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내가 다니는 학교에 확진자가 나온다면?

by 17기김진현기자 posted Dec 24, 2020 Views 496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지난달 달 24일, 서울 종로구의 한 고등학교에서 1학년에 확진자가 발생했었다. 본 기자는 해당 고등학교 재학생으로 확진자 발생으로 따른 자가격리와 방역 당국의 지침을 실시간으로 따른 학생으로서 자신의 학교에 확진자가 발생하면 어떻게 진행되는지에 대해 알아보자.


 본교에는 1, 2학년만 등교수업 중인 상황이었다. 3교시가 진행되던 오전 10시 30분경 수업 중 생활안전부의 긴급방송이 나왔다. 현재 1학년 학생이 코로나19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이 나왔으므로 전교생 즉시 귀가를 시킨다는 내용의 방송이었다. 즉시 교실은 혼란스러워졌다. 동시에 확진자가 나온 반은 코호트 격리를 연상시키듯 반 전체 격리가 진행되었고 나머지 8개의 반은 귀가 준비를 했다. 각 반의 담임선생님들은 귀가 준비를 끝낸 학생들에게 당장 내일부터 온라인으로 수업이 전환된다는 공지와 함께 귀가를 지도했다.


 또한 기숙사는 1학년에 확진자가 나왔으므로 당장은 1학년과 2학년의 동선이 겹치면 안 된다고 판단했고 바로 귀가한 학생들을 제외하고 기숙사에서 짐을 싸고 집으로 가야 하는 학생들은 2학년 기숙사생들이 모두 귀가하기 전까지 운동장에서 대기 후 2학년이 모두 빠진 후 1학년이 들어가서 짐을 싸고 귀가를 했다. 기숙사 내에서도 혼란스러웠다. 사감 선생님이 모두 귀가한 검사를 받고 귀가해야 한다는 말과 각자 집으로 가서 검사를 받아야 한다는 말 등 동시에 들려서 혼란스러웠고 일단 짐을 싸서 각자의 방에서 대기했다. 약 10분 후 일단은 모두 귀가를 시킨다는 지침이 내려왔다는 말과 함께 차례로 귀가를 시켰다.


 아이들의 전화를 받고 몇 분 만에 달려와서 대기 중인 학부모, 미리 호출을 받고 학교 정문 앞에 대기 중인 택시들 등 교문 앞은 혼돈의 상황이었다.

 

택시짐.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7기 김진현기자]


 모두 귀가를 마치고 각자 가족과 최대한 접촉을 피한 채, 방에서 휴식을 취하던 중 학교에서 긴급으로 전체 발송 문자가 왔다. 다시 지침이 내려왔으므로 지금 바로 학교로 돌아와서 교내에 설치된 임시 선별 진료소에서 모두 검사를 받고 돌아가야 한다는 내용이었다. 물론 확진자가 나온 해당 반은 각자 자신의 지역에서 검사를 받았다.


임시 선별소.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7기 김진현기자]


검사줄.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7기 김진현기자]


 결과는 다행히 모두 음성이 나왔지만 모든 과정을 직접 경험해본 결과 허술한 점이 한둘이 아니었다. 만약 본 기자가 해당 확진자와 밀접 접촉을 하여 감염이 된 상황이었다면 귀가를 기숙사에서 나와 귀가를 할 때 대중교통에서 다량의 접촉자가 발생했을 것이고, 귀가시킨 후 다시 학교로 불러서 검사를 받도록 할 때도 많은 수의 접촉자가 발생했을 것이다. 물론 이러한 상황에서 모든 위험요소를 완벽하게 차단할 수는 없지만 위험요소들을 버려두는 것이 앞으로의 감염 확산을 막는 데 악영향을 끼칠 것이다.




 하루에 확진자가 약 천 명씩 나오고 있는 가운데 정부는 연말 행사 등을 모두 취소하고 서울시와 경기도는 5인 이상 집합 금지를 했다. 이에 대해 국민은 감염 확산을 방지하는 데 도움이 된다는 의견과 이는 자유주의 국가에서의 너무 심한 자유 억압이자 인권 침해라는 의견이 분분하다.

코로나19 감염 확산이 우려되는 연말 연초 행사나 모임 등은 자제하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철저히 지켜야 할 것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정치부=17기 김진현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yp_displayad_02.png

  • ?
    17기김성규기자 2020.12.24 09:18
    부실한 부분은 어서빨리 채워서 더이상의 확산을 막아야할것 같아요!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16기문청현기자 2020.12.24 20:00
    '실천.' 짧지만 모든 것을 내포하고 있는 가장 확실한 단어일 것입니다.
  • ?
    17기김자영기자 2020.12.30 18:34
    요즘은 학교에서 한번씩은 확진자가 나오는거 같아 걱정이네요
    하루 빨리 일상으로 돌아왔으면 좋겠네요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보라암보 2021.01.03 12:12
    궁금했던 학교의 상황을 잘 알수 있었습니다. 감사합니다.
  • ?
    18기김성희기자 2021.01.11 14:06
    요즘에는 코로나가 너무 퍼져서 학교도 안전하지 못하다는 생각이 드네요. 적절한 대면수업과 비대면수업의 조화가 있어야 할 것 같습니다.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107325
힘의 가치 2017.10.10 최지원 4074
희망을 주는 무료 급식소와 취약계층의 피해... file 2020.02.12 정다현 1411
흡연자와 비흡연자, 갈등은 담배 연기를 타고... file 2017.11.29 오태준 6560
흡연부스, 개선이 필요 합니다. 17 file 2016.02.25 최호진 18907
흡연, 줄일 순 없는 걸까? file 2020.08.03 이수미 914
흔들리던 새벽, 우리도 더 이상 안전하지 않다 file 2020.01.06 정다은 1917
흉물속의 리그 file 2016.10.23 한종현 10835
휴가를 반기지 않는 반려견들 5 file 2016.08.11 임지민 9354
후성유전, 이것의 정체는? file 2018.10.22 여다은 3789
황교안의 선택... 그 방향은? 3 file 2017.02.18 최우혁 9013
황교안, 주목해야 할 보수진영의 대선주자 9 file 2017.02.22 김나현 11293
환영받지 못하는 종이 빨대, 이대로 괜찮을까? 4 file 2019.02.25 이하랑 7646
환경을 파괴하는 아보카도? file 2019.06.10 김예진 4176
환경영향조사 마친 나주SRF 결정은? file 2020.05.14 김현수 1134
환경부의 층간소음 해결책..쓸모있나? file 2015.02.10 이광제 30691
환경 오염의 주범 일회용 컵, 정부가 규제한다 2 file 2018.09.11 이승은 7244
확진자 급등세에도 2달만에 봉쇄 완화하는 인도네시아 1 file 2020.06.30 오윤성 3232
화재는 언제, 어디서 일어날지 모른다 1 file 2020.09.22 정주은 1646
화재경보기가 울렸을 떄 2 file 2016.05.25 유승균 11351
화재 발생의 원인, 외장재 및 건물 구조가 영향 크게 미쳐 file 2018.03.01 정예현 8732
화장하는 청소년들 4 file 2016.04.24 신수빈 21344
화이트 데이 상술...소비계획 세워야 6 file 2016.03.20 이은아 11716
화성에 원숭이를? 3 file 2016.03.22 백미정 13987
화성 동탄신도시 센터포인트 몰 건물화재 발생, 현재 화재 진압 중... (속보) 6 file 2017.02.04 최민규 12852
화려했던 팬택, 역사 속으로 사라지다 3 file 2017.08.28 정용환 6839
홍콩의 외침, 송환법을 반대한다! file 2019.08.30 박고은 2663
홍콩, 자유를 지키기 위해 거리로 나가다 file 2019.09.02 선혜인 3030
홍콩 시위, 소녀는 왜 싸늘한 시신으로 돌아왔나 file 2019.10.21 박채원 3628
홍콩 국민들을 하나로 모은 범죄인 인도법 file 2019.06.21 이서준 4478
홍준표 정부·여당과 합의한 의료계에 "합의된 안의 지켜지지 않을 때 투쟁을 해도 늦지 않다" 3 file 2020.09.09 최성민 1333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또다시 갈등의 대한민국으로 들어갑니다." 2 file 2018.09.27 마민찬 3024
혼용무도(昏庸無道)인 대한민국, 필리버스터는 왜 등장했는가? 2 file 2016.03.01 최지환 11402
혼밥을 아시나요? 16 file 2017.02.19 민소은 11193
형광등 대신 LED가 선호되는 이유는? file 2019.03.05 심선아 3960
현실로 다가온 미래 기술 file 2019.04.22 박현준 3901
현대판 코르셋, 이대로 괜찮은가? 2 file 2019.02.22 문혜원 4894
혁신학교, 시스템을 체계화 해야... file 2017.03.19 김영민 4472
헛되지 않은 우리의 선택, 문재인 대통령 4 2017.05.25 성유진 5283
헌팅턴 무도병이란? 1 file 2020.08.11 이한나 1050
헌정사상 최초 현직 대통령 박근혜 탄핵! 1 file 2017.03.12 장인범 6772
헌정 사상 첫 대통령 파면, 이후 조기 대선은? 1 file 2017.03.10 최예현 6091
헌재소장 임명 부결... 문재인정부 사법개혁 '적신호' 1 file 2017.09.21 고범준 3990
헌재, 낙태죄 위헌 판단…향후 대한민국의 미래에 미칠 영향은? 3 2019.04.18 송안별 3727
헌법재판소, '낙태죄 헌법불합치 결정' file 2019.05.28 김민준 3303
헌법재판소 앞의 사람들 5 2017.02.15 안유빈 9502
헌법재판소 앞, 식지않는 열기 file 2017.02.18 전태경 10485
헌법기관 vs 헌법기관... 아직 끝나지 않은 싸움 file 2017.03.21 박찬웅 5392
허울뿐인 ‘딥페이크 처벌법’… ‘딥페이크’ 범죄, 막을 수 있을까 2 file 2021.02.23 장혜수 206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0 Next
/ 5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