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2.png
시사포커스

무업기간의 안정망 ‘니트생활자’ 니트컨퍼런스 개최

by 이지원기자 posted Dec 14, 2022 Views 64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2038452196_20221212144503_4459586337.jpg
[이미지 제공=니트생활자, 저작권자로부터 이미지 사용 허락을 받음]

사단법인 니트생활자에서 활동 3년 만에 컨퍼런스를 연다.

니트생활자는 어느 때보다 다양한 시도를 했던 2022년을 마무리하며, 한 해 동안 만나왔던 청년 니트 참여자들과 함께하는 ‘장’을 마련했다.

무업, 무소속의 불안과 무기력함을 해소하고 고립을 예방하기 위해 노력해 온 니트생활자는 기존의 ‘무업 청년들의 가상회사 놀이 - 니트컴퍼니’와 니트컴퍼니로 만났던 청년들의 활력을 다양한 도전으로 이끌게 된 ‘가상 투자 회사 - 니트인베스트먼트’, 고립 청년들의 사회 활동에 대한 두려움을 함께 헤쳐 나가 보는 ‘관계 전문 회사 - 니트오피스’를 운영했다. 또한 그동안 시즌제의 한계를 극복해보고자 ‘무업 기간에도 내 일로 연결될 수 있는 온라인 플랫폼 닛커넥트’를 론칭했다.

니트생활자는 ‘어떻게 무업 상태의 사람들을 연결할 수 있을까?’ 고민하며 다양한 실험들을 해왔고, 항상 연결된 사람들의 다정함이 다음을 상상할 수 있게 도왔다. 함께한다는 것이 살아갈 수 있게 하는 힘이라 느껴 컨퍼런스 주제를 ‘공존’이라 정했다고 밝혔다.

니트컨퍼런스에서는 자신만의 일을 찾아 12주간 작은 프로젝트를 진행한 60명의 경험 중심 포트폴리오를 전시한 ‘데뷔 展’과 자신이 만든 콘텐츠, 캐릭터, 수업에 참여해볼 수 있는 원타임 클래스가 진행된다. 또한 13명의 청년이 무업기간 경험을 바탕으로 깨닫고 성장한 이야기를 직접 들려주는 강연회와 니트생활자가 활동하면서 만났던 청년들의 변화 데이터를 공유한다.

니트생활자 담당자는 “3년간 900여 명의 청년 니트 참여자의 설문 데이터를 정리한 임팩트 보고회와 세미나를 통해 이 시대 청년들의 파편화된 경험이 어떻게 자산이 돼 자신만의 일 경로를 만들어갈 수 있을지 고민해보는 자리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 세미나는 김현실 루트임팩트 자산화파트 리드, 유승규 안무서운회사 대표, 윤형중 LAB2050 대표가 발제와 토론으로 참여하고 ‘비노동 사회를 사는 청년, 니트’의 저자 하자센터 아키(이충한) 기획 부장이 사회를 본다.

이번 컨퍼런스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나눔과꿈 지원을 통해 2022년 12월 16일(금)부터 12월 17일(토) 양일간 마루360(서울시 강남구 역삼로 172(역삼동 790-4))에서 진행되며, 청년 단체 및 기관과 청년 니트에 관심 있는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소개 사이트에서 더 자세한 내용을 확인해볼 수 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이지원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ltw_kyp_adbanner3.png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PICK] 'SRT 전라선 투입'... 철도노조 반발 파업 file 2021.11.22 김명현 143692
[PICK] 중국 기업 CEO들의 대거 사퇴.. 중국의 자유시장 위협받다 file 2021.09.02 이성훈 194968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351966
힘의 가치 2017.10.10 최지원 7986
희망을 주는 무료 급식소와 취약계층의 피해... file 2020.02.12 정다현 5389
흡연자와 비흡연자, 갈등은 담배 연기를 타고... file 2017.11.29 오태준 11888
흡연부스, 개선이 필요 합니다. 17 file 2016.02.25 최호진 25142
흡연, 줄일 순 없는 걸까? file 2020.08.03 이수미 4828
흔들리던 새벽, 우리도 더 이상 안전하지 않다 file 2020.01.06 정다은 6722
흉물속의 리그 file 2016.10.23 한종현 15613
휴가를 반기지 않는 반려견들 5 file 2016.08.11 임지민 12825
후성유전, 이것의 정체는? file 2018.10.22 여다은 8634
황교안의 선택... 그 방향은? 3 file 2017.02.18 최우혁 12378
황교안, 주목해야 할 보수진영의 대선주자 9 file 2017.02.22 김나현 15325
환영받지 못하는 종이 빨대, 이대로 괜찮을까? 4 file 2019.02.25 이하랑 13811
환경을 파괴하는 아보카도? file 2019.06.10 김예진 8532
환경영향조사 마친 나주SRF 결정은? file 2020.05.14 김현수 4876
환경실천연합회, 대기 환경 개선 위한 ‘대기를 살리는 청년들’ 서포터즈 모집 file 2022.06.13 이지원 1653
환경부의 층간소음 해결책..쓸모있나? file 2015.02.10 이광제 36638
환경 오염의 주범 일회용 컵, 정부가 규제한다 2 file 2018.09.11 이승은 11317
확진자 급등세에도 2달만에 봉쇄 완화하는 인도네시아 1 file 2020.06.30 오윤성 10250
화재는 언제, 어디서 일어날지 모른다 1 file 2020.09.22 정주은 6393
화재경보기가 울렸을 떄 2 file 2016.05.25 유승균 15700
화재 발생의 원인, 외장재 및 건물 구조가 영향 크게 미쳐 file 2018.03.01 정예현 13731
화장하는 청소년들 4 file 2016.04.24 신수빈 26296
화이트 데이 상술...소비계획 세워야 6 file 2016.03.20 이은아 15599
화성에 원숭이를? 3 file 2016.03.22 백미정 20034
화성 동탄신도시 센터포인트 몰 건물화재 발생, 현재 화재 진압 중... (속보) 6 file 2017.02.04 최민규 17035
화려했던 팬택, 역사 속으로 사라지다 3 file 2017.08.28 정용환 11124
홍콩의 외침, 송환법을 반대한다! file 2019.08.30 박고은 6298
홍콩, 자유를 지키기 위해 거리로 나가다 file 2019.09.02 선혜인 7188
홍콩 시위, 소녀는 왜 싸늘한 시신으로 돌아왔나 file 2019.10.21 박채원 8072
홍콩 국민들을 하나로 모은 범죄인 인도법 file 2019.06.21 이서준 10074
홍콩 국가보안법 발의 이후 변화,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21.09.28 이원희 3427
홍준표 정부·여당과 합의한 의료계에 "합의된 안의 지켜지지 않을 때 투쟁을 해도 늦지 않다" 3 file 2020.09.09 최성민 5467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또다시 갈등의 대한민국으로 들어갑니다." 2 file 2018.09.27 마민찬 6998
홍준표 32% 윤석열 25% ‘무야홍’ 실현되나 야권 대선주자 선호도 1위 역전한 洪 file 2021.09.16 이도형 3787
혼용무도(昏庸無道)인 대한민국, 필리버스터는 왜 등장했는가? 2 file 2016.03.01 최지환 15063
혼밥을 아시나요? 16 file 2017.02.19 민소은 15622
혼란스러운 부동산 문제, 부동산 특위의 해결방안은? file 2021.05.25 백정훈 3638
형광등 대신 LED가 선호되는 이유는? file 2019.03.05 심선아 8108
현실로 다가온 미래 기술 file 2019.04.22 박현준 9044
현대판 코르셋, 이대로 괜찮은가? 2 file 2019.02.22 문혜원 11326
현 러시아 연방 대통령 블라디미르 푸틴에 대해 알아보자 file 2022.01.11 오유환 3166
혁신학교, 시스템을 체계화 해야... file 2017.03.19 김영민 7863
헝다그룹, 유동성 위기 극복 기대난 file 2021.09.29 윤초원 3635
헛되지 않은 우리의 선택, 문재인 대통령 4 2017.05.25 성유진 8826
헌팅턴 무도병이란? 1 file 2020.08.11 이한나 6148
헌정사상 최초 현직 대통령 박근혜 탄핵! 1 file 2017.03.12 장인범 9813
헌정 사상 첫 대통령 파면, 이후 조기 대선은? 1 file 2017.03.10 최예현 9359
헌재소장 임명 부결... 문재인정부 사법개혁 '적신호' 1 file 2017.09.21 고범준 706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4 Next
/ 54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