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2.png
시사포커스

끝나지 않은 전쟁, 미국은 왜 아프가니스탄을 떠났나

by 20기강도현기자 posted Sep 27, 2021 Views 427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지난 8월 15일, 이슬람 무장단체 탈레반이 아프가니스탄을 장악했다. 현재 아프가니스탄은 말 그대로 '아비규환'이다. 


탈레반은 지난 6월부터 점차 아프가니스탄의 여러 지역을 장악하기 시작했다. 결국 8월 15일 아프가니스탄 정부는 탈레반에 항복했고, 현재는 탈레반이 아프가니스탄의 집권 세력이다. 


탈레반이 아프가니스탄을 장악하기 시작한 배경에는 미군의 철수가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미국은 지난 20년 동안 아프가니스탄에 주둔해왔다. 그 이유는 모두가 익히 알고 있는 그 사건, '9.11'이다. 


9.11 테러 사건 이후 미국 정부는 테러의 배후로 알카에다의 수장인 오사마 빈 라덴을 지목했는데, 이때 탈레반이 오사마 빈 라덴과 알카에다를 보호하고 있었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그러자 미국은 그 당시 아프가니스탄을 장악하고 있던 탈레반에게 오사마 빈 라덴을 넘겨주라는 요구를 하게 되는데, 탈레반이 이를 거부하자 결국 미국은 아프가니스탄을 침공했다. 


미군과 연합군은 탈레반을 아프가니스탄의 수도 카불에서 쫓아내는 데 성공했고, 미군의 주둔이 시작됐다. 


지난 20년 동안 미군의 주둔 이래, 미국 정부는 아프가니스탄 주둔에 군사비 약 2조 달러(한화 약 2000조)를 쏟아부었지만, 탈레반을 완전히 소탕하지도 못했을뿐더러 아프가니스탄을 민주주의 국가로 만들지도 못했다. 그러자 결국 미국은 막대한 군사비 감당에 못 이겨 철수하게 된 것이다. 


미국 정부는 한화 약 2000조의 군사비로 아프가니스탄의 독립적인 군대를 양성하는 데 힘썼지만, 미군이 철수하자 아프가니스탄은 바로 탈레반에게 넘어갔다. 결국 미국은 엄청난 군사비로 표면적으로는 아무것도 한 것이 없는 셈이다. 아프가니스탄은 자립할 힘이 없었다.

프레젠테이션2.jp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20기 강도현 기자]


현재 탈레반은 아프가니스탄을 집권하며 온갖 만행을 일삼고 있다. 집권 초기 탈레반은 모두에게 관용적인 정부를 설립하겠다고 주장했지만, 그들의 만행을 취재하는 기자를 끌고 가 심각한 고문을 행한 사실도 드러났으며, 여성에게 관용적일 것이라 주장했던 그들의 모습은 온데간데없다.


아프가니스탄을 탈출하려는 행렬 또한 가득하다. 초기 집권 당시, 카불 공항은 아프가니스탄을 탈출하려는 사람들로 붐볐다. 활주로가 마비될 만큼 엄청난 인파였다. 당시 SNS상에는 아프가니스탄을 탈출하려다 목숨을 잃은 여러 사람에 대한 추모 행렬도 있었다. 탈레반은 현재 유엔에 파견할 아프간 대사까지도 임명해 놓은 상황이다. 누군가가 다시 침공하지 않는다면, 탈레반의 아프가니스탄 집권은 전처럼 장기전이 될 것으로 보인다.


아직 전쟁은 끝나지 않았다. 미국과 탈레반의 전쟁은 공식적으로 끝이 났지만, 세계 각국의 아프가니스탄 국민들을 도우려는 손길은 가득할 것이다. 세계와 탈레반의 전쟁은 이제 시작되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정치부=20기 강도현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ltw_kyp_adbanner2.png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PICK] 'SRT 전라선 투입'... 철도노조 반발 파업 file 2021.11.22 김명현 93772
[PICK] 중국 기업 CEO들의 대거 사퇴.. 중국의 자유시장 위협받다 file 2021.09.02 이성훈 145245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301309
힘의 가치 2017.10.10 최지원 7185
희망을 주는 무료 급식소와 취약계층의 피해... file 2020.02.12 정다현 4595
흡연자와 비흡연자, 갈등은 담배 연기를 타고... file 2017.11.29 오태준 10831
흡연부스, 개선이 필요 합니다. 17 file 2016.02.25 최호진 23710
흡연, 줄일 순 없는 걸까? file 2020.08.03 이수미 4026
흔들리던 새벽, 우리도 더 이상 안전하지 않다 file 2020.01.06 정다은 5784
흉물속의 리그 file 2016.10.23 한종현 14805
휴가를 반기지 않는 반려견들 5 file 2016.08.11 임지민 12039
후성유전, 이것의 정체는? file 2018.10.22 여다은 7474
황교안의 선택... 그 방향은? 3 file 2017.02.18 최우혁 11673
황교안, 주목해야 할 보수진영의 대선주자 9 file 2017.02.22 김나현 14453
환영받지 못하는 종이 빨대, 이대로 괜찮을까? 4 file 2019.02.25 이하랑 12439
환경을 파괴하는 아보카도? file 2019.06.10 김예진 7491
환경영향조사 마친 나주SRF 결정은? file 2020.05.14 김현수 4213
환경실천연합회, 대기 환경 개선 위한 ‘대기를 살리는 청년들’ 서포터즈 모집 file 2022.06.13 이지원 494
환경부의 층간소음 해결책..쓸모있나? file 2015.02.10 이광제 35524
환경 오염의 주범 일회용 컵, 정부가 규제한다 2 file 2018.09.11 이승은 10487
확진자 급등세에도 2달만에 봉쇄 완화하는 인도네시아 1 file 2020.06.30 오윤성 8445
화재는 언제, 어디서 일어날지 모른다 1 file 2020.09.22 정주은 5443
화재경보기가 울렸을 떄 2 file 2016.05.25 유승균 14767
화재 발생의 원인, 외장재 및 건물 구조가 영향 크게 미쳐 file 2018.03.01 정예현 12736
화장하는 청소년들 4 file 2016.04.24 신수빈 25256
화이트 데이 상술...소비계획 세워야 6 file 2016.03.20 이은아 14770
화성에 원숭이를? 3 file 2016.03.22 백미정 18882
화성 동탄신도시 센터포인트 몰 건물화재 발생, 현재 화재 진압 중... (속보) 6 file 2017.02.04 최민규 16057
화려했던 팬택, 역사 속으로 사라지다 3 file 2017.08.28 정용환 10148
홍콩의 외침, 송환법을 반대한다! file 2019.08.30 박고은 5501
홍콩, 자유를 지키기 위해 거리로 나가다 file 2019.09.02 선혜인 6555
홍콩 시위, 소녀는 왜 싸늘한 시신으로 돌아왔나 file 2019.10.21 박채원 7161
홍콩 국민들을 하나로 모은 범죄인 인도법 file 2019.06.21 이서준 9029
홍콩 국가보안법 발의 이후 변화,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21.09.28 이원희 2684
홍준표 정부·여당과 합의한 의료계에 "합의된 안의 지켜지지 않을 때 투쟁을 해도 늦지 않다" 3 file 2020.09.09 최성민 4683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또다시 갈등의 대한민국으로 들어갑니다." 2 file 2018.09.27 마민찬 6274
홍준표 32% 윤석열 25% ‘무야홍’ 실현되나 야권 대선주자 선호도 1위 역전한 洪 file 2021.09.16 이도형 3140
혼용무도(昏庸無道)인 대한민국, 필리버스터는 왜 등장했는가? 2 file 2016.03.01 최지환 14323
혼밥을 아시나요? 16 file 2017.02.19 민소은 14688
혼란스러운 부동산 문제, 부동산 특위의 해결방안은? file 2021.05.25 백정훈 2925
형광등 대신 LED가 선호되는 이유는? file 2019.03.05 심선아 7092
현실로 다가온 미래 기술 file 2019.04.22 박현준 8071
현대판 코르셋, 이대로 괜찮은가? 2 file 2019.02.22 문혜원 9724
현 러시아 연방 대통령 블라디미르 푸틴에 대해 알아보자 file 2022.01.11 오유환 2092
혁신학교, 시스템을 체계화 해야... file 2017.03.19 김영민 7151
헝다그룹, 유동성 위기 극복 기대난 file 2021.09.29 윤초원 2806
헛되지 않은 우리의 선택, 문재인 대통령 4 2017.05.25 성유진 8133
헌팅턴 무도병이란? 1 file 2020.08.11 이한나 5005
헌정사상 최초 현직 대통령 박근혜 탄핵! 1 file 2017.03.12 장인범 9286
헌정 사상 첫 대통령 파면, 이후 조기 대선은? 1 file 2017.03.10 최예현 8511
헌재소장 임명 부결... 문재인정부 사법개혁 '적신호' 1 file 2017.09.21 고범준 654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3 Next
/ 53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