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로봇세 부과해야 하나

by 18기김률희기자 posted Mar 08, 2021 Views 136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로봇 이용의 증가>

실생활에서 로봇을 이용하는 일들이 잦아지면서 로봇세가 부각되고 있다. 그러나 많은 사람들은 자신은 로봇을 사용하지 않고 있다고 생각할 수도 있다. '지니'나 '시리' 같은 AI도 로봇의 한 종류이다. 병원에서는 로봇을 통해 어려운 수술을 대신하기도 하고 농사에도 로봇을 이용한다. 공장에서 부품을 조립하는 역할도 대부분 로봇이 하고 있다. 이렇게 생활 전반에 로봇의 역할이 커지며 로봇세가 부각되고 있다.


<로봇세란 무엇인가?>

로봇세란 로봇을 소유한 사람이나 기업으로부터 걷는 세금으로 로봇세는 로봇 도입으로 인한 실직 속도를 늦추고 실직자의 재교육 등을 지원할 재원으로 활용된다. 로봇세 논쟁은 유럽 의회가 AI 로봇의 법적 지위를 전자인(electronic person)'으로 지정하는 결의안을 20172월에 통과시키며 시작되었고 빌 게이츠가 미국의 정보기술 전문지 쿼츠와의 인터뷰에서 인간과 같은 일을 하는 로봇의 노동에도 세금을 매겨야 한다.”고 주장하며 널리 알려졌다. 그리고 지금까지 찬반 여론의 논쟁은 계속되고 있다.


<로봇세 찬반 입장>

국제로봇연맹(IFR)로봇세가 경쟁과 고용에 부정적인 충격을 주고 혁신을 저해할 것이라고 주장하며 로봇세를 반대하는 입장을 보였다. 이뿐만 아니라 다른 로봇세 반대 주장 측은 인간의 일자리를 빼앗는 주범으로 로봇만을 지목할 논리적 근거가 없고 키오스크(공공장소에 설치된 무인 정보 탐말기)나 워드프로세서 같은 컴퓨터 프로그램, 모바일 뱅킹 등도 인간의 노동력 활동을 줄였지만 이런 기술에는 과세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또한 다양한 로봇 중 로봇세 적용 대상을 맞추기가 어렵고 그렇게 되면 로봇세를 내는 로봇들은 수용대상에서 멀어지게 된다는 것과 기업들이 로봇세를 걷지 않는 국가로 공장 시설을 이동한다는 오류들을 꼬집었다. 이와 반대로 로봇세 찬성 측은 첨단 기술과 플랫폼을 독점한 기업들이 국민의 견제와 감시를 받을 수 있도록 통제를 강화해 기술혁신이 가져올 문명의 변화에 맞춰 새로운 정치 사회 제체를 만들자고 주장한다. 또한 조세부담률이 감소하고 기본소득제도 재원으로 활용할 수 있다는 점과 사회적 기금을 확보할 수 있다는 여러 장점들을 열거했다.


<머신택스의 등장>
머신택스(Machine Tax)는 사회보험제도로 로봇 도입으로 인한 피해를 상쇄하려는 의도로 제기되었다. 로봇세가 세금을 기반으로 한다면 머신택스는 사회보험제도를 기반으로 한다. 보험은 미래 위험을 대비한다는 개념이지만 세금은 정부가 강제로 받아 가는 돈이자 사라지는 돈이라는 성격이 짙기 때문에 사회보험재정 충당이라는 명목에서 등장한 머신택스의 프레임이 저항을 덜 받을 수 있다.


2번째 크기조정.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8기 김률희기자]


머신택스를 처음 제기한 것은 유럽이었다. 사회보험제도는 노동자가 내는 보험료를 통해 유지되기 때문에 돈을 버는 이들이 많아야 탄탄하다. 그러나 로봇이나 기계 등이 도입되며 노동자가 감소하자 유럽은 사회보험금을 납부해야할 주체를 노동자에서 로봇이나 기계로 대체하였다. 이는 기업들의 반발을 막을 수 있을뿐더러 세계로봇연맹(IFR)201620개국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제조업 노동자 1만 명당 로봇 도입률이 가장 높은 우리나라 입장에서는 로봇세보다 훨씬 획기적인 대안이다. 그럼에도 여러 시사에서는 여전히 로봇세에 대해서만 논쟁을 하고 있다. 조금만 고개를 돌려 머신택스의 다양한 면모가 다뤄지기를 바란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IT·과학부=18기 김률희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yp_displayad_02.png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PICK] KAI의 국산 수송기 개발 계획 어떤 수송기 만들려는 건가 file 2021.04.29 하상현 5336
[PICK] 4.7 보궐선거의 결과 그리고 그 이후의 행보 file 2021.04.26 백정훈 4077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118397
힘의 가치 2017.10.10 최지원 4260
희망을 주는 무료 급식소와 취약계층의 피해... file 2020.02.12 정다현 1626
흡연자와 비흡연자, 갈등은 담배 연기를 타고... file 2017.11.29 오태준 6817
흡연부스, 개선이 필요 합니다. 17 file 2016.02.25 최호진 19240
흡연, 줄일 순 없는 걸까? file 2020.08.03 이수미 1084
흔들리던 새벽, 우리도 더 이상 안전하지 않다 file 2020.01.06 정다은 2124
흉물속의 리그 file 2016.10.23 한종현 11067
휴가를 반기지 않는 반려견들 5 file 2016.08.11 임지민 9514
후성유전, 이것의 정체는? file 2018.10.22 여다은 4049
황교안의 선택... 그 방향은? 3 file 2017.02.18 최우혁 9180
황교안, 주목해야 할 보수진영의 대선주자 9 file 2017.02.22 김나현 11461
환영받지 못하는 종이 빨대, 이대로 괜찮을까? 4 file 2019.02.25 이하랑 7963
환경을 파괴하는 아보카도? file 2019.06.10 김예진 4362
환경영향조사 마친 나주SRF 결정은? file 2020.05.14 김현수 1314
환경부의 층간소음 해결책..쓸모있나? file 2015.02.10 이광제 30913
환경 오염의 주범 일회용 컵, 정부가 규제한다 2 file 2018.09.11 이승은 7472
확진자 급등세에도 2달만에 봉쇄 완화하는 인도네시아 1 file 2020.06.30 오윤성 3513
화재는 언제, 어디서 일어날지 모른다 1 file 2020.09.22 정주은 1913
화재경보기가 울렸을 떄 2 file 2016.05.25 유승균 11544
화재 발생의 원인, 외장재 및 건물 구조가 영향 크게 미쳐 file 2018.03.01 정예현 8954
화장하는 청소년들 4 file 2016.04.24 신수빈 21614
화이트 데이 상술...소비계획 세워야 6 file 2016.03.20 이은아 11942
화성에 원숭이를? 3 file 2016.03.22 백미정 14245
화성 동탄신도시 센터포인트 몰 건물화재 발생, 현재 화재 진압 중... (속보) 6 file 2017.02.04 최민규 13056
화려했던 팬택, 역사 속으로 사라지다 3 file 2017.08.28 정용환 7032
홍콩의 외침, 송환법을 반대한다! file 2019.08.30 박고은 2866
홍콩, 자유를 지키기 위해 거리로 나가다 file 2019.09.02 선혜인 3249
홍콩 시위, 소녀는 왜 싸늘한 시신으로 돌아왔나 file 2019.10.21 박채원 3852
홍콩 국민들을 하나로 모은 범죄인 인도법 file 2019.06.21 이서준 4751
홍준표 정부·여당과 합의한 의료계에 "합의된 안의 지켜지지 않을 때 투쟁을 해도 늦지 않다" 3 file 2020.09.09 최성민 1502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또다시 갈등의 대한민국으로 들어갑니다." 2 file 2018.09.27 마민찬 3237
혼용무도(昏庸無道)인 대한민국, 필리버스터는 왜 등장했는가? 2 file 2016.03.01 최지환 11575
혼밥을 아시나요? 16 file 2017.02.19 민소은 11399
형광등 대신 LED가 선호되는 이유는? file 2019.03.05 심선아 4118
현실로 다가온 미래 기술 file 2019.04.22 박현준 4153
현대판 코르셋, 이대로 괜찮은가? 2 file 2019.02.22 문혜원 5202
혁신학교, 시스템을 체계화 해야... file 2017.03.19 김영민 4609
헛되지 않은 우리의 선택, 문재인 대통령 4 2017.05.25 성유진 5500
헌팅턴 무도병이란? 1 file 2020.08.11 이한나 1297
헌정사상 최초 현직 대통령 박근혜 탄핵! 1 file 2017.03.12 장인범 6924
헌정 사상 첫 대통령 파면, 이후 조기 대선은? 1 file 2017.03.10 최예현 6292
헌재소장 임명 부결... 문재인정부 사법개혁 '적신호' 1 file 2017.09.21 고범준 4152
헌재, 낙태죄 위헌 판단…향후 대한민국의 미래에 미칠 영향은? 3 2019.04.18 송안별 4027
헌법재판소, '낙태죄 헌법불합치 결정' file 2019.05.28 김민준 3523
헌법재판소 앞의 사람들 5 2017.02.15 안유빈 9618
헌법재판소 앞, 식지않는 열기 file 2017.02.18 전태경 10676
헌법기관 vs 헌법기관... 아직 끝나지 않은 싸움 file 2017.03.21 박찬웅 5557
허울뿐인 ‘딥페이크 처벌법’… ‘딥페이크’ 범죄, 막을 수 있을까 3 file 2021.02.23 장혜수 265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0 Next
/ 5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