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2.png
시사포커스

탈레반 정권 장악: 아프간 경제 파탄 위기

by 20기황호영기자 posted Sep 24, 2021 Views 232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이슬람 종교의 군사 조직 탈레반은 20년 만에 아프가니스탄의 정권을 장악했다.


탈레반과의 평화 협정에 의해 아프가니스탄에 자리 잡았던 미군은 철수했고, 연이어 국제사회의 지원이 끊기면서 아프가니스탄의 경제는 바닥을 향했다. 탈레반이 정권을 다시 잡은 지 한 달이 지났지만, 아프가니스탄의 계속되는 정치적 혼란과 인도주의적 위기가 아프가니스탄 경제를 붕괴의 위기에 넣은 것이다.


8월 15일, 탈레반의 정권 장악 이후로 아프가니스탄 내부의 모든 은행 체제는 운행 정지 상태가 계속되었다. 이미 문을 닫은 은행 앞에는 사람들이 붐빈다. ATM 기계에서조차 현금 입출 기능을 멈추자 아프간 시민들은 경제 지출이 불가능해지며 절박한 상황에 처해있다. 

KakaoTalk_Photo_2021-09-18-21-22-58.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20기 황호영기자]


탈레반의 장악 이전부터 아프가니스탄의 경제는 이미 극도로 취약했으며 국제 원조에 크게 의존했다. 국내총생산(GDP)의 10% 이상이 해외 지원으로 이루어질 경우 해당 국가는 국제 원조 의존 국가로 간주된다. 세계은행에 의하면 아프가니스탄의 국내총생산은 40%가 국제 원조로 이루어지고 있다.


카불에서 탈레반의 지배권 차지가 확실해지자 그와 동시에 미국과 독일은 아프가니스탄에 대한 원조를 중단했다. 세계은행과 국제통화기금(IMF) 또한 미국과 독일의 결정에 따라 지원을 멈췄다. 의존하던 해외에서의 지원이 멈추자 아프가니스탄의 경제는 극적인 하락세를 보인다.

아프가니스탄의 중앙은행(DAB)의 외환보유고 또한 운행을 중지했다. 중앙은행은 900억 미국 달러로 추정되는 외환보유액을 지니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금액의 대부분은 미국에 보관되어 있으며 중앙은행 총재 아즈말 아마디는 탈레반이 카불을 장악하자 국외로 도망친 것이 확인되었다. 아마디는 보유액의 대부분이 안전히 보관되어 있음을 말했다. 반면, 바이든 대통령의 행정부 관리는 미국에서 보관되는 모든 외환보유액이 절대적으로 탈레반 정부에 넘어가지 않을 것을 발표하였다.


국제 원조에 이어 아프가니스탄 국내총생산의 4%는 국외에서의 송금으로 이루어진다. 외국에서 거주하는 가족 구성원들이 집으로 돈을 송금하는 것이다. 따라서 해외에서의 송금 또한 아프가니스탄의 국내총생산에 있어서 막대한 역할을 지닌다. 하지만 탈레반의 정권 장악으로 인해 서방 국가들이 원조 물품 수송을 멈추자 웨스턴유니온이나 머니그램과 같은 국제 송금 기업들 또한 아프가니스탄의 송금 서비스를 중단하며 해외에서의 송금 또한 단절되었다.


은행들은 문을 닫고 해외 송금 서비스 또한 중단되며 아프가니스탄의 지역 통화 시스템은 무너져가고 있다. 불안정한 정치적 상황으로 인해 이전에도 떨어지던 아프가니스탄의 통화 가치는 바닥을 찍어버린 것이다.


반면, 런던 정치경제대학교의 피와즈 게르제스 교수는 미국과 서방 국가들이 "조건부 포용정책"을 추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는 탈레반 정부의 정치적 행위에 따라 국제사회가 아프가니스탄의 외환보유고의 동결 해지 여부를 판단하는 것을 말한다. 추가로 그는 아프가니스탄의 경제가 되살아나는 것은 앞으로의 탈레반 정부의 결정에 전적으로 달려 있다는 견해를 밝혔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20기 황호영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ltw_kyp_adbanner2.png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PICK] 'SRT 전라선 투입'... 철도노조 반발 파업 file 2021.11.22 김명현 93529
[PICK] 중국 기업 CEO들의 대거 사퇴.. 중국의 자유시장 위협받다 file 2021.09.02 이성훈 145067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300842
탈레반 정권 장악: 아프간 경제 파탄 위기 file 2021.09.24 황호영 2322
'AZ 2차를 모더나로...?' 강릉 주민 40명 오접종 논란 file 2021.09.24 신현우 5492
미국에서 1개월 동안 '어린이 감염자'가 4배 이상 증가 file 2021.09.23 안태연 3885
2022년 차기 대선, 20대의 '보수화' file 2021.09.23 김준기 2344
홍준표 32% 윤석열 25% ‘무야홍’ 실현되나 야권 대선주자 선호도 1위 역전한 洪 file 2021.09.16 이도형 3131
필리핀 코로나 상황 속 한국 교민들 file 2021.09.14 최윤아 2475
정부 '위드 코로나' 본격 검토 2021.09.14 안서연 3796
위협받는 아프가니스탄 여성들의 인권 file 2021.09.03 이가빈 2197
아프간 난민 수용에 대해 갑론을박..앞으로의 추가적인 난민 수용은? file 2021.09.01 이승열 4119
뜨거운 감자 기본소득제, 정말 불가능한 정책일까? file 2021.09.01 최서윤 2248
"부르카 안 썼다고 총살" 또다시 여성 인권 암흑기 접어드나 file 2021.08.31 양연우 3010
모든 코로나에 대적할 슈퍼항체를 발견하다 file 2021.08.27 유예원 5364
코로나19, 중국은 회복 중? file 2021.08.27 강민지 2883
[PICK] 델타 변이 바이러스, 한명 당 평균 9명에게 전파 file 2021.08.27 김해린 74268
국민의힘, 부동산 투기 의혹 제기된 의원 1명 제명, 5명 탈당 요구 조치 file 2021.08.27 송운학 2756
더불어민주당, 野의 만류에도 언론중재법 단독 통과 실현되나 file 2021.08.27 고대현 2585
중국인들 한국 부동산 매입 비율 62.5%...원인은? file 2021.08.26 성현수 2080
법무부, '로톡'-'변협' 갈등 중재에 나서나… file 2021.08.26 오정우 1985
한-카자흐스탄 경제협력, 카자흐 경제발전의 발판되나 file 2021.08.26 허창영 2879
공급 차질로 빚어진 불확실한 접종 시기.. 재조정 들어갈까? file 2021.08.26 백정훈 4593
정부, ‘위드 코로나’ “9월 말 이후 검토”... 일상 회복의 신호탄 될까 file 2021.08.23 김은수 2420
벤앤제리스, 이스라엘 서안지구에 아이스크림 판매 중단해 file 2021.08.23 고은성 3050
국민의힘 대선 토론 취소, 이준석 리스크의 현실화? file 2021.08.23 송운학 4053
창원 남창원농협 발 코로나 확진자 급증, "공동체의 안전을 위협하는 행위, 결코 용납할 수 없는 일" file 2021.08.20 우한인 2699
코로나 시대.. 울고웃는 지역경제 file 2021.08.20 이성훈 2534
깊어지는 이준석 갈등, 국민의힘 분열되나 file 2021.08.20 윤성현 2935
코로나19 치료제 셀트리온 '렉키로나주', "효능효과 확대 및 투여시간 단축" 등 허가변경 심사 착수 2021.08.17 이주연 5112
더불어민주당, 또다시 법안 단독 표결 나서나… 17일 문체위 전체회의 개최 예고 file 2021.08.17 김은수 3312
코리아 스태그플레이션 2021 file 2021.08.09 전인애 7105
차이나 리스크, 홍색 규제에 대한 나비효과 file 2021.08.02 한형준 3469
삐걱거리는 2020 도쿄올림픽, 성폭행 사건도 발생 file 2021.07.27 오경언 3181
떨어지면 죽는 거라던 중국 로켓은 어디로 갔나 file 2021.07.27 유예원 3360
반도체 수급의 어려움, 차량 업계도 직면했다 file 2021.07.26 우규현 2958
나라를 위해 바다로 나선 군인들에게 돌아온 것은 '과자 한 박스' file 2021.07.26 백정훈 8197
[PICK] 백신 맞으려고 모의고사 접수? 절반이 25세 이상 file 2021.07.20 김해린 45043
멈춰버린 돈, 지속적인 화폐 유통속도의 하락 원인은? file 2021.07.20 김수태 3972
청년, 공공주택과 위기의 징조들 file 2021.07.19 전인애 2702
최저임금 인상과 자영업자... 그리고 사회적 공약 file 2021.07.15 변주민 3842
산업 현장은 아직도 사이버 공격에 취약하다, “콜로니얼 파이프라인 랜섬웨어 사건” file 2021.07.09 우상영 2862
프랑스 "2시간 30분 이내 거리 항공기 금지" 기후법 통과 2021.07.08 현나은 3106
[PICK] 美과 中의 양보없는 줄다리기, 흔들리는 지구촌 file 2021.07.07 한형준 45496
이스라엘 한국과 화이자 70만 회분 교환 협약 맺어 file 2021.07.07 고은성 4105
코로나19 이후 늘고 있는 아동학대 file 2021.07.02 조서림 7244
'만취해 인천 모텔에서 女 폭행한 20대 남성...알고 보니 현직 경찰관' file 2021.07.01 김혜성 2698
[PICK] 고위공직자 범죄 수사처와 검찰의 연이은 이첩 분쟁, 향후 미래는 file 2021.06.28 김민성 42674
평등의 바람, 멈췄던 물길이 다시 흐르기 시작한다 file 2021.06.28 백정훈 2908
[PICK] 독일 연방하원 선거... '혼전' file 2021.06.24 오지원 4188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3 Next
/ 53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