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2.png
시사포커스

20대 대선에 출사표를 던진 군소후보들

by 21기노영승기자 posted Oct 29, 2021 Views 166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군소후보, 말 그대로 언론의 관심을 주요 후보들처럼 받지 못하는 후보들을 일컫는 말이다. 이번 제20대 대선에도 여러 군소후보들이 출사표를 던졌다. 그렇지만 이렇게 생각할 수도 있을 것이다. 지지율이 0.5% 도 안 나오는 소수 후보들이 선거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이번 대선은 양강 구도의 선거이다. 그렇다 보니 한 표 한 표가 아쉬운 상황에서 군소후보의 득표는 충분히 영향력이 큰 상황이다. 제19대 총선을 예로 들어보자. 당시 수도권과 서울에서는 초접전 양상에서 "정통 민주당"이라는 군소정당으로 인해 야권이 무려 6석을 빼앗기는 민주당 입장에서는 참담한 상황이 펼쳐졌다. 당시 정통민주당의 정당 득표율 0.22% 불과 몇십표 차이로 희비가 엇갈리는 일이 생긴 것이다.

wjs.jpg
정통민주당 창당대회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21기 노영승기자]

1. 진보당 김재연 후보
제19대 통진당 국회의원을 지낸 김재연 진보당 대표는 일찍이 출사표를 던졌다. 진보당의 당원 수는 8만 명, 무시하지 못할 숫자이다. 김 후보는 국가보안법 폐지, 주 4일제 근무, 남북연합  등 노동자,  강경 진보 지지층의 결집을 시도하고 있다. 현재 원외 정당인 진보당이 유의미한 득표율을 올릴 수 있을지 궁금한 바이다.

2. 우리 공화당 조원진 후보
3선 의원을 지낸 친박 조원진 전 의원 역시 출마한다. 지난 총선, 자신의 지역구에서 15% 남짓한 득표율을 올렸다. 그는 탄핵에 대한 강경 반대 의사를 내비치며 TK를 비롯한 박근혜 향수가 남아있는 지지층을 공략하려 하는 모양새다. 그는 서울 청계광장에서 이번 달 4일 출마했다.

3. 국가 혁명당 허경영 후보
매 대선 꾸준히 얼굴을 내민 허 후보. 이번에는 고양시 덕양 행주산성에서 출마했다. 행주치마를 입은 그는 자신이 나라를 구하겠다는 퍼포먼스를 열었다. 기본소득을 주장하며 "오징어 게임"을 패러디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지난 2007년 선거에서 당시 이인제 후보와 경합을 벌이고 최근 서울시장  재선거에서도 1% 이상을 득표한 그가 이번에는 또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향후 행보에 관심이 쏠린다.

4. 통일한국당 이경희 후보
지난 선거에서 '통일이 답이다!'라는 슬로건으로 눈길을 끌었던 그는 사실 "민족 통일 대통령" 빌딩이라는 건물을 여러 채 소유하고 있는 건물주이다. 17살부터 대통령의 꿈을 키운 그는 충청 대망론을 토대로 충청 지지층을 노리고 있다. 확고한 전쟁억제력을 키운 뒤 북한을 협상 테이블로 이끌어내겠다는 하는 그가 과연 이번 선거에서 이변을 연출할 수 있을지 기대되는 바이다.

지금까지 4명의 군소후보들을 알아봤다. 그들은 언론의 주목을 많이 받진 못하고 있지만, 그들 나름의 소신과 철학이 있다. 이번 선거에서, 유권자들은 거대 정당이든 소수정당이든, 자신의 뜻에 맞는 공약을 제시한 후보를 위해 한 표 행사하고 청소년들 역시 우리의 미래를 결정짓는 이번 선거에 관심을 가져야 할 것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정치부=21기 노영승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ltw_kyp_adbanner2.png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PICK] 'SRT 전라선 투입'... 철도노조 반발 파업 file 2021.11.22 김명현 93363
[PICK] 중국 기업 CEO들의 대거 사퇴.. 중국의 자유시장 위협받다 file 2021.09.02 이성훈 144896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300539
힘의 가치 2017.10.10 최지원 7164
희망을 주는 무료 급식소와 취약계층의 피해... file 2020.02.12 정다현 4573
흡연자와 비흡연자, 갈등은 담배 연기를 타고... file 2017.11.29 오태준 10790
흡연부스, 개선이 필요 합니다. 17 file 2016.02.25 최호진 23696
흡연, 줄일 순 없는 걸까? file 2020.08.03 이수미 4014
흔들리던 새벽, 우리도 더 이상 안전하지 않다 file 2020.01.06 정다은 5755
흉물속의 리그 file 2016.10.23 한종현 14761
휴가를 반기지 않는 반려견들 5 file 2016.08.11 임지민 12034
후성유전, 이것의 정체는? file 2018.10.22 여다은 7453
황교안의 선택... 그 방향은? 3 file 2017.02.18 최우혁 11650
황교안, 주목해야 할 보수진영의 대선주자 9 file 2017.02.22 김나현 14438
환영받지 못하는 종이 빨대, 이대로 괜찮을까? 4 file 2019.02.25 이하랑 12403
환경을 파괴하는 아보카도? file 2019.06.10 김예진 7464
환경영향조사 마친 나주SRF 결정은? file 2020.05.14 김현수 4200
환경실천연합회, 대기 환경 개선 위한 ‘대기를 살리는 청년들’ 서포터즈 모집 file 2022.06.13 이지원 467
환경부의 층간소음 해결책..쓸모있나? file 2015.02.10 이광제 35498
환경 오염의 주범 일회용 컵, 정부가 규제한다 2 file 2018.09.11 이승은 10466
확진자 급등세에도 2달만에 봉쇄 완화하는 인도네시아 1 file 2020.06.30 오윤성 8378
화재는 언제, 어디서 일어날지 모른다 1 file 2020.09.22 정주은 5424
화재경보기가 울렸을 떄 2 file 2016.05.25 유승균 14748
화재 발생의 원인, 외장재 및 건물 구조가 영향 크게 미쳐 file 2018.03.01 정예현 12714
화장하는 청소년들 4 file 2016.04.24 신수빈 25249
화이트 데이 상술...소비계획 세워야 6 file 2016.03.20 이은아 14762
화성에 원숭이를? 3 file 2016.03.22 백미정 18850
화성 동탄신도시 센터포인트 몰 건물화재 발생, 현재 화재 진압 중... (속보) 6 file 2017.02.04 최민규 16031
화려했던 팬택, 역사 속으로 사라지다 3 file 2017.08.28 정용환 10126
홍콩의 외침, 송환법을 반대한다! file 2019.08.30 박고은 5481
홍콩, 자유를 지키기 위해 거리로 나가다 file 2019.09.02 선혜인 6541
홍콩 시위, 소녀는 왜 싸늘한 시신으로 돌아왔나 file 2019.10.21 박채원 7149
홍콩 국민들을 하나로 모은 범죄인 인도법 file 2019.06.21 이서준 9008
홍콩 국가보안법 발의 이후 변화,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21.09.28 이원희 2662
홍준표 정부·여당과 합의한 의료계에 "합의된 안의 지켜지지 않을 때 투쟁을 해도 늦지 않다" 3 file 2020.09.09 최성민 4661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또다시 갈등의 대한민국으로 들어갑니다." 2 file 2018.09.27 마민찬 6260
홍준표 32% 윤석열 25% ‘무야홍’ 실현되나 야권 대선주자 선호도 1위 역전한 洪 file 2021.09.16 이도형 3125
혼용무도(昏庸無道)인 대한민국, 필리버스터는 왜 등장했는가? 2 file 2016.03.01 최지환 14310
혼밥을 아시나요? 16 file 2017.02.19 민소은 14667
혼란스러운 부동산 문제, 부동산 특위의 해결방안은? file 2021.05.25 백정훈 2922
형광등 대신 LED가 선호되는 이유는? file 2019.03.05 심선아 7064
현실로 다가온 미래 기술 file 2019.04.22 박현준 8041
현대판 코르셋, 이대로 괜찮은가? 2 file 2019.02.22 문혜원 9696
현 러시아 연방 대통령 블라디미르 푸틴에 대해 알아보자 file 2022.01.11 오유환 2075
혁신학교, 시스템을 체계화 해야... file 2017.03.19 김영민 7127
헝다그룹, 유동성 위기 극복 기대난 file 2021.09.29 윤초원 2782
헛되지 않은 우리의 선택, 문재인 대통령 4 2017.05.25 성유진 8118
헌팅턴 무도병이란? 1 file 2020.08.11 이한나 4968
헌정사상 최초 현직 대통령 박근혜 탄핵! 1 file 2017.03.12 장인범 9275
헌정 사상 첫 대통령 파면, 이후 조기 대선은? 1 file 2017.03.10 최예현 8502
헌재소장 임명 부결... 문재인정부 사법개혁 '적신호' 1 file 2017.09.21 고범준 653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3 Next
/ 53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