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현장취재] 1.19 바른 정당 부산시당 창당대회 '힘찬 출발'

by 4기박진성기자 posted Jan 25, 2017 Views 860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8888.jpg

▲ 지난 1월 19일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컨벤션센터

[이미지 촬영=대한민국 청소년 기자단 4기 박진성 기자]


바른 정당 24일 공식 창당에 앞서 부산에서 창당대회 열어 본격적인 대선체제 가동


지난 19일 오후 부산 동구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컨벤션센터 창당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창당대회에는 당원과 시민 등 1천5백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부산시당 창당대회를 열고 장제원 의원을 부산시당위원장으로 선출했다.


이 자리에는 남경필 경기도지사, 정병국 바른 정당 창단준비위원장 비롯해 김세연(부산시당 창당위원장), 이진복, 김무성, 하태경, 장제원 바른 정당 부산의원 5명이 참석했고 더불어 청문회 의원 중 황영철과 청문회 위원장을 맡은 김성태 의원 주호영 바른 정당 원내대표 등 당내 주요 인사들이 대거 참석해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999.gif

▲ 오후 2시 창당대회 시작 창당대회에 참석한 이종구(왼쪽부터), 주호영, 정병국, 남경필, 유승민, 김무성 의원

[이미지 촬영=대한민국 청소년 기자단 4기 박진성 기자]


대선 후보로 나선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일자리 창출과 패권정치를 없애겠다."라고 말했고 유승민 의원은 정권 재창출하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김무성 의원은 지금 국정농단 사태에 대해 매우 비판적이었으며 앞으로의 대선 준비에 대하여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 얘기를 꺼냈다.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을 우리 바른 정당에 모셔서 대선을 치른다는 말에 참석자들은 박수와 환호를 보냈다. 정병국 창단준비위원장은 "깨끗한 사회를 여러분과 만들겠다. 여러분을 당 대표로 모시겠다."라며 말했다. 그 뒤를 이어 주호영 원내대표는 '정치에 바른 정당', '민생에 빠른 정당'이라는 표현을 하며 재치있는 말솜씨를 뽐냈다.


11.jpg

▲ 시민분과 악수하는 유승민 의원

[이미지 촬영=대한민국 청소년 기자단 4기 박진성 기자]


44.jpg

▲ 시민들과 사진을 찍는 남경필 경기도지사

[이미지 촬영=대한민국 청소년 기자단 4기 박진성 기자]


55.jpg

▲ 관계자와 시민분께 인사를 나누는 장제원 의원

[이미지 촬영=대한민국 청소년 기자단 4기 박진성 기자]


66.jpg

▲ 청문회 위원장을 맡은 김성태 의원도 참석하였다.

[이미지 촬영=대한민국 청소년 기자단 4기 박진성 기자]


77.jpg

▲ 참석해주신 당원분들과 시민분들에게 악수하는 모습 김무성(오른쪽부터), 정병국, 주호영, 이종구, 이진복, 황영철 의원

[이미지 촬영=대한민국 청소년 기자단 4기 박진성 기자]


1010.jpg

▲ 인터뷰에 응해주신 바른 정당 황영철 의원

[이미지 촬영=대한민국 청소년 기자단 4기 박진성 기자]


인터뷰

-황영철 의원님 이번 바른 정당의 새로운 출발에 대해서 소감과 앞으로의 행보에 대해 짧게 한 말씀 부탁드립니다.


▶우선 열심히 하겠다. 국민에 의한 정치를 하고 국민과 꾸준히 소통하며 나의 주어진 소임에 최선을 다할 것이다.


[대한민국 청소년 기자단 정치부=4기 박진성 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4기유주원기자 2017.02.01 21:53
    이런 기사를 작성하기위해 현장취재 하신점 정말 높이삽니다.
    저도 현장취재! 꼭 해보겠습니다.
    바른정당은 앞으로 지켜봐야 할 테지만 박진성 기자님의 기사도 잘 보겠습니다!ㅎㅎ 기사 재밌게 읽었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31977
갈피를 잡지 못하는 80조 원의 저출산 대책 4 file 2017.03.07 김규리 8819
日 "독도는 일본땅, 평창올림픽 홈페이지에서 독도 빼라." …또 만행 4 2017.01.25 이승민 8803
당신은 가해자입니까? 아니면 정의로운 신고자입니까? 10 file 2016.02.23 김나현 8800
도로 위의 무법자, 버스 7 file 2017.01.21 신승목 8796
갑을관계 속 청소년 알바생들 9 file 2016.02.24 이현 8783
학교에서 거부한 교과서 '국정교과서' 11 2017.02.14 추연종 8774
내 손 안의 판도라... 스마트기기 14 file 2016.02.13 한종현 8763
폐쇄 위기의 군산 조선소... 대응책 마련이 시급한 시점 1 file 2017.02.19 백수림 8762
20만이 외친다! 박근혜는 하야하라 4 file 2016.11.06 박채원 8740
삼성 휘청: 삼성 이재용 부회장 결국 포승줄에 묶이다 file 2017.02.21 송경아 8740
우리생활속의 법 '우리는 아르바이트가 가능할까?' 1 file 2016.07.18 김현승 8731
올해 최강 한파에도 꺼지지 않는 촛불 들. 10 file 2017.01.19 최예현 8729
중학교에 전면 시행된 자유학기제, 현 주소는? 2 file 2016.10.25 신수빈 8729
청소년 봉사활동, 그 논란의 중점에 서다 3 file 2016.08.21 조혜온 8719
장애인의 권리, 이제는 함께 지켜줘야 할 때 1 file 2016.03.24 전예린 8707
세월호 참사 2주기 세월호가 한국 정치에게 묻는다. 2 file 2016.04.22 이강민 8700
당진시장, 시민들의 소리를 들어 1 2017.01.24 박근덕 8698
나 지금 인공지능이랑도 경쟁해야하니? 5 file 2016.03.28 박지윤 8688
이집트 대통령 17년만에 방한 2 file 2016.03.18 이아로 8680
학생들의 건강, 안녕하십니까 2 file 2016.07.23 김다현 8679
UN반기문의 대선출마선언 가능한가?? 7 2017.01.20 한한나 8679
"국가가 살인했다…" 경찰 물대포 맞고 쓰러진 백남기 농민 사망 file 2016.10.25 유진 8669
도날드 트럼프와 할리우드, 그 불편한 관계 6 file 2017.01.25 장윤서 8669
박근혜 대통령, 제48회 국가조찬기도회 참석 3 file 2016.03.07 구성모 8667
내가 하면 로맨스, 네가 하면 스캔들? 4 file 2017.01.25 김민정 8659
돌고래들의 권리는 안녕합니까? 13 file 2016.02.22 김승겸 8658
사라진 여당 추천위원들… 이대로 세월호 특조위 무력화 되나 9 file 2016.02.25 유진 8658
대한민국 제 20대 총선이 불어온 변화의 폭풍 3 file 2016.04.17 진형준 8656
김정남 암살, 그 이유는? 북한 이대로 괜찮은가 1 2017.03.02 조영지 8656
세기의 대결 이세돌과 알파고 2 file 2016.03.13 백승연 8642
'우리가 백남기다', 백남기 농민 추모대회 2016.10.24 박하연 8627
올 겨울을 강타한 AI, 봄에는 이만 안녕! 4 file 2017.02.03 김나림 8619
말 많은 국정 역사 교과서, 연구 학교 신청 3곳... 3 file 2017.02.21 최다영 8615
알아야 할 권리와 잊혀야 할 권리 3 file 2016.03.19 김영경 8614
[현장취재] 1.19 바른 정당 부산시당 창당대회 '힘찬 출발' 1 file 2017.01.25 박진성 8604
[현장취재]가게 옆 거대눈사람이 품은 따뜻한 이야기 10 file 2016.02.13 박다온 8595
세계여성 공동행진, "여성도 사람이다!" 4 file 2017.01.25 김혜빈 8537
복지를 통해 부의 불균형을 해결한다? file 2016.10.24 장은지 8529
자유학기제로 진로 고민 해결? 5 file 2016.04.10 이민정 8528
근로자의날, 일제식 표현이라고? 2 file 2016.03.25 김윤지 8518
유권자들 마음 끄는 '가족 마케팅' file 2016.05.22 박소윤 8505
한반도를 둘러싼 외교전쟁 file 2016.09.24 이민구 8504
'부산행', 왜 변칙행? 1 file 2016.07.25 강하윤 8502
포켓몬GO, 사건사GO? 5 file 2017.02.25 김대홍 8502
학생 안전의 대가는 交通混雜(교통혼잡) 1 file 2016.04.20 한종현 8500
3월 9일 부분일식 관찰 2 file 2016.03.25 문채하 8491
저희는 대한민국 학생, 아니 대한민국 시민입니다. 8 file 2017.01.24 안옥주 8489
6월은 호국 보훈의 달 ... 호국 보훈 정신은 어디로 갔는가 1 file 2016.06.25 이예린 848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40 Next
/ 4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