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학교소식

한국에서 교생실습에 나선 미국 캔자스 대학교 교생선생님과의 인터뷰

by 3기서소연기자 posted Sep 24, 2016 Views 992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취재지역 464-901 경기 광주시 수하길11번길 43 (경기 광주시 송정동 52-1) (송정동, 경화여자고등학교)

지난 7, 미국 캔자스 주에 위치한 Kansas State University의 학생들이 광주 경화여자고등학교에서 교생실습을 실시했다. 한국을 방문한 KU 교생선생님들과 함께 한국을 주제로 인터뷰를 진행했다.

다운로드.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3기 서소연 기자,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Q. 한국의 첫인상은 어땠나요?

A. 제가 처음 느낀 건 '분주함'이었어요 공항에서도 사람들이 바삐 움직이고, 무언가를 하고, 차에 탔을 때도 길이 엄청 막혔어요. 많은 일들이 일어나고 있는 것 같았어요. 광주도 작은 도시지만 마찬가지였어요.


Q. 한국에 대한 미국인들의 인식은 어떤가요?

A. 많은 미국인들이 한국에 대해 잘 알고 있는 것 같지는 않아요. 하지만 K-POP은 알아요.

또 남북한이 있는 것도 알고, 하지만 학교에서 한국의 역사에 대해 많이 배우지 않아요. 보통 미국이나 유럽의 역사에 집중하죠. 아프리카나 아시아, 한국엔 많이 집중하지 않아요.?


Q. 한국의 가장 특징적인 문화는 뭐라고 생각하나요?


A. 많아요. 대표적으로, 존경하는 문화? 나이가 많은 윗사람을 공경하고, 자신보다 높은 사람에게 예의를 갖추는 거요. 또 언어요 누구와 말하는지에 따라 말하는 형식이 바뀌어요. 그리고 사람들을 대할 때 노인이나 아픈 사람들, 임산부에게 자리를 양보하는, 그런 존중의 문화가 제가 한국에서 느낀 가장 독특한 부분인 것 같아요또 제가 한국에 있으면서 느낀 건 한국 문화에 있어서 춤, 음악의 중요성이에요. 미국에서는 우리가 경화여고에서 본 합창 공연 같은 행사가 없어요. 미국에서 합창을 모두가 하진 않아요. 노래방 문화만 봐도 한국에서 음악이 얼마나 중요한지 알 수 있어요. 그들이 노래를 즐기고 다함께 춤추는 것에 얼마나 큰 가치를 두는지 말이에요. 마지막으로 제가 좋다고 느낀 건 많은 사람들이 기꺼이 남을 돕기 위해 노력한다는 거예요. 모두 정말 친근해요. 미국에서는 각자가 자기 자신에 집중해있거든요 다른 사람들과 많이 상호작용하지 않고 남을 많이 돕지 않아요. 물론 돕긴 하지만, 한국과는 달라요. 여긴 더 적극적이고 확실한 것 같아요. 너그러움, 환대. 한국인들은 정말 친절해요 사람들에게 음식을 나눠주고, 집으로 초대하고 ', 들어오세요. 음식 드릴게요. 우리가 도와줄게요!' 이렇게 너무 잘 챙겨줘요 환대요


Q. 자신의 나라로 가져가고 싶은 한국의 물건이나 문화는 무엇인가요?

A. 모든 음식이요. 모두 저와 함께 가야해요(웃음). 그렇다면 행복할 것 같네요. 하지만 그것보다 사람들이 음악을 사랑한다는 점이 정말 좋아요. 그런 모습을 미국에서도 보고 싶어요.

, 돌아가서도 제가 만난 한국 분들처럼 친절하고 너그럽게 사람들을 대하고 싶어요.


Q. 미국의 학교생활과 한국의 학교생활의 차이점이 있나요?

A. 아주 많이 달라요. 한국의 학생들이 학교에 더 오래있어요. 미국은 오전 8시에서 오후3시까지 학교에 있다가 집에 가서 하고 싶은 것들을 하면 돼요. 하지만 많은 학생들이 방과 후 수업을 수강해요. 스포츠, 연극, 토론, 동아리, 로봇학 등의 여러 가지 주제로요. 이게 제가 생각한 차이점이에요 그리고 확실히 한국의 학생들이 공부를 더 많이 하는 것 같아요. 미국의 고등학교 생활은 한국보다 느긋해요. 고등학교가 덜 힘든 대신 대학교생활이 힘들죠. 또 미국의 고등학교는 신체적인 활동을 중시하고, 그러한 활동에 많이 집중되어있어요.


Q. 여러분의 친구들에게 한국을 소개한다면 어떻게 소개할건가요?

A. 저는 제 친구들에게 꼭 한국에 가봐야 한다고 말할 거예요. 왜냐하면 한국 사람들은 정말 멋지고, 음식도 맛있어요. 한국은 여행하기 너무 좋은 곳이에요. 그리고 많은 사람들과 대화 할 수 있어요. 그들이 영어를 못하고 본인이 한국말을 못해도 그들은 소통하기를 원해요. 적어도 한번은 한국에 꼭 와봐야 한다고 생각해요. 친구들에게 한국에서 굉장한 경험을 했고, 말로 표현하기 힘드니 꼭 직접 경험을 해 봐야 한다고 강조할거에요.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3기 서소연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3기이지영기자 2016.10.10 23:56
    오 정말 이렇게 외국인들과 대화를 하다니
    ,좋은 경험인거 같아요~
  • ?
    3기황지혜기자 2016.10.22 17:40
    좋은 기사 잘 봤습니다. 저희 학교에서도 외국인과 대화를 하는 시간을 가졌으면 좋겠어요!
  • ?
    3기박채운기자 2016.11.30 00:33
    정말 귀중한 경험이네요. 제가 다니던 학교도 매 주 몇 시간씩 원어민 선생님과 면담 시간을 신청할 수 있었는데 개인적으로 중국어 선생님과 대화를 못 해본 게 아쉽네요. 일본어도 좀 공부해서 일본인 선생님과도 이야기 나누고 싶었는데 몹시 안타깝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해룡고등학교 동아리 발표회를 열다. 2 file 2018.03.12 김희윤 5150
해룡고등학교 과학동아리 '생과일', 천연 지시약을 이용한 카멜레온 볼 만들기 2018.11.28 우문영 4125
해강중학교 과학 동아리 '사이언스 펜타' 2 file 2017.08.08 김소정 6530
함평 학다리 고등학교 봉사의 날을 통해 봉사와 견학을 동시에 1 file 2017.07.18 정상아 4818
함평 학다리 고등학교 마지막 수학여행은 제주도에서 file 2017.05.27 정상아 5406
함창고등학교, 시골에서 오케스트라를 울리다 file 2019.05.27 박단희 2578
함께하는 세상 만들어요-장애학생 굿프렌드 2 file 2016.03.25 이현지 10047
함께라서 즐거운 봉사-여수 중앙여자고등학교 모자 봉사단 file 2017.08.25 김세진 6167
함께 한다는 건 1 file 2016.07.24 장보경 5796
함께 하는 대한민국, 영종도 난민센터 봉사 2 file 2016.03.25 최윤철 7651
한영외고 시사토론의 중심, HOF를 방문하다 1 file 2017.02.24 문서현 7537
한여름의 크리스마스, 전곡고등학교 온골제 file 2017.07.25 이다은 3688
한여름의 청량예술제 file 2017.09.01 이유림 3527
한양대학교사범대학 부속고등학교의 특색프로그램, '토요심화실험실' 3 2017.09.22 김현주 4013
한솔고등학교 동아리, 미니 화학정원 만들다 1 file 2017.12.18 이혜란 5523
한서고등학교, 제22회 밤샘 책 읽기 대회 개최 1 file 2017.10.26 강지현 3988
한민고등학교, 청소년 모의재판 경연대회 형사·민사부문 우수상 수상 2 file 2017.08.13 권지은 8079
한민고 3대 학생회 다온, '한민 민회' 개최... "소통의 장 마련" 1 file 2017.03.20 김솔비 4840
한마음 한 뜻, 모두에게 의미 있었던 부광여자고등학교 체육대회 2 file 2017.05.19 이예림 7990
한류 열풍에 이은 한류 유학 2 file 2016.09.25 윤지영 9827
한글로 바꾸기? 어렵지 않아요! file 2017.10.25 서유니 3590
한국전통문화고등학교 공예디자인과. MT를 다녀오다. 1 file 2017.03.25 이가현 4230
한국을 알리는 반크(VANK), 학교에서 만나보다. 5 file 2017.03.21 민동빈 4239
한국에서 교생실습에 나선 미국 캔자스 대학교 교생선생님과의 인터뷰 3 file 2016.09.24 서소연 9922
한국디지털미디어고등학교 창업동아리 선정 발표회 개최 4 2016.04.24 이예진 8157
한국디지털미디어고등학교 메이커 동아리 10 file 2016.03.24 황지혜 8939
한국디지털미디어고등학교 딴따라 동아리 4 file 2016.10.26 황지혜 8491
한국교원대학교 부설고등학교 화학 동아리 ‘아톰’, “이 세상에 화학으로 설명할 수 없는 것은 없다!” file 2017.08.30 유지영 7707
한국 외국인 학교에서 “#YouToo” 운동을 열다. 4 file 2018.03.22 박상미 3627
한국 대중문화를 이끌 담양 창평고등학교의 '미녀들' 1 file 2017.03.21 양지수 6190
한광여자고등학교, 제 25회 코스모스 페스티벌 열어 file 2014.10.25 김나영 21442
한 학기를 마무리 짓는 즐거움 ‘미니 올림픽’ 2 file 2016.07.24 전영서 5836
한 학급 한 생명 살리기-심석고등학교와 월드비전 4 file 2017.02.22 김다은 6004
한 쿼터를 마무리하는 별무리학교만의 방식 2017.11.06 제규진 3963
한 마음 한 뜻 <이심-전심 들뫼소리축제> file 2018.11.02 강민주 2567
학창시절 마지막 수학여행, 제주도로 떠나다! 1 file 2016.10.25 김나영 10457
학창 시절 마지막 체육대회 2 file 2016.05.21 민유경 6146
학익고등학교 재미있는 수업의 비결 <5관절 로봇 콘테스트> file 2018.12.31 곽승준 2946
학술제, 동아리의 결실을 맺는 순간 file 2019.11.01 강훈구 2510
학성여자고등학교의 '과학의 날' 행사 2 file 2017.04.22 김보미 6136
학성여고 이공동아리의 YCF활동 file 2017.09.05 손연경 4439
학생회가 주관한 김해 구산중학교 간부 수련회! file 2018.06.07 최아령 4956
학생회 주도로 진행된 현대청운고등학교 체육대회, 성공적으로 끝마쳐... 2018.06.01 박수빈 3647
학생이 만들어나가는 고등학교, 우성고등학교 학생회 file 2019.12.05 강별하 1662
학생이 만들어가는 '경기꿈의학교' file 2017.05.12 최서은 4908
학생의 의무는 공부가 끝?! 놀고 즐길 줄도 알아야지! 11 file 2016.02.25 김나영 11096
학생의 목소리를 듣는 시간, 중원중학교 대의원회 file 2017.06.04 신승주 6409
학생의 마지막, 어떻게 장식하나? 4 file 2017.02.14 이주현 577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 Next
/ 32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