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그람 염색, 세균을 눈으로 직접 확인해보자

by 10기양지윤기자 posted Jun 12, 2019 Views 13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콜레라, 티푸스, 디프테리아 등의 이름은 모두가 익히 알고 있을 것이다. 이 질병들은 모두 세균 감염에 의해서 발병했으며, 당시에는 치료법이 개발되지 못해 수많은 사람들이 죽어갈 수밖에 없었다. 그런데 만약 세균을 관찰함으로써 이와 같은 감염질환을 조기에 진단할 수 있다면 어떨까?


그람염색법이란, 세균의 세포벽의 구조적 차이를 이용하여 세균을 분류하는 기초적인 세균 염색법으로 감염질환의 조기 진단에 이용되고 있다. 그람염색법은 세균을 크게 그람양성균, 그람음성균의 2가지로 분류하는데 보라색으로 염색되는 것이 그람양성균, 분홍색으로 염색되는 것이 그람음성균이다.


         대장균.png

             그람음성균(대장균)                            그람양성균(황색포도상구균)

[이미지 제공=아주대학교 미생물검사실 김준 교수님, 저작권자로부터 이미지 사용 허락을 받음]


균6.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0기 양지윤기자]

   

24시간 배양한 세균을 슬라이드글라스 위에 도말한 후 건조시켜서 고정한 뒤 염색시약(crystal violet)으로 1분간 염색한다. 세척과 착색, 탈색, 대조염색의 과정을 거치면 세균을 관찰할 수 있는 상태가 된다. 세균이 염색된 슬라이드글라스를 현미경으로 관찰하면 위의 사진과 같은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세균이 종류에 따라 보라색과 분홍색으로 다르게 염색이 되는 이유는 그람양성균과 음성균의 세포벽 구조의 차이에 따라 보라색 색소의 탈색 여부가 결정되기 때문이다. 그람음성균의 세포벽은 인지질로 구성되어 있어 지질이 많아서 알코올(탈색)에 용해되기 쉽다. 그렇기 때문에 보라색 색소가 탈색되기 쉬워 분홍색으로 나타난다. 반면 그람양성균은 그람음성균과는 다르게 대부분의 세포벽이 펩티도글리칸(peptidoglycan)이라는 물질로 이루어져 있어 보라색 색소가 탈색되지 않는다.


대표적인 그람양성균에는 포도상구균, 파상풍균과 탄저균 등이 있고 그람음성균에는 대장균, 콜레라균, 살모넬라균 등이 있다. 그람염색법은 염색법이 간편하며 감염의 원인균 추측과 항생제 선택에 있어 중요한 지표가 된다는 점에서 중요한 염색법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IT·과학부=10기 양지윤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17283
힘의 가치 2017.10.10 최지원 1931
흡연자와 비흡연자, 갈등은 담배 연기를 타고... file 2017.11.29 오태준 3174
흡연부스, 개선이 필요 합니다. 17 file 2016.02.25 최호진 14414
흉물속의 리그 file 2016.10.23 한종현 8740
휴가를 반기지 않는 반려견들 5 file 2016.08.11 임지민 7469
후성유전, 이것의 정체는? file 2018.10.22 여다은 883
황교안의 선택... 그 방향은? 3 file 2017.02.18 최우혁 7115
황교안, 주목해야 할 보수진영의 대선주자 9 file 2017.02.22 김나현 9134
환영받지 못하는 종이 빨대, 이대로 괜찮을까? 4 file 2019.02.25 이하랑 1259
환경을 파괴하는 아보카도? file 2019.06.10 김예진 196
환경부의 층간소음 해결책..쓸모있나? file 2015.02.10 이광제 25361
환경 오염의 주범 일회용 컵, 정부가 규제한다 2 file 2018.09.11 이승은 2124
화재경보기가 울렸을 떄 2 file 2016.05.25 유승균 8421
화재 발생의 원인, 외장재 및 건물 구조가 영향 크게 미쳐 file 2018.03.01 정예현 3154
화장하는 청소년들 4 file 2016.04.24 신수빈 16264
화이트 데이 상술...소비계획 세워야 6 file 2016.03.20 이은아 9710
화성에 원숭이를? 3 file 2016.03.22 백미정 10897
화성 동탄신도시 센터포인트 몰 건물화재 발생, 현재 화재 진압 중... (속보) 6 file 2017.02.04 최민규 10195
화려했던 팬택, 역사 속으로 사라지다 3 file 2017.08.28 정용환 3549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또다시 갈등의 대한민국으로 들어갑니다." 2 file 2018.09.27 마민찬 889
혼용무도(昏庸無道)인 대한민국, 필리버스터는 왜 등장했는가? 2 file 2016.03.01 최지환 9391
혼밥을 아시나요? 16 file 2017.02.19 민소은 9019
형광등 대신 LED가 선호되는 이유는? file 2019.03.05 심선아 668
현실로 다가온 미래 기술 file 2019.04.22 박현준 506
현대판 코르셋, 이대로 괜찮은가? 2 file 2019.02.22 문혜원 988
혁신학교, 시스템을 체계화 해야... file 2017.03.19 김영민 2583
헛되지 않은 우리의 선택, 문재인 대통령 4 2017.05.25 성유진 3234
헌정사상 최초 현직 대통령 박근혜 탄핵! 1 file 2017.03.12 장인범 4098
헌정 사상 첫 대통령 파면, 이후 조기 대선은? 1 file 2017.03.10 최예현 4047
헌재소장 임명 부결... 문재인정부 사법개혁 '적신호' 1 file 2017.09.21 고범준 2088
헌재, 낙태죄 위헌 판단…향후 대한민국의 미래에 미칠 영향은? 3 2019.04.18 송안별 629
헌법재판소, '낙태죄 헌법불합치 결정' file 2019.05.28 김민준 409
헌법재판소 앞의 사람들 5 2017.02.15 안유빈 7855
헌법재판소 앞, 식지않는 열기 file 2017.02.18 전태경 8635
헌법기관 vs 헌법기관... 아직 끝나지 않은 싸움 file 2017.03.21 박찬웅 2798
허리케인 어마와 마리아 이후의 푸에르토리코 섬 file 2017.11.27 이민정 2166
행정안전부 주관, 2017 을지연습 실시 file 2017.08.25 김성연 1834
핸드폰 수거, 학생의 인권침해인가? 10 file 2016.05.28 임지민 18312
해외를 들썩인 '포켓몬Go', 도대체 무엇이길래? 3 file 2016.07.17 백현호 8675
해외, 국내의 #Metoo 운동, 차이점은? 1 file 2018.05.08 김세현 1891
해군, ‘아덴만 여명작전’ 6주년 기념식 열어 6 file 2017.01.24 김혜진 9797
함께 지켜온 대한민국, 우리가 기억해야 할 것들 1 file 2017.10.23 변서연 2278
함께 지켜나가요, 소녀들의 평화 file 2017.04.16 김효림 2574
할머님, 저희랑 함께해요! file 2017.11.30 안옥주 2784
할리우드 성추행 사건; 다시는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기를 2 file 2017.10.16 박우빈 2845
할랄 그리고 경제 file 2018.04.24 조찬미 1659
한파 속 뒤늦은 '포켓몬고' 출시…'안전 주의보' 4 file 2017.02.18 주용권 9021
한중관계, 깊어지는 감정의 골 1 2017.05.21 유승균 225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8 Next
/ 38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