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강릉 가스 사고, 그 책임을 묻다

by 9기박현빈기자 posted Jan 03, 2019 Views 118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2018년 12월 18일 오후 1시 12강릉의 한 펜션에서 남학생 10명이 집단으로 숨지거나 의식불명인 상태로 발견되었다원인은 일산화탄소 중독무려 3명이 숨졌고, 7명은 의식불명인 상태였다. 10명의 남학생들은 모두 수능이 끝난 고수험생이었고현장체험학습을 신청해 부모의 동의를 받고 간 것이었다일부 누리꾼들은 '보호자가 동행하지 않은 것이 잘못되었다.', '학생들끼리 여행을 보낼 때 좀 더 주의를 기울였어야 했다.' 등의 의견을 꺼냈다. 또한 다른 누리꾼들은 시험이 끝난 후 학생들을 방치한 교육부에서 문제가 있다고 의견을 밝혔다. 과연 고3 수험생들의 여행을 허락한 보호자가 잘못한 것일까? 그리고 교육부는 학생들이 위험에 노출되도록 학생들을 '방치'한 것인가? 이에 대해 사람들의 의견을 알기 위해서 페이스북을 통해 설문조사를 진행하였다.


고3여행 설문.PN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9기 박현빈기자]


적은 인원이 참여한 설문이지만 무려 91%가 고3끼리의 여행이 위험하지 않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이미 많은 사람들은 고3이라는 나이가 밖으로 돌아다니기에 위험하지 않다고 생각하고 있고, 학생들의 보호자 또한 그렇게 생각한다. 그리고 교육부에 학생들의 안전을 책임을 져야 한다는 것은 절대 틀린 말이 아니다. 하지만 이번 가스 사고와 같이 '사고'일 수밖에 없었던 일을 교육부에 책임을 떠맡긴다면 억울한 이가 생길 수밖에 없을 것이다. 물론 학교에서 체험학습과 같이 학생들이 참여할 수 있는 활동으로 학생들을 학교 안에 모아둘 순 있을 것이다. 다수의 학생들은 그러한 활동을 지루하게 여기고 그렇기에 개인체험학습을 신청하는 것이다. 애시당초 가스 사고의 책임은 학생들이 묵었던 펜션의 가스 점검을 한 사람에게 있는 것이 맞다. 다른 이의 책임이 아닌 이 관계자의 책임이라는 것이다. 일부 네티즌들은 당장 학생들에 대한 안타까움에 누군가에게 책임을 덮어씌우고 싶었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우리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안전에 주의를 기울여 다시는 이런 비극이 없도록 해야 한다. 부디 다른 이의 안전을 소홀히 여기는 일이 없기를 바라며 사고 피해자들에 대해 애도를 표하는 바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9기 박현빈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5360
힘의 가치 2017.10.10 최지원 2416
흡연자와 비흡연자, 갈등은 담배 연기를 타고... file 2017.11.29 오태준 3963
흡연부스, 개선이 필요 합니다. 17 file 2016.02.25 최호진 15564
흉물속의 리그 file 2016.10.23 한종현 9191
휴가를 반기지 않는 반려견들 5 file 2016.08.11 임지민 7904
후성유전, 이것의 정체는? file 2018.10.22 여다은 1453
황교안의 선택... 그 방향은? 3 file 2017.02.18 최우혁 7518
황교안, 주목해야 할 보수진영의 대선주자 9 file 2017.02.22 김나현 9573
환영받지 못하는 종이 빨대, 이대로 괜찮을까? 4 file 2019.02.25 이하랑 3318
환경을 파괴하는 아보카도? file 2019.06.10 김예진 1580
환경부의 층간소음 해결책..쓸모있나? file 2015.02.10 이광제 26738
환경 오염의 주범 일회용 컵, 정부가 규제한다 2 file 2018.09.11 이승은 3405
화재경보기가 울렸을 떄 2 file 2016.05.25 유승균 9101
화재 발생의 원인, 외장재 및 건물 구조가 영향 크게 미쳐 file 2018.03.01 정예현 4316
화장하는 청소년들 4 file 2016.04.24 신수빈 17671
화이트 데이 상술...소비계획 세워야 6 file 2016.03.20 이은아 10188
화성에 원숭이를? 3 file 2016.03.22 백미정 11499
화성 동탄신도시 센터포인트 몰 건물화재 발생, 현재 화재 진압 중... (속보) 6 file 2017.02.04 최민규 10762
화려했던 팬택, 역사 속으로 사라지다 3 file 2017.08.28 정용환 4155
홍콩의 외침, 송환법을 반대한다! file 2019.08.30 박고은 880
홍콩, 자유를 지키기 위해 거리로 나가다 file 2019.09.02 선혜인 964
홍콩 시위, 소녀는 왜 싸늘한 시신으로 돌아왔나 file 2019.10.21 박채원 924
홍콩 국민들을 하나로 모은 범죄인 인도법 file 2019.06.21 이서준 1510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또다시 갈등의 대한민국으로 들어갑니다." 2 file 2018.09.27 마민찬 1386
혼용무도(昏庸無道)인 대한민국, 필리버스터는 왜 등장했는가? 2 file 2016.03.01 최지환 9775
혼밥을 아시나요? 16 file 2017.02.19 민소은 9496
형광등 대신 LED가 선호되는 이유는? file 2019.03.05 심선아 1467
현실로 다가온 미래 기술 file 2019.04.22 박현준 1249
현대판 코르셋, 이대로 괜찮은가? 2 file 2019.02.22 문혜원 1853
혁신학교, 시스템을 체계화 해야... file 2017.03.19 김영민 2946
헛되지 않은 우리의 선택, 문재인 대통령 4 2017.05.25 성유진 3676
헌정사상 최초 현직 대통령 박근혜 탄핵! 1 file 2017.03.12 장인범 5009
헌정 사상 첫 대통령 파면, 이후 조기 대선은? 1 file 2017.03.10 최예현 4435
헌재소장 임명 부결... 문재인정부 사법개혁 '적신호' 1 file 2017.09.21 고범준 2518
헌재, 낙태죄 위헌 판단…향후 대한민국의 미래에 미칠 영향은? 3 2019.04.18 송안별 1499
헌법재판소, '낙태죄 헌법불합치 결정' file 2019.05.28 김민준 1282
헌법재판소 앞의 사람들 5 2017.02.15 안유빈 8207
헌법재판소 앞, 식지않는 열기 file 2017.02.18 전태경 9043
헌법기관 vs 헌법기관... 아직 끝나지 않은 싸움 file 2017.03.21 박찬웅 3715
허리케인 어마와 마리아 이후의 푸에르토리코 섬 file 2017.11.27 이민정 2612
행정안전부 주관, 2017 을지연습 실시 file 2017.08.25 김성연 2216
핸드폰 수거, 학생의 인권침해인가? 10 file 2016.05.28 임지민 20209
해외를 들썩인 '포켓몬Go', 도대체 무엇이길래? 3 file 2016.07.17 백현호 9089
해외, 국내의 #Metoo 운동, 차이점은? 1 file 2018.05.08 김세현 2397
해군, ‘아덴만 여명작전’ 6주년 기념식 열어 6 file 2017.01.24 김혜진 10419
함께 지켜온 대한민국, 우리가 기억해야 할 것들 1 file 2017.10.23 변서연 2731
함께 지켜나가요, 소녀들의 평화 file 2017.04.16 김효림 2972
할머님, 저희랑 함께해요! file 2017.11.30 안옥주 338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4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