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2.png
시사포커스

환경부의 층간소음 해결책..쓸모있나?

by 231442321 posted Feb 10, 2015 Views 3928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kyp_displayad_8thuniv.png


KakaoTalk_20150210_220302426.jpg

공사중인 집에서 캐낸 콘크리트를 정리하고 있는 근로자. 기자가 직접 촬영.

 

이웃간의 분쟁에서 사회문제가 되어 버린 아파트 층간소음.처음에는 자존심 싸움이라고 생각했던 기자는 윗 집의 공사 소음이 커지기 시작한 3일 전부터 공사가 끝날 오는 26일까지 소음을 듣고 있어야 할 것이다.

 

 


img_info02.gif

출처:국가소음정보시스템

 

윗 집의 공사 소음은 지하철에서의 소음보다 3배정도 더 크게 느껴졌고, 벽과 바닥이 울릴정도였다.공사 중인 집의 2층밑에 있는 집에 찾아가 소음이나 진동이 느껴지지 않냐고 물었을 때 두두두두거리는 소리가 난다라고 말할 정도였다.

 

발 벗고 나서지 않으면 귀가 터질 것 같아 직접 환경부 산하기관인 국가소음정보시스템에 대하여 알아보기로 하였다. 해당 사이트 (http://www.noiseinfo.or.kr/index.jsp)에 접속하면 상황에 따른 5가지의 항목이 있다. 기자는 층간 소음에 접속해 보았다. 접수 방법은 온라인 방법이 있다. 우선 신청서 양식을 다운로드하여 작성한 다음 등록하면 된다. 그러면 담당부서에서 해결방안을 찾아 민원인에게 전화 상담을 해준다. 이후 민원인에게 만족도 조사를 하고 만족하면 서비스가 끝나지만 만족하지 못 할 경우에는 중앙환경조정분쟁위원회로 안내 해준다.

    

 

SampleForm.jpg

국가소음정보시스템의 양식 샘플이다. 출처:국가소음정보시스템

 

황당한 것은 위원회에 사건이 넘어가면 9월이 돼서야 조치를 취해준다는 것이다.

신청서의 양식 또한 복잡하다. /아래의 주거 현황을 알아야 할 뿐만 아니라, 준공일시와 총 세대수까지 작성해야한다.

 

전화문의를 해보았지만 시간이 다소 소요된다고 한다.절차가 길고 청소년에게는 다소 복잡하여 신고를 하지는 않았지만 윗집 주민에게 주의를 요했다.

 

대한민국만이 소음의 피해자가 국가의 도움을 받기위해 이런 수고를 해야 할까? 미국의 층간소음 해결방법을 알아보았다.

 

          미국                         VS                           대한민국

1. 911에 신고를 한다.                       1. 국가소음정보시스템에 접속한다.

2. 경찰이 온다.                                  2. 신청서 다운로드 후 작성

3. 문을 부순다.                                  3. 신청건수가 폭주하니 대기후 전화상4.체포한다. 담을 한다.

5. 벌금 500달러를 내라고한다.       4. 만족도 조사 참여한다.

6. 해결                                        5. 만족 못하면 위원회로 사건이 넘어 감.

                                                             6. 9월이 되어야 사건을 처리해줌.

 

기자 작성

 

미국과 한국 모두 층간소음에 대한 시스템이있다.

하지만 미국은 해결까지 5분이 걸리고 한국은 언제 해결 될지 아무도 모른다.

미국에 비해 층간소음을 전문으로 담당하고 있는 기관이 어찌 단순 경찰신고 보다 못하다는 것인가.

이웃나라인 일본의 경우는 어떨까. 일본은 소음으로인한 분쟁의 사례는 극히 드물다.

그렇기에 일본에서의 층간소음은 재판에 가서 해결하는 경우가 대다수이고 재판에서는 99%이상 소음을 낸 곳이 패소한다.

우리나라의 경우에도 민사소송을 내어 재판을 받을 수 있지만 승소한다하여도 배상금이 변호사 선임비용보다 적기 때문에 오히려 손해인경우가 많다.

 

근본적으로 층간소음을 해결할 문제가 없을까?

가장 이상적인 방법은 주택에 거주하는 것이겠지만 땅값이 비싸고 땅이 좁은 대한민국의 특성상 아파트거주는 불가피하다.

 

바로 지금이 아파트 입주자들의 배려가 필요한 시점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이광제기자]

Email: hadrian0922@naver.com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ltw_kyp_adbanner5.png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기자수첩] 일본 애니에 밀린 한국영화...한국영화가 몰락하는 이유 file 2023.04.11 나윤아 98697
[PICK] 'SRT 전라선 투입'... 철도노조 반발 파업 file 2021.11.22 김명현 266623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479052
페이스북과 유튜브, 오류의 원인은? file 2018.11.08 김란경 419426
[PICK] 중국 기업 CEO들의 대거 사퇴.. 중국의 자유시장 위협받다 file 2021.09.02 이성훈 238543
ISIS' cultural atrocities in the Middle East 1 file 2016.06.25 정채현 161456
"여주인님으로 모신다면.." 미성년자 상대 페이스북 변태행위 심각 15 file 2016.02.22 김현승 154843
[PICK] 델타 변이 바이러스, 한명 당 평균 9명에게 전파 file 2021.08.27 김해린 117599
미 증시 S&P500 신고가 경신…지나친 낙관적 태도 자제해야 file 2020.08.21 이민기 112792
KAI의 국산 수송기 개발 계획 어떤 수송기 만들려는 건가 file 2021.04.29 하상현 98430
4.7 보궐선거의 결과 그리고 그 이후의 행보 file 2021.04.26 백정훈 94921
[PICK] 백신 맞으려고 모의고사 접수? 절반이 25세 이상 file 2021.07.20 김해린 83381
[PICK] 美과 中의 양보없는 줄다리기, 흔들리는 지구촌 file 2021.07.07 한형준 83277
[PICK] 고위공직자 범죄 수사처와 검찰의 연이은 이첩 분쟁, 향후 미래는 file 2021.06.28 김민성 80388
[PICK] 독일 연방하원 선거... '혼전' file 2021.06.24 오지원 78973
청소년들의 언어사용 실태 5 file 2016.10.25 김나연 65556
청소년들의 비속어 사용,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file 2017.10.30 주진희 64273
뜨겁게 불타올랐던 133일의 끝, 마침내 봄이 오다 1 file 2017.03.21 4기류지현기자 62088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7 소손 원인 발표 ··· "죄송하며 감사하다." 3 file 2017.01.23 이정수 61545
소년법 폐지를 둘러싼 찬반 양론, 소년 범죄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 1 file 2018.01.02 이지현 55901
문이과 통합교육과정에 따른 문제점 2 file 2016.03.25 조해원 54864
공정무역의 가면을 쓴 불공정 무역 4 file 2016.09.25 노태인 52119
진실을 숨기는 학교와 언론사···그 내막을 밝히다. 7 file 2017.02.11 서상겸 51854
청소년 언어문제 , 욕설문제 해결이 우선 file 2014.07.27 이동우 50825
Greatest Fakes, China file 2016.08.25 정채현 50720
독도를 위해 할 수 있는 일 3 file 2016.03.20 정아영 43459
尹, 여성가족부 폐지 공약 발표, 여가부는 어떻게 지금에 이르렀나 file 2022.01.20 고대현 42766
핸드폰 수거, 학생의 인권침해인가? 10 file 2016.05.28 임지민 41338
환경부의 층간소음 해결책..쓸모있나? file 2015.02.10 이광제 39286
대한민국 인구의 충격, 놓쳐버린 골든타임 3 file 2015.08.24 김동욱 39162
2015년, 마침내 해방을 이루다 3 file 2015.02.24 황혜준 38727
외국어 간판이 ‘갑’, 쫓겨난 한글 간판 8 file 2016.03.19 반나경 36551
미국의 양원제 상원, 하원에 대해서 알아보자 file 2017.12.26 전보건 35647
갈수록 줄어드는 청소년 정치 관심도...선거가 언제죠? 12 file 2016.02.19 박소윤 35506
청소년 투표권, 당신의 생각은 어떠한가요? 12 file 2017.01.17 신호진 35299
[취재파일]대구황산테러사건 16년, 그리고 태완이법 file 2015.02.25 김종담 33870
CGV 좌석차등제, 영화관 좌석에 등급이 웬말인가 5 file 2016.03.20 정현호 33358
여전한 아동노동착취의 불편한 진실 2 file 2016.09.24 노태인 33107
미래의 물병, '오호' file 2019.05.20 유다현 32815
청소년 흡연, 치명적인 독 file 2014.07.31 이가영 32259
물의 하수 처리과정을 살펴볼까요? 6 file 2015.11.01 홍다혜 32172
2018년 초,중,고 수학시간 계산기 사용 허용 file 2015.03.19 최재원 31631
무심코 던진 돌에 개구리 맞아 죽는다 2014.07.31 1677 31602
조국 청문회가 남긴 숙제는? file 2019.09.20 정예람 31387
트럼프의 악수에 담긴 의미? "내가 갑이다" 4 file 2017.02.23 박유빈 30947
학생이 스스로 쓰는 '셀프(self)생기부', 얼마나 믿을 만 한가? 7 2017.07.30 서은유 30894
스릴 넘치는 롤러코스터, 미국 대선 8 2016.02.29 송채연 30880
저렴한 가격에 교복사고 사랑을 나눠요! 3 file 2015.02.26 김민주 3055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6 Next
/ 56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