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닭의 목을 비틀어도 새벽은 왔다.

by 4기김지민기자 posted Mar 11, 2017 Views 525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20170201_112311-1-1.jpg

광화문 광장에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을 바라는 희망 촛불이 설치되어있

[이미지 촬영=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김지민 기자]


2016년 최순실 사건이 불거지고 국회에서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2016.12.09)이 가결된 후 지난 10일 이정미 헌법재판소 소장 권한대행 등에 의해 헌법재판관 전원 일치(8:0) 파면 선고를 받았다.


이날 헌재의 탄핵사유로 공무원 임명권 남용, 최순실 국정개입 허용의 권한남용, 헌법 법률위반 등, 피청구인의 위헌·위법행위는 국민의 신임을 배반한 것으로 헌법수호의 관점에서 용납될 수 없는 중대한 법 위배행위다. 헌법질서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과 파급효과도 중대하므로 피청구인을 파면함으로써 얻는 헌법 수호의 이익이 압도적으로 크다. 이에 재판관 전원의 일치된 의견으로 주문을 선고한다. ‘주문, 피청구인 대통령 박근혜를 파면한다.’ 라고 판결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국회 탄핵 이후 탄핵인용을 열망하는 시민들은 자발적으로 모여 19차에 걸쳐 광화문광장에서 촛불집회를 개최했다. 촛불시민들의 목소리는 한결같았다. 반칙 없는 세상, 누구에게나 공정한 경쟁, 세월호 진상규명, 최순실, 우병우와 같은 국정 농단 주범 처벌 등이었다. 하지만 박근혜 전 대통령을 지지하는 박사모 등이 극렬히 탄핵 반대를 외치고 헌법 재판관들에게 협박을 일삼고, 박영수 특별검사를 위협하는 등 도를 벗어나는 행동을 하여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박 전 대통령의 탄핵으로 인해 정국은 이제 차기 대선정국으로 돌입하게 되었다. 우리 국민이 스스로 뽑은 대통령을 우리 스스로 거두어 들였다. 다시는 이런 대통령을 뽑지 않기 위해서라도 철저한 검증과 감시가 있어야 한다. 우리나라를 둘러싼 미국, 일본, 중국, 러시아 등 과거 구한말의 정세와 유사하다고 학자들은 말한다. 지금 우리 국민들은 차기 대통령 선출에 있어 가장 현명한 지혜를 발휘해야 할 때라 생각된다. 그 어느 누구도 국민 위에 군림할 수 없다.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고 주권은 국민으로부터 나오기 때문이다. 310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이 우리에게 말해주고 있다. 그러나 탄핵은 우리에게 더 밝은 미래를 안겨주는 분수령이 될 것이라 우리 국민들은 믿고 있다. 김영삼 전 대통령은 이렇게 말했다. 닭의 목을 비틀어도 새벽은 온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정치부=4기 김지민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4기최문봉기자 2017.03.12 12:31
    김영삼 전 대통령의 발언이 여러의미로 다가오네요..자극적이지만 틀린 말이 아니라고 생각듭니다.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4기김도영기자 2017.03.12 20:52
    기사 제목이 참 눈에 띄네요. 이번 일로 플라톤이 했던 '정치를 외면한 가장 큰 대가는 가장 저질스러운 인간에게 지배당하는 것이다'라는 말을 되새겨보게 됩니다. 최소한의 정치에 관심을 갖는 것이 더 나은 세상을 위한 첫걸음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좋은 기사 감사드려요!
  • ?
    4기박천진기자 2017.03.20 19:41
    기사 제목보고 들어와서 좋은글 읽고갑니다. 조기 대선 잘 치뤄서 정상적인 국정운영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47587
닭의 목을 비틀어도 새벽은 왔다. 3 file 2017.03.11 김지민 5259
박 前 대통령 탄핵...해외 반응은? 4 file 2017.03.11 정예빈 5842
역사상 첫 대통령 탄핵, 혼란은 이제 끝? 1 file 2017.03.11 김나림 5019
"피청구인 대통령 박근혜를 파면한다" 3 file 2017.03.11 한지선 5136
헌정사상 최초 현직 대통령 박근혜 탄핵! 1 file 2017.03.12 장인범 6076
2017.03.10. 박근혜 정부는 죽었다 file 2017.03.12 최은희 5127
기다리던 탄핵 봄이 다가오고 있다. 1 file 2017.03.12 김윤정 5047
피청구인 박근혜, 靑 을 쫓겨나다. file 2017.03.12 유태훈 4971
"PARK OUT" 박근혜 탄핵 해외 반응 2 file 2017.03.12 이태호 6084
“탄핵 다음 탈핵이다” 핵 사용에 반대하는 시민단체들의 나비행진 4 file 2017.03.12 양현진 6119
평화를 위한 한 걸음, 평화 기림상 건립 제막식 열려 1 file 2017.03.13 임수종 6010
설날 물가 상승, 여러분의 지갑은 안녕하셨습니까? 1 2017.03.13 임촌 3983
계속되는 소녀상 수난, 대책 서둘어야... 3 file 2017.03.13 박현규 4369
미래 원자력정책 탈원전, 과연 현실적인가 1 file 2017.03.13 최가현 5605
다수를 위한 소수의 희생? 4 2017.03.14 추연종 11373
서울대 본관 점거 153일째, 물대포로 농성 해산...해산되기까지 과정 file 2017.03.15 최문봉 4897
절대 침몰하지 않을 그날의 진실 5 file 2017.03.15 조아연 6625
마약밀매(DRUG TRAFFICKING)을 막을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이 있을까? 1 file 2017.03.16 정수빈 6144
대한민국 공직사회...잇따른 과로사 file 2017.03.17 최시현 4457
마침내 그날이 왔다, 광화문 거리 한복판에서 터지는 축하의 폭죽 file 2017.03.17 최예헌 4463
계속되는 '욱일기' 논란... 욱일기는 무엇인가? file 2017.03.18 허재영 5358
제 2의 평택 아동 암매장 살인사건 막자 file 2017.03.18 황수민 4487
끝나지 않은 그들의 수라, 미제 사건 file 2017.03.18 최사라 4409
3.11 이것이 촛불의 첫 결실입니다 2 file 2017.03.18 김현재 3387
제 20차 촛불집회, 생명력 넘치는 광화문 그 현장으로 file 2017.03.18 박기준 3432
국민의 힘은 과거나 현재나 모두 같다. 1 file 2017.03.19 신해인 4445
혁신학교, 시스템을 체계화 해야... file 2017.03.19 김영민 3791
사드 보복, 경제적 손해량은 어느정도일까 file 2017.03.19 이수현 4179
미국 국무장관 "일본은 가장 중요한 동맹…한국은 중요 파트너" file 2017.03.19 정승민 4497
손학규 대선 출마 선언 “국민주권의 시대, 우리가 열어가야 할 미래” file 2017.03.19 황예슬 3887
탄핵 후 우리에게 남겨진 과제들 file 2017.03.19 박윤지 4142
참여의 결과. 기쁘지만 부끄러운 우리의 역사. file 2017.03.19 김유진 3605
청소년들, 사드(THAAD)를 어떻게 생각할까? 1 file 2017.03.20 4기이예인기자 3967
사교육 이대로 가도 문제없는가..! file 2017.03.20 이현 3364
촛불과 함께한 모든 날이 좋았다. file 2017.03.20 김윤영 3390
“사람이 다스리지 말고 법이 다스리게 하라” 1 file 2017.03.20 이윤영 3601
야자 폐지, 석식 중단, 꿈의 대학, 과연 꿈의 교육 실현 가능할까? 2 file 2017.03.20 윤익현 5574
뜨겁게 불타올랐던 133일의 끝, 마침내 봄이 오다 1 file 2017.03.21 4기류지현기자 56324
美 4월 환율조작국 발표…환율조작국으로 지정되면 file 2017.03.21 정단비 6229
탄핵, 그 후 경제는? file 2017.03.21 장혜림 3126
헌법기관 vs 헌법기관... 아직 끝나지 않은 싸움 file 2017.03.21 박찬웅 4615
세월호 인양작업... 또 다시 지연 2017.03.21 황서영 3298
피의자 신분 박 전 대통령의 첫 검찰 수사 1 file 2017.03.21 최지오 3656
다시 한번, 국민의 힘을 증명하다. file 2017.03.21 정영우 3593
좌파가 정말 몰락하고 있을까? - 대중영합주의에 대한 유럽의 반발 file 2017.03.21 신연수 3658
대학원 조교들의 현실 2 file 2017.03.22 최동준 4376
제로금리에 가까웠던 美 기준금리 7년 만에 인상, 우리나라에 미치는 엉향은? file 2017.03.22 이승희 3241
정치인의 길 file 2017.03.22 윤영민 286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 45 Next
/ 45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