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학교소식

솔빛중학교가 세계로 나아감을 알리는 종소리

by 이민지 posted Oct 30, 2014 Views 1861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솔빛중학교가 세계로 나아감을 알리는 종소리

-뉴질랜드 발모랄 중학교(Balmoral Intermediate School) 학생 홈스테이 행사


지난 9월 21일부터 25일까지 뉴질랜드 발모랄 중학교 학생들이 4박 5일간 한국에 머무르며, 솔빛중학교 학생들과 함께 시간을 보냈다.


9/21() 1일차

한국과 뉴질랜드의 학생들이 오후 8시,솔빛중학교 시청각실에서 첫 만남을 가졌다. 각 학교에게 간단하게 인사를 한 후, 뉴질랜드 학생을 데리고 한국 학생의 집으로 함께 이동했다.


한국 홈스테이 학생은 "외국인 친구가 우리 집에 온다는 설렘을 가득 안고 있으면서 한편으로는 한국 첫 방문이라 하니 한국 이미지를 우리가 만든다는 부담 아닌 책임감에 눌려 있었다. 물론 그런 걱정도 잠시, 들떠서 나갈 준비를 했다."고 말했다.


9/22() 2일차

9. 학교 수업이 시작되는 시각.

9. 환영식이 시작되고 솔빛중학교와 발모랄 중학교가 하나 되는 시각.

각 중학교를 소개하고, 반갑다고 인사하며, 서로의 모습을 조금이나마 보여줄 수 있었다. 9시의 수업시작 종이 울림으로써 솔빛중학교는 세계로 한 걸음 더 나아갔다.


환영식이 끝나고 한국 학생이 뉴질랜드 학생을 각 교실에 데려다 주었고, 솔빛중학교의 수업을 경험해 볼 수 있었다.

교내의 많은 학생들이 뉴질랜드 친구들 주위를 마치 연예인을 보는 것처럼 에워싸고 난리법석을 떨었다. 국제교류 행사에 참여한 한 학생은 "쉬는 시간, 교실에서 교무실로, 교무실에서 교실로 이동할 때 우리는 꼭 보디가드라도 된 느낌이었다. 지쳤다. 심지어 뉴질랜드 친구에게 ‘Marry me.’‘I love you.’와 같은 초면에 해서는 안 될 말까지 하는 아이들이 많았고, 우리는 눈살을 찌푸리지 않을 수 없었다."라고 심경을 전했다.

또, 뉴질랜드에서 온 한 친구는 학교에서 어땠냐는 물음에, “It’s weird.”라고 답했다. 이 말을 전해들은 한국 학생들은 "친구에게 미안했고, 우리 학교가 부끄럽다는 생각이 들었다그 친구들이 솔빛중학교, 그리고 더 나아가 한국에 대해 어떻게 생각할지 걱정된다."라고 불편함을 드러냈다.


영어(2교시), 미술(3교시), 체육(4교시) 수업을 체험한 후, 민속촌으로 향했다. 한국 학생에게는 자부심을 가지고 한국에 대해 알릴 수 있는 기회, 뉴질랜드 학생에게는 한국의 전통을 알고 느낄 수 있는 기회가 되었다.


이후 저녁시간에는 홈스테이 친구들과 함께 개별적으로 이야기를 나누고 한국에 대해 알아가는 시간이 마련되었다.


9/23() 3일차

솔빛중학교 학생들이 학교에서 수업을 받는 동안 발모랄 중학교 학생들은 투어를 했다.

원래 판문점에 가는 것으로 예정되어 있어서 6:50까지 데려다주었는데 여권을 못 챙겨가는 바람에 일정이 변경되어 삼성 딜라이트, 청와대 등을 견학했다.


홈스테이 학생 중 한 명은 "투어를 함께 하지 못해서 아쉬웠지만 그래도 학교가 끝난 후부터 다시 함께할 수 있는 시간이었기에 여전히 즐거움은 컸다"고 전했다.


홈스테이 친구와 함께하는 마지막 오후였기 때문에 솔빛중학교 학생들은 많은 고민을 했다. 대부분의 학생이 선택한 장소는 동탄의 자랑, 메타폴리스였다. 청소년이 자주 가는 장소이기도 하고, 그만큼 볼거리나 먹거리도 많은 것이 그 이유였다. 학생들은 "학생 사이에는 국적을 초월해서 통하는 게 있다"며 입을 모아 말했다.


9/24() 4일차

아침 820. 함께 하는 일정이 끝나고, 한국과 뉴질랜드 학생들이 헤어지는 시간이 되었다.


홈스테이 행사 단체 사진.JPG

▲뉴질랜드 학생들과 헤어지기 전, 솔빛중학교 주차장에서 여학생들끼리 찍은 단체 사진.


뉴질랜드 학생들은 판문점, 땅굴, 전쟁기념관 등을 견학한 후 호텔에서 하루 밤을 묵고 25일 일본으로 떠나게 된다. 한 학생은 "한국에 사는 나도 가보지 못한 곳을 뉴질랜드 친구들이 간다"며 뉴질랜드 친구들과 함께 하고 싶은 마음을 표현했다.


뉴질랜드 친구들이 가니까 어떠냐는 질문에 한국 학생들은 "학교가 끝나고 집에 돌아왔을 때 짧은 시간이었지만 우리 집을 꽉 채워주었던 친구가 없으니 무척이나 허전했다. 그리고 좀 더 좋은 거 많이 보여줄 수 있었는데하는 생각에 아쉬움도 들었다."며 아쉬움을 표했다.


외국인 친구가 한국에 머무르는 동안 사실 가장 절실하게 느낀 것은 그들의 자유로움이다. 복장이 자유롭고, 사고가 자유롭고, 리듬이 자유로웠으며, 웃음이 자유로워 보였다. 마치 우리와는 멀리 떨어져 있는 다른 세계의 아이들 같아 보이기도 했다.

아침 9시에 학교 종은 여전히 울린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이민지

hyhsajs@gmail.com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4기이채린기자 2016.02.23 15:53
    오! 솔빛중학교라고 해서 들어와 봤는데 진짜 같은 동네 학교네요~ 사진에도 나와 있는 솔빛중학교 친구에게서 들었던 내용이지만 더욱 구체적으로 기술해주셔서 좋았습니다! 흥미롭게 읽고 갑니다~ 수고 많으셨어요!!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하늘고등학교 한방울 봉사단의 따뜻한 그림 27 file 2016.02.06 김강민 12107
수원외국어고등학교 방송부 SWBC, “한울 방송 예술제” 개최 25 file 2016.02.12 정연경 12141
3년을 함께한 32명의 특별한 졸업식 23 file 2016.02.22 김은비 12177
이현중학교 3학년 학생들 졸업하다 20 file 2016.02.17 홍지예 12390
시사 토론 동아리 ARD를 소개합니다 17 file 2016.02.25 김정현 12480
공주 한일고등학교 30기 입학식 (2016년 3월 1일 화요일) 열려 3 file 2016.03.25 오세훈 12544
인천에서 만난 45억 아시안의 미래 2 2014.10.25 조윤주 12693
새롭게 도입된 학교 시스템, 리로스쿨 1 file 2017.03.31 김채연 13101
평창고등학교 2학년2반 학생들의 따뜻한 마음 19 file 2016.02.09 홍새미 13152
제 14회 상동중학교 졸... 15 file 2016.02.14 이아로 13238
실천하는 청소년, 지구지킴이가 되다! file 2014.10.25 서유진 13637
경남외고 학생들의 성장보고서, 독서인생노트 24 file 2016.02.21 김길향 14178
전남대학교 '반기는 전공 알림아리', 꿈을 찾아서! 1 2014.10.25 최윤정 14181
선생님과 학생이 어울려져 즐기는 광주전자공업고등학교 축제, '월송제' 2014.10.25 김희란 14229
다사 한 마당 시가 울려퍼지다 file 2014.10.25 홍채은 14265
건국사대부중, 교내체육대회 및 건국놀이한마당 학예전시회 개최 2014.10.22 장태화 14418
브니엘 국제 예술 중학교의 "마지막 등교" 15 file 2016.02.22 이서연 14419
진포의 이틀간 체육대장정 file 2014.10.25 최아연 14431
제6회 센텀고등학교 졸업식 12 file 2016.02.22 이승현 15084
미림여자고등학교의 동아리발표회는 어떤 모습일까? 2014.10.25 김아정 15334
상처투성이 체육대회 2 file 2015.05.23 최희수 15378
안중고등학교 제27회 마이제, 성공리에 마무리 file 2017.06.04 화지원 15481
진위고등학교 댄스부 D.I.F : 성공적인 첫 찬조공연 2 file 2017.05.27 화지원 15495
세계 최초 강유전체 개발 성공! 반도체의 성능을 향상 시킬 강유전체는 무엇일까? 2 file 2015.02.25 문주원 15646
대구, 색으로 물들다 ! 2 file 2014.10.25 2336 15799
3년에 한번 열리는 체육대회, 이화여자고등학교 4 file 2014.10.25 김유빈 15912
제 30회 자양중학교 졸업식 29 file 2016.02.05 3기박준수기자 16047
진접고 , Healing 음악회 file 2014.10.25 박성아 16061
'다같이 응원해요, 인천 아시안게임' 6 file 2014.10.29 황혜준 16070
독도와 세계의 지리 지식을 넓혀라! file 2015.07.25 정은성 16142
상명중학교, 혜문스님과 역사에 빠지다 file 2014.10.24 김민기 16666
인명에게 반하다 2 file 2014.10.30 심현아 16669
온양여자중학교를 지키신 선생님들의 전근 20 file 2016.02.19 이지영 16692
어제 진접고등학교에서는 무슨 Healing이? 1 file 2014.10.25 김현진 16801
세계 시민교육, 경남외고 1,2학년 대상 실시 file 2014.10.26 손윤주 17120
고양외국어고등학교, G리그 개최되다 2 file 2014.10.25 이예본 17191
중학교에서의 마지막 축제, 뮤지컬의 막이 열리다. 1 file 2015.02.25 이효경 17194
학급별 주제가 있는 작은 ‘양오중학교’ 졸업식 11 file 2016.02.16 구성모 17338
영영여자고등학교 <아름다운 숲길 걷기>, 소통의 장을 열다! 1 file 2014.10.25 최원진 17655
우리 모두 한마음으로 우승!!! 1 file 2014.10.25 명지율 17924
네팔 지진 피해를 돕는 경남외고 학생들 2 file 2015.06.02 김민지 17939
방콕 말고 방잔! file 2015.07.27 한새봄 17975
청소년 소통·교류의 창, 제 10회 대한민국청소년박람회 폐막… 아쉬움 속 내년 기약 9 file 2014.11.11 온라인뉴스팀 18074
[포토] 2014 공군과 함께하는 경기항공전 file 2014.10.26 이주원 18228
리더가 되기 위한 첫걸음 '리더십 캠프' file 2015.03.23 이효경 18546
솔빛중학교가 세계로 나아감을 알리는 종소리 1 file 2014.10.30 이민지 18612
친구와 함께하는 유성중학교 체육대회 file 2014.10.24 이지원 19450
광주 수완중학교, 학생들의 '진짜' 무대 만들다 4 file 2014.10.29 김신형 1949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ext
/ 3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