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2.png
시사포커스

2015년, 마침내 해방을 이루다

by 2기황혜준기자 posted Feb 24, 2015 Views 4074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취재지역 110-150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2길 22, (중학동, 일본대사관)


 구정 설 연휴 첫 날인 지난 18, 서울특별시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한 1166번째 정기 수요시위가 열렸다. 쌀쌀해진 날씨와 설 연휴 첫날임에도 불구하고,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길원옥 할머니를 비롯하여 탤런트 김영옥 외 희망나비 150여 명이 1166차 수요시위에 참가했다. 이날, 일본대사관 앞에 설치된 위안부 소녀상이 설을 맞이하여 노란색 저고리와 분홍색 치마의 설빔을 입은 모습도 눈에 띄었다.


ljh.JPG

(사진=설빔을 입은 위안부 소녀상, 기자 직접 촬영)


지난 시위들과 같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의 인사말과 경과보고로 1166번째 수요시위가 시작됐다. 설날을 맞이하여 실시된 이번 1166번째 시위에서는, 수요시위에 참가한 학생들과 시민들이 다함께 설맞이 노래를 부르며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길원옥 할머니께 세배를 하는 등 딱딱한 분위기의 이전 시위들과는 달리 훈훈하고 활기찬 모습들이 자주 목격되었다. 하지만 시위에 참여한 시민들과 학생들 모두, 마냥 웃으며 다가오는 을미년을 맞이할 수는 없었다. 이들에게는 지난 1165번의 시위에도 받지 못했지만 받아야만 하는 것이 존재했다. 하지만 이들의 요구에도 무심한 채 일본 대사관 건물의 일장기는 고요히 바람에 나부끼고 있었다.


최종.JPG

(사진=일본 대사관 건물의 일장기, 기자 직접 촬영)


지난 24,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 연구팀과 대한민국 홍보 연합 동아리 `생존경쟁`팀이 발표한 한·일 대학생 의식 조사의 결과가 공개됐다. 일본군 위안부에 대한 한·일 양국 학생들의 생각을 알아보기 위하여 실시한 일본군 위안부와 강제징용 피해자들에 대한 배상은 어떻게 생각하냐?’라는 설문의 결과는 상당히 충격적이었다. 94.4%의 한국 학생들이 일본군 위안부와 강제징용에 대해 일본의 공식 사과와 배상 필요하다고 응답한 반면 37.6%의 일본 학생들은 위 설문에 대해 일본은 이미 충분한 배상을 했다고 응답했다. 심지어 일본군 위안부에 관한 존재를 몰라 설문 조사원에게 되묻는 일본 학생도 있었다. 이에 대해 서 교수는 일본군 위안부에 이미 충분히 배상했다고 답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보아 일본의 역사왜곡 교육이 심각하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라고 전했다. 2007년 이후 세계 각국 의회에서는 일본 정부가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 책임을 지고 공식 사죄할 것을 요구하며 이 문제를 현 세대와 미레 세대에게도 교육할 것을 요구하는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일본 또한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교육의 중요성을 강조했지만, 2001년 이후 일본의 중·고교 역사 교과서는 일본군 위안부에 대한 내용이 아예 삭제하거나 불명확하게 기술하는 등, 오히려 일본이 이 문제에 대해 더 회피하려 한다는 것을 짐작할 수 있다.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해서는 반드시 일본정부는 역사 왜곡을 중단하고 일본 학생들에게 올바른 역사를 가르쳐야만 할 것이다.


i.jpg

(사진출처 = 한국일보)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우리나라 청소년들의 인식을 알아보기 위해 한국일보가 실시한 조사에서 놀라운 결과가 나왔다. 수도권 지역 중고생 61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이번 조사에서, 무려 65%의 학생들이 고노 담화를 모른다는 통계가 측정된 것이다. 이에 강정숙 성균관대 동아시아역사연구소 책임연구원은 고노담화가 100% 만족스러운 수준은 아니어도 최저선으로 수용할 만한 일본 정부의 입장이라며 미래세대가 이마저 모르고 있으면 앞으로 일본과 위안부 문제 해결을 모색하는 데에 어려움이 많을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정부가 일본군 위안부 범죄에 대한 국가책임을 인정하고 피해자에게 공식 사죄와 법적 배상을 실시하라!

한국정부 등 피해국 정부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인권회복을 위해 일본 및 국제사회에 대한 적극적인 외교활동을 전개하라!

유엔과 ILO 등 국제기구는 일본정부가 국제기구의 권고를 준수하여 즉각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해결하도록 촉구하라!

이는 정대협의 촉구사항이다. 또한 정대협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하여 매주 수요일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정기 수요시위를 진행하고 있으며,

빠른 문제해결을 위하여 온라인(http://www.womenandwar.net/100million) 과 오프라인에서 세계 1억인 서명 운동을 하고 있다.

2015년은 일본으로부터 광복 된 지 어느덧 70년이 되는 해이지만, 피해자 할머니들은 아직 해방을 맞이하지 못했다. 개인의 힘으로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해결할 수 없을 것이다. 소수의 집단의 힘으로도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해결할 수 없을 것이다. 반드시 다수의 집단이 뭉쳐, 양국의 국민, 그리고 정부 모두가 뭉쳐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함께 힘써야 할 것이다.


2015.02.24

hwanghj98@naver.com

[대한민국 청소년 기자단 수석 6팀=황혜준 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ltw_kyp_adbanner5.png

  • ?
    2기손유라기자 2015.02.24 04:07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깊게 다룬 기사네요. 사람들에게 경감심을 일깨워 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저도 기사의 마지막 부분에 전적으로 동의합니다! 좋은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2기김진홍기자 2015.02.24 18:16
    우리나라에 큰 아픔을 깊게 다룬 기사라 마음이 찡하네요..기사 정말 잘 쓰셨어요
  • ?
    2기심현아기자 2015.02.24 18:53
    '위안부'문제에 대하여 자세히 다룬 기사 잘읽었습니다. 저도 '위안부'문제는 소수만이 관심을 갖어서는 해결될 문제가 아니라고 생각해요 많은 사람들이 기사를 보고 관심을 갖어주었으면 좋겠어요!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기자수첩] 일본 애니에 밀린 한국영화...한국영화가 몰락하는 이유 file 2023.04.11 나윤아 273297
[PICK] 'SRT 전라선 투입'... 철도노조 반발 파업 file 2021.11.22 김명현 443133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655990
페이스북과 유튜브, 오류의 원인은? file 2018.11.08 김란경 423894
[PICK] 중국 기업 CEO들의 대거 사퇴.. 중국의 자유시장 위협받다 file 2021.09.02 이성훈 248744
ISIS' cultural atrocities in the Middle East 1 file 2016.06.25 정채현 163405
"여주인님으로 모신다면.." 미성년자 상대 페이스북 변태행위 심각 15 file 2016.02.22 김현승 156338
[PICK] 델타 변이 바이러스, 한명 당 평균 9명에게 전파 file 2021.08.27 김해린 125710
미 증시 S&P500 신고가 경신…지나친 낙관적 태도 자제해야 file 2020.08.21 이민기 114452
KAI의 국산 수송기 개발 계획 어떤 수송기 만들려는 건가 file 2021.04.29 하상현 105874
4.7 보궐선거의 결과 그리고 그 이후의 행보 file 2021.04.26 백정훈 102656
[PICK] 백신 맞으려고 모의고사 접수? 절반이 25세 이상 file 2021.07.20 김해린 90595
[PICK] 美과 中의 양보없는 줄다리기, 흔들리는 지구촌 file 2021.07.07 한형준 90461
[PICK] 고위공직자 범죄 수사처와 검찰의 연이은 이첩 분쟁, 향후 미래는 file 2021.06.28 김민성 87280
[PICK] 독일 연방하원 선거... '혼전' file 2021.06.24 오지원 86101
청소년들의 언어사용 실태 5 file 2016.10.25 김나연 67252
청소년들의 비속어 사용,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file 2017.10.30 주진희 66079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7 소손 원인 발표 ··· "죄송하며 감사하다." 3 file 2017.01.23 이정수 63838
뜨겁게 불타올랐던 133일의 끝, 마침내 봄이 오다 1 file 2017.03.21 4기류지현기자 63233
소년법 폐지를 둘러싼 찬반 양론, 소년 범죄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 1 file 2018.01.02 이지현 57258
문이과 통합교육과정에 따른 문제점 2 file 2016.03.25 조해원 56644
공정무역의 가면을 쓴 불공정 무역 4 file 2016.09.25 노태인 54474
진실을 숨기는 학교와 언론사···그 내막을 밝히다. 7 file 2017.02.11 서상겸 53052
청소년 언어문제 , 욕설문제 해결이 우선 file 2014.07.27 이동우 52594
Greatest Fakes, China file 2016.08.25 정채현 52109
독도를 위해 할 수 있는 일 3 file 2016.03.20 정아영 44760
尹, 여성가족부 폐지 공약 발표, 여가부는 어떻게 지금에 이르렀나 file 2022.01.20 고대현 44536
핸드폰 수거, 학생의 인권침해인가? 10 file 2016.05.28 임지민 42643
2015년, 마침내 해방을 이루다 3 file 2015.02.24 황혜준 40742
대한민국 인구의 충격, 놓쳐버린 골든타임 3 file 2015.08.24 김동욱 40517
환경부의 층간소음 해결책..쓸모있나? file 2015.02.10 이광제 40493
외국어 간판이 ‘갑’, 쫓겨난 한글 간판 8 file 2016.03.19 반나경 37871
미국의 양원제 상원, 하원에 대해서 알아보자 file 2017.12.26 전보건 37534
갈수록 줄어드는 청소년 정치 관심도...선거가 언제죠? 12 file 2016.02.19 박소윤 36938
청소년 투표권, 당신의 생각은 어떠한가요? 12 file 2017.01.17 신호진 36788
미래의 물병, '오호' file 2019.05.20 유다현 36651
[취재파일]대구황산테러사건 16년, 그리고 태완이법 file 2015.02.25 김종담 34969
CGV 좌석차등제, 영화관 좌석에 등급이 웬말인가 5 file 2016.03.20 정현호 34665
여전한 아동노동착취의 불편한 진실 2 file 2016.09.24 노태인 34325
부르카(Burka) 착용 금지법, 이제는 우리나라에서도 생각해봐야 할 법률 8 file 2019.04.25 박서연 33580
물의 하수 처리과정을 살펴볼까요? 6 file 2015.11.01 홍다혜 33569
청소년 흡연, 치명적인 독 file 2014.07.31 이가영 33552
조국 청문회가 남긴 숙제는? file 2019.09.20 정예람 33348
스릴 넘치는 롤러코스터, 미국 대선 8 2016.02.29 송채연 33216
무심코 던진 돌에 개구리 맞아 죽는다 2014.07.31 1677 32818
2018년 초,중,고 수학시간 계산기 사용 허용 file 2015.03.19 최재원 32804
학생이 스스로 쓰는 '셀프(self)생기부', 얼마나 믿을 만 한가? 7 2017.07.30 서은유 32459
트럼프의 악수에 담긴 의미? "내가 갑이다" 4 file 2017.02.23 박유빈 3219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6 Next
/ 56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