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학교소식

상처투성이 체육대회

by 3기최희수기자 posted May 23, 2015 Views 1538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LINEcamera_share_2015-05-23-19-20-00 (1).jpg

(사진출처 : 최희수기자 gracevixx@naver.com)


, , 고등학교 할 것 없이 학교마다 매년 한 번씩은 체육대회를 실시하고 있다. 공부에 전념하는 인문계 고등학교에서도 비교적 시험에 영향을 덜 받는 5월에 주로 체육대회를 연다. 이렇게 없는 시간을 마련하여 체육대회를 하는 것을 보면 분명히 체육대회를 통해 얻을 수 있는 장점이 많다는 것 인데 그렇다면 체육대회의 실시 목적은 무엇일까? 반 아이들의 결속력을 다지고 공부로 인한 피로를 풀어줄 수 있다는 점과 다양한 종목의 체육활동을 넣어 학생들의 부족한 체력을 증진해 줄 수 있다는 점이다. 하지만 체육대회는 양날의 칼과 같다. 체육대회를 하면서 즐겁고 신나, 피로가 풀릴 수 있지만 요즘에는 재미만이 아니라 상금이나 승부욕에 마음이 앞서서 부상을 당하는 경우가 많아졌기 때문이다. 실제로 작년 한 여고에서 놋다리밟기라는 종목을 연습하다 두 학생의 다리가 부러져 응급차가 오기도 했다. 그 이후로 올해부터 그 종목을 폐지 시켰지만 그런데도 다른 종목에서도 부상을 입는 일이 많아져 각반에 한두 명의 학생들이 다리 부상을 입게 되었다. 정작 제대로 뛰고 놀아야 할 체육대회에서 부상으로 인해 가만히 앉아 구경밖에 할 수 없게 된 것이다. 이렇게 많은 학생이 부상을 당하게 되면 학교에 보건 선생님들은 매 쉬는 시간마다 쉴 틈 없이 여러 명의 아이를 치료해 주어야 하고 한 선생님이 여러 명의 학생을 치료하다 보니 질적으로나 양적으로나 평소보다 부실한 치료를 받게 된다. 이 같은 경우 뿐 만 아니라 대부분 체육대회는 다른 학년의 같은 반끼리 짝을 묶어 체육대회 점수를 합산하게 되는데 (예를 들어 1학년 1, 2학년 1, 3학년 1반이 한 팀) 이럴 경우에 위에 선배들이 잘하라고 압력을 주면 후배들은 지치고 힘들어도 쉬지 않고 연습에만 몰두하게 된다. 그래서 체육대회 주간이 되면 학교에 가도 정상적인 수업이 이루어지지 않고 고된 연습에 학생들은 수업시간에 졸게 된다. 또 체육대회를 준비할 시간이 부족해 선생님께 부탁을 드려 수업시간을 무리하게 빼서라도 연습을 하고 서로 체육관을 사용하기 위해 싸우기도 한다. 이런 경우를 막기 위해 각 학교의 학생자치회 임원들은 각반의 체육관 사용을 공평하게 조정해주고 갈등이 생기지 않게 최대한의 노력을 하게 된다. 체육대회에 관한 일을 학생회에서 총괄적으로 진행 하게 되어 몇 안 되는 학생회 임원들이나 각반의 실장들에게 더 큰 부담을 주게 되고 오히려 정신적으로나 신체적으로나 체력소모가 더욱 심화되게 된다. 다들 이토록 예민한 상태에서 반 아이들끼리 서로 마음이 맞지 않아 싸움이 붙기 시작하면 걷잡을 수 없이 큰 싸움으로 이어지게 된다. 요즘 학생들 개개인의 입장이 확고해져 연습시간도 부족한 마당에 싸움이 해결되길 기대하는 것은 무리라고 볼 수 있다. 이러한 상황을 모르시는 교장 선생님과 교감 선생님들은 빠른 진행을 요구하시고 학생들은 준비하기에 급급해져 학업보다는 체육연습을 위해 등교하는 상황까지 벌어졌다.

또한 체육대회는 오로지 몸을 쓰는 위주로 준비되어 있으므로 운동신경이 부족해 잘 참여하지 못하는 학생에게는 체육대회가 즐겁지만은 않을 것이다. 우승하기 위해 잘하는 학생만을 계속해서 경기에 참가시켜 잘하는 학생들의 체육대회로 변질 될 우려가 있다. 체육대회의 목적은 결속력과 단합이 주목적 이였지만 언젠가 부터 학생들의 지나친 욕심으로 반티나 응원을 위해 체육대회에 쏟아 붓는 돈도 만만치 않아졌다. 체육대회 하루를 위한 이벤트성 반티를 사기 위해 한 학생당 약 2만 원 가량의 옷을 주문하기도 하고 그 외에도 점심값이나 응원 도구를 주문하게 되면 학생들의 입장에서는 큰 부담이 될 수 있다. 요즘에는 학부모님께서 직접 학교에 연락해 반티가 비싸다고 항의 하시는 전화도 소수가 아니다. 굳이 체육대회를 할 때 반티가 필요한 것도 아니고 말 그대로 체육활동을 하는 것인데 왜 응원도구까지 맞추어야 하느냐고 따진다면 할 말이 없는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주체가 되는 학생들이 더욱 재밌고 즐겁게 하고 싶어 무리라는 것을 알면서도 강행을 하게 되는 것이다.

학생들이 주관하는 만큼 심판과 선수 모두 학생들로 이루어져 있고 경기규칙마저 미숙한 경우가 많다. 그렇기 때문에 다치는 학생들이 늘고 어설픈 점이 많이 보일 것이다. 이러한 경우를 대비해 무조건 체육대회를 학생들에게 떠맡길 것이 아니라, 체육대회 주간에 체육 선생님과 보건교사를 초빙하고, 각반에 선생님들께서 심판을 서주시는 노력 등 체육대회를 위한 학교의 큰 관심이 필요할 것이다. 점점 폐지의 목소리가 거세지는 체육대회, 현재까지도 아쉬운 부분이 많아 보이지만 더욱 신나고 재밌게 바꿀 수 있도록 공공의 노력이 필요하다.


(최희수기자 gracevixx@naver.com)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2기정보민기자 2015.05.24 21:59
    즐거운 체육대회날 승부욕으로 인해 상처를 입는 것같아 안타깝네요ㅠㅠ 모든 학생들의 노력이 이썽쓰면 좋겠어요! 기사 잘읽었습니다~
  • ?
    2기최한솔기자 2015.05.25 22:28
    저희 학교에서도 이번 달에 체육대회를 했는데, 반 친구 중 한명이 축구 경기에서 골키퍼를 하다가 손목을 다쳐 일주일 동안 병원에 입원을 했었습니다. 아직도 깁스를 하고 있는 상태인데 이렇게 열정적으로 하는 아이들이 상당히 많은 것 같네요. 열정은 물론 좋지만 스스로의 몸도 잘 돌볼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체육대회는 학습의 피로를 덜어주기 위한 것인 만큼 보다 즐기는 날이 되었으면 좋겠네요.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하늘고등학교 한방울 봉사단의 따뜻한 그림 27 file 2016.02.06 김강민 12109
수원외국어고등학교 방송부 SWBC, “한울 방송 예술제” 개최 25 file 2016.02.12 정연경 12149
3년을 함께한 32명의 특별한 졸업식 23 file 2016.02.22 김은비 12183
이현중학교 3학년 학생들 졸업하다 20 file 2016.02.17 홍지예 12401
시사 토론 동아리 ARD를 소개합니다 17 file 2016.02.25 김정현 12481
공주 한일고등학교 30기 입학식 (2016년 3월 1일 화요일) 열려 3 file 2016.03.25 오세훈 12562
인천에서 만난 45억 아시안의 미래 2 2014.10.25 조윤주 12700
새롭게 도입된 학교 시스템, 리로스쿨 1 file 2017.03.31 김채연 13129
평창고등학교 2학년2반 학생들의 따뜻한 마음 19 file 2016.02.09 홍새미 13161
제 14회 상동중학교 졸... 15 file 2016.02.14 이아로 13241
실천하는 청소년, 지구지킴이가 되다! file 2014.10.25 서유진 13647
전남대학교 '반기는 전공 알림아리', 꿈을 찾아서! 1 2014.10.25 최윤정 14187
경남외고 학생들의 성장보고서, 독서인생노트 24 file 2016.02.21 김길향 14197
선생님과 학생이 어울려져 즐기는 광주전자공업고등학교 축제, '월송제' 2014.10.25 김희란 14231
다사 한 마당 시가 울려퍼지다 file 2014.10.25 홍채은 14270
건국사대부중, 교내체육대회 및 건국놀이한마당 학예전시회 개최 2014.10.22 장태화 14421
브니엘 국제 예술 중학교의 "마지막 등교" 15 file 2016.02.22 이서연 14426
진포의 이틀간 체육대장정 file 2014.10.25 최아연 14437
제6회 센텀고등학교 졸업식 12 file 2016.02.22 이승현 15090
미림여자고등학교의 동아리발표회는 어떤 모습일까? 2014.10.25 김아정 15337
상처투성이 체육대회 2 file 2015.05.23 최희수 15383
안중고등학교 제27회 마이제, 성공리에 마무리 file 2017.06.04 화지원 15509
진위고등학교 댄스부 D.I.F : 성공적인 첫 찬조공연 2 file 2017.05.27 화지원 15515
세계 최초 강유전체 개발 성공! 반도체의 성능을 향상 시킬 강유전체는 무엇일까? 2 file 2015.02.25 문주원 15647
대구, 색으로 물들다 ! 2 file 2014.10.25 2336 15799
3년에 한번 열리는 체육대회, 이화여자고등학교 4 file 2014.10.25 김유빈 15913
제 30회 자양중학교 졸업식 29 file 2016.02.05 3기박준수기자 16058
진접고 , Healing 음악회 file 2014.10.25 박성아 16066
'다같이 응원해요, 인천 아시안게임' 6 file 2014.10.29 황혜준 16072
독도와 세계의 지리 지식을 넓혀라! file 2015.07.25 정은성 16146
상명중학교, 혜문스님과 역사에 빠지다 file 2014.10.24 김민기 16669
인명에게 반하다 2 file 2014.10.30 심현아 16675
온양여자중학교를 지키신 선생님들의 전근 20 file 2016.02.19 이지영 16699
어제 진접고등학교에서는 무슨 Healing이? 1 file 2014.10.25 김현진 16810
세계 시민교육, 경남외고 1,2학년 대상 실시 file 2014.10.26 손윤주 17120
고양외국어고등학교, G리그 개최되다 2 file 2014.10.25 이예본 17195
중학교에서의 마지막 축제, 뮤지컬의 막이 열리다. 1 file 2015.02.25 이효경 17206
학급별 주제가 있는 작은 ‘양오중학교’ 졸업식 11 file 2016.02.16 구성모 17346
영영여자고등학교 <아름다운 숲길 걷기>, 소통의 장을 열다! 1 file 2014.10.25 최원진 17670
우리 모두 한마음으로 우승!!! 1 file 2014.10.25 명지율 17926
네팔 지진 피해를 돕는 경남외고 학생들 2 file 2015.06.02 김민지 17940
방콕 말고 방잔! file 2015.07.27 한새봄 17978
청소년 소통·교류의 창, 제 10회 대한민국청소년박람회 폐막… 아쉬움 속 내년 기약 9 file 2014.11.11 온라인뉴스팀 18081
[포토] 2014 공군과 함께하는 경기항공전 file 2014.10.26 이주원 18233
리더가 되기 위한 첫걸음 '리더십 캠프' file 2015.03.23 이효경 18552
솔빛중학교가 세계로 나아감을 알리는 종소리 1 file 2014.10.30 이민지 18613
친구와 함께하는 유성중학교 체육대회 file 2014.10.24 이지원 19455
광주 수완중학교, 학생들의 '진짜' 무대 만들다 4 file 2014.10.29 김신형 1950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ext
/ 3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