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비타민씨! 남북 공동 번영을 부탁해"

by 8기유하은기자 posted Nov 16, 2018 Views 338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11일 오후 제주국제공항에서 공군 장병들이 북한에 보낼 제주산 감귤을 공군 C-130 수송기에 싣고 있다.  정부는 지난 9월 평양정상회담 당시 북한이 송이버섯 2t을 선물한 것에 대한 답례로 제주산 감귤 200t을 12일까지 양일에 걸쳐 북으로 보낸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 제공=국방부]


지난 11일 정부는 감귤 200톤을 북측에 전달한다고 밝혔다. 최고의 당도와 품질을 자랑하는 제주도 서귀포산 감귤 중에서도 당도가 높은 것들을 선별하여 10kg짜리 박스 2만 개에 나누어 담아 우리 군 수송기로 운송하였다. 일각에서는 대북제재 위반이다.’ ‘미군의 검색을 피하기 위해 육로를 통해 군 수송기로 운반하였다.’ 혹은 국내 귤 값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확인되지 않은 루머가 퍼지고 있다. 한국당에서는 대규모 물자 반출로 보고, 대북제재 공조에 균열을 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통일부 관계자는 대북제재와는 무관하다 입장을 내고 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평양으로 보내는 귤은 9월 평양 정상회담 때 북측이 송이버섯 2톤을 선물한 데 대한 감사의 표시로 남측이 답례하는 것뿐이라고 밝히며 귤에 얽힌 가짜 뉴스들의 가능성에 대해 일축하였다.

 

이러한 설왕설래를 두고 정부는 그저 평양정상회담에 대한 답례라고 밝혔지만 한국당을 중심으로 귤 박스에 귤 외에 더 많은 정치적 의미들이 들어 있을 것이라는 의혹의 눈길들을 쏟아 내고 있다. 홍준표 전 대표는 군 수송기로 북에 보냈다는 귤상자 속에 귤만 들어 있다고 믿는 국민들이 과연 얼마나 되겠습니까? 이미 그들은 남북 정상회담을 대가로 수억 달러를 북에 송금한 전력도 있습니다.””라며 자신의 트윗에 음모론을 제기하였다. 이에 대해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대선 후보까지 한 사람이 유언비어를 유포할 수 있냐며 정색하며 비난하였다. 박지원 평화 민주당의원도 차라리 귤을 보내는 것에 반대하시라이는 얄팍한 의혹으로 국민을 현혹시키려는 꼼수라며 홍준표 전 대표를 비난하였다.

 

평양정상회담 당시 김 위원장으로부터 선물 받은 자연산 송이버섯 2톤은 북한에서도 최상급으로 평가받는 함경북도 칠보산이 그 산지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추측된다. 그리고 그 버섯은 아직 고향 땅을 밟아 보지 못한 미상봉 이산가족들에게 좋은 추석선물이 되었다. 그에 반해 이번 감귤선물은 그에 훨씬 미치지 못하는 가격의 선물이지만 북한 주민들이 평소 맛보기 어려운 남쪽 과일이고, 지금이 제철이라 북에도 좋은 선물이 될 것임이 틀림없을 것이다. 삼천리 반도의 땅에서 심어 거둔 신토불이 우리 농산물조차 서로 선물하고 나누어 먹는 일로 이렇게 정치권이 분열하고 서로 다른 목소리를 내는 것을 국민들은 과연 어떤 시각으로 바라보고 있을까?

 

지난 20102월 제12차 감귤 북한보내기운동 이후 중단되었다가 다시 재개된 이번 감귤선물에 대해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제주 세계평화의 섬 지정 13주년을 맞아 제주 감귤의 비타민 C 외교를 강조하며 한반도 평화를 위한 마중물로 활용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원희룡 지사의 기대와 바람처럼 이번 우리 정부의 귤 선물이 김 위원장의 답방을 촉진하고 남북한이 공동번영으로 나아가는데 좋은 밑거름이 되길 기대한다. 비타민씨남북 공동 번영을 부탁해.


[대한민국청소년기자 정치부=8기 유하은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42483
뜨겁게 불타올랐던 133일의 끝, 마침내 봄이 오다 1 file 2017.03.21 4기류지현기자 56262
진실을 숨기는 학교와 언론사···그 내막을 밝히다. 7 file 2017.02.11 서상겸 44621
소년법 폐지를 둘러싼 찬반 양론, 소년 범죄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 1 file 2018.01.02 이지현 37519
청소년 언어문제 , 욕설문제 해결이 우선 file 2014.07.27 이동우 34753
청소년들의 언어사용 실태 5 file 2016.10.25 김나연 33882
문이과 통합교육과정에 따른 문제점 2 file 2016.03.25 조해원 31309
환경부의 층간소음 해결책..쓸모있나? file 2015.02.10 이광제 28892
대한민국 인구의 충격, 놓쳐버린 골든타임 3 file 2015.08.24 김동욱 27846
2015년, 마침내 해방을 이루다 3 file 2015.02.24 황혜준 25006
[취재파일]대구황산테러사건 16년, 그리고 태완이법 file 2015.02.25 김종담 24921
2018년 초,중,고 수학시간 계산기 사용 허용 file 2015.03.19 최재원 23985
공정무역의 가면을 쓴 불공정 무역 4 file 2016.09.25 노태인 23961
저렴한 가격에 교복사고 사랑을 나눠요! 3 file 2015.02.26 김민주 23959
핸드폰 수거, 학생의 인권침해인가? 10 file 2016.05.28 임지민 23919
다시 재현 된 우리 민족의 역사, 전주 3·13 만세운동 file 2015.03.25 김진아 23795
손목만 잡아 당긴 것은 성추행인가 file 2015.03.19 김동욱 23543
청소년 투표권, 당신의 생각은 어떠한가요? 12 file 2017.01.17 신호진 23492
무심코 던진 돌에 개구리 맞아 죽는다 2014.07.31 1677 23293
청소년 흡연, 치명적인 독 file 2014.07.31 이가영 23254
[현장취재] 서울의 관광안내소는 오늘도 움직인다 8 file 2015.02.07 최윤정 22591
학생들이 '직접' 진행하는 어린이날 행사열려 3 file 2015.05.05 박성은 22326
대한민국의 미래, 청소년들은 실질적인 정치교육을 받고있는가? 5 file 2015.03.25 이원지 21535
학생의 안전을 위협하는 골프장 건설 4 file 2015.03.17 김다정 21478
갈수록 줄어드는 청소년 정치 관심도...선거가 언제죠? 12 file 2016.02.19 박소윤 21424
서울여중, 활기 찬 봄의 향연 속 백일장/사생대회 실시 1 file 2015.05.21 변유진 21191
CGV 좌석차등제, 영화관 좌석에 등급이 웬말인가 5 file 2016.03.20 정현호 20934
세상에 사랑을 퍼뜨릴 홀씨 서포터즈, 그 발대식 현장으로! 2 file 2015.02.23 김다윤 20737
은여울 역사동아리, 서대문형무소에 가다 1 file 2015.05.24 이세령 20733
물의 하수 처리과정을 살펴볼까요? 6 file 2015.11.01 홍다혜 20543
독도를 위해 할 수 있는 일 3 file 2016.03.20 정아영 20434
졸업식 현장 그곳을 취재하다. 2 file 2015.02.26 이도경 20026
청소년들의 비속어 사용,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file 2017.10.30 주진희 19952
9시 등교제,9시 '하원'제로.. 2014.09.20 최아연 19693
화장하는 청소년들 4 file 2016.04.24 신수빈 19521
과연 9시등교 좋은 것일까 안 좋은것일까? 2 2014.09.27 김민성 19483
반려동물에서 한순간에 유기동물로..대한민국 유기동물의 현주소 1 file 2015.02.26 신정은 19166
9시 등교, 확실한가 2014.09.29 오선진 19084
"여주인님으로 모신다면.." 미성년자 상대 페이스북 변태행위 심각 15 file 2016.02.22 김현승 19083
[단독]대구황산테러사건 '태완이법' 4월 임시국회 통과 불발 1 file 2015.05.06 김종담 19005
밑 빠진 독에 9시 등교 붓기 file 2014.09.06 박정언 18978
조국 청문회가 남긴 숙제는? file 2019.09.20 정예람 18784
9시 등교, 갈등의 기로에 있지만 보안한다면 최고의 효과 2014.09.25 김신형 18737
여전한 아동노동착취의 불편한 진실 2 file 2016.09.24 노태인 18721
[단독]탈핵을 위한 청소년들의 9박 10일간의 일주, 성공리에 마쳐 2 file 2015.04.30 김종담 18663
[현장취재] 고등학생, 미래를 거닐다. 2015 YDMC 전공탐색의 날 열려...... 1 file 2015.02.07 최재원 18551
자칭 언론사? 정보화 시대와 우리의 과제 2 file 2015.10.25 김진아 18546
9시등교, 개선이 필요하다. 2014.09.04 이세영 1817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4 Next
/ 44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