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누구에 의한, 누구를 위한 9시 등교인가

by annakkm posted Sep 30, 2014 Views 1760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누구에 의한, 누구를 위한 9시 등교인가

 경기도 교육청이 29일 18시 파악한 결과 도내의 약 88.9%의 초중고교가 9시 등교에 참여하는 것으로 밝혔다. 9시 등교 추진의 목적은 가족과 함께하는 아침식사, 바람직한 수면습관 들이기, 학교교육만으로 학생의 꿈을 이루고 진학·진로가 가능할 수 있도록 공교육의 정상화 등으로 현대 청소년들의 문제점을 보완하기 위해서이지만 이에 반발하는 목소리가 더 거센 듯 하다.

 9시 등교를 반대하는 도내 청소년들과 학부모들의 말에 따르면 9시 등교 정책은 위의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고 한다. 도내 중학교를 다니는 A양은 "늦게 기상할 수 있기 때문에 더욱 늦게 자는 학생들이 많을 것이다" 라며 9시 등교가 학생들의 수면습관을 바로잡을 수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다수의 학원에서는 '새벽반'을 만들어 등교 전에 학생들이 학원에서 수업을 들을 수 있도록 한다. 이 문제는 특히 맞벌이 부부의 경우에게 걸림돌이 되는데 등교 시간이 한 시간 연기됨에 따라 자녀가 혼자 있어야 하는 시간이 늘어나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9시 등교 정책으로 가장 불안해하는 이는 이번 수능을 앞둔 수험생으로 혼란을 겪고 있다고 한다.

 이처럼 정책의 목적의 불실현에 반발한 학생 및 학부모들이 70% 이상에 달함에도 불구하고 경기도 교육청은 정책을 시행했는데 이에 대한 반발 또한 크다. 도내 중학생의 자녀를 두고 있는 학부모는 "의견을 수용하지도 않고 무시한 채 정책을 시행하는 것은 불합리하다"며 "이것은 학생과 학부모의 인권을 침해하는 것 아니냐"라며 이에 대한 불만을 표했다.

 9시 등교 정책이 독일지 득일지 아직 현실적으로 밝혀지지 않은 상황이지만 현재로 보아 우리나라 교육에 큰 타격을 가할 것으로 보인다. 시행하기까지, 시행한 후로도 '탈'이 날 것 같은 9시 등교. 불만을 토하는 거센 반발의 목소리를 잠재우기 위해 교육청은 9시 등교의 효과를 증명하고 정책 연구를 하루 빨리 실행해야 할 것이다.

-대한민국청소년인턴기자 권경민

anna_kkm@naver.com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45308
트럼프 입시부정? 연이은 조카의 폭로 new 2020.07.13 조은우 68
코로나 상황 속에서 등교 수업 newfile 2020.07.13 손혜빈 86
폐의약품 올바른 분리배출 방안, 사람들은 알고 있나? 2020.06.29 서지은 133
G- 경제 국제기구의 종류에는 무엇이 있는가? file 2020.06.29 윤영주 150
코로나 자가격리 위반자에 대한 대응 file 2020.06.29 임지안 153
스쿨존, 과연 정말 안전할까? 2020.06.29 이수미 180
'어린이 다발성 염증 증후군', 코로나19에 이은 새로운 위협 file 2020.06.26 이다은 183
전두환, 노태우 동상 철거, 그 이유는? file 2020.06.24 이가빈 187
한국전쟁 70주년인데...20일간의 일촉즉발 남북 관계 file 2020.06.26 김대훈 192
'웰컴 투 비디오' 운영자 손씨, 구속 2개월 연장...7월 범죄인 인도심사 추가 심문 file 2020.06.25 김수연 195
6.25 D-DAY, 국민들 우려대로 전쟁 일어날까? file 2020.06.29 임지안 197
세상은 멈추지 않는다 file 2020.06.26 정미강 213
누군가의 대변이 치료제가 될 수 있다? 2020.06.18 박혜린 214
전국 학생들이라면 모두 받을 수 있는 '농산물 꾸러미' file 2020.06.29 하늘 226
공기업의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청원, 하루 사이 20만 돌파 file 2020.06.29 박채니 237
소년법 개정되나? file 2020.06.19 이지우 247
저가항공사들의 반란? 1 2020.06.01 이혁재 255
트럼프 대통령, 중국을 향한 거침없는 비난 file 2020.06.09 김서원 258
교과서 속 부정확한 성(性) 지수 교체 시급 file 2020.06.02 박지훈 263
'전 국민 고용보험시대'의 시작 file 2020.05.26 박병성 264
학생들이 지금 ‘공허한 메아리’를 듣고 있다고? file 2020.05.27 최유진 266
등교개학 이후, 학교 VS 코로나-19 2020.06.16 홍승우 270
PK8303의 추락. 이유와 결과 2020.06.10 이혁재 278
청와대, "5월 13일부터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준비" file 2020.05.04 박가은 282
멈추지 않는 코로나19, 더이상 지체할 수 없는 등교 개학 file 2020.06.01 박소명 283
코로나로 인한 여행 file 2020.06.08 양소은 283
'강제징용' 일본의 뻔뻔한 태도 2020.06.10 조은우 289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소소하지만 확실한 노력' file 2020.05.26 박아연 293
체포 과정에서 용의자를 질식사하게 한 미국 경찰, 그리고 이어진 '플로이드 사망 시위' file 2020.06.02 김가희 293
대한민국 정부 핀란드에 방역 노하우 전하다 file 2020.04.27 신동민 295
코로나 이후 떠오르는 '언택트' 산업 2020.06.01 신지홍 301
일본과 우리의 코로나19 대응 차이 2020.06.01 이다진 301
방위비협상, 아직도 현재 진행 중 file 2020.04.27 윤영주 305
그날을 기억하다 file 2020.05.21 최유림 305
365일 우리와 함께 하는 화학물질 file 2020.05.06 이유정 313
생활 방역 시대, 청소년이 가져야 할 마음가짐 file 2020.05.04 서하연 317
미국과 중국의 패권 경쟁에 놓인 홍콩 1 file 2020.05.26 신지윤 317
한국 최초 기관단총 K1A 2020.05.27 이영민 321
한국의 조용한 축제 제21대 총선 file 2020.05.18 이가빈 323
꿈의 직장, 인천공항 ‘정규직 전환 논란’ file 2020.06.25 유시온 323
역대로 일 안하는 20대 국회... 끝까지 자기 몫은 챙겼다? file 2020.05.26 김대훈 328
논란의 중심 배달의민족 file 2020.04.27 박채니 339
코로나 아직 끝나지 않았다, 생활 속 거리두기 함께 하기 file 2020.05.12 임효주 340
미성년자, 성범죄의 가해자가 되는 시대 2 file 2020.05.26 오주형 340
정의연은 과연 누구를 위한 단체인가? file 2020.06.23 이예빈 340
온라인 개학 한 달, 등교개학은 언제쯤? 1 file 2020.05.11 홍승우 341
끊이지 않는 아동 성범죄, 사회는 강력한 처벌을 원한다 2020.05.04 한채연 344
장·차관 세비 30%반납에 이어 국회도 반납 릴레이 1 file 2020.03.30 김다인 34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4 Next
/ 44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