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학교소식

시가 있는 바닷길을 찾아서, 광주금당중학교 '문학기행'

by 4기기자박하연 posted Jun 19, 2016 Views 519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201669일 학부모 독서회 주체로 광주 금당중학교에서 문학기행이 실시되었다. 문학기행은 매년 다양한 지역의 작가나 책의 배경이 되는 곳을 찾아가는 기행이다. 주로 학부모 독서회와 그 자녀들을 대상으로 실시되며, 올해부터는 도서부도 함께 가게되어 더 많은 학생들이 참여할 수 있었다.


장소는 장흥으로, 편백우드랜드, 천관문학관, 한승원 문학 산책로, 그리고 이청준 생가 등을 방문했다. 이에 대해 '시가 있는 산길, 바닷길을 걸으며 몸도 마음도 풍부해질 것'이라고 동행한 금당중학교 이 금 교장선생님께서 말씀하셨다


장흥군은 문림의향이라 일컬어지는 고장이다. 문인과 의병이 많이 배출됐기 때문이다. 오늘날 장흥을 대표하는 문인으로는 이청준, 한승원, 송기숙 등이 있다. 69, 광주 금당중학교에서는 이들의 삶을 만나보기 위해 문학의 고향, ‘장흥에 왔다.


편백 우드랜드

억불산 자락에 자리잡고있는 장흥 편백 우드랜드는 40년생 편백나무가 빽빽이 들어서서 편백나무 피톤치드의 향을 느끼며 힐링의 시간을 가질 수 있는 곳이다.

이곳에서는 해설사 선생님께서 동행하시며 이곳 편백 우드랜드와 다양한 식물들에 대해 설명해주셨다. 황칠나무 자귀나무, 개망초, 인동초, 나리꽃, 씀바귀, 무늬 비비추 등의 풀꽃들이 옹기종기 모여있었다. 문학기행에 참여해 함께 우드랜드를 걸은 학부모 이○○ 씨는 평소에는 그냥 지나갔을 산길을 풀꽃 하나 나무 하나 설명을 들으면서 가니 한 번 더 눈길이 가서 좋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천관 문학관

천관 문학관은 장흥의 많은 문인들의 뜻을 기리고 계승·발전 하고자 천관산 기슭에 건립되었다. 이곳에는 이청준 소설가를 비롯한 장흥 출신 문인 84점의 자료와 시인 이봉준의 서예작품 등을 전시되어 있다. 요즈음 맨부커상 수상으로 화제가 되었던 소설가 한강 역시 장흥의 문인 중 하나이다.

문인들에 대한 소개와 함께 시화와 사진 작품도 한곳에 전시되어있어 더욱 풍부한 관람을 할 수 있었다. 마음에 드는 작품은 사진을 찍거나 메모하는 학생도 있어 좀더 생동감 있는 관람을 할 수 있었다.


한승원 문학 산책로

여닫이 바닷길, 해변의 모래언덕에 600m길이의 산책로가 있다. 이곳은 한승원의 시들을 자연석에 새겨 문학 산책로가 조성되어 있는 곳이다. 이 길을 걸으며 박○○ 학생은 바다를 보면서, 시를 읽으면서 걸으니 내가 시 안으로 빠져 든 느낌이라고 표현했다.

한승원은 장흥, 바다를 배경으로 서민들의 애환과 생명력, 한을 다루어온 작가로, 그의 작품으로는 아제아제바라아제,해산 가는 길,아버지를 위하여등이 있다.


이청준 생가

이청준 생가는 그의 소설 눈길에 등장하는 곳이다. 어머니는 가난에 치여 집을 팔았지만, 그 사실을 고향에 온 아들 이청준에게 숨기고, 주인 허락을 얻어 아들에게 밥을 해먹이고 잠까지 재워 보낸 뒤 아들을 읍내까지 배웅하고 돌아선다. 눈길에는 그들이 걸어왔던 발자국이 남아있다. 이청준은 이 사실을 십수년이 지나 알게되고 단편 눈길로 남긴다.

이청준은 현실을 관념적으로 형상화 하는데 역량이 있었으며, 집요한 내면의 탐구로 인간의 근원적인 아픔과 존재의 의미를 추구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어머니의 정한은 이청준의 삶과 문학의 씨앗이었고, 그의 문학의 기둥은 어머니였다. 이청준이 전한 몸이라는 완벽한 감옥에 갇혀 계신 어머니얘기는 정진규가 시 눈물로 썼고, 어머니 상을 치르며 겪은 일화들을 소설과 영화로 쓰고 찍은 작품이 축제이다.

주요작품으로는 이어도,병신과 머저리,당신들의 천국등이 있다.

IMG_0828.jpg

-이청준 생가에서   [이미지 출처=광주 금당중학교 홈페이지]


 돌아오는 길, 버스 안에서 학생들은 퀴즈를 맞추며 장흥에서 알게된 것들을 되새겼다. 이날 문학기행을 통해, 학생들은 평소에 느끼지 못했던 시와 소설, 문학에 대해 조금은 더 관심을 갖게 되었을 것이다.


사람꽃

한승원

짐승들 가운데 사람보다 더

 무섭고

 더러운

 짐승이 있을까

 꽃 중에 사람꽃보다 더

곱고

아름다운 꽃이 있을까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3기 박하연 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3기윤예린기자 2016.06.23 00:05
    오호 저희 학교도 7월에 엄마와 함께하는 문학기행을 진행하는데, 오늘 하연기자님 기사로 미리 간접체험을 하게되었네요:) 감사합니다! 기사 잘 봤어요! 진짜 좋은 경험인 것 같아 벌써부터 기대되네요:)ㅎㅎ!
  • ?
    3기황지혜기자 2016.06.24 14:41
    좋은 경험을 하신것 같아요!!
  • ?
    4기이채린기자 2016.07.17 18:56
    저희 학교 동아리도 문학 기행을 진행하려고 했으나 절차가 복잡해서 거의 포기했네요 ㅠㅠ 장흥에 저렇게 많은 곳이 있었다니 나중에 동아리가 아니더라도 가족이랑 꼭 한 번 가봐야 겠어요. 좋은 경험이 될 것 같네요^^ 각 관광지마다 설명을 잘 해 놓으신 것 같아요~ 심지어 버스 안에서도 퀴즈를 맞췄다니, 학생들의 열정도 대단해요! 좋은 기사 잘 읽었습니다, 수고하셨어요!!
  • ?
    3기김윤정기자 2016.07.25 14:03
    좋은 경험이 되었을 것 같네요! 마지막 시가 정말 인상적이네요 ㅠㅠ.. 기사 잘 읽었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빼앗긴 문화재를 되찾기 위한 여정’ 혜문스님의 뜻깊은 특강 file 2016.05.24 이상훈 4356
풍덕고등학교의 즐거운 체육대회 file 2016.05.24 홍지예 6415
수원외고의 체육대회, '솔비연' 개최 2 file 2016.05.24 정가영 6188
손에 손 잡고, 전주중앙여자고등학교의 특별한 체육대회 file 2016.05.24 김민서 5663
부산국제고 BIHS School Ambassador 활동 file 2016.05.24 노태인 6157
책을 통해 배우는 법과 재판 : 경남외국어고등학교 독서토론 동아리 ‘독서&재판’ file 2016.05.24 김길향 6701
명덕외국어고등학교 FLO-Day 첫 시행 2 file 2016.05.24 윤지영 5601
시대의 흐름을 논하다, D4T 1 file 2016.05.24 장보경 3695
<제 14회 전국 RCY 백일장 및 그림그리기 대회> 취재 file 2016.05.24 정현호 4899
내가 되고 싶은 직업 찾기! 3 file 2016.05.24 원혜성 3992
덕원여자고등학교, 역대급 스케일의 축제를 열다 1 file 2016.05.24 김경은 7155
새롭게 변화한, 용인성지고등학교의 체육대회! file 2016.05.24 이봄 5313
선생님과 제자가 함께 해요!!! - 세계 책읠 날, <사제동행> 행사- 1 file 2016.05.25 정수민 4376
장학퀴즈 1000회 특집, 대구상원고에서 2 file 2016.05.25 이하린 5912
모두가 한마음이 되어, 진선여중 체육대회 개최해 file 2016.05.25 김승겸 6449
수원외고 모의주식투자대회 개최 4 file 2016.05.25 김선기 5405
평원중학교, 다문화 가정에 대한 차별을 없애자! file 2016.05.25 차유진 5664
수원외고, 뉴질랜드를 만나다 file 2016.05.25 유한나 3862
불가능에 도전하다, 우리의 문화재를 위해 file 2016.05.25 김민아 3311
상산고등학교 명사초청특강-최진석 철학과 교수의 '행복하게 공부하는 법' 1 file 2016.05.25 김재휘 4756
우리나라 문화재 바로 알기, 숙명여자고등학교 문화재 모니터링을 소개합니다! file 2016.05.25 이현지 6308
가좌고등학교의 5월의 꽃 스포츠클럽대회 file 2016.05.25 정향민 4481
밀고 당기고 화합하는 체육대회 file 2016.05.25 김규리 5182
탕탕탕! 지산중 '자치 법정'을 소개합니다! 2016.05.25 원혜성 6294
고등학생의 마지막 수학여행 4 file 2016.05.25 권가을 9053
Daeil Foreign Laguage High School 의 이색 체육대회 3 file 2016.05.26 김민지 5607
서석고등학교만의 특색 '자율동아리 시스템' 2 file 2016.05.27 김주영 6250
수원외국어고등학교, 러시아 학생들에게 한국의 전통문화를 알리는 기회를 가지다 1 file 2016.05.27 김민희 6116
수원외고의 정치외교동아리 'AGORA'를 만나다 2 file 2016.05.28 임한나 7411
운양고등학교 ' 운양누리 봉사단 ' 의 뜻깊은 봉사활동 2 file 2016.05.28 전채영 5517
우주선 학생의 날, 소통과 공감으로 물들다. 1 file 2016.05.28 구성모 6235
"넌 그냥 거기서 듣기만 해" 부산대학교 찾아가는 전공 알림 프로그램 6 file 2016.05.29 윤예린 7664
스승의 은혜에 보답, 사은 음악회! 5 file 2016.05.30 양유나 4899
수원외고, 싱가포르 테마섹 고등학교 방한 6 file 2016.05.30 정가영 6098
3개학년이 하나로 뭉쳐졌던 체육대회 4 file 2016.05.31 최미선 5805
책읽고 토론하는 서연관 독서토론동아리 4 file 2016.06.03 오시연 6015
2016학년도 서일자치법정 1차 개정 3 file 2016.06.05 김태윤 5836
서울 인왕중학교의 2%부족했던 수학여행 5 file 2016.06.08 박민서 4899
인천고잔고등학교 인문학 특강 3 file 2016.06.11 이아로 4785
데레사 여자고등학교, ‘사랑과 봉사’의 명사초청 특강을 열다! 2 file 2016.06.12 이민지 6055
적정기술(Appropriate Technology), 무엇에 적정한 기술인가? 2 file 2016.06.15 이도균 5562
독서 골든벨을 울려라!!! 7 file 2016.06.15 이서연 6979
제4회 수원외고 교내 모의유엔대회 개최, 긴 대장정의 시작 4 2016.06.16 정가영 6314
"Save the African Children" 고양국제고, 뜻깊은 세아 행사 개최 4 file 2016.06.17 이상훈 6407
평창고등학교 자생봉사동아리, 온새미로 2 file 2016.06.19 홍새미 4597
시가 있는 바닷길을 찾아서, 광주금당중학교 '문학기행' 4 file 2016.06.19 박하연 5190
세계시민으로 나아가는 한 걸음, Save the African Children 3 file 2016.06.20 김민아 3932
미래의 벤처기업을 꿈꾸다! 3 file 2016.06.21 박지혜 352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 Next
/ 3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