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학교소식

한국에서 교생실습에 나선 미국 캔자스 대학교 교생선생님과의 인터뷰

by 3기서소연기자 posted Sep 24, 2016 Views 869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취재지역 464-901 경기 광주시 수하길11번길 43 (경기 광주시 송정동 52-1) (송정동, 경화여자고등학교)

지난 7, 미국 캔자스 주에 위치한 Kansas State University의 학생들이 광주 경화여자고등학교에서 교생실습을 실시했다. 한국을 방문한 KU 교생선생님들과 함께 한국을 주제로 인터뷰를 진행했다.

다운로드.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3기 서소연 기자,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Q. 한국의 첫인상은 어땠나요?

A. 제가 처음 느낀 건 '분주함'이었어요 공항에서도 사람들이 바삐 움직이고, 무언가를 하고, 차에 탔을 때도 길이 엄청 막혔어요. 많은 일들이 일어나고 있는 것 같았어요. 광주도 작은 도시지만 마찬가지였어요.


Q. 한국에 대한 미국인들의 인식은 어떤가요?

A. 많은 미국인들이 한국에 대해 잘 알고 있는 것 같지는 않아요. 하지만 K-POP은 알아요.

또 남북한이 있는 것도 알고, 하지만 학교에서 한국의 역사에 대해 많이 배우지 않아요. 보통 미국이나 유럽의 역사에 집중하죠. 아프리카나 아시아, 한국엔 많이 집중하지 않아요.?


Q. 한국의 가장 특징적인 문화는 뭐라고 생각하나요?


A. 많아요. 대표적으로, 존경하는 문화? 나이가 많은 윗사람을 공경하고, 자신보다 높은 사람에게 예의를 갖추는 거요. 또 언어요 누구와 말하는지에 따라 말하는 형식이 바뀌어요. 그리고 사람들을 대할 때 노인이나 아픈 사람들, 임산부에게 자리를 양보하는, 그런 존중의 문화가 제가 한국에서 느낀 가장 독특한 부분인 것 같아요또 제가 한국에 있으면서 느낀 건 한국 문화에 있어서 춤, 음악의 중요성이에요. 미국에서는 우리가 경화여고에서 본 합창 공연 같은 행사가 없어요. 미국에서 합창을 모두가 하진 않아요. 노래방 문화만 봐도 한국에서 음악이 얼마나 중요한지 알 수 있어요. 그들이 노래를 즐기고 다함께 춤추는 것에 얼마나 큰 가치를 두는지 말이에요. 마지막으로 제가 좋다고 느낀 건 많은 사람들이 기꺼이 남을 돕기 위해 노력한다는 거예요. 모두 정말 친근해요. 미국에서는 각자가 자기 자신에 집중해있거든요 다른 사람들과 많이 상호작용하지 않고 남을 많이 돕지 않아요. 물론 돕긴 하지만, 한국과는 달라요. 여긴 더 적극적이고 확실한 것 같아요. 너그러움, 환대. 한국인들은 정말 친절해요 사람들에게 음식을 나눠주고, 집으로 초대하고 ', 들어오세요. 음식 드릴게요. 우리가 도와줄게요!' 이렇게 너무 잘 챙겨줘요 환대요


Q. 자신의 나라로 가져가고 싶은 한국의 물건이나 문화는 무엇인가요?

A. 모든 음식이요. 모두 저와 함께 가야해요(웃음). 그렇다면 행복할 것 같네요. 하지만 그것보다 사람들이 음악을 사랑한다는 점이 정말 좋아요. 그런 모습을 미국에서도 보고 싶어요.

, 돌아가서도 제가 만난 한국 분들처럼 친절하고 너그럽게 사람들을 대하고 싶어요.


Q. 미국의 학교생활과 한국의 학교생활의 차이점이 있나요?

A. 아주 많이 달라요. 한국의 학생들이 학교에 더 오래있어요. 미국은 오전 8시에서 오후3시까지 학교에 있다가 집에 가서 하고 싶은 것들을 하면 돼요. 하지만 많은 학생들이 방과 후 수업을 수강해요. 스포츠, 연극, 토론, 동아리, 로봇학 등의 여러 가지 주제로요. 이게 제가 생각한 차이점이에요 그리고 확실히 한국의 학생들이 공부를 더 많이 하는 것 같아요. 미국의 고등학교 생활은 한국보다 느긋해요. 고등학교가 덜 힘든 대신 대학교생활이 힘들죠. 또 미국의 고등학교는 신체적인 활동을 중시하고, 그러한 활동에 많이 집중되어있어요.


Q. 여러분의 친구들에게 한국을 소개한다면 어떻게 소개할건가요?

A. 저는 제 친구들에게 꼭 한국에 가봐야 한다고 말할 거예요. 왜냐하면 한국 사람들은 정말 멋지고, 음식도 맛있어요. 한국은 여행하기 너무 좋은 곳이에요. 그리고 많은 사람들과 대화 할 수 있어요. 그들이 영어를 못하고 본인이 한국말을 못해도 그들은 소통하기를 원해요. 적어도 한번은 한국에 꼭 와봐야 한다고 생각해요. 친구들에게 한국에서 굉장한 경험을 했고, 말로 표현하기 힘드니 꼭 직접 경험을 해 봐야 한다고 강조할거에요.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3기 서소연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3기이지영기자 2016.10.10 23:56
    오 정말 이렇게 외국인들과 대화를 하다니
    ,좋은 경험인거 같아요~
  • ?
    3기황지혜기자 2016.10.22 17:40
    좋은 기사 잘 봤습니다. 저희 학교에서도 외국인과 대화를 하는 시간을 가졌으면 좋겠어요!
  • ?
    3기박채운기자 2016.11.30 00:33
    정말 귀중한 경험이네요. 제가 다니던 학교도 매 주 몇 시간씩 원어민 선생님과 면담 시간을 신청할 수 있었는데 개인적으로 중국어 선생님과 대화를 못 해본 게 아쉽네요. 일본어도 좀 공부해서 일본인 선생님과도 이야기 나누고 싶었는데 몹시 안타깝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인천인화여자중학교, 3년을 마치는 졸업식 9 file 2016.02.23 최찬미 9950
고양국제고 수학동아리, 자체 제작 해설지 무료 배포에 나서다! 9 file 2016.03.20 이상훈 9930
평창고등학교 학생들의 즐거운 점심시간 2 file 2016.03.20 홍새미 9918
청심국제중학교 입학식 9 file 2016.03.26 이한솔 9918
가온 고등학교의 특이한 대회: 수학 창작시 공모전 6 file 2017.04.17 김주명 9839
혜광고 한누리, 제23회 교외독서토론회 개최 file 2016.10.24 박성수 9539
프랑스 전통놀이 pétanque(뻬땅끄)를 아시나요? 1 file 2018.05.24 황찬미 9536
청심국제중학교 동아리박람회 8 file 2016.03.29 김서현 9528
하나고, 제 7회 국제학술 심포지엄 개최 3 file 2016.07.22 김혜린 9512
2016年 울산외고 새 학기의 시작 '신입생 입학식' 1 file 2016.03.17 한별 9471
북일여고의 아름다운 전통, 신입생들을 위한 선배들의 훈훈한 교복 나눔! 11 file 2017.02.04 박승아 9471
뛰어놀 아이들 모여라! 청심국제고등학교의 봉사동아리 '뛰아모'를 만나다 5 file 2016.03.25 원종현 9414
유쾌! 재미! 활기찼던, '2016 한민고등학교 오리엔테이션' 10 file 2016.02.25 이시은 9324
수원외고 경영동아리 GM 5 file 2016.03.25 김선기 9290
광명중학교, 방송통신중학교로서의 첫 발돋움 현장 2 file 2016.03.25 양소정 9104
홍성여고의 '학생의 날' 2 file 2016.11.13 김혜림 9087
명덕외고 유일 한중문화교류 동아리 '너나들이', 연세대중국인유학생회와 제1회 세미나 개최 5 file 2016.03.23 윤지영 9080
함께하는 세상 만들어요-장애학생 굿프렌드 2 file 2016.03.25 이현지 9027
우리는 사랑입니다. 창현고등학교의 사랑의 날 4 file 2016.04.10 안성주 8995
학창시절 마지막 수학여행, 제주도로 떠나다! 1 file 2016.10.25 김나영 8985
국제교류, 어렵지 않아요! 삼현여자고등학교, 삼현여자중학교 자매학교 32주년 2 file 2017.09.20 손선아 8980
광주고등학교의 교육변화 12 file 2017.02.02 4기김하늘기자 8916
자전거 안전 홍보 연합동아리 BASIK을 소개합니다. (용인외대부고, 고양외고 학생 연합) 3 file 2016.09.04 이의진 8786
새로운 졸업식으로 본 새로운 해답 12 file 2016.02.24 이지웅 8768
인천 고잔고등학교 진로캠프 2 file 2016.04.16 이아로 8737
DUSS : 듀크대학교 현악 학교 오케스트라 연주회 5 file 2016.03.15 조은아 8728
신입생들의 외고 맛보기 : FRESHMAN'S DREAM COURSE 25 file 2016.02.25 구효빈 8705
웃음으로 삼켜낸 6년의 눈물, 어느 시골학교 이야기 [칠곡 동명고등학교] 10 file 2017.02.17 이채은 8704
한국에서 교생실습에 나선 미국 캔자스 대학교 교생선생님과의 인터뷰 3 file 2016.09.24 서소연 8690
울산외고의 6번째 교지 발행 10 file 2016.02.24 장우정 8677
용인외대부고 경제/경영동아리 PYLON 6 file 2017.02.25 홍은서 8663
“잊지 않겠습니다.”, 용인 백현고 세월호 2주기 추모행사 진행 8 file 2016.04.16 윤주희 8657
고등학생의 마지막 수학여행 4 file 2016.05.25 권가을 8634
하남 위례고등학교 개교식 개최 1 file 2016.09.25 최민지 8613
만족도 91%의 수학여행 8 file 2016.04.24 목예랑 8600
폴수학학교, 음악으로 하나되다 8 file 2017.02.04 김혜원 8583
꿈과의 가까운 인연을 만들어 나간 졸업생 멘토링. 1 file 2016.12.24 이민지 8581
세계를 이끌어나갈 글로벌 리더! 교원대부고 국제외교동아리 UNESCO 4 file 2017.02.24 전세희 8563
자율동아리 헤윰..어떤 동아리 일까? 4 file 2016.03.23 신정효 8553
인명여자고등학교, 제 28회 입학식 6 file 2016.03.12 박은진 8516
청심국제모의유엔대회2016 6 file 2016.04.25 손제윤 8514
상산고등학교 강연동아리 Speakin' School-김승덕 선배님을 만나다, '김승덕쇼' 2 file 2016.03.24 김재휘 8510
평창고등학교 토론동아리, 독서토론부 3 file 2016.04.18 홍새미 8498
또래 멘토링 시스템... IN SCHOOL 5 file 2016.03.26 윤희서 8474
창일중학교 반크부, 태극기를 세상에 알리다! 24 file 2017.01.21 신지혁 8444
고양외국어고등학교의 문화 축제를 소개합니다 2 file 2016.11.29 박채운 8442
한류 열풍에 이은 한류 유학 2 file 2016.09.25 윤지영 8435
매화 꽃향기는 음악 선율을 따라... '김해건설공업고등학교 제34회 매화축전' 2 file 2016.03.11 윤춘기 842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 Next
/ 3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