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2.png
시사포커스

역전을 노린다! 국민의힘 '추격자들'의 6인 6색 토론 전략

by 김희수대학생기자 posted Sep 30, 2021 Views 467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지난 9월 28일 열린 4차 토론회까지 마무리가 되면서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들의 토론회 일정이 막바지를 향하고 있다. 토론회는 유권자들에게 후보 스스로를 어필할 수 있는 좋은 기회이자, 타 후보들과의 치열한 경쟁이 직접적으로 일어나는 자리인 만큼, 후보들은 각자만의 전략을 통해 토론회에 임하고 있다. 특히 윤석열-홍준표 후보의 2강 체제가 굳건한 가운데 짧게는 컷오프 통과, 길게는 역전을 노리는 6명 후보들에게 토론회는 더욱 소중한 기회이다. 지금까지 열린 4번의 토론회 속에서 6명의 후보들은 어떤 모습을 보여줬는지 살펴보았다(후보 순서는 가나다순으로 나열하였음).


국힘 4차.jpg

[이미지 제공 = 국민의힘 홈페이지]


① 안상수 - 격의 없는 모습으로 다가가다

 안상수 후보는 후보들 중 최고령임에도 불구하고, 화려한 색상의 양복과 넥타이를 착용하는 모습이 눈에 띄었다. 한편으로는 자신의 발언 도중 다양한 손동작을 사용하면서 전달력을 더했고, 연륜에서 나오는 연극적인 말투와 유쾌한 화법도 돋보였다. 예컨대 1차 토론회의 '무플보다 악플' 시간 중, 왜 허경영 국가혁명당 명예대표를 만났느냐는 댓글에 대해 "이재명 후보보다 나은 것 같아서 만났다"라고 너스레를 떠는 장면이나 4차 토론의 마무리 발언 시간에 "이놈들"하며 호통을 치는 모습은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주기도 했다.


② 원희룡 - 잘못을 겸허히 인정하다

 경선 과정에서 원희룡 후보에 관한 가장 큰 이슈는 이준석 국민의힘 당 대표의 녹취록 유출과 관련된 논란이었다. 경선 과정의 공정함을 검증하기 위해 이준석 대표를 비판하면서 대립했고, 이 과정에서 이른바 '원팀'이 되지 못한다, 자신의 입지를 다지기 위해 당을 흔든다는 비판도 있었다. 원희룡 후보는 이러한 비판에 대해 1차 토론에서  '그 과정에서 있었던 여러 가지 불편하고 잘못된 점들에 대해서 미안하게 생각한다'며 겸허히 수용하고 사과하는 모습을 보여 인상을 남겼다. 


③ 유승민 - 주력 분야에서 활약하다

 유승민 후보는 경선 캐치프레이즈로 '결국은 경제다. 강하다 유승민'을 내세우고 있다. 이처럼 유승민 후보는 이른바 '경제 전문가'로 이름이 높은 후보이며, 토론회에서도 경제 관련 주제가 대두될 때마다 적극적으로 임하면서 상대방 후보들을 압박하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1차 토론에서 정치 경험이 많지 않은 윤석열 후보의 주요 공약 중 하나인 '청년 원가주택 30만 호 공급' 공약에 대해서 날선 질문과 비판을 가하며 적극적으로 견제하는 모습을 보였다. 


④ 최재형 - 차분하고 매너 있게 임하다

 최재형 후보의 경우 토론회에서 가장 치열한 주도권 토론 시간에도 차분하고 매너 있는 모습을 보여주어 유권자들의 시선을 끌었다. 대표적으로 2차 토론의 주도권 토론 시간에 유승민 후보에게 "강성노조 문제를 긴급재정경제명령으로 해결하는 것에 대해 어떤 의견을 가지고 있으신가"라고 질문하기도 했는데, 대부분의 후보가 이 시간에 상대방 후보를 제압하는 것에 초점을 두는 반면 최재형 후보는 상대방 후보에게도 충분한 발언 기회를 줄 수 있는 질문들을 던지는 모습을 보였다. 그래서인지 유독 최재형 후보와의 주도권 토론에는 웃음꽃이 피는 경우가 많았다.


⑤ 하태경 - 날카로운 언변을 보여주다

 최재형 후보와는 반대로, 하태경 후보의 주도권 토론 시간은 매 토론마다 다른 후보들에게는 쉽지 않은 시간이었다. 하태경 후보는 특유의 날선 화법으로 후보들을 거침없이 공격하면서 주도권 토론 시간마다 상대방 후보들을 당황하게 하거나 지치게 만드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그 외에도 4차 토론에서 주도권 토론이 모두 끝난 뒤 진행된 사회자와의 1:1 질의 응답 시간에서 하태경 후보는 앞선 주도권 토론 시간에 답변하지 못한 내용을 위해 질의응답 시간을 10초 정도 분배한 뒤 질문에 답하는 전략적인 면모도 보여주었다.


⑥ 황교안 - 뚝심 있게 밀고 나가다

 황교안 후보는 1차 토론의 모두 발언부터 4차 토론의 마무리 발언까지 계속해서 자신이 준비해온 키워드인 부정 선거를 언급했다. 이는 주도권 토론에서도 예외가 없어서, 다른 후보들에게 지난 총선이 부정 선거라는 것에 동의하는지 파고드는 모습을 보였다. 심지어 4차 토론의 사회자 질의 응답 시간에 '대통령이 된다면 개헌을 추진할 것인지?'라는 질문에 대해서도 "부정 선거의 소지를 원천 봉쇄할 수 있는 조항도 마련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라고 답변하면서, 직접적인 관련이 없는 질문에 대해서도 자신의 키워드를 연관 짓는 집요함을 보여주었다.


이제 여덟 명의 후보들에게 남아 있는 TV 토론회는 두 번이다. 과연 어떤 후보가 두각을 드러내면서 유권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인지, 많은 이들의 시선이 두 번의 토론회에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정치부=4기 대학생기자 김희수]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ltw_kyp_adbanner2.png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PICK] 'SRT 전라선 투입'... 철도노조 반발 파업 file 2021.11.22 김명현 93563
[PICK] 중국 기업 CEO들의 대거 사퇴.. 중국의 자유시장 위협받다 file 2021.09.02 이성훈 145092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300969
페이스북과 유튜브, 오류의 원인은? file 2018.11.08 김란경 287290
ISIS' cultural atrocities in the Middle East 1 file 2016.06.25 정채현 131899
미 증시 S&P500 신고가 경신…지나친 낙관적 태도 자제해야 file 2020.08.21 이민기 105298
[PICK] 델타 변이 바이러스, 한명 당 평균 9명에게 전파 file 2021.08.27 김해린 74277
KAI의 국산 수송기 개발 계획 어떤 수송기 만들려는 건가 file 2021.04.29 하상현 60444
뜨겁게 불타올랐던 133일의 끝, 마침내 봄이 오다 1 file 2017.03.21 4기류지현기자 59300
4.7 보궐선거의 결과 그리고 그 이후의 행보 file 2021.04.26 백정훈 56758
청소년들의 언어사용 실태 5 file 2016.10.25 김나연 56707
청소년들의 비속어 사용,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file 2017.10.30 주진희 55601
소년법 폐지를 둘러싼 찬반 양론, 소년 범죄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 1 file 2018.01.02 이지현 52098
진실을 숨기는 학교와 언론사···그 내막을 밝히다. 7 file 2017.02.11 서상겸 48813
Greatest Fakes, China file 2016.08.25 정채현 47471
문이과 통합교육과정에 따른 문제점 2 file 2016.03.25 조해원 46715
[PICK] 美과 中의 양보없는 줄다리기, 흔들리는 지구촌 file 2021.07.07 한형준 45501
청소년 언어문제 , 욕설문제 해결이 우선 file 2014.07.27 이동우 45369
[PICK] 백신 맞으려고 모의고사 접수? 절반이 25세 이상 file 2021.07.20 김해린 45050
공정무역의 가면을 쓴 불공정 무역 4 file 2016.09.25 노태인 43848
[PICK] 고위공직자 범죄 수사처와 검찰의 연이은 이첩 분쟁, 향후 미래는 file 2021.06.28 김민성 42683
[PICK] 독일 연방하원 선거... '혼전' file 2021.06.24 오지원 41889
"여주인님으로 모신다면.." 미성년자 상대 페이스북 변태행위 심각 15 file 2016.02.22 김현승 37793
핸드폰 수거, 학생의 인권침해인가? 10 file 2016.05.28 임지민 37679
독도를 위해 할 수 있는 일 3 file 2016.03.20 정아영 37115
환경부의 층간소음 해결책..쓸모있나? file 2015.02.10 이광제 35514
대한민국 인구의 충격, 놓쳐버린 골든타임 3 file 2015.08.24 김동욱 34856
尹, 여성가족부 폐지 공약 발표, 여가부는 어떻게 지금에 이르렀나 file 2022.01.20 고대현 34772
2015년, 마침내 해방을 이루다 3 file 2015.02.24 황혜준 32733
청소년 투표권, 당신의 생각은 어떠한가요? 12 file 2017.01.17 신호진 31599
외국어 간판이 ‘갑’, 쫓겨난 한글 간판 8 file 2016.03.19 반나경 31278
갈수록 줄어드는 청소년 정치 관심도...선거가 언제죠? 12 file 2016.02.19 박소윤 30883
미국의 양원제 상원, 하원에 대해서 알아보자 file 2017.12.26 전보건 30165
[취재파일]대구황산테러사건 16년, 그리고 태완이법 file 2015.02.25 김종담 30012
여전한 아동노동착취의 불편한 진실 2 file 2016.09.24 노태인 29688
CGV 좌석차등제, 영화관 좌석에 등급이 웬말인가 5 file 2016.03.20 정현호 29021
청소년 흡연, 치명적인 독 file 2014.07.31 이가영 28817
2018년 초,중,고 수학시간 계산기 사용 허용 file 2015.03.19 최재원 28527
물의 하수 처리과정을 살펴볼까요? 6 file 2015.11.01 홍다혜 28500
무심코 던진 돌에 개구리 맞아 죽는다 2014.07.31 1677 27879
저렴한 가격에 교복사고 사랑을 나눠요! 3 file 2015.02.26 김민주 27851
손목만 잡아 당긴 것은 성추행인가 file 2015.03.19 김동욱 27329
다시 재현 된 우리 민족의 역사, 전주 3·13 만세운동 file 2015.03.25 김진아 27071
조국 청문회가 남긴 숙제는? file 2019.09.20 정예람 26953
[현장취재] 서울의 관광안내소는 오늘도 움직인다 8 file 2015.02.07 최윤정 26254
대한민국의 미래, 청소년들은 실질적인 정치교육을 받고있는가? 5 file 2015.03.25 이원지 25904
세상에 사랑을 퍼뜨릴 홀씨 서포터즈, 그 발대식 현장으로! 2 file 2015.02.23 김다윤 25659
학생들이 '직접' 진행하는 어린이날 행사열려 3 file 2015.05.05 박성은 2561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3 Next
/ 53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