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미리 보는 2022 대선, 차기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 조사분석!

by 17기김성규기자 posted Nov 25, 2020 Views 432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2020년 11월 23일,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CBS 의뢰로 지난 20~21일 서울시 19세 이상 성인남녀 1,01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차기 서울시장 후보 적합도 조사가 나왔다. 

조사에선 박영선(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나경원(전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오차 범위(95% 신뢰수준에 ±3.1%P) 내에서 치열한 경쟁을 벌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 출마 선언을 한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은 무소속 후보로는 유일하게 올랐다. 박영선 장관은 18.3%로 선두이며, 그 뒤를 미세한 차이로 나경원 전 의원이 17.9%로 따라가고 있는 모양이다. 그 뒤로는 박주민 의원 10.8%, 우상호 의원 6.3%, 금태섭 전 의원 6.1%, 조은희 서초구청장 6.1% 등으로 나타났다. 

KakaoTalk_20200417_120927683.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7기 김성규기자]

여론 조사상 선두를 달리고 있는 박영선 장관은 지난 2011년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에서 출마하였지만, 당시 무소속 박원순 후보와 단일화하면서 당선에 고지에는 오르지 못하였다. 박영선 장관은 그 이후로 의정활동과 정치 활동을 이어가며, 문재인 정부 첫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으로서 지금까지 자신의 소임을 다하고 있다. 그 뒤를 쫓는 나경원 전 의원도 만만치 않다. 나경원 의원 또한 2011년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에 당시 한나라당 후보로 출마한 경험이 있다. 하지만 당시 무소속 박원순 후보에게 밀려 낙선을 하였다. 이후 나경원 전 의원은 의정활동과 정치 활동을 이어가며 전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자리까지 올라가게 된다. 하지만 지난 21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자신의 지역구에서 패배하게 되며 정치적 입지가 줄어들게 된 것도 사실이다. 

이러한 여성 후보의 강세는 재보궐 선거의 배경에 의한 것으로 보인다. 여당 소속의 남자 시장이 성추문 사건으로 인해 권력의 공백이 생겼기에 여성 후보에게는 유리할 수밖에 없어 보인다. 이 조사를 통해 유력 차기 서울시장 후보를 알아보기에는 한계가 있다. 그 이유는 유력 정치권 후보들이 이번 조사에서 배제 되었기 때문이다. 이번 조사 대상에서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국민의힘 오세훈, 유승민 전 의원 등 야권의 잠재적 주자들이 제외되었다. 이들이 조사대상에 포함된다면 판세가 굉장히 바뀔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4.3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에선 더욱더 청렴하고 깨끗한 시장, 능력 있는 시장이 선출되어서 천만 시민의 도시 서울시를 더 나은 서울시로 발전시켜나아가길 바란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정치부=17기 김성규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yp_displayad_02.png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PICK] KAI의 국산 수송기 개발 계획 어떤 수송기 만들려는 건가 file 2021.04.29 하상현 5737
[PICK] 4.7 보궐선거의 결과 그리고 그 이후의 행보 file 2021.04.26 백정훈 4451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118483
힘의 가치 2017.10.10 최지원 4264
희망을 주는 무료 급식소와 취약계층의 피해... file 2020.02.12 정다현 1629
흡연자와 비흡연자, 갈등은 담배 연기를 타고... file 2017.11.29 오태준 6828
흡연부스, 개선이 필요 합니다. 17 file 2016.02.25 최호진 19246
흡연, 줄일 순 없는 걸까? file 2020.08.03 이수미 1087
흔들리던 새벽, 우리도 더 이상 안전하지 않다 file 2020.01.06 정다은 2137
흉물속의 리그 file 2016.10.23 한종현 11084
휴가를 반기지 않는 반려견들 5 file 2016.08.11 임지민 9521
후성유전, 이것의 정체는? file 2018.10.22 여다은 4054
황교안의 선택... 그 방향은? 3 file 2017.02.18 최우혁 9186
황교안, 주목해야 할 보수진영의 대선주자 9 file 2017.02.22 김나현 11466
환영받지 못하는 종이 빨대, 이대로 괜찮을까? 4 file 2019.02.25 이하랑 7984
환경을 파괴하는 아보카도? file 2019.06.10 김예진 4369
환경영향조사 마친 나주SRF 결정은? file 2020.05.14 김현수 1324
환경부의 층간소음 해결책..쓸모있나? file 2015.02.10 이광제 30923
환경 오염의 주범 일회용 컵, 정부가 규제한다 2 file 2018.09.11 이승은 7476
확진자 급등세에도 2달만에 봉쇄 완화하는 인도네시아 1 file 2020.06.30 오윤성 3521
화재는 언제, 어디서 일어날지 모른다 1 file 2020.09.22 정주은 1919
화재경보기가 울렸을 떄 2 file 2016.05.25 유승균 11548
화재 발생의 원인, 외장재 및 건물 구조가 영향 크게 미쳐 file 2018.03.01 정예현 8978
화장하는 청소년들 4 file 2016.04.24 신수빈 21620
화이트 데이 상술...소비계획 세워야 6 file 2016.03.20 이은아 11948
화성에 원숭이를? 3 file 2016.03.22 백미정 14253
화성 동탄신도시 센터포인트 몰 건물화재 발생, 현재 화재 진압 중... (속보) 6 file 2017.02.04 최민규 13058
화려했던 팬택, 역사 속으로 사라지다 3 file 2017.08.28 정용환 7043
홍콩의 외침, 송환법을 반대한다! file 2019.08.30 박고은 2868
홍콩, 자유를 지키기 위해 거리로 나가다 file 2019.09.02 선혜인 3254
홍콩 시위, 소녀는 왜 싸늘한 시신으로 돌아왔나 file 2019.10.21 박채원 3856
홍콩 국민들을 하나로 모은 범죄인 인도법 file 2019.06.21 이서준 4763
홍준표 정부·여당과 합의한 의료계에 "합의된 안의 지켜지지 않을 때 투쟁을 해도 늦지 않다" 3 file 2020.09.09 최성민 1510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또다시 갈등의 대한민국으로 들어갑니다." 2 file 2018.09.27 마민찬 3245
혼용무도(昏庸無道)인 대한민국, 필리버스터는 왜 등장했는가? 2 file 2016.03.01 최지환 11581
혼밥을 아시나요? 16 file 2017.02.19 민소은 11408
형광등 대신 LED가 선호되는 이유는? file 2019.03.05 심선아 4124
현실로 다가온 미래 기술 file 2019.04.22 박현준 4159
현대판 코르셋, 이대로 괜찮은가? 2 file 2019.02.22 문혜원 5224
혁신학교, 시스템을 체계화 해야... file 2017.03.19 김영민 4613
헛되지 않은 우리의 선택, 문재인 대통령 4 2017.05.25 성유진 5508
헌팅턴 무도병이란? 1 file 2020.08.11 이한나 1309
헌정사상 최초 현직 대통령 박근혜 탄핵! 1 file 2017.03.12 장인범 6925
헌정 사상 첫 대통령 파면, 이후 조기 대선은? 1 file 2017.03.10 최예현 6300
헌재소장 임명 부결... 문재인정부 사법개혁 '적신호' 1 file 2017.09.21 고범준 4159
헌재, 낙태죄 위헌 판단…향후 대한민국의 미래에 미칠 영향은? 3 2019.04.18 송안별 4035
헌법재판소, '낙태죄 헌법불합치 결정' file 2019.05.28 김민준 3531
헌법재판소 앞의 사람들 5 2017.02.15 안유빈 9621
헌법재판소 앞, 식지않는 열기 file 2017.02.18 전태경 10684
헌법기관 vs 헌법기관... 아직 끝나지 않은 싸움 file 2017.03.21 박찬웅 5567
허울뿐인 ‘딥페이크 처벌법’… ‘딥페이크’ 범죄, 막을 수 있을까 3 file 2021.02.23 장혜수 267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0 Next
/ 5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