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09.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청소년을 위한 페미니즘, 교육이 나서야 한다

by 9기황준하기자 posted Dec 18, 2018 Views 114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교육과정에서 이뤄지는 성평등 교육 부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한 페미니즘, ‘가짜 뉴스일 가능성 농후

-정규 교육과정에서 할 수 없다면, 클러스터 같은 대안 고려해야


현재 청소년의 페미니즘의 현 실태는?

 미투 운동, 탈코르셋 운동, 혜화역 시위. 대한민국을 뜨겁게 달군 이슈라는 사실에 이견이 있는 사람은 많이 없을 것이다. 스쿨 미투는 2018년 트위터에서 가장 많이 트윗 된 단어이고, 많은 연예인들이 지지 또는 비판의 목소리를 내며 페미니즘은 한층 더 많이 알려졌다. 이런 페미니즘의 바람은 청소년들에게까지 퍼지게 되었다.

2018116,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에 한 청원이 게시되었다. 초등학교와 중학교, 고등학교에서의 페미니즘 교육 의무화를 청원하고, 여성 비하적인 단어가 학교에서 자주 쓰이고 양성평등 교육이 부족함을 지적한 글인데, 이 청원에 청와대의 답변 기준을 넘긴 213,219명이 동참하여 청와대 윤영찬 국민소통 수석의 답변이 이뤄졌다. 윤 수석은 , 아마 청원하신 분들의 요구에는 많이 미치지 못할 것으로 보입니다.”라며, “이미 교과서 집필 기준과 검정기준에 양성평등 관련 내용이 포함되어 있지만 초등학교 교과서에 가족 구성원의 역할 등이 나오는 수준으로, 명시적으로 성 평등 내용은 없습니다.”라고 밝혔고, “, 고교에서는 도덕, 사회 등의 교과에서 다루고는 있지만, 양적 질적으로 부족한 게 사실이라며 교육과정에서의 성 평등과 관련된 요소가 부족함을 인정했다.

  페미니즘은 대한민국에서 가장 활발히 전개되고 있는 사회 운동 중 하나이며, 그 기세는 유튜브, 소셜네트워크서비스, 커뮤니티 사이트 등을 통해 각계각층의 사람들에게 빠르게 전파되고 있다. 그 과정에서 청소년들은 페미니즘에 대해 어떤 인식을 가지고 있는지는 반드시 주목해봐야 할 부분이다. 위의 청원의 동기와 답변 내용을 살펴보면 알겠지만 학교 정규 교육과정에서는 페미니즘과 성 평등에 관련한 자세하고 올바른 교육은 이뤄지지 않는다. 그 결과로 청소년들은 인터넷상에서만 페미니즘을 접해야 하는 상황이다. 교실 밖에는 여러 페미니즘 운동이 벌어지고 있다. 심지어 스쿨 미투 운동은 학교 내에서 벌어지고 있다. 학교가 페미니즘에 대해 어떤 인식을 가졌든 간에, 학교는 청소년 간의 불필요한 성차별 현상과 혐오 현상을 최소화하고, 올바른 성 평등 의식 확립을 위해 이 운동에 대한 교육을 확실히 해야 할 것인데, 유감스럽게도 대한민국의 교육은 그렇지 않다. 그렇기에 청소년들은 무분별하게 가짜 뉴스에 오염되고, 결국 성별 간 대립, 극단적 혐오 등으로 이어지게 된다. 이러한 상황에 놓인 청소년들은 페미니즘에 대해 어떤 인식을 가지고 있을까? 본 기자가 1213일부터 1215일까지 17~19세 청소년 36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untitled123123.png1.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9기 황준하기자]


 이 설문조사에 의하면 페미니즘을 자세히 알고 있는 청소년이 30.6%(11), 들어본 적 있지만 자세히는 모르는 청소년이 55.6%(20), 아예 들어본 적 없는 학생이 8.3%(3), 기타 5.6%(2) 으로 나타났다. 해당 응답자 중 일부는 페미니즘에 대해 어떤 인식을 가지고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긍정적이다’, ‘페미니즘은 이 사회에 꼭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라고 답했지만, 또 다른 응답자들은 남성 혐오’, ‘극단적으로 한국 남자들을 혐오하고 깎아내리며 여자들은 사회적 약자임을 강조하는 집단?’ 등 반대되는 의견을 보이기도 했다. 뜻은 좋은데 일부 잘못된 페미니스트들 때문에 사람들 인식이 좋지 않은 거 같아 안타깝다.’ 며 지적하는 의견도 있었다.

 페미니즘을 접하게 된 경로를 묻는 질문에서는 응답자 중 절반 이상인 52.8%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접했다고 밝혔고, 13.9%는 유튜브, 5.6%는 서적 또는 영화라고 밝혔다. 25%는 기타(친구, 주변 인물, 교육과정 클러스터)에 응답했다. 위와 같은 상황을 정리해보면 청소년 중 86.2%가 페미니즘에 대해 인지하고 있으며, 그중 52.8%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페미니즘을 접하게 되는 것이다. 모든 소셜네트워크서비스상의 정보를 일반화하는 것은 아니지만, 소셜네트워크서비스의 개방성과 자율성을 고려하면 가짜 뉴스가 분명 존재할 수밖에 없다. 흔히 지상파 뉴스라고 하는 곳에서도 검증되지 않은 뉴스가 나오는 판국이다. 이러한 페이크 뉴스가 난무하는 상황에서 청소년을 구출할 방법은 올바르고 적극적인 교육밖에 없다.


정규 수업에서 할 수 없다면, 클러스터 같은 대안도 고려해야

  정규 교육과정에서, 모든 학생이 누리는 수업은 아니지만 경기도 교육청이 주관하는 교육과정 클러스터는 성 평등 문제와 페미니즘을 올바르게 가르치는 하나의 대안이 될 수 있다. 부천 원미고등학교 교육과정 클러스터는 사회 주제 탐구를 목표로 하는 수업으로, 학생들에게 페미니즘을 올바르게 전달하는 역할도 수행하고 있다. 함께 성 평등 문제에 토론하고, 페미니즘이나 여권 신장 운동 등을 탐구하면서 올바른 식견을 갖추는 데 큰 도움을 주고 있다. 더군다나 절대 평가 제도를 채택해 평가에 대한 부담이 적은 것도 큰 메리트 중 하나이다. 또는 10개의 범교과에 성 평등 과목을 추가하는 것도 고려할 수 있는 대안이다. 학생들에게 편향된 가치관을 심어주지 않기 위해, 교사는 수업 중 중립을 지켜야 한다. 하지만 청소년들이 접하는 많은 요인들에서 비롯되어 편향된 가치관이 생겨날 가능성이 높다. 교육은 현재 페미니즘이 청소년에게 얼마나 많은 영향을 미치고 있는지 인지해야 하며, 그 영향을 더는 외면해서는 안 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9기 황준하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9기박상준기자 2018.12.16 15:48
    여성만 주장하는 배타적 페미니즘보다는 모두가 잘사는 이퀄리즘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 ?
    9기심재원기자 2018.12.16 17:36
    페미니즘 대신 이퀄리즘을
  • ?
    9기김민성기자 2018.12.16 20:22
    여성들의 인권을 보장해주고 남성들도 여성의 권리를 무시하고 비하하지 않으면 이런 일은 더 이상 발생하지 않을 것입니다. 특히 여성들의 차별이 난무하는 곳은 아마 '직장'이 아닐까 싶습니다. 직장 상사에 의해 차별받는 경우가 대다수 일 것 같습니다. 그리고 여성인권을 위한 사회제도, 양성평등을 위한 제도 등을 확립, 설비할 필요가 있어보입니다. 그리고 여성인권의 신장을 통해 역차별이 발생하지 않도록 남성과 동등하게 최대한 인권을 보장해주어야 할 것입니다. 그냥 쉽게 남성과 똑같이 여성과 남성으로 이분법적으로 성을 나누기 전에 국민이라면 당연히 가져야 할 권리, 그리고 국민이기전에 인간이라면 당연히 가져야 할 권리들을 따져가면서 하나씩 세부적인 것을 부차적으로 추가, 수정, 보완하면 될 것 같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16622
노인 자살, 도대체 왜? newfile 2019.05.23 진찬희 64
마이크로소프트, 개발자를 위해 혁신하다 newfile 2019.05.22 박수혁 68
리디노미네이션(Redenomination), 과연 한국에서 필요한가? newfile 2019.05.23 황채연 71
"잊지 않겠습니다" 지난달 16일 안산서 세월호참사 5주기 기억식 열려 newfile 2019.05.23 황수빈 78
아직 받지 못한 사과, 당신은 알고 계십니까? 2 newfile 2019.05.22 이송이 84
수단의 대통령, 30년만에 물러나다 newfile 2019.05.23 이솔 85
제39주년, 우리가 갖추어야 할 최소한의 예의 newfile 2019.05.22 박문정 89
노트르담 대성장 화재, 그리고 한 달 file 2019.05.21 최예주 98
5월, 그리고 가짜 뉴스 2019.05.20 안광무 105
LGBTQ, 아직도 차별받고 있다 file 2019.05.20 배연비 131
우크라이나의 '개그맨' 출신 대통령 newfile 2019.05.22 이서준 160
미래의 물병, '오호' file 2019.05.20 유다현 169
대통령의 경제공약, 어디까지 왔는가 newfile 2019.05.22 김의성 185
인류가 소비하는 제품의 절반 이상에 포함되어있는 그것! file 2019.05.07 김어진 196
노트르담 대성당의 붕괴 file 2019.05.14 양재성 210
점점 더 극심해지고 있는 사회 양극화 현상 3 updatefile 2019.05.07 송수진 221
우리 사회의 문제, 평균 결혼 연령 상승의 원인은? file 2019.05.07 서민영 234
청소년 운동 부족 이대로 괜찮을까? 1 file 2019.05.17 김이현 330
2차 북미정상회담, 평화를 위한 발걸음 file 2019.03.04 김주혁 345
5.18 망언 3인방과 추락하는 자유한국당 file 2019.03.04 정민우 349
미세먼지, 넌 어디에서 왔니? file 2019.04.09 이승민 351
저출산 문제,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9.03.26 강민성 355
끝나지 않는 싸움... 쌍용양회를 향한 사투 file 2019.04.01 임승혁 356
그리는 상표, 로고는 왜 필요할까? file 2019.03.26 모유진 359
인공지능과 머신러닝, 그게 정확히 뭐죠? 2019.04.29 박수혁 359
'오지'는 속도 이제는 5G 시대 file 2019.04.24 나어현 362
게임을 죽이는 게임산업진흥법은 語不成說, 게이머들 "이제는 바뀌어야 된다" 2019.03.25 정민우 364
변화와 격동 속의 인공지능 시대, 어떻게 해야 할까? file 2019.03.28 조원준 382
다문화 가정의 증가, 혼혈을 어떻게 바라보고 있나 2019.05.02 박경주 385
뉴질랜드 모스크 사원 테러, 어떻게 된 것인가? file 2019.03.29 배연비 386
청소년도 쉽게 보는 심리학: ③죄수의 딜레마 2019.04.01 하예원 388
유기질 폐기물이 에너지 자원으로? file 2019.02.28 서민석 392
현실로 다가온 미래 기술 file 2019.04.22 박현준 400
딜레마에 빠진 청와대 국민청원,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9.02.27 남홍석 404
남북한 정치 차이 과연? 2019.03.27 최가원 405
고 김용균, 비정규직의 안타까운 죽음을 애도하다 file 2019.01.28 최경서 407
전기자동차, 떠오르는 이유는? 1 file 2019.03.25 김유민 409
시원한 걸 원해? 노치, 구멍 없는 풀 스크린 스마트폰 file 2019.04.30 홍창우 413
카타르, 고립되다? file 2019.03.18 이솔 415
야스쿠니 신사에 묶여있는 대한의 왕자, 홍영군 이우 1 file 2019.04.01 남서현 417
같은 약인데도 보험 적용이 되지 않아 약값만 천만원...보험 급여 확대 호소한 국민청원 file 2019.03.04 나하연 420
신에너지와 재생에너지 파헤쳐보기 file 2019.04.08 서민석 425
'5·18은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역사'··· 거리로 나온 시민들 file 2019.03.04 김사랑 430
개발과 교육은 반비례? 위험에 노출된 아이들 file 2019.03.05 한가을 435
식민주의가 낳은 피해자들, 로힝야족 file 2019.04.19 이서준 437
낙태를 둘러싼 찬반대립, 무엇이 적절한가 file 2019.03.04 조아현 440
'있어빌리티'는 이제 그만 file 2019.05.07 신아림 441
한반도 문제의 판이 커진다? - 북러 정상회담과 중국의 반응 file 2019.05.02 맹호 44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7 Next
/ 37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