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전세계의 마트와 가게 텅텅...우리나라는?

by 15기허예지기자 posted May 04, 2020 Views 92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확산이 심각하게 퍼지고 있다. 날이면 날마다 하루에 사망자가 천명 가량으로 나오고, 확진자 또한 늘어나고 있다. 이 사태로 인해 세계 사람들에게 새로운 변화를 주고 있다. 강대국인 미국만 보아도 미국의 마트의 생활용품은 텅텅 비어있다. 그렇다. 바로 사재기가 시작된 것이다.


 우리나라는 많은 사람들이 사재기를 하고 있지 않다. 그렇기에 세계에서는 우리나라를 이상하게 쳐다보고 있다. 원래 마트에 물건이 가득 차 있는 것이 정상인 게 오히려 다른 사람들에게 흥미와 관심이 몰리게 만든 것이다. 자신의 나라는 마트마다 생필품이 다 떨어져서 사재기를 하고 싶어도 하지 못하는 상황인데, 바다 건너편 대한민국이란 나라는 저리 생활품이 넘쳐나니 이상하게 보일 수 있다.


 우리나라는 각각의 대형마트는 물론이고, 조그만 가게까지도 알차게 생필품이 진열되어 쉽게 구할 수 있다. 간혹가다 마트에서 사재기를 하는 사람이 있더라도, 눈에 띄게 사재기를 하는 것은 마스크 말고는 찾기가 어렵다. 그렇기에 우리나라 마트에 있는 생필품이 아직도 반듯하게 진열되어 있는 것이다.


 코로나19로 인해 전 세계의 사람들이 생필품 사재기를 하거나 돈을 모으기 시작했다. 코로나19보다 더 나아가 코로나19 다음으로 올 기근을 대비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아직 우리나라 마트의 사정은 여유롭다 못해 물건이 넘치고 있다.

 20200413_205705[2].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5기 허예지기자]

 

 미국이 본사인 한 외국 생필품 사이트에 들어가면, 유독 눈에 띄는 글자가 있을 것이다. '품절', '임시 품절'. 그 글자로 인해 사람들은 의아하다는 눈빛을 가지기 마련이다. 미국이 본사인 미국은 당연하듯 받아들이겠지만, 사재기를 하지 않는 우리나라로서는 왜 품절인지 궁금증만 쌓여갈 뿐이다.


 전 세계 사람들이 하는 이 사재기. 반면 하지 않는 우리나라. 과연 이 두 개의 갈림길에서 우리는 어느 쪽을 따라가야 할까


 코로나19로 인해 사재기를 하는 것도 좋다고 보지만, 더 나아가 코로나19 다음에 전 세계적으로 오게 될 기근을 준비하기 위해 물건이 많은 이 때에 사재기를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지금 이 물건들이 있을 때가 우리에게 마지막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이다. 더 많은 사람들이 동시에 사재기를 들어가기 전에 먼저 지혜롭게 사재기를 하는 것이 좋다고 본다


 코로나19로 인해, 그다음의 기근을 위해 사재기를 하는 것은 당신의 선택이지만, 어찌 되었건 확실한 사실은 코로나19로 인해 세계의 흐름이 바뀔 것이라는 것을 명심하며 사재기의 중요성에 대해 한번 우려해 보기를 바란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15기 허예지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yp_displayad_02.png

  • ?
    18기우선윤기자 2020.05.04 22:57
    비슷한 내용을 보았었는데 이 기사로 이렇게 보게 되니, 대한민국이 참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어요! 힘든 시기인 만큼 국민들이 힘을 잘 보태서 코로나19를 빨리 종식시키고 전의 일상으로 돌아가고 싶네요〰️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89936
힘의 가치 2017.10.10 최지원 3905
희망을 주는 무료 급식소와 취약계층의 피해... file 2020.02.12 정다현 1192
흡연자와 비흡연자, 갈등은 담배 연기를 타고... file 2017.11.29 오태준 6287
흡연부스, 개선이 필요 합니다. 17 file 2016.02.25 최호진 18543
흡연, 줄일 순 없는 걸까? file 2020.08.03 이수미 711
흔들리던 새벽, 우리도 더 이상 안전하지 않다 file 2020.01.06 정다은 1695
흉물속의 리그 file 2016.10.23 한종현 10640
휴가를 반기지 않는 반려견들 5 file 2016.08.11 임지민 9170
후성유전, 이것의 정체는? file 2018.10.22 여다은 3531
황교안의 선택... 그 방향은? 3 file 2017.02.18 최우혁 8847
황교안, 주목해야 할 보수진영의 대선주자 9 file 2017.02.22 김나현 11057
환영받지 못하는 종이 빨대, 이대로 괜찮을까? 4 file 2019.02.25 이하랑 7298
환경을 파괴하는 아보카도? file 2019.06.10 김예진 3907
환경영향조사 마친 나주SRF 결정은? file 2020.05.14 김현수 943
환경부의 층간소음 해결책..쓸모있나? file 2015.02.10 이광제 30391
환경 오염의 주범 일회용 컵, 정부가 규제한다 2 file 2018.09.11 이승은 6953
확진자 급등세에도 2달만에 봉쇄 완화하는 인도네시아 1 file 2020.06.30 오윤성 2893
화재는 언제, 어디서 일어날지 모른다 1 file 2020.09.22 정주은 1294
화재경보기가 울렸을 떄 2 file 2016.05.25 유승균 11140
화재 발생의 원인, 외장재 및 건물 구조가 영향 크게 미쳐 file 2018.03.01 정예현 8229
화장하는 청소년들 4 file 2016.04.24 신수빈 21022
화이트 데이 상술...소비계획 세워야 6 file 2016.03.20 이은아 11513
화성에 원숭이를? 3 file 2016.03.22 백미정 13663
화성 동탄신도시 센터포인트 몰 건물화재 발생, 현재 화재 진압 중... (속보) 6 file 2017.02.04 최민규 12622
화려했던 팬택, 역사 속으로 사라지다 3 file 2017.08.28 정용환 6636
홍콩의 외침, 송환법을 반대한다! file 2019.08.30 박고은 2438
홍콩, 자유를 지키기 위해 거리로 나가다 file 2019.09.02 선혜인 2825
홍콩 시위, 소녀는 왜 싸늘한 시신으로 돌아왔나 file 2019.10.21 박채원 3364
홍콩 국민들을 하나로 모은 범죄인 인도법 file 2019.06.21 이서준 4096
홍준표 정부·여당과 합의한 의료계에 "합의된 안의 지켜지지 않을 때 투쟁을 해도 늦지 않다" 3 file 2020.09.09 최성민 1076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또다시 갈등의 대한민국으로 들어갑니다." 2 file 2018.09.27 마민찬 2772
혼용무도(昏庸無道)인 대한민국, 필리버스터는 왜 등장했는가? 2 file 2016.03.01 최지환 11178
혼밥을 아시나요? 16 file 2017.02.19 민소은 11002
형광등 대신 LED가 선호되는 이유는? file 2019.03.05 심선아 3754
현실로 다가온 미래 기술 file 2019.04.22 박현준 3563
현대판 코르셋, 이대로 괜찮은가? 2 file 2019.02.22 문혜원 4556
혁신학교, 시스템을 체계화 해야... file 2017.03.19 김영민 4286
헛되지 않은 우리의 선택, 문재인 대통령 4 2017.05.25 성유진 5090
헌팅턴 무도병이란? 1 file 2020.08.11 이한나 803
헌정사상 최초 현직 대통령 박근혜 탄핵! 1 file 2017.03.12 장인범 6599
헌정 사상 첫 대통령 파면, 이후 조기 대선은? 1 file 2017.03.10 최예현 5902
헌재소장 임명 부결... 문재인정부 사법개혁 '적신호' 1 file 2017.09.21 고범준 3809
헌재, 낙태죄 위헌 판단…향후 대한민국의 미래에 미칠 영향은? 3 2019.04.18 송안별 3474
헌법재판소, '낙태죄 헌법불합치 결정' file 2019.05.28 김민준 3090
헌법재판소 앞의 사람들 5 2017.02.15 안유빈 9370
헌법재판소 앞, 식지않는 열기 file 2017.02.18 전태경 10303
헌법기관 vs 헌법기관... 아직 끝나지 않은 싸움 file 2017.03.21 박찬웅 5144
허울뿐인 ‘딥페이크 처벌법’… ‘딥페이크’ 범죄, 막을 수 있을까 1 file 2021.02.23 장혜수 67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9 Next
/ 49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