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학교소식

위안부 피해 할머니의 '희움' 안산 고잔고등학교서 피다.

by 4기유화정기자 posted Mar 24, 2017 Views 287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IMG_4773.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4기 유화정기자]


2017년 2월 20일, 안산 고잔고등학교 동아리 '희움'의 단장 허은정(19) 학생을 만났다.

동아리명 '희움'의 뜻은 '희망을 피우다'로 위안부 피해 할머님들을 생각하며 돕고자 만든 동아리이다. 허은정 학생과 인터뷰하는 동안 마음 한편이 먹먹해지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희움' 동아리는 허은정 학생이 입학하기 전에 고잔고등학교에 없었던 동아리였다. 동아리를 만들 수 있는 학년인 2학년이 되자마자 '희움'을 만든 것이다. 허은정 학생과의 인터뷰를 기록해보았다.


Q. 희움 동아리를 만들게 된 계기가 무엇인가요??
A. 2015년 12월 28일 위안부 합의를 보고 십억 엔을 주고 협상을 한다는 게 말이 안 된다고 생각했어요 할머님들의 상처를 감히 십억 엔으로 맞바꾼다는 게.. 그리고 할머님들의 동의 없이 정부가 이 합의를 한다는 것도 어이가 없었죠. 그래서 이 이야기를 친구와 하는데 친구는 아 진짜? 이런 반응이었어요 심지어 학교 선생님조차 위안부 합의에 대해 모르고 계셨어요 저는 큰일이다 생각했죠 위안부가 잊혀가는 분위기니까.. 그래서 생각했어요 우리 학교 친구들, 선생님들이라도 위안부에 관심을 가졌으면 좋겠다. 크게는 사회가 알았으면 좋겠다.그렇게 희움이 만들어진 거죠


Q. 동아리를 만들면서 어려웠던 점은 없었나요??
A. 다른 것 보다 동아리 부원을 모으는데 힘이 많이 들었어요. 저희 학교에는 약 50개의 다양한 동아리들이 있는데 위안부에 관심 없는 친구들이 저희 동아리에 들어오기란 쉽지 않죠. 근데 동아리 홍보지에 위안부 할머님들의 모습과 말씀을 실었더니 갑자기 동아리에 들어오고 싶다는 친구들이 많아졌어요.


Q. 활동 중 가장 인상 깊었던 활동이 있나요??
A. 저희는 상록수역 앞에서 위안부 합의 반대 서명을 받으러 갔어요. 그게 가장 희움 활동에서 의미 있는 활동이었죠. 하지만 그만큼 힘들었어요 위안부 합의가 어떤 건지 어떻게 진행되고 있는지, 그리고 저희 동아리는 어떤 동아 린지 쓰여있는 종이를 나눠드리면서 서명을 받았는데 잘 안 받아주시더라고요.. 그중에 어떤 할아버지분이 지나가시면서 저희에게 "우리나라 여자들이 가서 일본에 몸을 판 건데 왜 일본이 우리에게 보상을 해줘야 하냐 "라며 이런 활동 접으라고 엄청 화를 내셨어요 저희는 솔직히 무서웠죠 섬뜩하더라고요 저희한테 내시는 역정이 섬뜩한 게 아니라 위안부 할머님들을 그렇게 생각한다는 게 섬뜩했어요. 이런 반면 어떤 아주머니께서는 저희에게 다가오시더니 자신이 위안부 피해 할머님 가족이라고 이런 활동해줘서 고맙다고 먹을 것을 주시면서 홍보 종이를 많이 가져가셨어요 위안부 피해 할머님들이 모여 사시는 곳 나눠주겠다고 감사하다고 연신 말씀하시며 가셨어요. 활동 더 열심히 해야죠 화내신 할아버지 같은 생각을 하고 계신 분들 모두가 생각이 바뀌도록

KakaoTalk_20170315_224224903.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4기 유화정기자]


인터뷰를 마치자마자 다시 수줍음이 많은 여고생으로 돌아온 허은정 학생. 우리나라 고등학생 952만 명(2016년 기준, 출처=행정자치부 '주민등록인구현황') 중 허은정 학생과 같은 마음을 가진 학생들은 과연 몇 명이나 될까? 허은정 학생과의 인터뷰를 통해 우리는 더욱 반성하고 그 반성을 통해 관심을 실천해 나가는 사람이 되어야 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4기 유화정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