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09.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화재경보기가 울렸을 떄

by 4기유승균기자 posted May 25, 2016 Views 767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화재 경보기가 울려도, 아무리 위험한 상황이라도, 요즘 사람들은 '대피'를 하지 않는다. 사실 대피는 예방의 개념이 아니라 실제 위험한 상황에 대처하는 수단이다. 하지만 사람들은 화재경보기가 울리는 등의 상황을 단순히 '훈련', '누군가의 장난' 정도로 여기는 것 같다. 피시방에서 화재경보기가 울려 실제로 불이나는데도 불구하고, 게임상에서 중요한 상황이라 하며 대피를 안한 사람의 이야기를 보고 큰 충격을 받았다. 얼마전 전국적으로 재난 대피 훈련을 진행했다. 하지만 대부분의 학생들은 이것을 진지하게 여기지 않고, 장난을 치며 슬렁슬렁 걸어 나왔다. 우리의 안전 의식 수준이 이것밖에 안되는 것일까.

  2년전 세월호 사건을 떠올려보자 세월호 사건은 단순히 '사고'로 치부되기에는 그 영향이 사회적으로 컸다. 정치적, 사회적으로 큰 이슈로 떠오른 것이다. 여기서 우리는 세월호 사고가 '안전불감즘'과도 연관이 돼있다는 점을 생각해야 한다. 배가 침몰할 때에 대비해 교육을 충분히 받지 못하였고, 무책임한 선장 앞에서 수많은 학생들은, 목숨을 잃게 되었다. 마우나 리조트 붕괴 사고때도 마찬가지 이었다. 물론 건물이 무너질 것을 대비해 훈련을 하는 경우는 잘 없지만, 그만큼 그 일이 실제로 벌어졌을 때의 리스크도 크다는 점을 생각해야 한다. 모든 경우에 대비하고, 훈련을 진지하게 받아야 그만큼 안전 할 수 있다는 것이다.

 소화전.jpg

 우리는 수많은 아픔을 겪었다. 하지만 그에 대한 대비는 너무나 미미하다. 소화기를 사용할 줄도 모르는 청소년들이 과반수이고, 스스로 위기감을 느끼고 살지 않는다. 우리는 안전하지 않다. 일상적인 물건이라도, 언제 흉기가 되어 우리를 위협할 지 모른다. 너무 걱정을 하고 사는 것은 쉽지 않겠지만, 생명에 관한 일이라면, 최소한 자신과 친구들, 가족들을 지키기 위해서, 조금 안전하기 위한 진지함을 가져야 하지 않을까.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3기 유승균 기자

 이미지 제공=초당고등학교 권** 학생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3기전채영기자 2016.05.28 21:28
    실제로 수업 중 화재경보기가 울렸을 경우 한번도 대피해야겠다는 생각을 해본 적이 없는 것 같아요.
    선생님들이 계속 수업을 진행하시고 그 상황에서 일어나면 저만 이상한 사람이 되거든요.
    정말 안전불감증이 심각하다고 생각됩니다.
    기사 잘 읽었습니다 기자님;)
  • ?
    3기정가영기자 2016.05.30 19:30
    사실 학교에 있을 때 몇번 화재 경보기가 울렸는데도 고장이겠거니 하고 가만히 있었던 적이 있네요
    경각심을 가질 필요가 있을 것 같습니다.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힘의 가치 2017.10.10 최지원 1420
흡연자와 비흡연자, 갈등은 담배 연기를 타고... file 2017.11.29 오태준 2216
흡연부스, 개선이 필요 합니다. 17 file 2016.02.25 최호진 12713
흉물속의 리그 file 2016.10.23 한종현 8370
휴가를 반기지 않는 반려견들 5 file 2016.08.11 임지민 7014
후성유전, 이것의 정체는? file 2018.10.22 여다은 234
황교안의 선택... 그 방향은? 3 file 2017.02.18 최우혁 6729
황교안, 주목해야 할 보수진영의 대선주자 9 file 2017.02.22 김나현 8565
환경부의 층간소음 해결책..쓸모있나? file 2015.02.10 이광제 23734
환경 오염의 주범 일회용 컵, 정부가 규제한다 2 file 2018.09.11 이승은 529
화재경보기가 울렸을 떄 2 file 2016.05.25 유승균 7677
화재 발생의 원인, 외장재 및 건물 구조가 영향 크게 미쳐 file 2018.03.01 정예현 1851
화장하는 청소년들 4 file 2016.04.24 신수빈 14741
화이트 데이 상술...소비계획 세워야 6 file 2016.03.20 이은아 9114
화성에 원숭이를? 3 file 2016.03.22 백미정 10178
화성 동탄신도시 센터포인트 몰 건물화재 발생, 현재 화재 진압 중... (속보) 6 file 2017.02.04 최민규 9273
화려했던 팬택, 역사 속으로 사라지다 3 file 2017.08.28 정용환 2822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또다시 갈등의 대한민국으로 들어갑니다." 2 file 2018.09.27 마민찬 304
혼용무도(昏庸無道)인 대한민국, 필리버스터는 왜 등장했는가? 2 file 2016.03.01 최지환 8957
혼밥을 아시나요? 16 file 2017.02.19 민소은 8440
혁신학교, 시스템을 체계화 해야... file 2017.03.19 김영민 2169
헛되지 않은 우리의 선택, 문재인 대통령 4 2017.05.25 성유진 2678
헌정사상 최초 현직 대통령 박근혜 탄핵! 1 file 2017.03.12 장인범 3661
헌정 사상 첫 대통령 파면, 이후 조기 대선은? 1 file 2017.03.10 최예현 3613
헌재소장 임명 부결... 문재인정부 사법개혁 '적신호' 1 file 2017.09.21 고범준 1479
헌법재판소 앞의 사람들 5 2017.02.15 안유빈 7377
헌법재판소 앞, 식지않는 열기 file 2017.02.18 전태경 8201
헌법기관 vs 헌법기관... 아직 끝나지 않은 싸움 file 2017.03.21 박찬웅 2395
허리케인 어마와 마리아 이후의 푸에르토리코 섬 file 2017.11.27 이민정 1556
행정안전부 주관, 2017 을지연습 실시 file 2017.08.25 김성연 1379
핸드폰 수거, 학생의 인권침해인가? 10 file 2016.05.28 임지민 16093
해외를 들썩인 '포켓몬Go', 도대체 무엇이길래? 3 file 2016.07.17 백현호 8256
해외, 국내의 #Metoo 운동, 차이점은? 1 file 2018.05.08 김세현 1201
해군, ‘아덴만 여명작전’ 6주년 기념식 열어 6 file 2017.01.24 김혜진 9168
함께 지켜온 대한민국, 우리가 기억해야 할 것들 1 file 2017.10.23 변서연 1628
함께 지켜나가요, 소녀들의 평화 file 2017.04.16 김효림 2181
할머님, 저희랑 함께해요! file 2017.11.30 안옥주 2032
할리우드 성추행 사건; 다시는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기를 2 file 2017.10.16 박우빈 2184
할랄 그리고 경제 file 2018.04.24 조찬미 1050
한파 속 뒤늦은 '포켓몬고' 출시…'안전 주의보' 4 file 2017.02.18 주용권 8626
한중관계, 깊어지는 감정의 골 1 2017.05.21 유승균 1818
한일 위안부 협의, 그 후.. 13 file 2016.02.21 안성미 10629
한반도의 판도라의 상자, 고리 1호기의 영구폐로 3 file 2017.06.22 이빈 1657
한반도에 봄이 온다 1 file 2018.05.02 강예진 1265
한반도를 둘러싼 외교전쟁 file 2016.09.24 이민구 7612
한반도, 통일을 외치다! 2018.05.02 김하영 1165
한반도 평화 물꼬 튼 '평창 동계올림픽' 1 file 2018.05.02 이선철 1145
한반도 비핵화 운전대 잡은 韓, 떨떠름한 中,日 file 2018.03.08 박현규 92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3 Next
/ 33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