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09.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경제학이多 - 미시경제학과 거시 경제학

by 8기김민우기자 posted Oct 15, 2018 Views 63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모든 경제학의 근간이자 경제학에서 빼놓을 수 없는 카테고리인 미시와 거시 경제학은 경제학의 대들보 같은 존재이다. 미시경제학은 경제적 의사결정의 주체인 가계, 기업, 생산요소의 공급자 상호 간의 관계, 시장의 행위자를 대상으로 삼는다. 반대로, 거시경제학은 경제 전체를 여러 부분으로 나누어, 모든 재화와 용역을 집계하고 그 총합을 대상으로 삼는다.

 

  미시경제학은 개별 가계가 어떻게 소비하고, 개별 기업이 어떤 방식으로 생산하느냐에 대한 의사결정과 그 결과가 어떻게 상호작용하는지, 그리고 이러한 경제행위가 후생에 미치는 효과를 탐구하는 분야이다. 미시경제학은 기본적으로 경제 주체의 합리성을 전제하고 있다. 우리가 알고 있는 경제 주체는 이기적으로 자신의 이익을 추구한다는 전제이다. , 호모 이코노미쿠스(homo economicus)는 정서적, 감정적 요소는 배제하고 오직 물질에 대한 끝없는 욕망에 따라서 판단한다. 그러나 현실 세계의 자원이 한정적이기 때문에, 효율적으로 배분하는 것이 가능한 것이다.

 

  거시경제학은 가격 중심적 입장에서 경제를 보는 것이 아니라, 국가 경제적 입장에 서서 소득 ·소비 ·저축 ·투자 ·고용 등 전체적으로 측정하는 총량개념을 통해 이들 사이에 연결되는 원리를 규정한 이론을 말한다. 거시경제학에서 취급되는 모든 총체적 수량은 소득과 관계를 맺는다. 그러다 보니 이를 소득분석이라고도 한다. 이처럼 거시이론은 사회적 총공급과 총수요는 개별적인 수요와 공급의 관계와 같이 가격 측면 관점에서 분석할 수 없으므로 소득수준에 의존하며, 각각의 개체에 적용되는 원리가 경제 전반에 그대로 적용될 수 없다고 보기 때문에 등장한 것이다.


이미지.jp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8기 김민우기자]


  미시와 거시를 구분하는 것에 대해서 많은 사람이 규모라고 생각하기 쉽다. 실제로 미시(micro)는 매우 작다는 것을 의미하며, 거시(macro)는 거대하다는 의미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미시와 거시를 구분하는 것은 규모가 아닌 주체이다. 작고 세세하게(micro) 경제를 보기 때문에 미시이고, 총체적으로 크게(macro) 보기 때문에 거시이다. 따라서 미시와 거시의 구분은 규모보다도 개별적으로 보느냐 총체적으로 보느냐의 차이에 있다. 예를 들어 삼성이나 현대와 같은 기업의 생산 규모는 웬만한 국가의 총체적인 생산 수준과 유사하다. 이렇게 규모로만 보면 국가만큼의 생산을 하기에 거시라고 보기 십상이지만, 이는 기업이라는 주체를 보았기에 미시 경제학인 것이다.

 

  과거 미시경제학만 존재하던 시기를 거쳐 점차 거시적 관점의 중요성이 주목받으면서 한동안 거시 경제학의 전성기가 유지되었다. 그러나 최근에 와서는 거시 경제적 정책보다는 미시 경제적 정책이 더 중요하게 인식되고 있는데, 이는 국제 경제의 흐름 변화와 맞물려서 최근에 대두되고 있다. 이처럼 두 개의 경제학은 서로 대립하는 관계에 있는 것처럼 느껴지기도 하지만 서로의 부족한 점을 메꿔주고 도와주는 일종의 상호 보완적 관계라는 것을 의미하고 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경제부=8기 김민우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13863
뜨겁게 불타올랐던 133일의 끝, 마침내 봄이 오다 1 file 2017.03.21 4기류지현기자 54807
진실을 숨기는 학교와 언론사···그 내막을 밝히다. 7 file 2017.02.11 서상겸 42219
청소년 언어문제 , 욕설문제 해결이 우선 file 2014.07.27 이동우 26221
환경부의 층간소음 해결책..쓸모있나? file 2015.02.10 이광제 24557
대한민국 인구의 충격, 놓쳐버린 골든타임 3 file 2015.08.24 김동욱 23830
[취재파일]대구황산테러사건 16년, 그리고 태완이법 file 2015.02.25 김종담 23007
다시 재현 된 우리 민족의 역사, 전주 3·13 만세운동 file 2015.03.25 김진아 22047
2018년 초,중,고 수학시간 계산기 사용 허용 file 2015.03.19 최재원 21762
2015년, 마침내 해방을 이루다 3 file 2015.02.24 황혜준 21702
저렴한 가격에 교복사고 사랑을 나눠요! 3 file 2015.02.26 김민주 21419
손목만 잡아 당긴 것은 성추행인가 file 2015.03.19 김동욱 21302
문이과 통합교육과정에 따른 문제점 2 file 2016.03.25 조해원 21108
[현장취재] 서울의 관광안내소는 오늘도 움직인다 8 file 2015.02.07 최윤정 21102
학생들이 '직접' 진행하는 어린이날 행사열려 3 file 2015.05.05 박성은 20735
무심코 던진 돌에 개구리 맞아 죽는다 2014.07.31 1677 20229
청소년 흡연, 치명적인 독 file 2014.07.31 이가영 19888
서울여중, 활기 찬 봄의 향연 속 백일장/사생대회 실시 1 file 2015.05.21 변유진 19731
세상에 사랑을 퍼뜨릴 홀씨 서포터즈, 그 발대식 현장으로! 2 file 2015.02.23 김다윤 19084
은여울 역사동아리, 서대문형무소에 가다 1 file 2015.05.24 이세령 19041
대한민국의 미래, 청소년들은 실질적인 정치교육을 받고있는가? 5 file 2015.03.25 이원지 18948
졸업식 현장 그곳을 취재하다. 2 file 2015.02.26 이도경 18589
과연 9시등교 좋은 것일까 안 좋은것일까? 2 2014.09.27 김민성 18412
9시 등교제,9시 '하원'제로.. 2014.09.20 최아연 18386
학생의 안전을 위협하는 골프장 건설 4 file 2015.03.17 김다정 18112
청소년 투표권, 당신의 생각은 어떠한가요? 12 file 2017.01.17 신호진 17927
9시 등교, 확실한가 2014.09.29 오선진 17923
반려동물에서 한순간에 유기동물로..대한민국 유기동물의 현주소 1 file 2015.02.26 신정은 17685
9시 등교, 갈등의 기로에 있지만 보안한다면 최고의 효과 2014.09.25 김신형 17649
밑 빠진 독에 9시 등교 붓기 file 2014.09.06 박정언 17597
[단독]대구황산테러사건 '태완이법' 4월 임시국회 통과 불발 1 file 2015.05.06 김종담 17578
[현장취재] 고등학생, 미래를 거닐다. 2015 YDMC 전공탐색의 날 열려...... 1 file 2015.02.07 최재원 17171
[단독]탈핵을 위한 청소년들의 9박 10일간의 일주, 성공리에 마쳐 2 file 2015.04.30 김종담 17157
핸드폰 수거, 학생의 인권침해인가? 10 file 2016.05.28 임지민 16803
자칭 언론사? 정보화 시대와 우리의 과제 2 file 2015.10.25 김진아 16741
9시등교, 개선이 필요하다. 2014.09.04 이세영 16568
누구에 의한, 누구를 위한 9시 등교인가 2014.09.30 권경민 16467
국가보훈처, 제4회 애국가 부르기 UCC 공모전 개최 file 2015.09.09 온라인뉴스팀 16462
학생들을 위한 교육시스템이 정착되길 바라며... 2 2015.02.08 홍다혜 16435
9시등교 아싸! 2014.09.24 박승빈 16366
갈수록 줄어드는 청소년 정치 관심도...선거가 언제죠? 12 file 2016.02.19 박소윤 16189
아동 살인 공소시효 폐지법 '태완이법' 1소위 통과 [종합] 1 file 2015.07.21 김종담 16074
봄바람과 함께 떠나는 문학기행 file 2015.05.25 정영우 15913
대안 문화에서 미숙한 문화로 2014.07.31 조민지 15824
따뜻한 봄날 피크닉, 그 뒤에 남은 쓰레기들 4 2015.05.24 신정은 15754
고양시 어린이, 청소년 공모사업 심의 현장 file 2015.03.02 서다예 15655
9시 등교, 누구를 위한 것인가 file 2014.09.25 이지원 15579
[현장취재] 나눔의 참뜻을 배울 수 있었던 지난 2개월, 그 끝을 함께 장식하다 1 file 2015.03.03 최윤정 15566
청소년 언어문화, 이대로 괜찮은가? 2014.07.27 장은영 1554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5 Next
/ 35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