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강릉 가스 사고, 그 책임을 묻다

by 9기박현빈기자 posted Jan 03, 2019 Views 208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2018년 12월 18일 오후 1시 12강릉의 한 펜션에서 남학생 10명이 집단으로 숨지거나 의식불명인 상태로 발견되었다원인은 일산화탄소 중독무려 3명이 숨졌고, 7명은 의식불명인 상태였다. 10명의 남학생들은 모두 수능이 끝난 고수험생이었고현장체험학습을 신청해 부모의 동의를 받고 간 것이었다일부 누리꾼들은 '보호자가 동행하지 않은 것이 잘못되었다.', '학생들끼리 여행을 보낼 때 좀 더 주의를 기울였어야 했다.' 등의 의견을 꺼냈다. 또한 다른 누리꾼들은 시험이 끝난 후 학생들을 방치한 교육부에서 문제가 있다고 의견을 밝혔다. 과연 고3 수험생들의 여행을 허락한 보호자가 잘못한 것일까? 그리고 교육부는 학생들이 위험에 노출되도록 학생들을 '방치'한 것인가? 이에 대해 사람들의 의견을 알기 위해서 페이스북을 통해 설문조사를 진행하였다.


고3여행 설문.PN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9기 박현빈기자]


적은 인원이 참여한 설문이지만 무려 91%가 고3끼리의 여행이 위험하지 않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이미 많은 사람들은 고3이라는 나이가 밖으로 돌아다니기에 위험하지 않다고 생각하고 있고, 학생들의 보호자 또한 그렇게 생각한다. 그리고 교육부에 학생들의 안전을 책임을 져야 한다는 것은 절대 틀린 말이 아니다. 하지만 이번 가스 사고와 같이 '사고'일 수밖에 없었던 일을 교육부에 책임을 떠맡긴다면 억울한 이가 생길 수밖에 없을 것이다. 물론 학교에서 체험학습과 같이 학생들이 참여할 수 있는 활동으로 학생들을 학교 안에 모아둘 순 있을 것이다. 다수의 학생들은 그러한 활동을 지루하게 여기고 그렇기에 개인체험학습을 신청하는 것이다. 애시당초 가스 사고의 책임은 학생들이 묵었던 펜션의 가스 점검을 한 사람에게 있는 것이 맞다. 다른 이의 책임이 아닌 이 관계자의 책임이라는 것이다. 일부 네티즌들은 당장 학생들에 대한 안타까움에 누군가에게 책임을 덮어씌우고 싶었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우리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안전에 주의를 기울여 다시는 이런 비극이 없도록 해야 한다. 부디 다른 이의 안전을 소홀히 여기는 일이 없기를 바라며 사고 피해자들에 대해 애도를 표하는 바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9기 박현빈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45326
뜨겁게 불타올랐던 133일의 끝, 마침내 봄이 오다 1 file 2017.03.21 4기류지현기자 56284
진실을 숨기는 학교와 언론사···그 내막을 밝히다. 7 file 2017.02.11 서상겸 44678
소년법 폐지를 둘러싼 찬반 양론, 소년 범죄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 1 file 2018.01.02 이지현 38204
청소년들의 언어사용 실태 5 file 2016.10.25 김나연 37147
청소년 언어문제 , 욕설문제 해결이 우선 file 2014.07.27 이동우 35095
문이과 통합교육과정에 따른 문제점 2 file 2016.03.25 조해원 31553
환경부의 층간소음 해결책..쓸모있나? file 2015.02.10 이광제 28954
대한민국 인구의 충격, 놓쳐버린 골든타임 3 file 2015.08.24 김동욱 27932
2015년, 마침내 해방을 이루다 3 file 2015.02.24 황혜준 25072
[취재파일]대구황산테러사건 16년, 그리고 태완이법 file 2015.02.25 김종담 24966
공정무역의 가면을 쓴 불공정 무역 4 file 2016.09.25 노태인 24365
핸드폰 수거, 학생의 인권침해인가? 10 file 2016.05.28 임지민 24260
2018년 초,중,고 수학시간 계산기 사용 허용 file 2015.03.19 최재원 24034
저렴한 가격에 교복사고 사랑을 나눠요! 3 file 2015.02.26 김민주 23993
다시 재현 된 우리 민족의 역사, 전주 3·13 만세운동 file 2015.03.25 김진아 23825
청소년 투표권, 당신의 생각은 어떠한가요? 12 file 2017.01.17 신호진 23672
손목만 잡아 당긴 것은 성추행인가 file 2015.03.19 김동욱 23585
무심코 던진 돌에 개구리 맞아 죽는다 2014.07.31 1677 23342
청소년 흡연, 치명적인 독 file 2014.07.31 이가영 23314
[현장취재] 서울의 관광안내소는 오늘도 움직인다 8 file 2015.02.07 최윤정 22617
학생들이 '직접' 진행하는 어린이날 행사열려 3 file 2015.05.05 박성은 22357
청소년들의 비속어 사용,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file 2017.10.30 주진희 22011
대한민국의 미래, 청소년들은 실질적인 정치교육을 받고있는가? 5 file 2015.03.25 이원지 21591
갈수록 줄어드는 청소년 정치 관심도...선거가 언제죠? 12 file 2016.02.19 박소윤 21566
학생의 안전을 위협하는 골프장 건설 4 file 2015.03.17 김다정 21500
서울여중, 활기 찬 봄의 향연 속 백일장/사생대회 실시 1 file 2015.05.21 변유진 21218
CGV 좌석차등제, 영화관 좌석에 등급이 웬말인가 5 file 2016.03.20 정현호 21046
독도를 위해 할 수 있는 일 3 file 2016.03.20 정아영 20867
세상에 사랑을 퍼뜨릴 홀씨 서포터즈, 그 발대식 현장으로! 2 file 2015.02.23 김다윤 20772
은여울 역사동아리, 서대문형무소에 가다 1 file 2015.05.24 이세령 20758
물의 하수 처리과정을 살펴볼까요? 6 file 2015.11.01 홍다혜 20667
졸업식 현장 그곳을 취재하다. 2 file 2015.02.26 이도경 20056
9시 등교제,9시 '하원'제로.. 2014.09.20 최아연 19715
화장하는 청소년들 4 file 2016.04.24 신수빈 19600
과연 9시등교 좋은 것일까 안 좋은것일까? 2 2014.09.27 김민성 19504
반려동물에서 한순간에 유기동물로..대한민국 유기동물의 현주소 1 file 2015.02.26 신정은 19193
"여주인님으로 모신다면.." 미성년자 상대 페이스북 변태행위 심각 15 file 2016.02.22 김현승 19174
여전한 아동노동착취의 불편한 진실 2 file 2016.09.24 노태인 19153
9시 등교, 확실한가 2014.09.29 오선진 19101
[단독]대구황산테러사건 '태완이법' 4월 임시국회 통과 불발 1 file 2015.05.06 김종담 19029
밑 빠진 독에 9시 등교 붓기 file 2014.09.06 박정언 19004
조국 청문회가 남긴 숙제는? file 2019.09.20 정예람 18888
9시 등교, 갈등의 기로에 있지만 보안한다면 최고의 효과 2014.09.25 김신형 18757
[단독]탈핵을 위한 청소년들의 9박 10일간의 일주, 성공리에 마쳐 2 file 2015.04.30 김종담 18692
자칭 언론사? 정보화 시대와 우리의 과제 2 file 2015.10.25 김진아 18595
[현장취재] 고등학생, 미래를 거닐다. 2015 YDMC 전공탐색의 날 열려...... 1 file 2015.02.07 최재원 18569
9시등교, 개선이 필요하다. 2014.09.04 이세영 1820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4 Next
/ 44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