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내가 하면 로맨스, 네가 하면 스캔들?

by 4기김민정기자. posted Jan 25, 2017 Views 924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KakaoTalk_20170125_213153020.jpg


[이미지 캡처=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4기 김민정]

 지난 24일 오후 표창원 의원이 ‘더러운 잠’ 과 관련하여 '표현의 자유vs 성희롱'의 논란이 이어지자 해명하는 글을 자신의 SNS에 올렸다.

 

 표창원 의원은 지난 20일부터 그린 전시회 ‘곧바이전(곧, BYE! 展)’을 기획하였으며 이 가운데 대통령 나체가 묘사된 풍자 그림 ‘더러운 잠’이 전시되어 많은 논란이 일어나고 있다.

 

 ‘더러운 잠’이라는 제목으로 전시된 이 작품은 프랑스 화가 에두아르 마네의 ‘올랭피아’를 패러디하여 그림 속에는 박대통령 얼굴이 합성된 나체의 모습과, 주사기를 들고 있는 최순실씨의 모습, 세월호 침몰을 묘사한 벽 그림, 박정희 전 대통령 초상사진 등이 그려져 있다.  
 

 이 그림이 논란이 되자 표창원 의원은 자신의 개인 SNS를 통해 ‘시국풍자 전시회 관련 사실관계 및 입장’이라는 제목으로 자신의 의견을 밝혔다. 
 

 표창원 의원은 “일부 여당 및 친여당 정치인의 "표창원이 작품을 골랐다"는 주장은 명백한 허위 사실이다 “라며 "전시회가 개막하고 현장을 둘러보다 논란의 대상이 된 '더러운 잠'이 있음을 알았고 마네의 '올랭피아'를 패러디했다는 설명을 들었다. 자신의 취향은 아니나, 예술의 자유에 포함된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여 전시회의 의도, 개입이 없었음을 밝혔다.

 

 표창원 의원은 "지금이 탄핵 심판 및 조기대선을 앞둔 민감한 시기이며, 이런 상황에 논란을 야기해 의도하지 않았을 부작용을 일으킨 점에 대해서는 책임이 필요하다면 지겠다"라고 덧붙였다.


 “같은 마음으로 대통령이나 권력자, 정치인 등 '공적 인물'에 대한 비판과 풍자 등 표현의 자유를 인정해 주십사 요청드리고 싶다.", “제게 예술가들이 해 오신 요청에 대해서는 할 수 있는 협조를 해 드리는 것이 제 도리라고 생각했고, 앞으로도 그래야 한다고 생각한다.” 라며 글을 마무리 하였다.


 한편 이 그림에 대해 김진태 의원은 “이걸 건 사람은 국회의원이라는데, 집에서 애들을 어떻게 키울까요?”라며 정면 비판하였으며 당내에서도 우상호 의원이 “탄핵됐을 때 새누리당 국회의원이 노무현 前 대통령을 벌거벗겨서 저런 풍자 그림을 걸었다면 우리가 가만히 있었겠는가”라고 지적했다.


 이 논란으로 새누리당과 큰 갈등이 빚어지는 가운데 국민들은 “수준낮고 더럽다.”, “남의 인권을 침해해서까지 표현의 자유를 주장한다면 그건 인권탄압이다.”, ”국회전시치고는 논란이 될 주제인데 사전에 확인도 안합니까?” 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으며 한편으로는 “오히려 몸매가 아름다워서 미화하는 느낌이다.”, “권력에 대한 이정도의 풍자와 패러디가 여성비하이고 인격살인이면, 세상에 모든 누드작품은 불태워야 합니다.”,"내가 하면 표현의 자유, 남이 하면 여성폄하냐?" 등 표창원 의원을 지지하기도 하며 상반된 의견이 팽팽하게 대립되고 있다. 


 더불어 이 논란과 관련하여 25일 인지연 변호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국회의원회관에서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표창원 외 1인에 대한 대한민국 국민, 1,011인의 공동고발장을 들고서, 표창원 의원실을 방문해 사퇴와 제명을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으며 박근혜 대통령 팬클럽, 박사모의 한 회원이 표창원 의원 부인 얼굴을 합성한 누드화를 공개하기도 하면서 논란이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정치부=4기 김민정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5기정예진기자 2017.01.27 17:33
    저도 풍자 그림을 보았었는데 깜짝 놀랐어요 ㅎㅎ 표현의 자유라고 볼 수도 인권의 침해라 볼 수도 있지만 이런 시국 가운데 저는 표현의 자유 쪽에 한 표 던지고 갑니다 ㅎㅎ 좋은 기사 감사해요~
  • ?
    5기정예진기자 2017.01.27 17:33
    저도 풍자 그림을 보았었는데 깜짝 놀랐어요 ㅎㅎ 표현의 자유라고 볼 수도 인권의 침해라 볼 수도 있지만 이런 시국 가운데 저는 표현의 자유 쪽에 한 표 던지고 갑니다 ㅎㅎ 좋은 기사 감사해요~
  • ?
    4기한한나기자 2017.01.27 21:31
    그림이 조금 심햇다는 것은 인정하지만 세월호부터 많은 일들을 고려할때 마땅한 벌인것 같다는 생각도 들어요 기사 잘읽었습니다.
  • ?
    4기이윤지기자 2017.01.30 22:37
    정말 충분히 갈등이 빚어질만한 문제라고 생각해요 ㅠㅠ 평소에 이런일이 있었다면 인권침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았겠지만, 지금 이시점에는 저는 표현의 자유라고 생각이 더 많이 드네요ㅎㅎ 좋은 기사 덕분에 잘 보고 갑니다 :) !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49894
학교에서 거부한 교과서 '국정교과서' 11 2017.02.14 추연종 9399
야간자율학습의 실체 1 2016.04.19 김상원 9390
어린이청소년참여위원회 발대식 2 file 2016.03.24 김태윤 9344
갈피를 잡지 못하는 80조 원의 저출산 대책 4 file 2017.03.07 김규리 9337
대보름과 함께 떠오른 민중의 목소리 2 file 2017.02.12 오지은 9332
갑을관계 속 청소년 알바생들 9 file 2016.02.24 이현 9322
폐쇄 위기의 군산 조선소... 대응책 마련이 시급한 시점 1 file 2017.02.19 백수림 9312
도날드 트럼프와 할리우드, 그 불편한 관계 6 file 2017.01.25 장윤서 9308
사드 배치, 남한을 지킬 수 있는가 17 file 2016.02.16 고건 9308
당진시장, 시민들의 소리를 들어 1 2017.01.24 박근덕 9305
100만원짜리 콘서트 5 file 2016.03.25 장채연 9288
"국가가 살인했다…" 경찰 물대포 맞고 쓰러진 백남기 농민 사망 file 2016.10.25 유진 9263
중학교에 전면 시행된 자유학기제, 현 주소는? 2 file 2016.10.25 신수빈 9262
내가 하면 로맨스, 네가 하면 스캔들? 4 file 2017.01.25 김민정 9245
장애인의 권리, 이제는 함께 지켜줘야 할 때 1 file 2016.03.24 전예린 9244
알아야 할 권리와 잊혀야 할 권리 3 file 2016.03.19 김영경 9240
도로 위의 무법자, 버스 7 file 2017.01.21 신승목 9237
'우리가 백남기다', 백남기 농민 추모대회 2016.10.24 박하연 9232
김정남 암살, 그 이유는? 북한 이대로 괜찮은가 1 2017.03.02 조영지 9224
저희는 대한민국 학생, 아니 대한민국 시민입니다. 8 file 2017.01.24 안옥주 9224
사라진 여당 추천위원들… 이대로 세월호 특조위 무력화 되나 9 file 2016.02.25 유진 9219
돌고래들의 권리는 안녕합니까? 13 file 2016.02.22 김승겸 9218
내 손 안의 판도라... 스마트기기 14 file 2016.02.13 한종현 9215
복지를 통해 부의 불균형을 해결한다? file 2016.10.24 장은지 9211
올해 최강 한파에도 꺼지지 않는 촛불 들. 10 file 2017.01.19 최예현 9206
[현장취재] 1.19 바른 정당 부산시당 창당대회 '힘찬 출발' 1 file 2017.01.25 박진성 9195
삼성 휘청: 삼성 이재용 부회장 결국 포승줄에 묶이다 file 2017.02.21 송경아 9191
나 지금 인공지능이랑도 경쟁해야하니? 5 file 2016.03.28 박지윤 9180
트럼프의 위대한 미국; 미국 vs 멕시코 3 file 2017.02.23 류혜원 9179
20만이 외친다! 박근혜는 하야하라 4 file 2016.11.06 박채원 9177
박근혜 대통령, 제48회 국가조찬기도회 참석 3 file 2016.03.07 구성모 9162
당신은 가해자입니까? 아니면 정의로운 신고자입니까? 10 file 2016.02.23 김나현 9162
대한민국 제 20대 총선이 불어온 변화의 폭풍 3 file 2016.04.17 진형준 9161
자유학기제로 진로 고민 해결? 5 file 2016.04.10 이민정 9154
세월호 참사 2주기 세월호가 한국 정치에게 묻는다. 2 file 2016.04.22 이강민 9149
국가수준 학업성취도 평가를 치르다 4 file 2016.06.22 박나영 9132
근로자의날, 일제식 표현이라고? 2 file 2016.03.25 김윤지 9131
이집트 대통령 17년만에 방한 2 file 2016.03.18 이아로 9131
UN반기문의 대선출마선언 가능한가?? 7 2017.01.20 한한나 9125
학생들의 건강, 안녕하십니까 2 file 2016.07.23 김다현 9124
폭염에도 계속 되는 '위안부' 수요시위 4 2017.08.11 허석민 9112
말 많은 국정 역사 교과서, 연구 학교 신청 3곳... 3 file 2017.02.21 최다영 9112
'부산행', 왜 변칙행? 1 file 2016.07.25 강하윤 9107
세계여성 공동행진, "여성도 사람이다!" 4 file 2017.01.25 김혜빈 9087
올 겨울을 강타한 AI, 봄에는 이만 안녕! 4 file 2017.02.03 김나림 9086
세기의 대결 이세돌과 알파고 2 file 2016.03.13 백승연 9076
비추는 대로 봐야하는가, 언론의 신뢰성 문제 3 file 2016.05.25 김영경 9068
학생 안전의 대가는 交通混雜(교통혼잡) 1 file 2016.04.20 한종현 905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45 Next
/ 45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