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밑 빠진 독에 9시 등교 붓기

by 2기박정언기자 posted Sep 06, 2014 Views 1899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밑 빠진 독에 9시 등교 붓기
    - 민주개혁 실천에 나선 경기교육감, 시작된 정책


SSI_20140826173615_V_99_20140827040708.j
▲ "88.9%에 다다른 정책 시행, 여전히 엇갈리는 의견들"
(사진 출처 : http://www.seoul.co.kr/)

민주 개혁을 꿈꾸는 진보적인 성향의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의 새로운 시도, 9시 등교제가 지난 25일 시작됐다.
경기도교육청이 추진한 이 제도에 도내 2250개 학교 중 2001개교가 참여하고 있다. 학생들에게 더 나은 수면권과 건강권을 보장하고자 도입된 9시 등교제에 대한 의견은 매우 다양하다. 학생의 기본적인 수면권과 건강권을 보장하고, 가족들과 여유롭게 아침식사를 하고 등교할 수 있어 이에 찬성하는 학부모들과 학생들도 많다. 경기도 'ㄷ'고등학교의 학생 박**양은 "장거리 등교를 하는 입장으로서 9시 등교는 대환영이다. 평소 6시 이전에 일어나는 경우가 많은데, 이젠 7시쯤 일어나도 되니 한결 마음이 놓이고 여유로워졌다." 고 전했다. 하지만 이에 맞서 학교현장의 현실과 맞벌이 부부의 고충을 고려하지 않고, 광범위한 의견수렴이 진행되지 않았다는 등 반발이 거세다. 학부모단체 공교육살리기학부모연합은 "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실험정책을 중단하라"고 주장하고, 경기지역 통학버스를 운영하는 경기도마을버스운송사업조합 학생통학 분과위원회도 자신들의 생존권이 위협받고 있다며 시위를 하고 있다. 이처럼 9시 등교에 대한 의견들이 학교의 담장을 넘어서고 있다. 
우리에게 새로운 과제가 생겼다. 바로 9시 등교제의 문제점과 후유증들을 감싸안고 나아갈 개선책을 생각해내고, 되도록이면 빠른 시일 내에 그 개선책을 현 정책에 반영하는 것이다. 정책 실시의 당사자인 학생들과 교사들의 9시 등교에 대한 다양한 의견 속에 그 개선책이 숨어있다. 수업시간 수를 줄이는 것, 이것이 그 해답이다. 네덜란드의 학생들은 몇년 전 자발적으로 오후 4시까지의 의무수업을 원한다는 시위를 벌였고, 이 제도의 본보기인 독일은 오후 1시가 대부분의 학생들이 하교하는 시간이다. 그들의 대부분은 평소 자신의 일을 여유롭게 진행하며 행복한 학교생활을 하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최 교사는 9시 등교가 학생들에게 오히려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며 차라리 수업시간 수를 조금이라도 줄여 학생들에게 자발적으로 무엇인가 해나갈 수 있는 시간을 보장해주는 것이 그들에게 더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도교육청은 9시 등교제를 가지고 '연목구어(緣木求漁)'하기 보다는 우리나라 학생들이 가지고 있는 근본적인 문제들을 해결할 제도를 마련할 필요가 있다. 교육청과 일선 교사, 학생들만 대상으로 볼 것이 아니라 9시 등교가 향후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모든 곳에 눈을 두어야 한다. 비록 도교육청이 정책의 효과와 문제점을 보고 시정을 한다고 했으나, 그를 파악하려면 적지 않은 시간이 소모된다. 지금 이 상태로는 '아침이 있는 삶'이 보장된 학생들 뿐만 아니라 이 제도로 인해 영향 받는 사람들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제도가 절실하다.


0918b7c25ac28583fcb9b46c78abb96a.JPG
▲ 9시 등교에 대한 주변 사람들의 의견

(대부분이 9시 등교에 찬성했고, 아침자습 시간이 없어진 것일 뿐, 끝나는 시간이 평소와 별 차이가 없어 좋아하는 경향을 보였다.)

대한민국 청소년 기자단 (KYP)
인턴기자 박정언 kylie3@naver.com

(경기=박정언 기자)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전송: mail@teenet.org - 다함께 만들어 나가는 청소년 비영리 기자단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45208
코로나 상황 속에서 등교 수업 newfile 2020.07.13 손혜빈 35
폐의약품 올바른 분리배출 방안, 사람들은 알고 있나? 2020.06.29 서지은 130
G- 경제 국제기구의 종류에는 무엇이 있는가? file 2020.06.29 윤영주 150
코로나 자가격리 위반자에 대한 대응 file 2020.06.29 임지안 150
스쿨존, 과연 정말 안전할까? 2020.06.29 이수미 176
'어린이 다발성 염증 증후군', 코로나19에 이은 새로운 위협 file 2020.06.26 이다은 180
전두환, 노태우 동상 철거, 그 이유는? file 2020.06.24 이가빈 186
한국전쟁 70주년인데...20일간의 일촉즉발 남북 관계 file 2020.06.26 김대훈 191
6.25 D-DAY, 국민들 우려대로 전쟁 일어날까? file 2020.06.29 임지안 193
'웰컴 투 비디오' 운영자 손씨, 구속 2개월 연장...7월 범죄인 인도심사 추가 심문 file 2020.06.25 김수연 195
세상은 멈추지 않는다 file 2020.06.26 정미강 210
누군가의 대변이 치료제가 될 수 있다? 2020.06.18 박혜린 214
전국 학생들이라면 모두 받을 수 있는 '농산물 꾸러미' file 2020.06.29 하늘 224
공기업의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청원, 하루 사이 20만 돌파 file 2020.06.29 박채니 234
소년법 개정되나? file 2020.06.19 이지우 240
저가항공사들의 반란? 1 2020.06.01 이혁재 253
트럼프 대통령, 중국을 향한 거침없는 비난 file 2020.06.09 김서원 258
교과서 속 부정확한 성(性) 지수 교체 시급 file 2020.06.02 박지훈 261
'전 국민 고용보험시대'의 시작 file 2020.05.26 박병성 264
학생들이 지금 ‘공허한 메아리’를 듣고 있다고? file 2020.05.27 최유진 266
등교개학 이후, 학교 VS 코로나-19 2020.06.16 홍승우 268
PK8303의 추락. 이유와 결과 2020.06.10 이혁재 278
그날을 기억하다 file 2020.05.21 최유림 280
코로나로 인한 여행 file 2020.06.08 양소은 280
멈추지 않는 코로나19, 더이상 지체할 수 없는 등교 개학 file 2020.06.01 박소명 281
청와대, "5월 13일부터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준비" file 2020.05.04 박가은 282
'강제징용' 일본의 뻔뻔한 태도 2020.06.10 조은우 289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소소하지만 확실한 노력' file 2020.05.26 박아연 291
체포 과정에서 용의자를 질식사하게 한 미국 경찰, 그리고 이어진 '플로이드 사망 시위' file 2020.06.02 김가희 292
대한민국 정부 핀란드에 방역 노하우 전하다 file 2020.04.27 신동민 295
코로나 이후 떠오르는 '언택트' 산업 2020.06.01 신지홍 298
일본과 우리의 코로나19 대응 차이 2020.06.01 이다진 298
방위비협상, 아직도 현재 진행 중 file 2020.04.27 윤영주 302
365일 우리와 함께 하는 화학물질 file 2020.05.06 이유정 312
생활 방역 시대, 청소년이 가져야 할 마음가짐 file 2020.05.04 서하연 316
미국과 중국의 패권 경쟁에 놓인 홍콩 1 file 2020.05.26 신지윤 316
한국 최초 기관단총 K1A 2020.05.27 이영민 320
한국의 조용한 축제 제21대 총선 file 2020.05.18 이가빈 321
꿈의 직장, 인천공항 ‘정규직 전환 논란’ file 2020.06.25 유시온 321
역대로 일 안하는 20대 국회... 끝까지 자기 몫은 챙겼다? file 2020.05.26 김대훈 327
정의연은 과연 누구를 위한 단체인가? file 2020.06.23 이예빈 334
논란의 중심 배달의민족 file 2020.04.27 박채니 337
코로나 아직 끝나지 않았다, 생활 속 거리두기 함께 하기 file 2020.05.12 임효주 338
미성년자, 성범죄의 가해자가 되는 시대 2 file 2020.05.26 오주형 339
온라인 개학 한 달, 등교개학은 언제쯤? 1 file 2020.05.11 홍승우 340
평등하고 자유로운 나라 미국의 인종차별 file 2020.06.02 임상현 343
끊이지 않는 아동 성범죄, 사회는 강력한 처벌을 원한다 2020.05.04 한채연 344
장·차관 세비 30%반납에 이어 국회도 반납 릴레이 1 file 2020.03.30 김다인 34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4 Next
/ 44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