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학교소식

대구 경신고등학교 자사고 포기 논란과 종결

by 2기김동욱기자(사회) posted May 19, 2015 Views 3177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취재지역 706-819 대구광역시 수성구 달구벌대로504길 34, (범어동, 경신고등학교)

대구 경신고등학교 자사고 포기 논란과 종결


40603_25163_2248.jpg

-경신고등학교 교표(출처 : 경신고)-

 경신고등학교는 대구 수성구 범어 4동에 위치한 자율형 사립 고등학교이다.

경신고는 1979년 인문계로 전환 이후 1980년 대부터 경신고는 대구에서 가장 많은 수의 학생을 서울대에 진학시키면서 명문 고교로 떠올랐다. 이후 1990년대에는 40명이 넘는 학생들을 서울대에 진학시키기도 하였으며, 또 외환 위기 이후에 의대 진학이 늘어나면서 서울대로 진학하는 학생수가 다소 줄었지만 상위권대학과 의대 진학 학생 수는 전국 고교 중 최고 수준을 기록하였다. ‘공부가 제일 쉬웠어요의 저자 장승수 씨와 하루라도 공부만 할 수 있다면의 저자 박철범 씨도 경신고를 다녔었다. 또 얼마전 전국을 떠들썩하게 했던 수능 만점자 29명 중 4(권대현, 김정훈, 이승민, 이승민)도?이 학교에서 나왔다. 아래 사진은 경신고 교내에 걸린 2015 주요 대학 합격자 현수막이다.


142560753151803.jpg

-경신고 2015 주요대학 합격 현수막(출처 : 경신고)-


 그런데 지난 4월 말, 경신고에서 일반고 전환 문제로 갈등이 발생했다. 재단에서 재원이 부족하여 재정지원에 부담을 가졌기 때문에 자사고를 포기한다는 것인데, 김진일 경신교육재단 이사장은 학교측과의 상의를 건너뛰고 우동기 대구 교육감을 만나 자사고를 포기할 뜻을 전하였다. 이후 자사고 포기 소문이 밖으로 흘러나오면서 논란이 시작되었다. 학교관계자들도 논의 된 바가 없어 상당히 혼란스러웠으며, 학부모들의 반발도 만만치 않았다.


 재단에서는 내년 2월 자사고 재지정을 앞둔 시점에서 재정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이사측이 말하였다. 자사고는 재단에서 매년학생납입금의 일정 비율을 재단전입금으로 학교에 출연해야 한다. 경신고와 같은 광역단위 자사고는 납입금의 3~5%의 재단전입금 규모이다. 30학급 기준으로 도 소재 광역자사고는 연간 3억원 가량의 재단 지원이 필수적인 것이다.

하지만 다른 자사고는 1년마다 법정부담금을 내는 반면에, 경신고는 5년전, 자사고 신청에 부담금의 일시불 예치를 전제로 지정을 허락했다. 계성고나 대건고, 경일여고 등과 달리 경신재단의 미미한 수익용 재산 상황에 따른 만약의 사태를 우려했기 때문이다. 이런 일시불 예치는 이번 재지정 신청에서도 따라붙은 조건이었고, 이것에 부담을 느낀 것이다.


 이사 측 관계자는 경신고가 자사고로 처음 지정됐을 때는 당시 재단이사장이 사비로 법정 재단전입금을 내놓은 것으로 알고 있다. 재단이사장이 바뀐데다 재단이 잃다 할 수익용 기본재산을 갖고 있지 않아 재단전입금 출연에 부담을 느낀 것으로 보인다라고 하였고, 덧붙여 이미 쌓인 전국적 지명도와 수성구 학군이라는 점에서 일반고 전환에도 우수한 신입생 모집에는 지장이 없을 것이란 상황도 감안된 것으로 보인다라고도 하였다.


 하지만 경신고 학부모의 반발은 거셌다. 특히 1학년의 학부모들의 반발이 더욱 거셌는데, 학교 입학설명회 당시, 경신고의 일반고 전향은 없을 것이라는 말을 누차 해 놓고, 지금와서 말을 바꾸어 일종의 사기라고 하기도 하였으며, 이사장의 불통행정이 옳지 못한 것에 분노를 느꼈기 때문이다. 더 나아가 학부모들은 재단의 재정이 부족한 점을 이사장에게 책임을 물어 사퇴하라 라는 말도 나왔다.


 그러나 다행히도 이후 학부모들의 저항에 부딪힌 재단측과 자사고 포기라는 생각지도 못한 돌발 사태를 접한 교육청은 교육청이 재단의 법정 부담금 15억원을 5년간 나눠 내던 일시불 예치를 풀었다. 대신에 재단이사장의 사유재산을 담보로 요구하였다. 이후 6일 오전에 학부모들은 공청회 개최시간을 1시로 잡았다. 하지만 재단측으로부터의 대답은 우동기 교육감 면담 이후로 미뤄졌고, 학부모들은 교육청으로 갔다. 오전 1130분 교육감과의 면담 장소에 이사장이 나타났고, 이사장은 재정 부담으로 인한 자사고 포기를 하지 않겠다는 발언을 회수하였다. 그리고 다음날 7일 학교측으로부터 자사고 재지정 신청을 위한 재단 이사회 절차가 마무리됐다.


tkrhk.PNG

-경신교육재단이사장(김진일) 사과문 일부 발췌(출처 : 경신고)-


 그리고 재단 이사장의 사과문도 올라왔다.

사과문에는 일반고 전환에 관련된 협의 과정과 발표시 절차 상의 미숙한 대응과 재정적 어려움을 인정하였고, 경신고가 계속 자율형 사립고로 유지하겠다는 확답을 하였다. 또 개인적으로 이사장은 힘들겠지만 학생들이 미래의 꿈을 이룰 수 있도록 돕는 것만큼 가치로운 일은 없다며, 사재를 출연하고도 모자라는 부분이 있다면 어떤 방법을 동원해서라도 학생들의 꿈을 이룰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하였다.

 하지만 지금의 경신고는 자사고 재지정을 하였다 하더라도, 다시 5년 뒤 같은 사태가 일어날 확률이 높다. 또 이사장의 사유재산이 담보로 잡힌 만큼, 경신교육재단의 움직임은 이전보다 조심스러워 질 것이다.


대구 경신고등학교

김동욱 기자(donguk0511@naver.com)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2기이수연기자 2015.05.20 23:07
    우리나라가 입시를 아주 중요하게 여기는 만큼 고등학교가 자사고 였다가 일반고로 바꾸는 것은 그 학교에 다니는 학생들과 학부모의 입장에서 불안해질 것 같네요. 이 기사를 보면서 다시한번 우리나라의 교육열과 치열한 입시경쟁을 느낍니다.
  • ?
    2기오진실기자 2015.05.20 23:17
    아무래도 대입과 바로 연계된 자사고와 일반고의 문제이니 학부모들과 학생들의 반발이 예상됩니다. 이런 자사고가 실제로 존재하는지 자세히 몰랐었는데 덕분에 알게되었습니다. 좋은기사 감사합니다~~
  • ?
    2기유아진기자 2015.05.25 18:06
    몰랐던 이야기네요. 제가 생각하기엔 안타깝고 어이없는 상황이네요.
    거센 반발이 일어날 수 밖에없고, 사회적인 문제도 굉장히 부각되는 그런 내용이네요
    좋은 사 감사해요~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대구 경신고등학교 자사고 포기 논란과 종결 3 file 2015.05.19 김동욱 31774
모두의 꿈과 끼를 발산하다 '대구외고 꿈끼주간' 3 file 2015.02.12 김수빈 30726
대한민국을 크리에이티브로 그리다 <Creative Arena> file 2015.03.24 송은진 27571
장덕고등학교, 아픈 역사를 되새기는 근로정신대 할머니 초청 강연회 및 바자회 개최 6 file 2014.10.26 박민아 23880
2014 하반기 동탄국제고등학교 입학설명회 file 2014.10.19 이지현 23572
허그데이, “정(情)을 나눠요” 3 file 2014.10.25 최한솔 23207
화합의 핸드벨 연주현장 file 2015.03.25 이지은 23205
경북 김천 한일여자고등학교, 작년에 이어 올해도 야간 자율 프로그램 시행 1 file 2015.03.25 김선진 23008
[ 특집 ] 고양시, 고양 가좌고등학교의 NO.1 '고양종합운동장 대여 체육대회' file 2014.10.25 장세곤 22511
공정무역, 그게 뭐예요? 1 file 2014.10.25 고정은 22349
가정여자중학교 '꿈과 끼'찾기 프로젝트 file 2014.10.19 정인영 21876
[청소년 동아리 지원사업] 서울시 교육·복지 종합지원센터, 어린이·청소년 주도형 지원 사업 공모 file 2014.11.25 온라인뉴스팀 21418
광주고등학교의 흥미진진한 체육대회!! 3 file 2015.06.03 정은성 21392
파릇파릇 중앙여자고등학교 학생들의 패기 있는 야영현장을 소개합니다. 12 file 2014.11.13 김도현 21019
바르고 아름답게, 금암중학교 2014.10.07 이세영 20757
삼각산 자연 속에서 만난 가을 운동회. file 2014.10.25 명은율 20163
한광여자고등학교, 제 25회 코스모스 페스티벌 열어 file 2014.10.25 김나영 19798
일산킨텍스에서 열린 대한민국청소년 박람회를 다녀오다 3 file 2014.10.25 이은비 19662
도원중학교, 더욱 뜻깊은 체육대회 file 2014.10.18 공동현 19608
선일여자고등학교, 교내행사의 막을 내리다 file 2014.10.25 김미선 19537
[특집] 제주도, 제주제일고등학교의 전통 '원보훈련' 1 file 2014.10.20 황진석 18984
광주 수완중학교, 학생들의 '진짜' 무대 만들다 4 file 2014.10.29 김신형 18875
친구와 함께하는 유성중학교 체육대회 file 2014.10.24 이지원 18812
리더가 되기 위한 첫걸음 '리더십 캠프' file 2015.03.23 이효경 18132
솔빛중학교가 세계로 나아감을 알리는 종소리 1 file 2014.10.30 이민지 18076
청소년 소통·교류의 창, 제 10회 대한민국청소년박람회 폐막… 아쉬움 속 내년 기약 9 file 2014.11.11 온라인뉴스팀 17622
[포토] 2014 공군과 함께하는 경기항공전 file 2014.10.26 이주원 17595
네팔 지진 피해를 돕는 경남외고 학생들 2 file 2015.06.02 김민지 17531
방콕 말고 방잔! file 2015.07.27 한새봄 17497
우리 모두 한마음으로 우승!!! 1 file 2014.10.25 명지율 17491
영영여자고등학교 <아름다운 숲길 걷기>, 소통의 장을 열다! 1 file 2014.10.25 최원진 16945
중학교에서의 마지막 축제, 뮤지컬의 막이 열리다. 1 file 2015.02.25 이효경 16702
세계 시민교육, 경남외고 1,2학년 대상 실시 file 2014.10.26 손윤주 16583
학급별 주제가 있는 작은 ‘양오중학교’ 졸업식 11 file 2016.02.16 구성모 16258
고양외국어고등학교, G리그 개최되다 2 file 2014.10.25 이예본 16250
어제 진접고등학교에서는 무슨 Healing이? 1 file 2014.10.25 김현진 16214
상명중학교, 혜문스님과 역사에 빠지다 file 2014.10.24 김민기 16206
인명에게 반하다 2 file 2014.10.30 심현아 16193
온양여자중학교를 지키신 선생님들의 전근 20 file 2016.02.19 이지영 15974
독도와 세계의 지리 지식을 넓혀라! file 2015.07.25 정은성 15745
'다같이 응원해요, 인천 아시안게임' 6 file 2014.10.29 황혜준 15570
진접고 , Healing 음악회 file 2014.10.25 박성아 15537
3년에 한번 열리는 체육대회, 이화여자고등학교 4 file 2014.10.25 김유빈 15455
대구, 색으로 물들다 ! 2 file 2014.10.25 2336 15418
세계 최초 강유전체 개발 성공! 반도체의 성능을 향상 시킬 강유전체는 무엇일까? 2 file 2015.02.25 문주원 15109
미림여자고등학교의 동아리발표회는 어떤 모습일까? 2014.10.25 김아정 14916
제 30회 자양중학교 졸업식 29 file 2016.02.05 3기박준수기자 14886
상처투성이 체육대회 2 file 2015.05.23 최희수 1479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0 Next
/ 3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