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피의자 신분 박 전 대통령의 첫 검찰 수사

by 4기최지오기자 posted Mar 21, 2017 Views 367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집회.jpg

[이미지 제공=청란 여자고등학교 김서이 학생] (사용 허락을 받은 사진임)


박 전 대통령은 2016년 12월 3일 뇌물수수, 직권남용, 비밀 누설 등 13가지의 혐의로 인해 탄핵소추 발의 되었다.

2017년 3월 10일에는 헌법재판소에서 재판관들의?찬성 8 반대 0 만장일치로 탄핵이 결정되어 전 세계의 언론에 크게 보도되었다.

그리고 오늘 21일 오전 9시 30분경 박 전 대통령은 자세한 조사를 위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두하여 재단 비리 의혹과 뇌물 의혹 등에 대하여 집중 조사할 것이며, 이번 조사는 밤늦게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최순실, 안종법, 정호성 등의 주요 혐의의 공법 또한 출석하여 박 전 대통령과의 대질 신문을 할 예정이었지만 각각 불참 사유서를 제출하며 출석에 응하지 않았다.

또한 박 전 대통령의 구속수사에 대하여 적극적으로 손을 들고 탄핵에 기뻐하는 국민들이 있는 반면에 오늘 아침 조사를 위해 나서는 박 전 대통령을 배웅 나와 눈물을 흘리며 안타까움을 전하는 국민들이 있어 수사에 대하여 분위기가 크게 나뉘었다.

지금 대한민국의 수많은 국민들과 세월호 사건 유가족들에게는 이러한 검찰 수사가 하루빨리 그들의 의구심과 억울함을 풀어줄 수 있는 희망으로 생각된다.

이를 위해서라도 검찰의 더 강도 높은 수사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정치부=4기 최지오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4기최우혁기자 2017.03.23 19:38
    지금이라도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국가 원수의 위치에 올랐던 사람으로서 책임을 지고 솔직해지는 모습을 보여주면 어떨까 싶네요. 국민들의 분노와 배신감을 그나마 누그러뜨릴 수 있는 방법이 아닐까 싶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50162
닭의 목을 비틀어도 새벽은 왔다. 3 file 2017.03.11 김지민 5283
박 前 대통령 탄핵...해외 반응은? 4 file 2017.03.11 정예빈 5869
역사상 첫 대통령 탄핵, 혼란은 이제 끝? 1 file 2017.03.11 김나림 5043
"피청구인 대통령 박근혜를 파면한다" 3 file 2017.03.11 한지선 5163
헌정사상 최초 현직 대통령 박근혜 탄핵! 1 file 2017.03.12 장인범 6109
2017.03.10. 박근혜 정부는 죽었다 file 2017.03.12 최은희 5152
기다리던 탄핵 봄이 다가오고 있다. 1 file 2017.03.12 김윤정 5071
피청구인 박근혜, 靑 을 쫓겨나다. file 2017.03.12 유태훈 4992
"PARK OUT" 박근혜 탄핵 해외 반응 2 file 2017.03.12 이태호 6106
“탄핵 다음 탈핵이다” 핵 사용에 반대하는 시민단체들의 나비행진 4 file 2017.03.12 양현진 6139
평화를 위한 한 걸음, 평화 기림상 건립 제막식 열려 1 file 2017.03.13 임수종 6028
설날 물가 상승, 여러분의 지갑은 안녕하셨습니까? 1 2017.03.13 임촌 3998
계속되는 소녀상 수난, 대책 서둘어야... 3 file 2017.03.13 박현규 4387
미래 원자력정책 탈원전, 과연 현실적인가 1 file 2017.03.13 최가현 5648
다수를 위한 소수의 희생? 4 2017.03.14 추연종 11438
서울대 본관 점거 153일째, 물대포로 농성 해산...해산되기까지 과정 file 2017.03.15 최문봉 4918
절대 침몰하지 않을 그날의 진실 5 file 2017.03.15 조아연 6653
마약밀매(DRUG TRAFFICKING)을 막을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이 있을까? 1 file 2017.03.16 정수빈 6166
대한민국 공직사회...잇따른 과로사 file 2017.03.17 최시현 4476
마침내 그날이 왔다, 광화문 거리 한복판에서 터지는 축하의 폭죽 file 2017.03.17 최예헌 4486
계속되는 '욱일기' 논란... 욱일기는 무엇인가? file 2017.03.18 허재영 5392
제 2의 평택 아동 암매장 살인사건 막자 file 2017.03.18 황수민 4520
끝나지 않은 그들의 수라, 미제 사건 file 2017.03.18 최사라 4430
3.11 이것이 촛불의 첫 결실입니다 2 file 2017.03.18 김현재 3407
제 20차 촛불집회, 생명력 넘치는 광화문 그 현장으로 file 2017.03.18 박기준 3456
국민의 힘은 과거나 현재나 모두 같다. 1 file 2017.03.19 신해인 4476
혁신학교, 시스템을 체계화 해야... file 2017.03.19 김영민 3812
사드 보복, 경제적 손해량은 어느정도일까 file 2017.03.19 이수현 4201
미국 국무장관 "일본은 가장 중요한 동맹…한국은 중요 파트너" file 2017.03.19 정승민 4510
손학규 대선 출마 선언 “국민주권의 시대, 우리가 열어가야 할 미래” file 2017.03.19 황예슬 3908
탄핵 후 우리에게 남겨진 과제들 file 2017.03.19 박윤지 4177
참여의 결과. 기쁘지만 부끄러운 우리의 역사. file 2017.03.19 김유진 3630
청소년들, 사드(THAAD)를 어떻게 생각할까? 1 file 2017.03.20 4기이예인기자 3994
사교육 이대로 가도 문제없는가..! file 2017.03.20 이현 3385
촛불과 함께한 모든 날이 좋았다. file 2017.03.20 김윤영 3414
“사람이 다스리지 말고 법이 다스리게 하라” 1 file 2017.03.20 이윤영 3616
야자 폐지, 석식 중단, 꿈의 대학, 과연 꿈의 교육 실현 가능할까? 2 file 2017.03.20 윤익현 5599
뜨겁게 불타올랐던 133일의 끝, 마침내 봄이 오다 1 file 2017.03.21 4기류지현기자 56351
美 4월 환율조작국 발표…환율조작국으로 지정되면 file 2017.03.21 정단비 6253
탄핵, 그 후 경제는? file 2017.03.21 장혜림 3142
헌법기관 vs 헌법기관... 아직 끝나지 않은 싸움 file 2017.03.21 박찬웅 4639
세월호 인양작업... 또 다시 지연 2017.03.21 황서영 3317
피의자 신분 박 전 대통령의 첫 검찰 수사 1 file 2017.03.21 최지오 3679
다시 한번, 국민의 힘을 증명하다. file 2017.03.21 정영우 3616
좌파가 정말 몰락하고 있을까? - 대중영합주의에 대한 유럽의 반발 file 2017.03.21 신연수 3678
대학원 조교들의 현실 2 file 2017.03.22 최동준 4445
제로금리에 가까웠던 美 기준금리 7년 만에 인상, 우리나라에 미치는 엉향은? file 2017.03.22 이승희 3263
정치인의 길 file 2017.03.22 윤영민 289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 45 Next
/ 45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