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2.png
학교소식

한반도에도 찾아온 캐나다의 영웅, 테리 폭스

by 21기류채연기자 posted Jun 28, 2021 Views 1166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테리 폭스런(Terry Fox Run)은 캐나다는 물론, 미국, 유럽, 아시아 등 수백 국가에서 진행되고 있는 유명한 자선 기부 달라기 대회이다. 아직 우리나라에선 다소 생소한 테리폭스런, 대체 어떻게 시작된 것일까? 


1980년 4월 12일, 캐나다 동쪽 끝 대서양 연안 뉴펀드랜드 주의 세인트존스에서부터 서쪽 끝 브리티시 콜롬비아 주의 태평양 연안 빅토리아까지 하루도 빠짐없이 공식 마라톤 완주거리를 달리겠다는 계획을 세운 한 청년의 모험이 시작되었다. 이 이야기의 주인공은 바로 캐나다의 영웅, 테리 폭스이다.


어릴 때부터 장거리 주자와 농구선수로 활약하며 체육 교사를 꿈꾸던 폭스는, 1977년 골육종(종양 세포에 의하여 뼈 조직이나 풋 뼈 조직에 만들어지는 악성 종양)을 진단받아 오른쪽 다리를 절단하게 되었다. 그러나, 그에게는 이러한 신체적인 결함을 이겨낼 수 있는 가장 강력한 무기가 남아있었다. 바로 끈기로 무장한 정신이었다. 폭스는 자신이 처한 상황에 굴복하거나 좌절하지 않으며 부단히 노력한 결과 휠체어 농구선수 등 국가 경기에서도 큰 활약을 이어나가 무려 3번이나 우승의 영광을 누렸다.


여러 경기에서 우승의 트로피를 거미 쥔 폭스였지만 그의 도전은 여기에서 멈추지 않았다. 자신과 같은 사람들을 위한 암 연구 기금 마련에 더 기여하겠다는 마음 하나로 지치지 않고 새로운 도전을 이어나갔다. 그는 캐나다를 일주하며 기금을 모아 항암 연구에 보태겠다는 목표 하나만으로 1980년, 사람들의 응원 속에 희망의 마라톤(Marathon of Hope)을 시작하였다. 의족에 쓸려 살갗이 벗겨지고 물집이 잡혀 그의 다리는 엉망이 되었지만, 이 또한 폭스를 말릴 수 없었다. 다리는 쉴 새 없이 아파왔지만 그는 멈추지 않고 매일 목표 거리를 완주하였다. 그러나, 마라톤을 시작한 지 5개월 후인 9월 1일, 폭스는 온타리오 주의 썬더 베이에서 숨이 가빠져 쓰러졌고 이때 암이 폐까지 전이되었다는 소식을 접하게 되었다. 안타깝게도 이날 이후 그는 자신의 인생의 마라톤을 이어가지 못하고 1981년 6월 28일, 21세라는 어린 나이로 세상을 떠나게 된다. 


폭스의 도전 정신과 불굴의 의지는 많은 이들에게 감동을 안겨줬고 캐나다에선 영웅으로 불리게 되었다. 그가 죽은 후, 지금까지도 암 연구기금 마련이란 그의 생전 목표를 실현해 가기 위해 캐나다뿐만 아니라 세계 곳곳에서도 많은 움직임들이 일어나고 있다. 


또한 캐나다에서 시작되어 세계 곳곳으로 뻗어 나간 테리폭스런(Terry Fox Run)도 매년 개최되고 있다. 이 행사는 걷거나 뛰어 암 투병 중인 사람들에 대한 우리의 의식을 높이기 위해 열리고 있다.


이번엔 좀.jpeg[이미지 제공=Branksome Hall Asia Marketing Team, 저작권자로부터 이미지 사용 허락을 받음]


올해로 40주년을 맞이한 테리폭스런은 지난 4월, 제주 국제 학교 브랭섬홀아시아에도 안착하였다. 6~11학년 학생들에게는 예년과 달리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학교 캠퍼스 양쪽 측면을 아우르는 두 가지 경로가 제공되었다. 학생들은 자신의 학년에 따라 배정받은 코스에서 걷거나 뛰며 폭스의 정신을 본받아 자신의 한계에 도전하는 의미 있는 시간을 보냈다.   


제발.jpe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9기 류채연기자]


학생들은 달리기 행사뿐만 아니라 기부 활동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하였다. 기부는 테리폭스런 스티커 판매 수익으로 이루어졌다. 위 스티커에는 “I am running for _____(나는 _____를 위해서 뛴다)”라는 문구가 적혀있으며 학생들은 이 스티커의 빈칸을 채워 행사에 참가하였다. 판매 수익은 암 연구를 위해 테리 폭스 재단으로 전달되었다.  


행사에 참여했던 한승희(브랭섬홀아시아 10학년) 양을 만나보았다. 한승희 양은 이날 암 투병 후 돌아가신 친할아버지를 생각하며 10바퀴(약 7km)를 뛰었다. 20도에 육박하는 날씨에 마스크까지 낀 채 달리느라 덥고 힘들었지만,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뛰었기에 뿌듯함을 느꼈다고 한다. 또한 한승희 양은 이날 기부활동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하였다. 그녀는 암 연구 기금으로 사용된다는 취지를 듣고, 자신의 할아버지와 같으신 암 환자분들께서 조금이라도 덜 아프시고 건강하시길 바라며 기부 활동에 참여하였다고 한다.


폭스는 다리를 다쳐 체육 교사의 꿈을 포기하였으며 마라톤 완주의 꿈도 이루지 못하였다. 좌절할 법한 상황에서 포기하지 않고 자신을 희생하면서까지 다른 환자들을 도우려 했던 한 사람의 인생의 마라톤을 우리가 의미를 가슴속 깊이 새기며 다시 이어가는 것. 이는 폭스뿐만 아니라 우리에게도 많은 의미를 가져다준다. 살아생전 누군가 이루지 못한 꿈을 우리가 실현하게 해주는 것만큼 가치 있고 의미 있는 건 없지 않을까. 아직 우리나라에선 다소 생소한 테리폭스런이 널리 알려져 이 행사의 의미가 열심히 자신의 꿈을 위해 달리고 있는 대한민국 국민들에게 새로운 원동력이 되기를 바란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19기 류채연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ltw_kyp_adbanner5.png

  • ?
    21기채원희기자 2022.02.12 14:57
    코로나시기에도 열심히 하는 모습이 정말 멋지다고 생각합니다!! 모두들 화이팅하세요!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성균관대학교 경영학회 'SSC'를 소개합니다 file 2023.05.03 변수빈 138032
[PICK] 비대면 시대, 무대를 향한 열정은 계속... 연세대학교 락밴드 ‘소나기’ 1 file 2021.11.08 이성훈 236234
시사 토론 동아리 ARD를 소개합니다 17 file 2016.02.25 김정현 369874
[PICK] 한일여자고등학교, “현재가 아닌 미래를 꿈꾸는 동아리를 소개합니다” file 2021.08.27 허민영 145796
[PICK] '주린이'들의 모임, 매향여자정보고등학교의 모의주식투자반 file 2021.06.11 강유리 96287
서해삼육고등학교 학생회, 세월호 사고 7주기 행사 개최해 눈길 file 2021.04.28 박희찬 73219
'잊지않겠습니다' 능동중학교의 세월호 추모 캠페인 2 file 2021.04.21 정나린 62755
홀몸 어르신들과 고등학생들의 마음을 잇는 편지 쓰기 4 file 2021.01.13 이가빈 50520
대구 경신고등학교 자사고 포기 논란과 종결 3 file 2015.05.19 김동욱 49241
진위고등학교 댄스부 D.I.F : 성공적인 첫 찬조공연 2 file 2017.05.27 화지원 48413
모두의 꿈과 끼를 발산하다 '대구외고 꿈끼주간' 3 file 2015.02.12 김수빈 46472
대한민국을 크리에이티브로 그리다 <Creative Arena> file 2015.03.24 송은진 39739
코로나 블루 시대, 무제에서 우리만의 이야기로 '스쿠빌레' 이야기 1 file 2022.01.07 김유진 38459
학교에 설치된 빵 자판기, 과연 좋은 점만 있을까? 3 file 2019.04.10 한가을 36369
안중고등학교 제27회 마이제, 성공리에 마무리 file 2017.06.04 화지원 36218
수원외고의 정치외교동아리 'AGORA'를 만나다 2 file 2016.05.28 임한나 35602
허그데이, “정(情)을 나눠요” 3 file 2014.10.25 최한솔 35218
[ 특집 ] 고양시, 고양 가좌고등학교의 NO.1 '고양종합운동장 대여 체육대회' file 2014.10.25 장세곤 33882
경북 김천 한일여자고등학교, 작년에 이어 올해도 야간 자율 프로그램 시행 1 file 2015.03.25 김선진 33692
화합의 핸드벨 연주현장 file 2015.03.25 이지은 33140
광주고등학교의 흥미진진한 체육대회!! 3 file 2015.06.03 정은성 32951
장덕고등학교, 아픈 역사를 되새기는 근로정신대 할머니 초청 강연회 및 바자회 개최 6 file 2014.10.26 박민아 32909
새롭게 도입된 학교 시스템, 리로스쿨 1 file 2017.03.31 김채연 32650
2014 하반기 동탄국제고등학교 입학설명회 file 2014.10.19 이지현 32302
프랑스 전통놀이 pétanque(뻬땅끄)를 아시나요? 1 file 2018.05.24 황찬미 32084
공정무역, 그게 뭐예요? 1 file 2014.10.25 고정은 32031
파릇파릇 중앙여자고등학교 학생들의 패기 있는 야영현장을 소개합니다. 12 file 2014.11.13 김도현 31984
교복에도 드리우는 사회적 코르셋의 검은 그림자 6 file 2018.08.01 손윤정 31863
[청소년 동아리 지원사업] 서울시 교육·복지 종합지원센터, 어린이·청소년 주도형 지원 사업 공모 file 2014.11.25 온라인뉴스팀 31258
[특집] 제주도, 제주제일고등학교의 전통 '원보훈련' 1 file 2014.10.20 황진석 30986
삼각산 자연 속에서 만난 가을 운동회. file 2014.10.25 명은율 30925
가정여자중학교 '꿈과 끼'찾기 프로젝트 file 2014.10.19 정인영 30708
온양여자중학교를 지키신 선생님들의 전근 20 file 2016.02.19 이지영 29849
경남외고 학생들의 성장보고서, 독서인생노트 24 file 2016.02.21 김길향 29839
일산킨텍스에서 열린 대한민국청소년 박람회를 다녀오다 3 file 2014.10.25 이은비 29771
학급별 주제가 있는 작은 ‘양오중학교’ 졸업식 11 file 2016.02.16 구성모 29424
친구와 함께하는 유성중학교 체육대회 file 2014.10.24 이지원 29287
바르고 아름답게, 금암중학교 2014.10.07 이세영 29014
도원중학교, 더욱 뜻깊은 체육대회 file 2014.10.18 공동현 28948
선일여자고등학교, 교내행사의 막을 내리다 file 2014.10.25 김미선 28869
제 30회 자양중학교 졸업식 29 file 2016.02.05 3기박준수기자 28803
2017학년도 자유학년제, 어떻게 운영되는가 54 file 2017.01.09 김나림 28636
한광여자고등학교, 제 25회 코스모스 페스티벌 열어 file 2014.10.25 김나영 28575
어제 진접고등학교에서는 무슨 Healing이? 1 file 2014.10.25 김현진 28059
광주 수완중학교, 학생들의 '진짜' 무대 만들다 4 file 2014.10.29 김신형 27979
역사를 알리는 '무궁화' 한 송이. 3 file 2018.02.12 김세영 27569
용인외대부고의 경영 동아리 LEADERS를 소개합니다! file 2018.07.10 강민규 27426
김포외국어고등학교의 언론 동아리, 뉴스룸을 소개합니다! 5 file 2016.04.10 박채운 2735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5 Next
/ 35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