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Review 2008,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란?

by 9기이호찬기자 posted Nov 19, 2018 Views 280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경제 기사들을 보다 보면 '서브 프라임 모기지 사태'가 자주 언급된다. 그렇다면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란 무엇일까?

  

서브 프라임 모기지 사태(Subprime mortgage crisis)?

2008년, 미국의 초대형 모기지론 대부업체들이 파산하면서 시작된, 미국뿐만이 아닌 국제금융시장에 신용 경색을 말한다. (*서브프라임 모기지: 주택 담보 대출에서 심사에 통과하지 못하거나 신용등급이 낮은 사람들을 위한 주택저당대출)


폭탄 돌리기의 시작

사건의 시작은 얼어붙은 경제를 살리기 위한 조지 부시 대통령의 저금리, 주택 소유 장려 정책에서부터 시작된다. 주택 소유 장려 정책에 따라 서민들은 주택을 사기 위한 충분한 돈이 없어도 주택을 구매할 수 있게 됐고 이는 부동산의 수요를 증가시켜 부동산 가격이 증가하게 됐다. 은행들은 더 많은 대출을 해주기 위해 더 많은 자금이 필요했고 은행은 개인대출자의 채권을 다른 은행에 양도하였다. 이때 유동화 전문회사 SPC MBS라는 상품을 만들었다. 그들은 MBS를 또 다른 투자은행에 팔았고 투자은행은 열 개의 MBS를 기반으로 CDO라는 파생상품을 만들었다. 이렇게 만들어진 CDO는 또 다른 CDO를 만들어냈다. CDO라는 상품의 인기는 너무 높아 끝내 공급은 수요를 따라가기 어려울 지경이었다. 결국 은행들은 신용도가 낮은 서브프라임에게도 돈을 빌려주기 시작했다. 이는 주택저당대출 시장에서 서브프라임의 비율을 크게 높였다.ㅇㅇㅇ.jp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9기 이호찬 기자]


AAA등급의 비밀

이렇게 만들어진 CDO는 너무나 복잡하게 이루어져 있어 안정성을 파악하기 어려웠다. 이렇게 복잡하게 나누어진 CDO의 안정성을 파악할만한 곳은 신용평가기관밖에 없었다. 하지만 신용평가원들은 은행들에게 거액의 돈을 받고 아무렇게나 AAA등급을 만들어냈다.


폭발

CDO라는 거대한 파생상품의 원천은 서브프라임 모기지였기때문에 주택이 하락세로 들거나 금리가 인상되기만 해도 무너지는 건 순식간이었다. 2007년 한해 사이에 집값은 10%나 하락한다. 집값이 하락함과 동시에 금리가 인상되고 서브 프라임 등급의 사람들에게서 대출이자가 연체가 증가했다. 시간이 지나자 대출상환 포기가 증가하였다. 결국 미국 2위의 서브프라임 모기지 대출 회사인 New Century Financial(뉴센츄리 파이낸셜)의 파산 신청을 시작으로 미국의 대형 금융사, 증권회사의 파산이 이루어졌다. 이는 세계 경제시장에까지 영향을 주어 세계금융위기까지 이어지게 되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경제부=9기 이호찬 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45208
뜨겁게 불타올랐던 133일의 끝, 마침내 봄이 오다 1 file 2017.03.21 4기류지현기자 56278
진실을 숨기는 학교와 언론사···그 내막을 밝히다. 7 file 2017.02.11 서상겸 44670
소년법 폐지를 둘러싼 찬반 양론, 소년 범죄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 1 file 2018.01.02 이지현 38170
청소년들의 언어사용 실태 5 file 2016.10.25 김나연 36678
청소년 언어문제 , 욕설문제 해결이 우선 file 2014.07.27 이동우 35049
문이과 통합교육과정에 따른 문제점 2 file 2016.03.25 조해원 31530
환경부의 층간소음 해결책..쓸모있나? file 2015.02.10 이광제 28943
대한민국 인구의 충격, 놓쳐버린 골든타임 3 file 2015.08.24 김동욱 27923
2015년, 마침내 해방을 이루다 3 file 2015.02.24 황혜준 25063
[취재파일]대구황산테러사건 16년, 그리고 태완이법 file 2015.02.25 김종담 24961
공정무역의 가면을 쓴 불공정 무역 4 file 2016.09.25 노태인 24332
핸드폰 수거, 학생의 인권침해인가? 10 file 2016.05.28 임지민 24253
2018년 초,중,고 수학시간 계산기 사용 허용 file 2015.03.19 최재원 24025
저렴한 가격에 교복사고 사랑을 나눠요! 3 file 2015.02.26 김민주 23991
다시 재현 된 우리 민족의 역사, 전주 3·13 만세운동 file 2015.03.25 김진아 23821
청소년 투표권, 당신의 생각은 어떠한가요? 12 file 2017.01.17 신호진 23603
손목만 잡아 당긴 것은 성추행인가 file 2015.03.19 김동욱 23583
무심코 던진 돌에 개구리 맞아 죽는다 2014.07.31 1677 23339
청소년 흡연, 치명적인 독 file 2014.07.31 이가영 23310
[현장취재] 서울의 관광안내소는 오늘도 움직인다 8 file 2015.02.07 최윤정 22608
학생들이 '직접' 진행하는 어린이날 행사열려 3 file 2015.05.05 박성은 22355
청소년들의 비속어 사용,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file 2017.10.30 주진희 21690
대한민국의 미래, 청소년들은 실질적인 정치교육을 받고있는가? 5 file 2015.03.25 이원지 21578
갈수록 줄어드는 청소년 정치 관심도...선거가 언제죠? 12 file 2016.02.19 박소윤 21551
학생의 안전을 위협하는 골프장 건설 4 file 2015.03.17 김다정 21498
서울여중, 활기 찬 봄의 향연 속 백일장/사생대회 실시 1 file 2015.05.21 변유진 21214
CGV 좌석차등제, 영화관 좌석에 등급이 웬말인가 5 file 2016.03.20 정현호 21027
독도를 위해 할 수 있는 일 3 file 2016.03.20 정아영 20843
세상에 사랑을 퍼뜨릴 홀씨 서포터즈, 그 발대식 현장으로! 2 file 2015.02.23 김다윤 20765
은여울 역사동아리, 서대문형무소에 가다 1 file 2015.05.24 이세령 20757
물의 하수 처리과정을 살펴볼까요? 6 file 2015.11.01 홍다혜 20653
졸업식 현장 그곳을 취재하다. 2 file 2015.02.26 이도경 20053
9시 등교제,9시 '하원'제로.. 2014.09.20 최아연 19713
화장하는 청소년들 4 file 2016.04.24 신수빈 19593
과연 9시등교 좋은 것일까 안 좋은것일까? 2 2014.09.27 김민성 19502
반려동물에서 한순간에 유기동물로..대한민국 유기동물의 현주소 1 file 2015.02.26 신정은 19189
"여주인님으로 모신다면.." 미성년자 상대 페이스북 변태행위 심각 15 file 2016.02.22 김현승 19164
여전한 아동노동착취의 불편한 진실 2 file 2016.09.24 노태인 19129
9시 등교, 확실한가 2014.09.29 오선진 19099
[단독]대구황산테러사건 '태완이법' 4월 임시국회 통과 불발 1 file 2015.05.06 김종담 19024
밑 빠진 독에 9시 등교 붓기 file 2014.09.06 박정언 18998
조국 청문회가 남긴 숙제는? file 2019.09.20 정예람 18883
9시 등교, 갈등의 기로에 있지만 보안한다면 최고의 효과 2014.09.25 김신형 18754
[단독]탈핵을 위한 청소년들의 9박 10일간의 일주, 성공리에 마쳐 2 file 2015.04.30 김종담 18687
자칭 언론사? 정보화 시대와 우리의 과제 2 file 2015.10.25 김진아 18587
[현장취재] 고등학생, 미래를 거닐다. 2015 YDMC 전공탐색의 날 열려...... 1 file 2015.02.07 최재원 18568
9시등교, 개선이 필요하다. 2014.09.04 이세영 1820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4 Next
/ 44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