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학교소식

방콕 말고 방잔!

by 2기한새봄기자 posted Jul 27, 2015 Views 1798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방콕 말고 방잔!


전국의 학생들이 애인과의 기념일을 세듯 하루하루 고대하며 기다리는 날이 있다. 바로 방학하는 날. 방학은 학기 중의 부족한 잠을 보충하는 시간이자 시험과 수행평가의 부담을 잠시 내려놓는 기간이다. 평소에 못 봤던 타 학교 친구들도 만나고 가족들과 여행을 가기도 하고 보고 싶었던 영화나 TV를 몰아보기도 한다. 하지만 이런 황금 같은 방학을 자발적으로 학교에 반납하기로 결심한 학생들이 있었으니, 의왕시 경기외국어고등학교(이하 경기외고)방잔선택자들이다.

  경기외고는 기숙사 학교로 전교생이 의무적으로 기숙사에서 생활한다. 학기 중 평일에는 원칙적으로 외출을 금지하고 금요일 오후면 귀가할 수 있다. 한 달에 한번씩 있는 의무귀가날이 아니라면, 학생들은 선택적으로 잔류신청을 해 주말에도 학교에 남아 생활할 수 있다. 시험기간에는 절반 이상의 학생들이 잔류를 선택한다. 잔류는 학기가 끝난다고 끝나지 않는다. 방학이 시작되는 직후, 학생들에게는 방잔으로 더 익숙하게 알려진 방학잔류가 시작된다. 학기 중 주말잔류는 수업 없이 온전히 자습시간만으로 꾸려져 있는 반면, 방학잔류 때는 다양한 수업들이 제공되어 학생들이 원하는 강의를 선택하여 수강할 수 있다. 학교 선생님들이 직접 여는 강좌이기에 친숙하고 믿음직스럽다. 학교에서 정해주는 과목을 정해진 시간만큼 들어야 하는 학기 중과는 확연히 다르다. 학생들은 대학에서처럼 강좌 소개와 시간표를 꼼꼼히 따져보고 자신에게 최적화된 스케줄을 짠다. 인기 있는 강좌는 아이돌 콘서트 티켓팅을 방불케 하는 경쟁률을 자랑해 학생들이 새벽부터 일어나 클릭을 하게 만든다. 시간표에 따라 평소라면 꿈도 못 꿀 공강도 있다. 이 자유시간에는 학교 도서관에 가거나 운동을 하는 등 휴식을 취하기도 하고, 인터넷 강의를 통해 부족한 과목을 보충하기도 한다. 귀가하는 금요일 전날 목요일 밤에는 룸메이트들과 새벽까지 떠들거나 영화를 보거나 하면서 1주일치 스트레스를 날려버린다.

 이번에 처음으로 방학잔류를 선택한 경기외고2 김서현 학생은 집에서보다 쓸데없이 낭비하는 시간이 적고 방학 중에도 주중에는 친구들과 함께하고 주말에는 가족과 함께할 수 있으니 일석이조다.”라고 말했다. 올해 경기외고의 여름 방잔은 7 13일에 시작되었고(1학년은 해외봉사 일정으로 20일에 합류했다) 8 4일까지 계속된다.


2기한새봄기자/alexishan98@naver.com


방콕말고방잔.jpg


?

?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꿈을 이루는 축제, 양청 학술제 file 2019.12.03 이하진 310
각양각색 동아리의 장(場), 담양고등학교 file 2019.12.09 조미혜 318
효성여자고등학교, '강은진 방송작가 특강' 실시 file 2019.12.04 강승현 346
학생이 만들어나가는 고등학교, 우성고등학교 학생회 file 2019.12.05 강별하 349
중학교 축제가 1박 2일? 전국 지역 학생들이 모였다 2019.10.28 정채린 625
왕의중학교에 가득 차오르는 가을 감성! 감성 버스킹 file 2019.10.30 김하민 677
동탄 석우중학교 SWMUN의 지구촌 교육 나눔 2019.09.30 진현주 705
우리도 도전 골든벨! file 2019.10.29 최민주 793
학술제, 동아리의 결실을 맺는 순간 file 2019.11.01 강훈구 894
아이들에게 희망을 전달하는 사람들 file 2019.07.31 이승환 898
불매운동, 왜 하는 걸까? 1 file 2019.10.28 이다흰 1041
송양고등학교, 그들이 '위안부' 피해자들을 위로하는 방법 file 2019.08.26 김우리 1113
거제 상문고, 헌혈로 사랑을 전하다 file 2019.06.04 윤유정 1136
타인의 생명을 구하는 첫걸음 file 2019.05.29 장민혁 1138
중국 선양에서 만나본 독도, '독도 페스티벌' file 2018.12.14 장서연 1169
SNL을 소개합니다! file 2019.05.31 김성운 1176
경민비즈니스고등학교 학생들,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장과 만남 가져 file 2019.07.29 윤다인 1176
세종 연서중학교에서 관람하는 연극 '지금 해라!' file 2019.09.17 이채연 1188
숭덕여자고등학교의 뜨거운 비전페스티벌 file 2019.05.29 권신영 1198
사제동맹 독서논술 '책 더 미' 독서 나눔 file 2018.12.24 유하늘 1201
부산국제외국어고등학교 학생들의 2019 한마음 체육축제 file 2019.05.27 한수현 1245
노력이 만든 결과, 석천제 file 2019.05.29 이승환 1258
부산에서 순절한 호국선열의 위패를 모신 곳, 충렬사 file 2018.12.24 강연우 1265
체육대회 주인은 우리다! file 2019.05.22 김지은 1277
함창고등학교, 시골에서 오케스트라를 울리다 file 2019.05.27 박단희 1291
모두가 잊지 못할 국기 예술제의 하이라이트는? file 2018.12.31 이채린 1336
고양제일중학교 석천제 시작하다! file 2019.05.27 이지환 1342
날좀바이오, 학생모금가로 발자국을 남기다 file 2018.12.27 박이린 1349
역사와 현재를 외치다, NO JAPAN 프로젝트 file 2019.10.08 이하진 1358
직접 유엔 대사가 되어보는 시간, 북일 MUN 개최되다 file 2018.12.06 전승훈 1368
전남여자고등학교 학생들의 꿈과 끼 file 2018.12.26 문선영 1368
미적 감각과 개성을 펼쳐라! 현일고등학교 H-gallery 개인전 file 2018.11.29 이수민 1405
국립중앙과학관에 가보셨나요? file 2018.12.18 이문주 1409
토월고등학교 역사동아리, 역사를 재조명하다 file 2018.12.26 정여운 1409
가을을 알리는 옥현음악제 file 2018.11.26 계진안 1413
스물아홉 번째 장자골 이야기에 당신을 초대합니다 file 2019.01.03 이귀환 1446
홍성여자고등학교, 4.16 연대와 함께하는 유가족 간담회 file 2019.04.19 박지후 1452
경기외고의 영상 제작 CAS, COMMA file 2018.11.27 이혜림 1457
경기외국어고등학교 학생들의 특별한 수업. '미래 사회와 나의 진로' file 2019.03.28 이하랑 1489
모스크바 34학교, 울산외국어고등학교 방문 file 2019.01.25 한운진 1493
영동고등학교의 CIC 동아리 file 2018.11.26 차유진 1503
야구 교육 기부 프로그램, GIANTS G-IRLS DAY file 2018.09.28 서유진 1517
대한민국을 세계로... 반크란? 1 2019.03.27 박재원 1537
"다시 찾아온 4월, 우리가 되찾아야 하는 4월의 봄"···이우중학교 세월호 추모 행사 2019.04.25 장소명 1540
마음껏 날아오르다, '세종국제 치어리더!' 1 2018.11.21 박소향 1543
장안고와 함께 나르샤...토론배틀 개최 file 2018.10.19 윤현정 1545
반송고등학교 뜨락(樂) 콘서트, '모두가 한마음 되는 무대' 2019.06.03 김지수 1553
선배님들, 재수 없으니깐 원하는 대학교로 꺼지세요 file 2018.11.28 이귀환 157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 Next
/ 3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