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참여의 결과. 기쁘지만 부끄러운 우리의 역사.

by 4기김유진기자(정치부) posted Mar 19, 2017 Views 363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참여의 결과. 기쁘지만 부끄러운 우리의 역사.]

2017년 03월 10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인용' 결과가 나오다.


2016년 10월, 이화여대에서 한 특정 인물의 부정입학 특례에 대한 시위가 시작되어 12월 8일 JTBC의 태블릿 PC 공개를 쟁점으로 2017년 03월 11일 토요일까지. 역사의 한 챕터를 장식할만한, 아니, 세계의 모범이자 수치가 되어버린 사건이 일어났다. 그 사건을 짧게 정리하자면 ‘123456789101112’다. 1명 불참, 234명 찬성, 56명 반대, 7명 무효, 8일 소추안 발의, 9일 탄핵안 가결, 10일 11시 탄핵 선고, 12일 청와대 퇴거.
박근혜 전 대통령의 파면을 위한 온 국민의 참여가 일궈낸 성과가 “탄핵”으로 드러났다. 
9b450d1ee3dfd28bab4a62c1b2767583.jpg
[이미지 제공 = jtbc 실시간 뉴스, 출처 밝힐시 이미지 사용 허락을 받음] 

2017년 3월 10일 11시 21분, 이정미 헌법재판소장 권한 대행의 탄핵 인용문 낭독 내용 중


이화여대의 부정입학 특례를 받은 사람은 박근혜를 통해 많은 이익을 남기고, 박근혜를 이용하여 권력을 잡고, 박근혜를 방패 삼아 온갖 부정행위를 했던 최순실의 딸 정유라였다. 최순실의 넓은 발은 이화여대뿐 아니라 전국 방방곡곡, 심지어 청와대까지 미쳤다. 또한 2014년 4월 세월호 사건이 발생했을 때 국가의 원수로서 나서야 할 대통령이 7시간 동안 자취를 감췄고 한시 바쁜 시간에 미용실에 들러 올림머리를 하고 사고 현장에 나타난 일이 화제가 되었다. 이와 같은 일을 시작으로 결국 헌법재판소에 2016년 12월 9일 ‘탄핵안’이 상정되었다.
결국 2017년 3월 12일 역사적인 순간이 기록되었다. 헌법재판소에서 밝힌 탄핵의 이유를 정리하자면 다음과 같다. 피청구인인 박근혜 전 대통령이 최순실의 국정개입을 허용하고 자신의 권력을 최순실에게 맡기고 함께 했다는 점이다. 곧 개인에 불과한 최순실이 직접 공무원을 추천하여 자리에 앉힐 뿐 아니라 국가의 돈을 개인재단으로 돌리고, 국가 기밀문서가 최순실의 귀와 손을 거쳐 결정됐다. 이와 같은 “비밀엄수의무 위배” 행위는 위헌?위법 행위로 국민의 신임을 배반한 행위이며 헌법수호의 관점에서 용납될 수 없는 중대한 법 위배행위이기 때문에 헌법 재판소의 재판관 8명의 만장일치로 피청구인 대통령 박근혜는 파면되었다.
하지만 박근혜 전 대통령은 사택에 가는 순간에도 “소명 마무리 못해 죄송하다. 성원해 준 국민 여러분께 감사하다. 진실은 반드시 밝혀지게 될 것이다.”라며 사실상 탄핵 불복종의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해석된다.


이번 사건이 있기 전까지 21세기 민주주의에 사는 국민으로서 나는 ‘집회’, ‘시위’, ‘농성’, ‘민주운동’ 등은 1970년대 독재정권 시대에 관해 서술하는 역사 책에서만 볼 수 있었고 일어날 것이라고 생각하지도 못했다. 하지만 벌써 어제까지 모두, 20여 차례. 1600만 명 넘게 참가한 촛불 집회를 보았고 참여했으며 논해보는 일을 하며 매우 안타까웠다. 지난해 11월 12일 광화문에서만 100만 명이 모였고, 국회의 탄핵 표결을 앞둔 12월 3일엔 전국에서 232만 명이 모여, 민심의 엄중함과 민주주의의 중요성을 보여주었다. 하지만 동시에 안타까움과 국가의 수치심을 느꼈다.
민주주의란 국가의 “주권이 국민에게 있고 국민을 위하여 정치를 행하는 제도, 또는 그러한 정치를 지향하는 사상. 독재체제에 대응하는 의미”라고 한다. 하지만 2012년부터 민주주의라는 옷을 입은 독재체제 아래에서 그녀를 옳은 길로 인도하려는 단 한 명의 정치인도 발견할 수 없었고, 오히려 자신들의 권력과 위세를 유지하고 자랑하고자 온갖 불법을 저지른 정치인들을 볼 수 있었다. 또한 옳지 않은 행동을 할 대통령을 알아보지 못하고 국민의 손으로 직접 뽑았었고, 그분은 장님과 귀머거리같이 오직 한 사람만을 의지하며 불도저처럼 자신의 의견만을 고집하며 나갔었다. 이에 따라 외신들은 “대한민국의 여성 대통령”이라는 간판 하에 그가 행했던 모든 잘못된 일을 서술했다. 하마터면 ‘Korea' 연관 검색어에 다음과 같은 일이 올라올 뻔했다.

c52acb9c28cd07a29944071b31a86dea.jpg
[이미지 제공 = CNN제공, 출처 밝힐 시 이미지 사용 허가] 

CNN은 "Park Out"이라는 짧은 문구로 홈페이지 전면에 올렸으며 AP 통신은 “한국 첫 여성 대통령의 기막힌 몰락”이라며 “2012년 대선에서 아버지에 대한 보수의 향수 속에 승리한 독재자의 딸이 스캔들 속에 물러나게 됐다.” 전했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이번 헌재 판결로 한국이 역사적 시점에 놓였다"며 “많은 이들이 이번 판결이 뇌물과 밀실인사로 오염된 나라의 개혁 조짐이 되길 기대하고 있다.”라고 썼다. 외신들이 우리나라를 바라봤을 때에도 뇌물로 오염된 나라로 보고 있었지만 반대로 개혁의 길을 걷게 된 것을 축하하는 인사인 것으로 받아 더욱더 청렴한 사회로 나아가는 발판이 되길 바란다.

이번 사건을 통해 우리나라 국민들의 “민주주의 수호 정신”이 매우 높았던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대부분의 국민이 한자리에 모여 다양한 문화 활동을 통해 비폭력적으로 자신들의 의견을 표출하고 함께 즐기는 모습이 다른 나라의 모범이 되었고 우리나라의 나아갈 길을 제시해 주는 이정표가 되었길 바란다. 과연 이번 사건에 대해 역사는 어떻게 기억하고, 서술해 나갈 것인지 현재를 돌이켜 보고 더 나은 미래를 향해 도약하는 발판이 되었으면 한다. 곧 있을 대선 후보들이 더욱더 세심하지만 넓은 미래를 바라보는 공약들을 세우고 실천하여 주기를, 더욱 청렴한 국회의원들이 나오기를, 더욱 깊게 생각하여 옳은 길을 걸어갈 대통령을 뽑기를, 그를 지지하기를 국민들이 실천해 주었으면 한다.


[대한민국 청소년기자단 정치부 = 4기 김유진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50012
닭의 목을 비틀어도 새벽은 왔다. 3 file 2017.03.11 김지민 5283
박 前 대통령 탄핵...해외 반응은? 4 file 2017.03.11 정예빈 5865
역사상 첫 대통령 탄핵, 혼란은 이제 끝? 1 file 2017.03.11 김나림 5043
"피청구인 대통령 박근혜를 파면한다" 3 file 2017.03.11 한지선 5162
헌정사상 최초 현직 대통령 박근혜 탄핵! 1 file 2017.03.12 장인범 6106
2017.03.10. 박근혜 정부는 죽었다 file 2017.03.12 최은희 5151
기다리던 탄핵 봄이 다가오고 있다. 1 file 2017.03.12 김윤정 5070
피청구인 박근혜, 靑 을 쫓겨나다. file 2017.03.12 유태훈 4991
"PARK OUT" 박근혜 탄핵 해외 반응 2 file 2017.03.12 이태호 6105
“탄핵 다음 탈핵이다” 핵 사용에 반대하는 시민단체들의 나비행진 4 file 2017.03.12 양현진 6138
평화를 위한 한 걸음, 평화 기림상 건립 제막식 열려 1 file 2017.03.13 임수종 6028
설날 물가 상승, 여러분의 지갑은 안녕하셨습니까? 1 2017.03.13 임촌 3997
계속되는 소녀상 수난, 대책 서둘어야... 3 file 2017.03.13 박현규 4385
미래 원자력정책 탈원전, 과연 현실적인가 1 file 2017.03.13 최가현 5641
다수를 위한 소수의 희생? 4 2017.03.14 추연종 11435
서울대 본관 점거 153일째, 물대포로 농성 해산...해산되기까지 과정 file 2017.03.15 최문봉 4917
절대 침몰하지 않을 그날의 진실 5 file 2017.03.15 조아연 6649
마약밀매(DRUG TRAFFICKING)을 막을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이 있을까? 1 file 2017.03.16 정수빈 6163
대한민국 공직사회...잇따른 과로사 file 2017.03.17 최시현 4474
마침내 그날이 왔다, 광화문 거리 한복판에서 터지는 축하의 폭죽 file 2017.03.17 최예헌 4483
계속되는 '욱일기' 논란... 욱일기는 무엇인가? file 2017.03.18 허재영 5390
제 2의 평택 아동 암매장 살인사건 막자 file 2017.03.18 황수민 4516
끝나지 않은 그들의 수라, 미제 사건 file 2017.03.18 최사라 4429
3.11 이것이 촛불의 첫 결실입니다 2 file 2017.03.18 김현재 3407
제 20차 촛불집회, 생명력 넘치는 광화문 그 현장으로 file 2017.03.18 박기준 3456
국민의 힘은 과거나 현재나 모두 같다. 1 file 2017.03.19 신해인 4474
혁신학교, 시스템을 체계화 해야... file 2017.03.19 김영민 3810
사드 보복, 경제적 손해량은 어느정도일까 file 2017.03.19 이수현 4200
미국 국무장관 "일본은 가장 중요한 동맹…한국은 중요 파트너" file 2017.03.19 정승민 4510
손학규 대선 출마 선언 “국민주권의 시대, 우리가 열어가야 할 미래” file 2017.03.19 황예슬 3907
탄핵 후 우리에게 남겨진 과제들 file 2017.03.19 박윤지 4175
참여의 결과. 기쁘지만 부끄러운 우리의 역사. file 2017.03.19 김유진 3630
청소년들, 사드(THAAD)를 어떻게 생각할까? 1 file 2017.03.20 4기이예인기자 3993
사교육 이대로 가도 문제없는가..! file 2017.03.20 이현 3382
촛불과 함께한 모든 날이 좋았다. file 2017.03.20 김윤영 3413
“사람이 다스리지 말고 법이 다스리게 하라” 1 file 2017.03.20 이윤영 3615
야자 폐지, 석식 중단, 꿈의 대학, 과연 꿈의 교육 실현 가능할까? 2 file 2017.03.20 윤익현 5598
뜨겁게 불타올랐던 133일의 끝, 마침내 봄이 오다 1 file 2017.03.21 4기류지현기자 56350
美 4월 환율조작국 발표…환율조작국으로 지정되면 file 2017.03.21 정단비 6250
탄핵, 그 후 경제는? file 2017.03.21 장혜림 3141
헌법기관 vs 헌법기관... 아직 끝나지 않은 싸움 file 2017.03.21 박찬웅 4637
세월호 인양작업... 또 다시 지연 2017.03.21 황서영 3316
피의자 신분 박 전 대통령의 첫 검찰 수사 1 file 2017.03.21 최지오 3678
다시 한번, 국민의 힘을 증명하다. file 2017.03.21 정영우 3615
좌파가 정말 몰락하고 있을까? - 대중영합주의에 대한 유럽의 반발 file 2017.03.21 신연수 3677
대학원 조교들의 현실 2 file 2017.03.22 최동준 4445
제로금리에 가까웠던 美 기준금리 7년 만에 인상, 우리나라에 미치는 엉향은? file 2017.03.22 이승희 3263
정치인의 길 file 2017.03.22 윤영민 288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 45 Next
/ 45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