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학교소식

현대청운고 학생들, 세계를 바라볼 수 있는 힘을 기르다

by 9기이채은기자 posted Nov 12, 2018 Views 383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지난 1022일부터 26일까지 93명의 현대청운고등학교(이하 현대청운고) 학생들이 일본에서 해외체험을 하였다. 매해 현대청운고 1학년을 대상으로 하는 해외체험은 중국과 일본, 두 나라로 나뉘어 각 나라의 문화를 직접 체험해봄으로써 앞으로의 세계화 시대에 맞추어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주는 기회이다.


  올해 현대청운고 16기 학생 중 93명은 1022일 월요일, 자매결연을 맺은 오사카의 세이쿄 고등학교를 방문하는 것을 첫 일정으로 하여 일본 해외체험학습을 시작하였다. 사전에 맺어진 각 학교의 버디들은 이메일, SNS 등을 통해 직접 만나기 전 서로에 대한 정보, 사진 등을 주고받은 터라 현지 학교에서 첫 만남을 가졌을 때 더욱 즐거운 시간을 가질 수 있었다.

 

세이쿄 단체.jpg

[이미지 제공=현대청운고등학교, 저작권자로부터 이미지 사용 허락을 받음]


  언어가 달라 의사소통에 있어 불편함을 겪기도 하였지만 미리 조금이나마 숙지한 서로의 언어와 영어, 몸짓, 발짓을 섞어가며 서로에 대해 깊이 알 수 있었던 시간들을 보냈다. 특히나 현지 학교에서 이루어지는 수업에 직접 참여함으로써 한국에서는 경험하기 힘든 일본의 수업 문화 또한 체험해볼 수 있었다.


교실1.jpg

[이미지 제공=현대청운고등학교, 저작권자로부터 이미지 사용 허락을 받음]


  첫날의 세이쿄 고등학교에서의 일정 이후 오사카 시내와 유니버설 등을 관광하며 일본의 근시대적 문화를 느낄 수 있었고, 셋째 날을 시작으로 마지막 날까지는 단바 탄광, 우토로 마을, 국제평화박물관, 도시샤 대학, 기요미즈데라 등을 방문하며 일본과 한국의 역사적 연관성과 일본 고유의 문화를 경험할 수 있었다.


  가깝고도 먼 나라라고 불리는 일본은 우리나라와 제일 가까운 나라이면서 많은 공통점이 있지만 많은 이유들로 정서적 거리감이 큰 나라이다. 하지만 현대청운고등학교 학생들과 세이쿄고등학교 학생들은 국적에 상관없이, 나이에 상관없이 세계로 뻗어 나가 세상을 이끌겠다는 원대한 꿈을 가졌다는 공통점으로 언어가 통하지 않아 의사소통에 불편함이 있었음에도 즐거운 이야기들을 나누며 재밌는 시간을 보낼 수 있었다.


  또한 일본이라는 한 나라의 과거와 현재, 미래까지 간접적으로, 직접적으로 경험함으로써 글로벌 리더로서의 자질을 갖추는 기회가 되었다. 게다가 비록 일정상 짧은 시간 동안의 만남이었지만 세이쿄고등학교 학생들과의 교류로 더 넓은 관점을 가지고 세계를 바라볼 수 있는 힘을 길렀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IT·과학부=9기 이채은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모두가 하나되는 축제, 산청고 어울마당 2020.01.02 유연송 317
과고생들의 축제, 인천진산과학고등학교의 여울목 축제 file 2020.01.08 윤혜림 419
학생이 만들어나가는 고등학교, 우성고등학교 학생회 file 2019.12.05 강별하 617
꿈을 이루는 축제, 양청 학술제 file 2019.12.03 이하진 629
효성여자고등학교, '강은진 방송작가 특강' 실시 file 2019.12.04 강승현 717
다시 돌아온 합창제, 경북외국어고등학교 file 2020.01.03 이다원 757
과천외국어고등학교 동아리 발표회 file 2019.12.31 차현서 944
중학교 축제가 1박 2일? 전국 지역 학생들이 모였다 2019.10.28 정채린 945
각양각색 동아리의 장(場), 담양고등학교 file 2019.12.09 조미혜 956
동탄 석우중학교 SWMUN의 지구촌 교육 나눔 2019.09.30 진현주 1055
아이들에게 희망을 전달하는 사람들 file 2019.07.31 이승환 1082
왕의중학교에 가득 차오르는 가을 감성! 감성 버스킹 file 2019.10.30 김하민 1120
우리도 도전 골든벨! file 2019.10.29 최민주 1263
학술제, 동아리의 결실을 맺는 순간 file 2019.11.01 강훈구 1276
타인의 생명을 구하는 첫걸음 file 2019.05.29 장민혁 1332
거제 상문고, 헌혈로 사랑을 전하다 file 2019.06.04 윤유정 1366
SNL을 소개합니다! file 2019.05.31 김성운 1401
숭덕여자고등학교의 뜨거운 비전페스티벌 file 2019.05.29 권신영 1420
사제동맹 독서논술 '책 더 미' 독서 나눔 file 2018.12.24 유하늘 1423
중국 선양에서 만나본 독도, '독도 페스티벌' file 2018.12.14 장서연 1424
체육대회 주인은 우리다! file 2019.05.22 김지은 1459
송양고등학교, 그들이 '위안부' 피해자들을 위로하는 방법 file 2019.08.26 김우리 1464
부산에서 순절한 호국선열의 위패를 모신 곳, 충렬사 file 2018.12.24 강연우 1475
노력이 만든 결과, 석천제 file 2019.05.29 이승환 1477
경민비즈니스고등학교 학생들,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장과 만남 가져 file 2019.07.29 윤다인 1481
모두가 잊지 못할 국기 예술제의 하이라이트는? file 2018.12.31 이채린 1516
부산국제외국어고등학교 학생들의 2019 한마음 체육축제 file 2019.05.27 한수현 1556
날좀바이오, 학생모금가로 발자국을 남기다 file 2018.12.27 박이린 1563
세종 연서중학교에서 관람하는 연극 '지금 해라!' file 2019.09.17 이채연 1571
불매운동, 왜 하는 걸까? 1 file 2019.10.28 이다흰 1571
전남여자고등학교 학생들의 꿈과 끼 file 2018.12.26 문선영 1581
고양제일중학교 석천제 시작하다! file 2019.05.27 이지환 1590
직접 유엔 대사가 되어보는 시간, 북일 MUN 개최되다 file 2018.12.06 전승훈 1591
미적 감각과 개성을 펼쳐라! 현일고등학교 H-gallery 개인전 file 2018.11.29 이수민 1600
스물아홉 번째 장자골 이야기에 당신을 초대합니다 file 2019.01.03 이귀환 1614
Global Vision Trip of GAFL file 2019.12.16 오수빈 1623
토월고등학교 역사동아리, 역사를 재조명하다 file 2018.12.26 정여운 1628
함창고등학교, 시골에서 오케스트라를 울리다 file 2019.05.27 박단희 1628
가을을 알리는 옥현음악제 file 2018.11.26 계진안 1634
국립중앙과학관에 가보셨나요? file 2018.12.18 이문주 1649
모스크바 34학교, 울산외국어고등학교 방문 file 2019.01.25 한운진 1668
역사와 현재를 외치다, NO JAPAN 프로젝트 file 2019.10.08 이하진 1677
야구 교육 기부 프로그램, GIANTS G-IRLS DAY file 2018.09.28 서유진 1695
경기외고의 영상 제작 CAS, COMMA file 2018.11.27 이혜림 1713
경기외국어고등학교 학생들의 특별한 수업. '미래 사회와 나의 진로' file 2019.03.28 이하랑 1725
홍성여자고등학교, 4.16 연대와 함께하는 유가족 간담회 file 2019.04.19 박지후 1740
학생과 선생님 모두가 하나가 되는 '이현제' file 2019.12.27 최민주 1748
장안고와 함께 나르샤...토론배틀 개최 file 2018.10.19 윤현정 174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 Next
/ 3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