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학교소식

현대고등학교, 6일만에 156.4km를 걸은 이유는?

by 5기이서정기자 posted Sep 19, 2017 Views 279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hytqCFFGbwf4yFGE9rhOB-oLbJ5QwvYu1xr4wiDH


[이미지 제공=현대고등학교, 저작권자로부터 이미지 사용 허락을 받음]


22017년 제19차 현대고등학교 국토순례단은 총 201(학생:151, 교사:19, 간호사:2, 졸업생:25, 학부모·동문:4)이 참가하여 충주시 칠금동에 있는 탄금대에서 시작해 서울시 강남구에 있는 현대고등학교까지 721일부터 26일까지 56일 동안 약 156.4Km를 남한강 자전거길 따라 걸었다.

국토순례는 위 사진의 왼쪽 위와 같이 발대식을 시작으로 현대고등학교에서 충주 탄금대까지 버스로 이동 후 걷기 시작하는 일정으로 1일 차에는 총 10Km2시간에 걸쳐 탄금호 국제조정경기장까지 걷고 조정체험활동(사진의 오른쪽 위)과 텐트설치 그리고 국토순례 오리엔테이션 등의 일과로 첫날은 마무리되었다. 본격적으로 걷기를 시작한 2일 차에는 호우주의보로 비가 많이 내리는 환경에서 충주 엘림농원까지 총 28Km8시간 동안 걸었으며 학생들뿐만 아니라 선생님들까지도 발에 물집과 상처들이 생기기 시작하며 근육통을 호소하기도 하였다. 전날의 피로감으로 뻐근한 몸을 이끌며 시작한 3일 차에는 여주보 문화관까지 총 31Km9시간 동안, 4일 차에는 양평 실내체육관28Km8시간에 걸쳐 도보 행렬이 있었다. 그렇지만 많은 학생은 힘든 일정에도 이날을 가장 기억에 남는 날 중 하루로 꼽기도 했는데 이는 비에 젖은 상황에서도 제대로 씻지도 못했을 뿐 아니라 하늘을 벗 삼은 야영 형태의 취침 상황과는 달리 비록 10분이라는 제한된 시간이었지만 갖춰진 목욕탕에서 샤워 및 빨래를 할 수 있었고 또 에어컨이 갖춰진 양평 실내체육관 나름 쾌적한 하룻밤을 보낼 수 있었기 때문이었다. 또한, 같은 날 부모님께서 써주신 편지들을 읽으며 울고 웃기도 하고 답장을 쓰는 시간을 가지며 부모님께서 주시는 편안함과 국토순례의 힘들었던 일정들을 떠올리며 많은 생각을 하며 마무리를 한 날이기 때문이기도 하였다. 가장 큰 고비였던 5일 차에는 항상 같이 따라다니던 폭염주의보와  함께 총 35.5Km10시간에 걸쳐 미사리 풀 하우스까지 걷는 대이동이 있었지만, 국토순례의 마지막 밤이 되는 이날은 너희는 세계의 빛이라라는 현대고등학교의 교훈을 떠올리는 문구의 캠프파이어 (사진의 오른쪽 하단)가 준비되었고 학생과 졸업생 선후배들은 서로 다른 장기자랑으로 그동안의 피로는 잊은 채 어느 때보다 즐거운 시간을 가지기도  하였다. 마지막 6일 차에는 총 23.9km6시간 동안 걸으며 현대고등학교로 복귀했으며 해단식을 마지막으로 국토순례 대장정이 마무리되었다.

국토순례를 하기에는 너무나도 열악했던 올여름  폭염과  예측할 수 없는 장대비 그리고 지금까지는 쉽게 경험할 수 없었던 힘든 일정에 학생들은 죽을 것 같아요. 집에 가고 싶어요.”, “다리가 저절로 움직여요.”, “눈에서 땀이 나요.” 등과 같은 말들을 수도 없이 하기도 하고 구급차는 고통을 호소하는 학생들로 바쁘기도  했지만 힘들 때에는 반 구호와 노래를 부르면서 서로 용기를 북돋우며 고비들을 넘기기도 했고 힘들어하는 친구들의 손을 잡아주고 이끌어 주는 훈훈한 광경도 볼 수 있었다.
이런 모습들은 페이스북 페이지에서 라이브 방송이나 사진으로 현장을 공개하면서 국토순례에 참가한 학생들의 부모님과 그 친구들 또한 국토순례를 간접 경험해볼 수 있는 기회가 되기도 했다. 한 여학생의 어머님께서는 국토순례라는 것이 쉽게 가질 수 있는 기회가 아니라며 한번 경험해 보고 싶다고 연신 부럽다고 말씀하시기도 하셨고 많은 학생 또한 인생에서 다시 없는 그런 의미 있는 6일을 보낸 것 같아 행복했다고 내년에도 다시 참가해보고 싶다는 바람을 전하기도 하였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5이서정기자 ]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힘찬 비상부터 우주까지! 서귀포 제주항공우주박물관 가다! 3 file 2017.04.11 김지훈 4274
희망을 전하는 '나눔콘서트' 2017.09.25 이주현 2432
흥덕중 토의 동아리 '이웃집 토토의' 소개 2017.10.31 김예진 2454
흥덕고, 2017년도 세월호 추모 행사 2 file 2017.05.28 4기기자전하은 3587
흡연 예방과 금연을 위한 양오중 '재능 발현 대회' file 2016.08.01 구성모 7772
흐린 날씨속에 진행된 뜨거운 계산중 체육대회 1 file 2017.05.20 최찬영 3533
후회없는 선택 명품교육 북일고등학교 3 file 2016.03.07 윤동욱 9937
효암고등학교, 인문학 캠프 실시 1 file 2017.08.25 정유나 3076
효성고의 학교폭력 파수꾼, 또래상담부 온음을 만나다. 1 file 2017.05.06 정영서 6741
회룡포 생태 체험을 다녀 온 예천여자고등학교 동아리들 file 2018.09.12 장지혜 1243
환영합니다! DFL 13기! 22 file 2017.01.21 황수미 7723
환상의 양현고, '라온제'를 즐겨라! file 2018.12.27 김수인 1380
화합의 핸드벨 연주현장 file 2015.03.25 이지은 23364
화학은 공부만? 화학으로 사회에 도움줄 수 있다! 2017.08.31 오윤서 3016
화학과 동아리의 케미 1 file 2017.09.27 변미애 3291
화이트데이? 아니, 파이데이!! 7 2017.03.16 신승목 4225
홍천여고에서 동아리 찾고, 꿈 찾고! file 2018.04.17 박가은 3659
홍주중학교와 한국산악회가 함께하는 생태탐방 file 2017.08.20 김민성 3169
홍성여자고등학교, 참학력 특공대의 2018년 마지막 활동 현장 file 2018.10.30 박지후 1088
홍성여자고등학교, 근대화의 현장을 느껴보다 file 2018.09.27 박지후 1294
홍성여자고등학교, 4.16 연대와 함께하는 유가족 간담회 file 2019.04.19 박지후 689
홍성여고의 '학생의 날' 2 file 2016.11.13 김혜림 8380
혼저옵서예~ 환상의 섬 제주로의 여행 5 file 2017.04.12 김성미 2998
혼자가 아닌 함께! '생명사랑 밤길걷기'행사에 참여하다. 2 file 2017.10.09 송지현 2759
호평고등학교 토론 수행평가를 진행하다 1 2016.10.25 박나영 7588
호평고등학교 체육대회를 개최하다 2 file 2016.05.19 박나영 7263
혜광고 한누리, 제23회 교외독서토론회 개최 file 2016.10.24 박성수 8977
협동, 배려, 이해 공존했던 고림중학교 체육대회 file 2018.10.30 유서현 1139
현대청운고, 울산 중학생 대상으로'배움나눔의 날'실시 file 2017.09.06 권세은 3888
현대청운고 학생들, 즐거웠던 1년을 되돌아보다 2018.12.27 이채은 1392
현대청운고 학생들, 세계를 바라볼 수 있는 힘을 기르다 file 2018.11.12 이채은 2535
현대고등학교, 6일만에 156.4km를 걸은 이유는? 2017.09.19 이서정 2799
현대고 이색 직업 탐방 현장 속으로! 1 file 2017.08.02 김가빈 2326
헤어짐과 만남, 그리고 병점중학교 2 2017.03.15 윤예빈 3506
헤로도토스와 25일 file 2017.10.24 김민주 2478
헌혈은 사랑의 실천입니다-보평고 <사랑의 헌혈 행사> 현장을 찾아서 1 file 2017.09.12 이원준 3001
헌혈, 사랑의 생명나누기 함께해요! 1 2017.10.31 이다은 3031
허그데이, “정(情)을 나눠요” 3 file 2014.10.25 최한솔 23431
행사가 가득했던 청원여고의 9월 2017.10.26 서효원 2767
행복한 혁신학교란? 2 file 2017.03.26 윤예빈 2560
행복 교육을 향한 발걸음. 1 file 2017.07.06 유희은 2329
핵보다는 해, 청주여고 태양열 체험기! file 2017.09.27 김민경 3028
해외로 뻗어나가는 대구 계성고등학교, 독일 자매학교와 2주간의 자매결연 2 file 2017.02.23 이지흔 7035
해양 마이스터 고등학교 부산해사고등학교, 해양훈련 실시하다. 2 2017.10.11 임은영 3732
해성에 아이돌이 찾아오다! iz밴드 1 file 2017.05.25 이하늘 2616
해성국제컨벤션고등학교의 방학식, 체육대회가 열리다! file 2017.07.24 이하늘 3825
해리포터의 호그와트(Hogwarts)를 뒤잇는 하나고의 하나와트(HANAwarts), 하나人의 축제 2 file 2017.09.18 정유미 5097
해룡고등학교 동아리 발표회를 열다. 2 file 2018.03.12 김희윤 308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 Next
/ 3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