 말로만 대책을 제시해서 해결될 문제도 아니다.

 게다가 현재 제시되고 있는 대책들마저 현실적으로 힘든 것들이 많다. 대응책으로 울산 조선소의 일감을 군산 조선소와 나눠야 한다는 말도 나왔다. 이 역시 불가능 했다. 수주 계약 당시 선주가 건조를 원했던 조선소를 조선사가 임의로 바꾸는 것이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대선후보들 말 그대로 수주 물량을 그냥 나눴다간 오히려 지역 갈등을 심화시키는 꼴밖엔 안 될 것이다.

 대한민국이 국정농단 사건을 시작으로 AI나 구제역의 문제 등으로 많이 불안해하고 있다. 이럴 때 일수록 국가는 정신 차리고 국민들을 보살 펴야 한다. 군산 조선소 직원(약 600명)뿐만 아니라 군산 조선소와 관련된 하청업체 직원들(2700여 명)이 실직할 위기에 처해 있다. 무엇보다 정치인들과 기업은 사태의 심각성을 깨닫고 군산 조선소가 폐쇄되도록 나둬서는 안되고 그냥 말로만 해결하려 하지 말고 실현 가능한 대안을 마련해 주길 바란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4기 백수림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4기유림기자 2017.02.19 09:37
    정부는 이런 사태가 발생할 때까지 무얼 하고 있었을까요. 조선소는 우리나라 경제에 매우 큰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정부에서 사태의 심각성을 깨닫고 군산 조선소 폐쇄를 막을 수 있는 대안을 하루빨리 마련하기를 바랍니다. 좋은 기사와 정보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31939
강원도 표준 디자인 교복, 학생들은 '불편' 1 file 2018.02.07 이형섭 8803
당신은 가해자입니까? 아니면 정의로운 신고자입니까? 10 file 2016.02.23 김나현 8800
日 "독도는 일본땅, 평창올림픽 홈페이지에서 독도 빼라." …또 만행 4 2017.01.25 이승민 8797
도로 위의 무법자, 버스 7 file 2017.01.21 신승목 8796
갑을관계 속 청소년 알바생들 9 file 2016.02.24 이현 8779
학교에서 거부한 교과서 '국정교과서' 11 2017.02.14 추연종 8772
폐쇄 위기의 군산 조선소... 대응책 마련이 시급한 시점 1 file 2017.02.19 백수림 8759
내 손 안의 판도라... 스마트기기 14 file 2016.02.13 한종현 8756
삼성 휘청: 삼성 이재용 부회장 결국 포승줄에 묶이다 file 2017.02.21 송경아 8739
20만이 외친다! 박근혜는 하야하라 4 file 2016.11.06 박채원 8738
중학교에 전면 시행된 자유학기제, 현 주소는? 2 file 2016.10.25 신수빈 8728
올해 최강 한파에도 꺼지지 않는 촛불 들. 10 file 2017.01.19 최예현 8727
우리생활속의 법 '우리는 아르바이트가 가능할까?' 1 file 2016.07.18 김현승 8725
청소년 봉사활동, 그 논란의 중점에 서다 3 file 2016.08.21 조혜온 8713
장애인의 권리, 이제는 함께 지켜줘야 할 때 1 file 2016.03.24 전예린 8707
세월호 참사 2주기 세월호가 한국 정치에게 묻는다. 2 file 2016.04.22 이강민 8700
당진시장, 시민들의 소리를 들어 1 2017.01.24 박근덕 8697
나 지금 인공지능이랑도 경쟁해야하니? 5 file 2016.03.28 박지윤 8683
이집트 대통령 17년만에 방한 2 file 2016.03.18 이아로 8679
학생들의 건강, 안녕하십니까 2 file 2016.07.23 김다현 8678
UN반기문의 대선출마선언 가능한가?? 7 2017.01.20 한한나 8676
박근혜 대통령, 제48회 국가조찬기도회 참석 3 file 2016.03.07 구성모 8666
"국가가 살인했다…" 경찰 물대포 맞고 쓰러진 백남기 농민 사망 file 2016.10.25 유진 8666
도날드 트럼프와 할리우드, 그 불편한 관계 6 file 2017.01.25 장윤서 8664
사라진 여당 추천위원들… 이대로 세월호 특조위 무력화 되나 9 file 2016.02.25 유진 8658
돌고래들의 권리는 안녕합니까? 13 file 2016.02.22 김승겸 8655
대한민국 제 20대 총선이 불어온 변화의 폭풍 3 file 2016.04.17 진형준 8655
김정남 암살, 그 이유는? 북한 이대로 괜찮은가 1 2017.03.02 조영지 8655
내가 하면 로맨스, 네가 하면 스캔들? 4 file 2017.01.25 김민정 8654
세기의 대결 이세돌과 알파고 2 file 2016.03.13 백승연 8640
'우리가 백남기다', 백남기 농민 추모대회 2016.10.24 박하연 8625
올 겨울을 강타한 AI, 봄에는 이만 안녕! 4 file 2017.02.03 김나림 8619
알아야 할 권리와 잊혀야 할 권리 3 file 2016.03.19 김영경 8612
말 많은 국정 역사 교과서, 연구 학교 신청 3곳... 3 file 2017.02.21 최다영 8611
[현장취재] 1.19 바른 정당 부산시당 창당대회 '힘찬 출발' 1 file 2017.01.25 박진성 8602
[현장취재]가게 옆 거대눈사람이 품은 따뜻한 이야기 10 file 2016.02.13 박다온 8592
세계여성 공동행진, "여성도 사람이다!" 4 file 2017.01.25 김혜빈 8536
복지를 통해 부의 불균형을 해결한다? file 2016.10.24 장은지 8525
자유학기제로 진로 고민 해결? 5 file 2016.04.10 이민정 8524
근로자의날, 일제식 표현이라고? 2 file 2016.03.25 김윤지 8516
유권자들 마음 끄는 '가족 마케팅' file 2016.05.22 박소윤 8503
한반도를 둘러싼 외교전쟁 file 2016.09.24 이민구 8502
포켓몬GO, 사건사GO? 5 file 2017.02.25 김대홍 8501
'부산행', 왜 변칙행? 1 file 2016.07.25 강하윤 8500
학생 안전의 대가는 交通混雜(교통혼잡) 1 file 2016.04.20 한종현 8497
3월 9일 부분일식 관찰 2 file 2016.03.25 문채하 8488
저희는 대한민국 학생, 아니 대한민국 시민입니다. 8 file 2017.01.24 안옥주 8485
6월은 호국 보훈의 달 ... 호국 보훈 정신은 어디로 갔는가 1 file 2016.06.25 이예린 848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40 Next
/ 4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