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학교소식

솔빛중학교가 세계로 나아감을 알리는 종소리

by 이민지 posted Oct 30, 2014 Views 1830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솔빛중학교가 세계로 나아감을 알리는 종소리

-뉴질랜드 발모랄 중학교(Balmoral Intermediate School) 학생 홈스테이 행사


지난 9월 21일부터 25일까지 뉴질랜드 발모랄 중학교 학생들이 4박 5일간 한국에 머무르며, 솔빛중학교 학생들과 함께 시간을 보냈다.


9/21() 1일차

한국과 뉴질랜드의 학생들이 오후 8시,솔빛중학교 시청각실에서 첫 만남을 가졌다. 각 학교에게 간단하게 인사를 한 후, 뉴질랜드 학생을 데리고 한국 학생의 집으로 함께 이동했다.


한국 홈스테이 학생은 "외국인 친구가 우리 집에 온다는 설렘을 가득 안고 있으면서 한편으로는 한국 첫 방문이라 하니 한국 이미지를 우리가 만든다는 부담 아닌 책임감에 눌려 있었다. 물론 그런 걱정도 잠시, 들떠서 나갈 준비를 했다."고 말했다.


9/22() 2일차

9. 학교 수업이 시작되는 시각.

9. 환영식이 시작되고 솔빛중학교와 발모랄 중학교가 하나 되는 시각.

각 중학교를 소개하고, 반갑다고 인사하며, 서로의 모습을 조금이나마 보여줄 수 있었다. 9시의 수업시작 종이 울림으로써 솔빛중학교는 세계로 한 걸음 더 나아갔다.


환영식이 끝나고 한국 학생이 뉴질랜드 학생을 각 교실에 데려다 주었고, 솔빛중학교의 수업을 경험해 볼 수 있었다.

교내의 많은 학생들이 뉴질랜드 친구들 주위를 마치 연예인을 보는 것처럼 에워싸고 난리법석을 떨었다. 국제교류 행사에 참여한 한 학생은 "쉬는 시간, 교실에서 교무실로, 교무실에서 교실로 이동할 때 우리는 꼭 보디가드라도 된 느낌이었다. 지쳤다. 심지어 뉴질랜드 친구에게 ‘Marry me.’‘I love you.’와 같은 초면에 해서는 안 될 말까지 하는 아이들이 많았고, 우리는 눈살을 찌푸리지 않을 수 없었다."라고 심경을 전했다.

또, 뉴질랜드에서 온 한 친구는 학교에서 어땠냐는 물음에, “It’s weird.”라고 답했다. 이 말을 전해들은 한국 학생들은 "친구에게 미안했고, 우리 학교가 부끄럽다는 생각이 들었다그 친구들이 솔빛중학교, 그리고 더 나아가 한국에 대해 어떻게 생각할지 걱정된다."라고 불편함을 드러냈다.


영어(2교시), 미술(3교시), 체육(4교시) 수업을 체험한 후, 민속촌으로 향했다. 한국 학생에게는 자부심을 가지고 한국에 대해 알릴 수 있는 기회, 뉴질랜드 학생에게는 한국의 전통을 알고 느낄 수 있는 기회가 되었다.


이후 저녁시간에는 홈스테이 친구들과 함께 개별적으로 이야기를 나누고 한국에 대해 알아가는 시간이 마련되었다.


9/23() 3일차

솔빛중학교 학생들이 학교에서 수업을 받는 동안 발모랄 중학교 학생들은 투어를 했다.

원래 판문점에 가는 것으로 예정되어 있어서 6:50까지 데려다주었는데 여권을 못 챙겨가는 바람에 일정이 변경되어 삼성 딜라이트, 청와대 등을 견학했다.


홈스테이 학생 중 한 명은 "투어를 함께 하지 못해서 아쉬웠지만 그래도 학교가 끝난 후부터 다시 함께할 수 있는 시간이었기에 여전히 즐거움은 컸다"고 전했다.


홈스테이 친구와 함께하는 마지막 오후였기 때문에 솔빛중학교 학생들은 많은 고민을 했다. 대부분의 학생이 선택한 장소는 동탄의 자랑, 메타폴리스였다. 청소년이 자주 가는 장소이기도 하고, 그만큼 볼거리나 먹거리도 많은 것이 그 이유였다. 학생들은 "학생 사이에는 국적을 초월해서 통하는 게 있다"며 입을 모아 말했다.


9/24() 4일차

아침 820. 함께 하는 일정이 끝나고, 한국과 뉴질랜드 학생들이 헤어지는 시간이 되었다.


홈스테이 행사 단체 사진.JPG

▲뉴질랜드 학생들과 헤어지기 전, 솔빛중학교 주차장에서 여학생들끼리 찍은 단체 사진.


뉴질랜드 학생들은 판문점, 땅굴, 전쟁기념관 등을 견학한 후 호텔에서 하루 밤을 묵고 25일 일본으로 떠나게 된다. 한 학생은 "한국에 사는 나도 가보지 못한 곳을 뉴질랜드 친구들이 간다"며 뉴질랜드 친구들과 함께 하고 싶은 마음을 표현했다.


뉴질랜드 친구들이 가니까 어떠냐는 질문에 한국 학생들은 "학교가 끝나고 집에 돌아왔을 때 짧은 시간이었지만 우리 집을 꽉 채워주었던 친구가 없으니 무척이나 허전했다. 그리고 좀 더 좋은 거 많이 보여줄 수 있었는데하는 생각에 아쉬움도 들었다."며 아쉬움을 표했다.


외국인 친구가 한국에 머무르는 동안 사실 가장 절실하게 느낀 것은 그들의 자유로움이다. 복장이 자유롭고, 사고가 자유롭고, 리듬이 자유로웠으며, 웃음이 자유로워 보였다. 마치 우리와는 멀리 떨어져 있는 다른 세계의 아이들 같아 보이기도 했다.

아침 9시에 학교 종은 여전히 울린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이민지

hyhsajs@gmail.com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4기이채린기자 2016.02.23 15:53
    오! 솔빛중학교라고 해서 들어와 봤는데 진짜 같은 동네 학교네요~ 사진에도 나와 있는 솔빛중학교 친구에게서 들었던 내용이지만 더욱 구체적으로 기술해주셔서 좋았습니다! 흥미롭게 읽고 갑니다~ 수고 많으셨어요!!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남창고등학교, 지역사회를 알다 file 2018.12.12 최원희 1225
울산외국어고등학교에서 모의UN을 만나볼 수 있다! file 2019.01.28 윤정인 1221
우리 학교의 체육대회 file 2019.05.31 김재연 1205
기억의 힘은 강하다 file 2019.04.26 이하림 1200
야구 교육 기부 프로그램, GIANTS G-IRLS DAY file 2018.09.28 서유진 1192
홍성여자고등학교, 참학력 특공대의 2018년 마지막 활동 현장 file 2018.10.30 박지후 1191
첨단기기들과 더불어 성장하는 대구일과학고등학교 과학도 이야기 file 2019.01.25 배준범 1185
마음껏 날아오르다, '세종국제 치어리더!' 1 2018.11.21 박소향 1185
음악이 맺어준 만남, SSIS / ISHMC / AAVN / UNIS의 합동 공연 file 2019.01.28 윤세민 1182
학교를 재밌게, SSIS의 Spirit Club이 개최한 Spirit Week file 2019.03.04 윤세민 1175
영동고등학교의 CIC 동아리 file 2018.11.26 차유진 1173
선배님들, 재수 없으니깐 원하는 대학교로 꺼지세요 file 2018.11.28 이귀환 1158
학교에 꼭 필요한 동아리, 방송부 1 file 2019.07.15 김유진 1138
English Drama Festival, 청주여자고등학교 학생들이 영어솜씨를 뽐내다 file 2019.01.15 윤아름 1126
천진의 축제, KIST '한울림' 축제 file 2019.01.23 신영운 1117
불이야 불이야 신토불이야 1 file 2019.03.28 이귀환 1106
경기외고의 영상 제작 CAS, COMMA file 2018.11.27 이혜림 1092
모스크바 34학교, 울산외국어고등학교 방문 file 2019.01.25 한운진 1081
국립중앙과학관에 가보셨나요? file 2018.12.18 이문주 1078
로디 엠브레흐츠 주한 네덜란드 대사, 고등학생들에게 유럽 및 네덜란드 소개하는 기회 가져 file 2019.06.26 홍도현 1076
미적 감각과 개성을 펼쳐라! 현일고등학교 H-gallery 개인전 file 2018.11.29 이수민 1070
창공에 빛나는 희망, 기라! file 2019.06.10 이새봄 1068
직접 유엔 대사가 되어보는 시간, 북일 MUN 개최되다 file 2018.12.06 전승훈 1064
스물아홉 번째 장자골 이야기에 당신을 초대합니다 file 2019.01.03 이귀환 1044
대한민국을 세계로... 반크란? 1 2019.03.27 박재원 1036
토월고등학교 역사동아리, 역사를 재조명하다 file 2018.12.26 정여운 1036
날좀바이오, 학생모금가로 발자국을 남기다 file 2018.12.27 박이린 1022
전남여자고등학교 학생들의 꿈과 끼 file 2018.12.26 문선영 1022
모두가 잊지 못할 국기 예술제의 하이라이트는? file 2018.12.31 이채린 991
가을을 알리는 옥현음악제 file 2018.11.26 계진안 990
경기외국어고등학교 학생들의 특별한 수업. '미래 사회와 나의 진로' file 2019.03.28 이하랑 972
부산에서 순절한 호국선열의 위패를 모신 곳, 충렬사 file 2018.12.24 강연우 941
사제동맹 독서논술 '책 더 미' 독서 나눔 file 2018.12.24 유하늘 932
"다시 찾아온 4월, 우리가 되찾아야 하는 4월의 봄"···이우중학교 세월호 추모 행사 2019.04.25 장소명 929
수원여자고등학교, '워터페스티벌'을 열다! 2 2019.08.08 김현정 895
나눔 그리고 행복, 인터랙트 보물섬 행사 개최 file 2019.03.26 최은진 878
양청고등학생들이 살펴본 '일본 불매 운동' file 2019.08.23 이하진 861
중국 선양에서 만나본 독도, '독도 페스티벌' file 2018.12.14 장서연 847
홍성여자고등학교, 4.16 연대와 함께하는 유가족 간담회 file 2019.04.19 박지후 823
반송고등학교 뜨락(樂) 콘서트, '모두가 한마음 되는 무대' 2019.06.03 김지수 820
체육대회 주인은 우리다! file 2019.05.22 김지은 757
고양제일중학교 석천제 시작하다! file 2019.05.27 이지환 734
노력이 만든 결과, 석천제 file 2019.05.29 이승환 733
SNL을 소개합니다! file 2019.05.31 김성운 716
부산국제외국어고등학교 학생들의 2019 한마음 체육축제 file 2019.05.27 한수현 703
숭덕여자고등학교의 뜨거운 비전페스티벌 file 2019.05.29 권신영 696
거제 상문고, 헌혈로 사랑을 전하다 file 2019.06.04 윤유정 684
타인의 생명을 구하는 첫걸음 file 2019.05.29 장민혁 66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ext
/ 3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