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서울대 본관 점거 153일째, 물대포로 농성 해산...해산되기까지 과정

by 4기최문봉기자 posted Mar 15, 2017 Views 448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지난 11일 서울대 본관 학생, 직원과의 충돌로 부상

총학생회 "이는 반인권적이며 비정상식적인 일.."

배곧 신도시 계획안에 시흥캠퍼스 사업이 포함


지난 11, 서울대학교 본관에서 서울대 시흥캠퍼스 추진 전면 철회 농성을 하던 학생들이 학교 측과의 물리적 충돌 때문에 해산되었다. 이후, 오후 6시 학생 측은 기자회견을 열어 본관에서 퇴거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에 시흥캠퍼스 반대 본관 점거 농성은 153일째에 중단되었다.


서울대 총학생회와 본부 점거 학생들 측에 따르면, 학교 직원 400여명이 11일 오전 630분에 점거 중인 본관에 진입을 시도했다고 한다. 그리고 오전 810분부터 직원 100여명이 본관 1층으로 진입하여 점거 농성 중인 학생 50여명을 끌어냈으며 일부는 사다리차를 이용했다고 한다. 이 과정에서 학생과 직원 간의 충돌이 발생하여 학생 1명은 정신을 잃고 병원으로 이송되었으며 일부 학생은 찰과상 등의 상처를 입었다고 한다. 이날 낮 12시에는 학생 70여명이 본관 밖에서 대학 본부 측의 폭력 침탈을 규탄한다는 연좌농성을 벌였다.


그리고 이후, 본관 4층에 학생 12명이 남아 있었다고 한다. 학생 일부가 이들에게 식료품을 조달하기 위해 재진입을 시도했으나 직원 측이 문을 봉쇄해버려 정상적인 진입이 어려웠다고 한다. 이에 일부 학생은 소화기로 문을 훼손하여 진입을 시도하였고, 이 과정에서 분말이 터졌다.



d.jpg

저작권자로부터 이미지 사용 허락을 받음.

[이미지 제공=서울대총학생회] 학생들이 물대포를 맞고 있다.



서울대 관계자는 터진 분말로 다수 직원이 호흡곤란을 호소했고 일부 직원이 소화전 물을 분사한 것이라고 한다. 이 과정에서 학생들이 물을 맞은 것이라고 해명했다. 덧붙여, 용역업체 직원이 포함되었다는 주장은 사실 무근이라고 주장했다.


이후, 대치가 계속 이어지자 4층에 고립되었던 학생들도 오후 530분에 자진 퇴거하였다. 이에 학생들은 대학에서 일어나지 말아야할 일이 일어났으며, 이는 반인 권적이며 비상식적인 일이라고 말했다.



앞서 서울대 시흥캠퍼스는 경기도 시흥 시에 실시 될 배곧 신도시 계획안에 포함되어 있었다. 이전, 2013년에는 서울대 학생들이 기숙형대학(RC, Residential College)도입 관련으로 재논의 촉구를 위해 삭발을 하기도 했다.

2015년 2월 11일, 배곧 신도시 교육도시 청사진 마련 기본계획 수립 발표

2015년 2월 22일, 서울대의 요구로 배곧 신도시 지역특성화(서울대 시흥캠퍼스 조성)사업 실시협약 연기

2015년 3월 12일, 시흥시 관계자는 서울대 시흥캠퍼스 조성사업의 실시협약 체결을 확신. 법적 구속력을 포함했기에 2018년 개교에 지장이 없다는 입장

2015년 4월 6일,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성낙인 서울대총장은 '서울대 공동발전을 위한 협약서'에 서명. 협약은 기숙사 활용방안, 제 2판교 테크노밸리 내 오픈랩연구소 운영, 시흥캠퍼스 연구 사업화 단지 조성 등이 포함

2015년 6월 4일, 교육부는 서울대 측으로 '캠퍼스 이전은 학과가 옮겨 가는 것으로 내부 구성원들의 동의가 필요하다. 현재 결정된 것이 없는 상황에서 서울대 시흥캠퍼스 명칭 사용은 부적절하다'는 공문을 보냄. 시흥 시 관계자는 2012년부터 확정하고 사용한 것이라 문제가 없다고 함

2015년 10월 30일, ㈜한라는 시흥 시 아파트 외관 디자인을 캠퍼스처럼 꾸민다고 밝힘

2015년 12월 7일,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김윤식 시흥시장 외 여야의원들이 서울대 시흥캠퍼스 조성 사업 실시협약 체결 요구함

2015년 12월 23일, 김윤식 시흥시장과 전태원 서울대 사범대학장 등이 교육협력센터 설립 업무 협약 과정에 김 시장이 시흥캠퍼스 실시협약을 언급하자 이날 협약이 무위로 끝남

2016년 1월 11일, 서울 사범대와 경기 시흥시의 교육협력센터 설립 업무 협약이 성사

2016년 2월 5일, 대우조선해양과 한라 대표이사는 서울대 시흥캠퍼스 시험수조 연구센터 설립 실시협약 체결

2016년 5월 30일, 서울대 이사회가 시흥캠퍼스 조성사업 실시협약 체결하기로 의결함

2016년 6월 14일 서울대 학내구성단체는 실시협약 저지를 촉구. 이유는 학내구성원의 의견 배제, RC도입, 교육 공공성 침해, 학생자치 혼란 등

2016년 7월 4일, 서울대 관계자는 학생들이 알고 있는 것과 다르다고 함

2016년 7월 10일, 시흥캠퍼스 조성 실시협약 체결이 학생들의 반발로 연기

2016년 8월 18일, 배곧 신도시 주민들이 시흥캠퍼스 실시협약 체결 지연으로 반발

2016년 8월 22일, 시흥캠퍼스 조성 실시협약 체결

2016년 8월 23일, 서울대 학생들은 시흥캠퍼스 실시 협약 철회 촉구

2016년 9월 1일, 서울대 학생들은 시흥캠퍼스 철회 촉구 천막농성에 돌입

2016년 9월 6일, 성낙인 서울대 총장은 시흥캠퍼스 추진에서 학생들과 소통이 부족했다는 점에 유감 표명

2016년 10월 10일, 전체총학생회 참석자 74.9%(1610명)로 협약 철회 요구 가결, 56.2%(1097명)의 찬성으로 점거 결정. 이날 서울대 학생들은 총장실 및 본관 점거 농성

2016년 10월 11일, 서울대 총학생회 측은 대학 본부 4층 점검, 150명이 총장실 서 밤샘 농성, 대학 본부가 추진 철회할 때까지 무기한 농성하겠다고 기자회견에서 공식 선언, 이어 본관 출입 통제 실시

2016년 10월 17일, 시흥캠퍼스 설립 반대 목적으로 본관에 총학생회, 단과대학 등 깃발 게양, 이날 촛불집회 열림

2016년 10월 19일, 성낙인 서울대 총장은 개교 70주년에 본관 점거가 발생하여 불행하다고 밝힘

2017년 1월 11일, 학과장들은 비상학사위원회에서 본관 점거 책임 학생 29명에 대한 징계 혹은 출교(재입학, 편입학, 고졸로 강등)를 의결

2017년 1월 23일, 본관 점거 학생들은 학사위원회를 방문하여 징계 철회 요구. 학교 측에 따르면 학생들이 교수들의 출입을 막아 감금시킨 것, 학생 측에 따르면 교수님들이 자진해서 남은 것

2017년 1월 27일, 성낙인 서울대 총장은 징계 절차 일시중단, 점거 관련 사태 해결 희망

2017년 2월 24일, 학위 수여식에서 시흥캠퍼스 실시협약 철회 요구 플래카드가 걸림

2017년 3월 1일, 총학생회는 임시전체학생대표자회의에서 점거 농성 지속을 위한 안건을 표결에 부쳤으나 부결. '시흥캠퍼스 실시협약 철회를 위한 3월 총력 투쟁(원안)'을 표결에 부쳤으나 부결. '대학 본부 협상 및 점거 농성 투쟁 병행(이견)'을 표결에 부쳤으나 부결. 학생총회 소집하여 확정안을 두고 표결에 부치려했으나 정족수 미달로 성사되지 못함. 이후 점거 유지

2017년 3월 11일, 서울대 학생들과 직원 충돌, 점거 학생 측 퇴거 의사 밝힘. 본관 점거 농성 153일째에 해산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4기 최문봉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31999
닭의 목을 비틀어도 새벽은 왔다. 3 file 2017.03.11 김지민 4779
박 前 대통령 탄핵...해외 반응은? 4 file 2017.03.11 정예빈 5171
역사상 첫 대통령 탄핵, 혼란은 이제 끝? 1 file 2017.03.11 김나림 4519
"피청구인 대통령 박근혜를 파면한다" 3 file 2017.03.11 한지선 4611
헌정사상 최초 현직 대통령 박근혜 탄핵! 1 file 2017.03.12 장인범 5472
2017.03.10. 박근혜 정부는 죽었다 file 2017.03.12 최은희 4757
기다리던 탄핵 봄이 다가오고 있다. 1 file 2017.03.12 김윤정 4548
피청구인 박근혜, 靑 을 쫓겨나다. file 2017.03.12 유태훈 4550
"PARK OUT" 박근혜 탄핵 해외 반응 2 file 2017.03.12 이태호 5415
“탄핵 다음 탈핵이다” 핵 사용에 반대하는 시민단체들의 나비행진 4 file 2017.03.12 양현진 5572
평화를 위한 한 걸음, 평화 기림상 건립 제막식 열려 1 file 2017.03.13 임수종 5455
설날 물가 상승, 여러분의 지갑은 안녕하셨습니까? 1 2017.03.13 임촌 3581
계속되는 소녀상 수난, 대책 서둘어야... 3 file 2017.03.13 박현규 3971
미래 원자력정책 탈원전, 과연 현실적인가 1 file 2017.03.13 최가현 5029
다수를 위한 소수의 희생? 4 2017.03.14 추연종 10353
서울대 본관 점거 153일째, 물대포로 농성 해산...해산되기까지 과정 file 2017.03.15 최문봉 4489
절대 침몰하지 않을 그날의 진실 5 file 2017.03.15 조아연 5985
마약밀매(DRUG TRAFFICKING)을 막을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이 있을까? 1 file 2017.03.16 정수빈 5618
대한민국 공직사회...잇따른 과로사 file 2017.03.17 최시현 3961
마침내 그날이 왔다, 광화문 거리 한복판에서 터지는 축하의 폭죽 file 2017.03.17 최예헌 3938
계속되는 '욱일기' 논란... 욱일기는 무엇인가? file 2017.03.18 허재영 4720
제 2의 평택 아동 암매장 살인사건 막자 file 2017.03.18 황수민 3868
끝나지 않은 그들의 수라, 미제 사건 file 2017.03.18 최사라 3865
3.11 이것이 촛불의 첫 결실입니다 2 file 2017.03.18 김현재 2973
제 20차 촛불집회, 생명력 넘치는 광화문 그 현장으로 file 2017.03.18 박기준 2961
국민의 힘은 과거나 현재나 모두 같다. 1 file 2017.03.19 신해인 3956
혁신학교, 시스템을 체계화 해야... file 2017.03.19 김영민 3288
사드 보복, 경제적 손해량은 어느정도일까 file 2017.03.19 이수현 3742
미국 국무장관 "일본은 가장 중요한 동맹…한국은 중요 파트너" file 2017.03.19 정승민 4003
손학규 대선 출마 선언 “국민주권의 시대, 우리가 열어가야 할 미래” file 2017.03.19 황예슬 3429
탄핵 후 우리에게 남겨진 과제들 file 2017.03.19 박윤지 3620
참여의 결과. 기쁘지만 부끄러운 우리의 역사. file 2017.03.19 김유진 3119
청소년들, 사드(THAAD)를 어떻게 생각할까? 1 file 2017.03.20 4기이예인기자 3474
사교육 이대로 가도 문제없는가..! file 2017.03.20 이현 2914
촛불과 함께한 모든 날이 좋았다. file 2017.03.20 김윤영 2990
“사람이 다스리지 말고 법이 다스리게 하라” 1 file 2017.03.20 이윤영 3138
야자 폐지, 석식 중단, 꿈의 대학, 과연 꿈의 교육 실현 가능할까? 2 file 2017.03.20 윤익현 4931
뜨겁게 불타올랐던 133일의 끝, 마침내 봄이 오다 1 file 2017.03.21 4기류지현기자 55776
美 4월 환율조작국 발표…환율조작국으로 지정되면 file 2017.03.21 정단비 5593
탄핵, 그 후 경제는? file 2017.03.21 장혜림 2662
헌법기관 vs 헌법기관... 아직 끝나지 않은 싸움 file 2017.03.21 박찬웅 4083
세월호 인양작업... 또 다시 지연 2017.03.21 황서영 2829
피의자 신분 박 전 대통령의 첫 검찰 수사 1 file 2017.03.21 최지오 3192
다시 한번, 국민의 힘을 증명하다. file 2017.03.21 정영우 3095
좌파가 정말 몰락하고 있을까? - 대중영합주의에 대한 유럽의 반발 file 2017.03.21 신연수 3178
대학원 조교들의 현실 2 file 2017.03.22 최동준 3318
제로금리에 가까웠던 美 기준금리 7년 만에 인상, 우리나라에 미치는 엉향은? file 2017.03.22 이승희 2716
정치인의 길 file 2017.03.22 윤영민 233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 40 Next
/ 4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