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2.png
학교소식

채드윅송도국제학교의 '아웃도어 에듀케이션'

by 22기홍진현기자 posted May 30, 2022 Views 295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채드윅송도국제학교는 다른 학교들과 차별화된 교육 체계인 '아웃도어 에듀케이션(Outdoor Education)'을 가지고 있다. 줄여서 'OE'라고 부르는 이 활동은 학교의 4학년부터 12학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하는 활동이다. 이 활동으로 학교의 가치관인 자기 발견(Sense of Self), 공동체 이해(Understand community), 자연 탐험과 존중(Natural world) 그리고 아웃도어 기술(Outdoor competence)을 배우는 활동이다. 


아웃도어 에듀케이션은 도시 생활에 익숙해진 학생들에게 현대의 발전이 얼마나 감사하고, 우리가 평소에 아무렇지 않게 누리고 있는 것들이 얼마나 얻기 힘든 것인지 알려주며, 시험 및 수행평가에 피폐해져 있는 학생들에게 숨통을 트여주게 하는 활동이다. 배움은 학교에서만 이루어지는 것이 아닌 주변 사회를 받아들이며 이해하는 것에서 비롯된다고 하여 이런 새로운 방식의 교육을 학생들에게 제공하고 있다. 한 학년씩 순서대로 아웃도어 에듀케이션을 가는데 주로 등산과 카야킹 조로 나뉘어 8명에서 10명으로 구성된 팀으로 2명의 전문가 선생님과 함께 다녀오는 활동이다. 


등산1.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21기 홍진현기자]


아웃도어 에듀케이션을 가는 기간에는 화장실이 없으므로 샤워는 물론 배변 활동도 거의 불가능하다. 도시 생활에 적응된 학생들은 이 활동이 오는 날을 가장 설레하면서도 두려워한다. 친구들과 쌓을 행복한 추억 그리고 평소에는 체험하지 못하는 기상천외한 일들이 기다리고 있어 설레지만 10kg 이 넘는 무거운 가방을 들고 등산 그리고 카야킹을 하는 것은 매우 힘들기 때문이다. 휴대전화 및 모든 전자기기 또한 제한되기 때문에 아웃도어 에듀케이션을 가는 기간 같이 간 팀원들과 정말 다양한 얘기 및 속마음을 털어놓으며 친구들과 더욱더 친해질 수 있는 계기가 되기도 한다. 


학년이 높아질수록 솔로 타임(Solo Time)을 가지는데 그 시간 동안 자기 자신의 내면을 알아보며 개인의 고민을 집중적으로 고민할 수 있는 시간을 준다. 사회에 나가기 전 어린 학생들에게 스스로 고민하고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을 미리 교육해주며 내면의 자신을 찾게 도와준다. 


아웃도어 에듀케이션을 다녀온 학생들은 피곤한 몸과 단련된 정신력으로 돌아온다. 다들 하면서는 힘들어하고 포기하고 싶어 하지만, 막상 집에 돌아왔을 때의 의견을 들어보면 '나를 되돌아보는 시간이 있어서 좋았다', '등산은 힘들었지만, 친구들과의 추억이 생긴 거 같아 좋다' 등 긍정적인 의견이 많았다. 아웃도어 에듀케이션은 채드윅 학생들만이 공유할 수 있는 추억이 되어주며 '그때 그랬지...', 또는 '아 재미있었는데...' 같은 기억을 남게 해준다. 일주일을 다녀와 다시 학교로 돌아오는 부담감은 있으나 자연과 함께하는 시간 동안 몸과 마음의 피로가 씻겨나가 더욱 열심히 학교생활을 할 수 있게 도움을 준다. 


학교, 학원, 집 또 학교, 학원, 집이라는 요즘 학생들의 틀에 박힌 일과를 아웃도어 에듀케이션을 다녀오는 기간 동안 바뀔 수 있으나. 학생들은 이 활동에서 더 많은 것을 얻기 위해 지속해서 생각해야 한다. 학교가 왜 이런 활동을 제공하는지 그리고 이 활동으로 얻은 경험이 어떤 도움이 되는지.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21기 홍진현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ltw_kyp_adbanner3.png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성균관대학교 경영학회 'SSC'를 소개합니다 file 2023.05.03 변수빈 982
[PICK] 비대면 시대, 무대를 향한 열정은 계속... 연세대학교 락밴드 ‘소나기’ 1 file 2021.11.08 이성훈 93005
시사 토론 동아리 ARD를 소개합니다 17 file 2016.02.25 김정현 285691
[PICK] 한일여자고등학교, “현재가 아닌 미래를 꿈꾸는 동아리를 소개합니다” file 2021.08.27 허민영 127262
[PICK] '주린이'들의 모임, 매향여자정보고등학교의 모의주식투자반 file 2021.06.11 강유리 79384
서해삼육고등학교 학생회, 세월호 사고 7주기 행사 개최해 눈길 file 2021.04.28 박희찬 57943
'잊지않겠습니다' 능동중학교의 세월호 추모 캠페인 2 file 2021.04.21 정나린 47068
대구 경신고등학교 자사고 포기 논란과 종결 3 file 2015.05.19 김동욱 44974
홀몸 어르신들과 고등학생들의 마음을 잇는 편지 쓰기 4 file 2021.01.13 이가빈 44969
모두의 꿈과 끼를 발산하다 '대구외고 꿈끼주간' 3 file 2015.02.12 김수빈 41936
진위고등학교 댄스부 D.I.F : 성공적인 첫 찬조공연 2 file 2017.05.27 화지원 38013
대한민국을 크리에이티브로 그리다 <Creative Arena> file 2015.03.24 송은진 36155
코로나 블루 시대, 무제에서 우리만의 이야기로 '스쿠빌레' 이야기 1 file 2022.01.07 김유진 34610
안중고등학교 제27회 마이제, 성공리에 마무리 file 2017.06.04 화지원 32383
허그데이, “정(情)을 나눠요” 3 file 2014.10.25 최한솔 31915
수원외고의 정치외교동아리 'AGORA'를 만나다 2 file 2016.05.28 임한나 31309
[ 특집 ] 고양시, 고양 가좌고등학교의 NO.1 '고양종합운동장 대여 체육대회' file 2014.10.25 장세곤 30905
경북 김천 한일여자고등학교, 작년에 이어 올해도 야간 자율 프로그램 시행 1 file 2015.03.25 김선진 30897
화합의 핸드벨 연주현장 file 2015.03.25 이지은 30145
장덕고등학교, 아픈 역사를 되새기는 근로정신대 할머니 초청 강연회 및 바자회 개최 6 file 2014.10.26 박민아 30018
2014 하반기 동탄국제고등학교 입학설명회 file 2014.10.19 이지현 29752
광주고등학교의 흥미진진한 체육대회!! 3 file 2015.06.03 정은성 29652
공정무역, 그게 뭐예요? 1 file 2014.10.25 고정은 29164
학교에 설치된 빵 자판기, 과연 좋은 점만 있을까? 3 file 2019.04.10 한가을 28806
프랑스 전통놀이 pétanque(뻬땅끄)를 아시나요? 1 file 2018.05.24 황찬미 28588
파릇파릇 중앙여자고등학교 학생들의 패기 있는 야영현장을 소개합니다. 12 file 2014.11.13 김도현 28412
새롭게 도입된 학교 시스템, 리로스쿨 1 file 2017.03.31 김채연 28072
[청소년 동아리 지원사업] 서울시 교육·복지 종합지원센터, 어린이·청소년 주도형 지원 사업 공모 file 2014.11.25 온라인뉴스팀 28051
가정여자중학교 '꿈과 끼'찾기 프로젝트 file 2014.10.19 정인영 27898
[특집] 제주도, 제주제일고등학교의 전통 '원보훈련' 1 file 2014.10.20 황진석 27734
삼각산 자연 속에서 만난 가을 운동회. file 2014.10.25 명은율 27402
경남외고 학생들의 성장보고서, 독서인생노트 24 file 2016.02.21 김길향 26370
일산킨텍스에서 열린 대한민국청소년 박람회를 다녀오다 3 file 2014.10.25 이은비 26253
교복에도 드리우는 사회적 코르셋의 검은 그림자 6 file 2018.08.01 손윤정 26236
도원중학교, 더욱 뜻깊은 체육대회 file 2014.10.18 공동현 26212
바르고 아름답게, 금암중학교 2014.10.07 이세영 26122
학급별 주제가 있는 작은 ‘양오중학교’ 졸업식 11 file 2016.02.16 구성모 26078
친구와 함께하는 유성중학교 체육대회 file 2014.10.24 이지원 26019
선일여자고등학교, 교내행사의 막을 내리다 file 2014.10.25 김미선 25954
한광여자고등학교, 제 25회 코스모스 페스티벌 열어 file 2014.10.25 김나영 25721
온양여자중학교를 지키신 선생님들의 전근 20 file 2016.02.19 이지영 25676
어제 진접고등학교에서는 무슨 Healing이? 1 file 2014.10.25 김현진 25253
제 30회 자양중학교 졸업식 29 file 2016.02.05 3기박준수기자 25012
광주 수완중학교, 학생들의 '진짜' 무대 만들다 4 file 2014.10.29 김신형 24970
솔빛중학교가 세계로 나아감을 알리는 종소리 1 file 2014.10.30 이민지 24073
역사를 알리는 '무궁화' 한 송이. 3 file 2018.02.12 김세영 24054
영영여자고등학교 <아름다운 숲길 걷기>, 소통의 장을 열다! 1 file 2014.10.25 최원진 23451
제6회 센텀고등학교 졸업식 12 file 2016.02.22 이승현 23153
용인외대부고의 경영 동아리 LEADERS를 소개합니다! file 2018.07.10 강민규 2310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4 Next
/ 34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