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2.png
시사포커스

현 러시아 연방 대통령 블라디미르 푸틴에 대해 알아보자

by 21기오유환기자 posted Jan 11, 2022 Views 207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블라디미르 푸틴은 1952년 10월 7일 소련 레닌드라드의 평범한 노동자 가정에서 태어난 그는 어린 시절 낡고 허름한 소련 노동자들의 공공주택에서 살았다. 그의 할아버지 스피리돈 이바노비치 푸틴(1879~1965)은 무려 블라디미르 레닌(1870~1924)과 아이시프 스탈린(1878~1953)의 다챠(구 소련의 별장)에서 일하는 전속 요리사였으며 아버지 블라디미르 스피리도노비치 푸틴(1911~1999)은 소련 해군에 징집되어 소련 잠수함 부대에서 복무하다 NKVD(내무인민위원회)와 소련 육군으로 전임된 후 독소전쟁에 참전해 레닌 그라드 공방전에서 큰 공을 세운 인물이었다. 푸틴은 청소년기에 불량 청소년과 어울렸다. 그 후 푸틴은 겨우겨우 공장에서 생산직으로 일하며 공산당 중간 간부로 승진할 수 있었다. 그 후 푸틴은 아버지의 엄격한 교육을 받으며 모범생으로 성장했다.


오유환1-1.jpg

▲ 블라디미르 푸틴[Влади́мир Влади́мирович Пу́тин]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21기 오유환기자]  


그럼 블라디미르 푸틴의 최근 행보는 어떨까? 

푸틴은 1999년부터 현재까지 집권하고 있고 대통령 임기를 늘리기 위해 헌법까지 바꾸는 면모를 보이고 있다. 게다가 자신을 반대하는 세력을 제거하려는 행동을 보이는데, 대표적으로 알렉세이 나발니가 독살당할 뻔한 일까지 생기며 더욱더 독재자 이미지가 강해지고 있다. 


그럼 러시아 국민들은 푸틴을 어떻게 생각할까? 

한 예로 2015년 10월에 실시된 여론조사에서 푸틴에 대한 지지율이 사상 최고치인 89.9%를 기록한 일이 있었다. 그럼 이런 지지율이 어떻게 나왔을까? 러시아의 대다수 국민들은 러시아 역사, 문화적 요인과 과거의 경험을 기초해서 볼 때 자유민주주의, 이런 가치보다는 안정이나 안보, 이런 것들을 보장해주는 그런 정권을 지지하는 경향이 굉장히 강하기 때문이다. 또한 이렇게 여러 사람의 의견을 듣는 민주적인 리더보다는 자신의 플랜과 비전이 있고 국가를 끌어가는 그런 강한 리더를 선호하는 경향이 강하게 나타나기 때문이다. 더욱이 1990년대에 러시아의 지위가 국제적으로 굉장히 약화되었는데, 이런 러시아가 다시금 국제무대에서 강대국의 지위를 회복하는 것들과 이런 것들에 대해서 러시아 국민들이 굉장히 환호하고 있다. 바로 이런 부분들에 푸틴이 명확하게 기여하고, 부합한다고 할 수 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정치부=21기 오유환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ltw_kyp_adbanner2.png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PICK] 'SRT 전라선 투입'... 철도노조 반발 파업 file 2021.11.22 김명현 93412
[PICK] 중국 기업 CEO들의 대거 사퇴.. 중국의 자유시장 위협받다 file 2021.09.02 이성훈 144948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300648
尹, 여성가족부 폐지 공약 발표, 여가부는 어떻게 지금에 이르렀나 file 2022.01.20 고대현 34732
우리나라 가계부채 명목 GDP 대비 106.5%…가계경제 비상등 켜지나 file 2022.01.18 윤초원 3011
현 러시아 연방 대통령 블라디미르 푸틴에 대해 알아보자 file 2022.01.11 오유환 2077
정부, 2022 신년 특별사면 단행… 박근혜 전 대통령 포함 3,094명 대상 file 2022.01.07 이지은 21699
방역패스, 백신 미접종자 차별? 1 file 2022.01.06 피현진 1624
계속되는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 부동산 가격 떨어지나 2021.12.28 유지훈 1562
[공동취재] 기획기사 ③ 꿀잠, 그래서 뭐 하는 곳인데? file 2021.12.27 이유림 2337
[공동취재] 기획기사 ② 비정규노동자들의 쉼터 ‘꿀잠’, 재개발 속 부딪히는 이해관계 file 2021.12.27 함지원 2388
우후죽순 터지는 인사 실패와 망언들, 급락하는 윤석열의 지지율 file 2021.12.27 윤성현 1906
지속되는 헝다그룹의 부진.. 위기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 file 2021.12.24 이성훈 1871
러시아까지 영국에 이어 코로나 누적 확진자 1천 만명 넘었다...위드 코로나는 역시나 다시 중지 file 2021.12.24 정지운 4103
[공동취재] 기획기사 ① 신길 2구역 “재개발만으로는 설명 불가능하다” file 2021.12.24 오정우 2414
방역패스,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21.12.22 김가은 1663
중국 대출우대금리 0.05%인하…이유는? file 2021.12.22 윤초원 1093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이대로 경기는 나아질까 file 2021.12.20 박서빈 2747
윤 후보, 홍대거리를 순찰하며 현 경찰제도에 대해 논의 file 2021.12.08 이승열 5929
故 노태우 전 대통령과 전두환 전 대통령에 대한 사회적 인식 왜 다른가? file 2021.12.07 오유환 2185
문재인 대통령, 국가인권위원회 설립 20주년 기념식 축사 "정부정책 비판도 해야" file 2021.11.26 이지은 1469
접종률 75% 넘는 일본, 백신 기피로부터 전환 성공하나? file 2021.11.25 안태연 1767
코로나19 이후 일본과 한국의 관계 file 2021.11.25 이원희 1537
시진핑, 장기집권의 길을 열다: 중국 공산당 100년 역사상 3번째 '역사결의' file 2021.11.22 황호영 2181
이재명 與 후보, 위성정당 방지법 추진할 것 1 file 2021.11.17 고대현 6606
심상정·안철수, 다시 한번 서게 된 '선택의 기로' file 2021.11.16 김희수 7081
공급망 병목현상에 이어 전력난, 요소수 부족까지… 국내기업 “긴장” file 2021.11.10 윤초원 3539
이란, 핵 합의 복귀 밝혀, 이란과 미국 간 악연의 시발점은 어디인가? file 2021.11.08 권강준 4613
국민의힘 대선 후보로 윤석열 전 검찰 총장 file 2021.11.08 송운학 2432
윤석열, 전두환 전 대통령 옹호에 이은 '개 사과' 논란에 이 지사 "한국판 홀로코스트 법 제정해야" file 2021.11.04 이도형 2934
국민의힘 경선 투표율 50% 이상 달성, 역대 최고치로 전망 file 2021.11.04 이승열 2084
국가를 이끄는 힘! 정치구조와 정부 비교, “한국과 중국의 정치구조” file 2021.10.29 권나연 3187
20대 대선에 출사표를 던진 군소후보들 file 2021.10.29 노영승 1671
'오커스'가 도대체 뭐길래.. 프랑스 왜 뿔났나 file 2021.10.28 조지환 1234
한국, 백신 부족 해소돼 ‘위드 코로나’ 준비 2 file 2021.10.25 안태연 2120
IMF, 세계경제전망 발표… 한국 경제는 선방하는 중 file 2021.10.18 엄태우 3311
경기도지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20대 대통령 후보로 확정 file 2021.10.15 고대현 1986
더불어민주당 2022년 대선 후보, 이재명 후보로 지명 file 2021.10.12 이승열 4411
코로나19에 의한 경제적 양극화 현상.. 그 이면에는 거대기업들과 무책임한 정부가 있다? file 2021.10.05 이성훈 3263
끝나지 않는 가슴 아픈 종파 싸움, 시리아 내전 file 2021.09.30 류채연 2460
2022년 대선, 국민의힘에선 누가 대선주자가 될까? file 2021.09.30 이승열 2969
역전을 노린다! 국민의힘 '추격자들'의 6인 6색 토론 전략 2021.09.30 김희수 4664
헝다그룹, 유동성 위기 극복 기대난 file 2021.09.29 윤초원 2787
홍콩 국가보안법 발의 이후 변화,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21.09.28 이원희 2667
끝나지 않은 전쟁, 미국은 왜 아프가니스탄을 떠났나 file 2021.09.27 강도현 4252
'제33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개최 file 2021.09.27 이지은 2360
2주 남은 국민의힘 2차 컷오프 경선, 최후의 4인은 누구 file 2021.09.27 윤성현 3542
격해지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유승민 전 의원의 표절 공방 file 2021.09.27 송운학 3226
문재인 대통령 임기 중 마지막 유엔 연설 file 2021.09.27 최서윤 2367
탈레반 정권 장악: 아프간 경제 파탄 위기 file 2021.09.24 황호영 231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3 Next
/ 53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