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학교소식

인천에서 만난 45억 아시안의 미래

by 조윤주 posted Oct 25, 2014 Views 1291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지난 19일 7시 18분. 인천시 서구에 위치한 인천 아시아드 주 경기장에서는?약 6만 3천명의 설레는 카운트 다운이 시작되었다. 9월19일부터 10월 4일까지, 아시아 체육인들의 축제라고 할 수 있는 제 17회 아시안게임이 개막 하였기 때문이다.

   이번 개막식은 영화감독 임권택과 장진이 연출하였고, 진행은 아나운서 김성주와 유수영이 맡게 되었다. 11만3620㎡의 인천 아시아 드 주 경기장에서 진행 되었고, 3800명이라는 거대한 인원이 개회식을 꾸며 나갔다.

   고은 시인의 아시아드의 노래를 시작으로 여러 공연이 진행되었다. 맨 처음에는 대형 레이져 빔을 통하여 무용수들과 하얀 도화지 같던 경기장 바닥에 인천이 탄생하는 모습을 그렸다.

인천이 탄생하게 된 이야기를 미추홀 을 발견한(당시의 인천) 고구려의 왕자 비류와 지극한 효심으로 환생한 심청이의 만남으로 각색하였다. 이 땅의 발견자와, 효심의 따듯한 물결로 한국의 정을 만남을 우리 전통의 이야기를 통해 표현 한 것이다. 그리고 세계 최고 소프라노 조수미와 실력파 뮤지컬 배우 옥주현, 차지연, 마이클리, 정성화, 양준모가 아시아 속의 인천을 노래하였다. 이후 개화기부터의 역사, 한국 최초의 전화기, 열차 모양 등을 몇 천명에 이르는 사람들이 표현 하였다. 이러한 단순한 퍼포먼스 뿐만 아니라 단체로 노동자, 우체국 요원의 옷을 입고 인천의 역사를 더욱 실감나게 표현 하였다. 그리고 88올림픽 당시의 굴렁쇠 소년을 재연하며 세대 간의 화합의 장을 격려하였다.

이렇듯 개막식 초반에는 인천의 역사를 몇 천명에 이르는 거대한 규모로 연출하였고, 개최국인 인천을 외신들에게도 쉽게 알릴 수 있도록 의미 있게 표현 하였다. 하지만, 이러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국내 언론과 해외 외신들에 ‘최악의 개막식’이라는 비판을 면치 못하고 있다. 축하 공연에 있어서 저명한 한류스타인 JYJ와 싸이를 초청한 점은 아시아인들의 적극적인 열광을 받았다. 하지만, 대회기 계양 요원을 한류 배우가 맡았고, 역대 세계 체육대회 최초로 체육인이 아닌 연예인이 개막식의 꽃인 성화 봉송을 한 점에 있어 대만의 한 언론 매체는 ‘체육인들의 축제가 아닌 K-POP축제인가’라며 아시아인의 운동 축제라는 취지에 부적합하다고 비판하였다.

    또한 국내 누리꾼들 사이에 있어서는 피켓 걸의 의상이 주목을 받았었다. 특수 처리한 한지소재 의상으로 저고리를 벗음으로 파격적이고, 보다 현대와 조화 된 우리의 전통의상인 한복을 표현하였다. 하지만 누리꾼들은 ‘의도는 좋으나 너무 불균형한 색깔 조합이다.’,‘우리 전통 신발의 매력인 뭉툭한 버선모양과 낮은 신발을 너무 외래적으로 변형하였다.’며 비난 하였으나, ‘각 나라마다 국화나 신화에 나오는 식물로 디자인 함으로서 인천을 찾아온 아시아의 손님들에 대한 작은 선물이다.’라는 긍정적인 의견도 있었다.

   인천 아시안 게임 주최 측은 개막식에서 미흡함을 보였기에 앞으로 16일 동안 진행 될 경기 준비에 있어서는 더욱 완벽을 기하도록 긴장을 해야 할 것이다. 그리고 아시아 각국에서 찾아 준 여러 선수들을 위하여 개최국으로서의 국민 의식과 많은 관심이 요구 된다. 제 17회 인천 아시안 게임은 한국에서 개최하는 3번째 세계 축제이다. 개막식 때의 비판을 발판으로 삼아서 2018년에 개최 될 평창 동계올림픽을 준비 해야 할 것이다.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2기심현아기자 2014.11.22 21:08
    저는 실제로 아시안게임 체조 경기를 보러 갔었는데, 제가 처음 보는거라 몰랐던건지는 몰라도 선수들이 경기하는 동안 계속 우리나라 아이돌 가수들의 노래가 놔와서 놀랐습니다.. 원래 이런건가 싶기도 하면서도 집중하고 있는 선수들에게 방해가 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입니다. 제가 직접 겪은 일로 ‘체육인들의 축제가 아닌 K-POP축제인가’라는 말에 저도 공감합니다. 아시안 게임에서 비판을 들은 점을 꼭 2018년에 개최 될 평창 동계올림픽에서는 더 나아진 모습을 봤으면 좋겠습니다.
  • ?
    3기최희수기자 2014.11.22 23:46

    체육기능 향상과 흥을 돋우기 위해 가수들을 초청한것은 좋지만 대회기 계양 요원을 한류배우로 한것에는 체육인들의 반발을 사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취지는 좋으나 너무 앞서간것이 아닌가 싶네요 앞으로 2018년에 개최 될 평창 동계올림픽에는 이러한 점을 잘보완해서 세계인에게 좋은 인상을 줄 수 있도록 더 노력해야겠네요^^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묵묵히 일하는 그들, 방송부를 취재하다. 17 file 2016.02.25 이희지 11909
나의 비전을 향해 한 발자국 나아가는 비전 선포식 18 file 2016.02.21 원혜성 11923
새로운 만남, 대청중학교 신입생 오리엔테이션 9 file 2016.02.25 심세연 11946
전북외고의 유일 영자신문동아리, 코지토 16 file 2016.02.19 백승연 12112
김포외국어고등학교의 언론 동아리, 뉴스룸을 소개합니다! 5 file 2016.04.10 박채운 12177
하늘고등학교 한방울 봉사단의 따뜻한 그림 27 file 2016.02.06 김강민 12366
2017학년도 자유학년제, 어떻게 운영되는가 54 file 2017.01.09 김나림 12388
수원외국어고등학교 방송부 SWBC, “한울 방송 예술제” 개최 25 file 2016.02.12 정연경 12437
3년을 함께한 32명의 특별한 졸업식 23 file 2016.02.22 김은비 12615
이현중학교 3학년 학생들 졸업하다 20 file 2016.02.17 홍지예 12711
시사 토론 동아리 ARD를 소개합니다 17 file 2016.02.25 김정현 12846
인천에서 만난 45억 아시안의 미래 2 2014.10.25 조윤주 12912
공주 한일고등학교 30기 입학식 (2016년 3월 1일 화요일) 열려 3 file 2016.03.25 오세훈 13011
평창고등학교 2학년2반 학생들의 따뜻한 마음 19 file 2016.02.09 홍새미 13470
제 14회 상동중학교 졸... 15 file 2016.02.14 이아로 13524
실천하는 청소년, 지구지킴이가 되다! file 2014.10.25 서유진 13805
새롭게 도입된 학교 시스템, 리로스쿨 1 file 2017.03.31 김채연 13920
선생님과 학생이 어울려져 즐기는 광주전자공업고등학교 축제, '월송제' 2014.10.25 김희란 14438
전남대학교 '반기는 전공 알림아리', 꿈을 찾아서! 1 2014.10.25 최윤정 14492
다사 한 마당 시가 울려퍼지다 file 2014.10.25 홍채은 14596
경남외고 학생들의 성장보고서, 독서인생노트 24 file 2016.02.21 김길향 14620
진포의 이틀간 체육대장정 file 2014.10.25 최아연 14642
건국사대부중, 교내체육대회 및 건국놀이한마당 학예전시회 개최 2014.10.22 장태화 14660
브니엘 국제 예술 중학교의 "마지막 등교" 15 file 2016.02.22 이서연 14824
미림여자고등학교의 동아리발표회는 어떤 모습일까? 2014.10.25 김아정 15584
상처투성이 체육대회 2 file 2015.05.23 최희수 15695
제6회 센텀고등학교 졸업식 12 file 2016.02.22 이승현 15820
세계 최초 강유전체 개발 성공! 반도체의 성능을 향상 시킬 강유전체는 무엇일까? 2 file 2015.02.25 문주원 15973
대구, 색으로 물들다 ! 2 file 2014.10.25 2336 15984
안중고등학교 제27회 마이제, 성공리에 마무리 file 2017.06.04 화지원 16117
3년에 한번 열리는 체육대회, 이화여자고등학교 4 file 2014.10.25 김유빈 16123
'다같이 응원해요, 인천 아시안게임' 6 file 2014.10.29 황혜준 16261
진접고 , Healing 음악회 file 2014.10.25 박성아 16299
독도와 세계의 지리 지식을 넓혀라! file 2015.07.25 정은성 16364
진위고등학교 댄스부 D.I.F : 성공적인 첫 찬조공연 2 file 2017.05.27 화지원 16514
제 30회 자양중학교 졸업식 29 file 2016.02.05 3기박준수기자 16632
상명중학교, 혜문스님과 역사에 빠지다 file 2014.10.24 김민기 16874
인명에게 반하다 2 file 2014.10.30 심현아 16926
온양여자중학교를 지키신 선생님들의 전근 20 file 2016.02.19 이지영 17057
어제 진접고등학교에서는 무슨 Healing이? 1 file 2014.10.25 김현진 17343
세계 시민교육, 경남외고 1,2학년 대상 실시 file 2014.10.26 손윤주 17406
중학교에서의 마지막 축제, 뮤지컬의 막이 열리다. 1 file 2015.02.25 이효경 17418
고양외국어고등학교, G리그 개최되다 2 file 2014.10.25 이예본 17456
학급별 주제가 있는 작은 ‘양오중학교’ 졸업식 11 file 2016.02.16 구성모 17905
영영여자고등학교 <아름다운 숲길 걷기>, 소통의 장을 열다! 1 file 2014.10.25 최원진 18077
우리 모두 한마음으로 우승!!! 1 file 2014.10.25 명지율 18133
방콕 말고 방잔! file 2015.07.27 한새봄 18159
네팔 지진 피해를 돕는 경남외고 학생들 2 file 2015.06.02 김민지 1816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ext
/ 3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