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2.png
인터뷰

청소년들이 위험하다, 날로 심각해지는 '청소년 범죄'.

by 6기최다인기자 posted Aug 02, 2017 Views 824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내 안에 있는 잔혹한 인격체 J를 끄집어내 살인하게 시켰다” -중앙일보

인천 초등생 살인범, 웃으며 구치소 들어와 살인 소설만 읽었다” -인사이트

경찰, 편의점 절도-오토바이 훔친 가출 청소년 2명 구속” -헤드라인 제주


청소년 범죄(juvenile crime).

-성숙을 위한 변화를 수용하기 위해 심리적 재구조화가 필요한 기간인 청소년기에 일어나는 범죄.


날로 심해져 가는 청소년 범죄. 이제 청소년은 마냥 어리기만한 꼬마아이가 아니다. 지난 329일 인천 동춘동에서 여고생 A(17)이 같은 아파트 단지에 사는 C(8)을 집으로 유인해 잔혹하게 살해하고 시체를 유기한 혐의로 기소되었다. 이런 끔찍하고 잔혹한 행위의 주범은 다름 아닌 17세의 여고생. 학교에서 친구들과 함께 웃으며 꽃다운 청춘을 보내야 할 청소년이다. 청소년 범죄의 잔혹한 사례는 이뿐만이 아니다. 청소년들이 비행 집단을 형성하여 금품을 갈취하거나, 심한 경우 살인 사건까지 일으키는 사례는 뉴스에서 수 없이 찾아볼 수 있다. 그렇다면 청소년 범죄가 날로 심화되어 가는 이유는 뭘까? 이에 대해 대구 수성구에 위치한 학교폭력 예방종합지원센터인 로하스 교육 연구소의 이호숙 대표님과 인터뷰를 진행해 보았다.


Q. 최근 청소년 범죄의 정도가 점점 심해지고 있는데 그 이유가 뭐라고 생각하시나요?

A. 일단 가정환경의 영향이 가장 클 수밖에 없는 것 같습니다. 이 상담기관을 운영하면서 정말 많은 청소년 범죄자 아이들을 접했었는데, 대다수의 사례는 부모님의 잘못된 훈육방식으로부터 비롯된 사건들이었습니다. 과거에 비해 오늘날의 부모님들은 자녀에게 관심을 많이 가지고, 또 애정을 쏟는 편입니다. 자신이 해 줄 수 있는 것이라면, 모두 우리 아이에게 해주고 싶어 하죠. 그러나 그것이 마냥 긍정적인 측면만 있는 것은 아닙니다. ‘내가 잘 해주는 만큼 아이들도 잘 해줄 거야.’라는 그 무의식적인 생각이 아이들을 억압하고 세상에 대한 비뚤어진 시각을 갖게 하는 겁니다. 그렇게 비뚤어지기 시작한 아이들이 가정에서 느끼지 못하는 소속감을 느끼기 위해 비행 청소년 집단을 형성하게 되고, 돈이 부족한 아이들은 범죄를 저지르기 시작하죠. 집단을 형성하게 되면 책임감과 죄책감 또한 상대적으로 낮아집니다. 주변에 나와 같은 아이들이 있고, 그들만이 나를 이해해 준다고 생각하며 범죄의 수위는 나날이 높아지게 됩니다.


Q. 청소년은 청소년법에 의해 보호를 받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그 처벌 수위가 많이 약한 편인데,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A. 이 부분도 사회적으로 많은 논란이 되고 있고, 찬반양론 또한 쟁쟁합니다. 개인적인 시각마다 다르겠지만, 청소년에게 가해지는 처벌의 수위는 우리가 생각하는 것만큼 그리 가볍지만은 않습니다. 최대 20년의 징역까지도 구형할 수 있고 그 이외의 부분에서도 점점 처벌이 강화되는 쪽으로 변화하고 있는 추세입니다.


Q. 청소년 범죄 예방을 위해 개인적·사회적으로 어떤 노력이 필요할까요?

A. 이미 일어난 후에는 잘못된 것을 바로잡기가 힘듭니다. 전문적인 사전교육을 진행해 청소년 범죄의 피해를 최소화해야 합니다. 교육의 대상은 청소년뿐만이 아닙니다. 청소년에게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부모님들의 교육 또한 시급합니다. 아이들을 어떤 방향으로 양육해야 하는지, 또 어떤 행동이 아이들에게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지를 알지 못하는 부모님들은 생각보다 꽤 많습니다. 따라서 청소년과 더불어 부모님들을 위한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사전교육제도가 마련되어야 할 것이며, 다른 무엇보다도 청소년들의 행복이 가장 우선시 되는 사회적인 분위기가 조성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러한 분위기가 조성되기 위해서는 사회구성원 개개인들의 노력이 가장 중요합니다. 입시, 경쟁에만 초점을 맞출 것이 아니라 청소년들을 하나의 독립된 인격체로서 대우해야 합니다.


Q. 심리상담자로서 청소년들에게 꼭 해주고 싶은 말이 있다면요?

A. 지금 자신의 모습을 객관적으로 볼 수 있는 시야를 갖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내가 뛰어난 부분, 내가 노력해서 개선해야 할 부분들을 확실하게 파악할 수 있어야 합니다. 하지만 무엇보다도 가장 중요한 것은 여러분들이 이때까지 겪어왔던 고통, 두려움, 분노와 같은 감정들이 세상의 전부가 아니라는 것을 깨닫는 것입니다. 여러분은 모두 자기 인생의 주인공들입니다. 결말이 지어지기는커녕, 이제 겨우 사회로의 발걸음을 한 발짝 떼기 시작하는 과정에 있습니다. 앞으로 여러분 앞에는 지금까지와는 전혀 다른 세상이 펼쳐질 것입니다. 지금 이 순간이 여러분만의 독특한 각본을 써 내려가는 과정임을 잊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청소년 범죄.jpg


 [이미지 촬영?= 대한민국 청소년 기자단 4기 최다인기자]


 지금까지 청소년범죄에 대해 이호숙 대표님과의 인터뷰 내용을 함께 살펴보았다. 바쁘신 와중에도 인터뷰에 흔쾌히 응해 주신 이호숙 대표님께 이 자리를 빌려 다시 한 번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


 청소년 범죄는 지금까지 사회적으로 큰 이슈가 되어왔다. 비록 청소년이 일으킨 범죄 일지라도, 그 파장은 강력범죄 못지않았다. 일부 여론은 청소년 범죄자들이 '잠재적 사이코패스'에 지나지 않는다며 그들에 대한 혹독한 처벌을 요구하기도 한다. 그러나 그 반대의견 역시 쟁쟁하다. 성장기에 있는 청소년들은 교육 방향에 따라 충분히 교화될 수 있으며, 그런 그들을 성인범죄자와 동급으로 취급하는 것은 청소년들의 개선 가능성을 완전히 차단하는 것이라는 비판이다. 또한 대법원은 '청소년들은 교화할 수 있으며 환경에 따라 변화할 가능성이 있는 존재로 본다'는 공식 입장을 내놓기도 했다.


 어느 한쪽의 주장이 맞다고 확신할 수는 없다. 하지만 피해자의?유가족들은 여전히 슬픔과 고통 속에서 하루하루를 살아가고 있고, 청소년들은 잔혹한 범죄와의 전쟁 속에 위태로운 공존을 시작했다.


[대한민국 청소년 기자단 문화부=4기 최다인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ltw_kyp_adbanner5.png

  • ?
    5기임현수기자 2017.08.02 22:49
    청소년 범죄예방을 위해 우리나라 정부와 국민 모두가 노력해야 할 것같습니다.
    참 가슴이 아픈 내용이죠... 잘 읽었습니다~!
  • ?
    5기홍수빈기자 2017.08.06 22:32
    최근 청소년 범죄가 날로 늘어가면서 우리사회가 참 각박해졌다는 생각이드는데요,
    해결을 위해서는 국민모두의 노력이 필요할 것 같아요!
    인터뷰내용도 좋고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4기염가은기자 2017.08.10 01:51
    인터뷰가 인상깊네요. 청소년 범죄, 제 주변에서도 일어나고 있는 일이니 무시할 수 없는 부분입니다. 마냥 어린아이의 실수, 잘못 이라고 할 것 이 아니라 마땅한 처벌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해요. 소년원을 갔다온 친구도 '그냥 한번 갔다오면 되지 뭐' 이런 생각을 가지고 있으니.. 너무 약한 처벌은 오히려 그 친구를 더 망치는 길이라고 생각이 됩니다.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5기김영서기자A 2017.08.15 11:31
    청소년범죄에 대해 관심이 많았는데 청소년범죄의 원인이 가정에서 비롯된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네요.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5기정용환기자 2017.08.18 00:20
    청소년들의 범죄가 가정환경으로부터 비롯된다니 안타깝네요.
    미리 예방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청소년들의 올바른 사회생활을 영위하기 위해 부모님들의 노력도 필요할 것 같아요.
    청소년 범죄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는 것도 도움이 될지 모르겠네요.

  1. 제 17회 양산전국청소년 영상제 개최

    Date2017.09.08 Views7194
    Read More
  2. 희망을 불어넣다, 양주고등학교 YMSF 생명의 팔찌 프로젝트

    Date2017.09.06 Views9918
    Read More
  3. [제2회 청소년 동아리 대전 YCF 인천 글로벌캠퍼스에서 열리다!]

    Date2017.09.05 Views7282
    Read More
  4. 끝나지 않은 이야기, 일본군 위안부 소녀상에 가다.

    Date2017.09.04 Views6327
    Read More
  5. 작품뿐만 아니라 학생들의 인식까지 아름답게 만드는 경남외고 '미술부'를 만나다!

    Date2017.09.01 Views7099
    Read More
  6. 인권 침해, 오래전부터 내려오는 의무?

    Date2017.09.01 Views6624
    Read More
  7. 한 지구 밤의 위험, 신주중 환경행사

    Date2017.08.31 Views8501
    Read More
  8. '또바기두발로친구모임' 그리고 '이인호' 복지사님을 인터뷰하고 나서

    Date2017.08.31 Views7082
    Read More
  9. 용인한국외대부고, 제 9회 중학생 영어 모의 유엔 대회 (MIMUN) 개최!

    Date2017.08.31 Views11500
    Read More
  10. 아동학대 캠페인을 취재하다

    Date2017.08.29 Views7190
    Read More
  11. 울산 달천고, 외솔 최현배 선생의 자취를 따라가다!

    Date2017.08.24 Views6609
    Read More
  12. 72주년 광복, 2017 서대문독립민주축제

    Date2017.08.23 Views6240
    Read More
  13. 선진형 도약을 위해 나아가는 교과 교실제

    Date2017.08.21 Views6254
    Read More
  14. 웃음만발 개그 연극 “그놈은 예뻤다”의 주연 정태호를 만나다.

    Date2017.08.16 Views8365
    Read More
  15. “세계를 향하여 나아가라” FunFun하고 TalkTalk한 안희정과의 대담

    Date2017.08.14 Views6881
    Read More
  16. 리우올림픽 양궁 2관왕 ‘양궁 여신’ 장혜진 선수를 만나다

    Date2017.08.14 Views16985
    Read More
  17. 연세대와 고려대의 만남 : 미디어 스타트업 ‘연고티비’ 정재원 대표 인터뷰

    Date2017.08.11 Views10707
    Read More
  18. 진로탐색동아리, 그린나래와 체육교육학과 김태원 멘토님과의 만남

    Date2017.08.10 Views7296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 8 9 10 11 12 13 14 15 16 ... 18 Next
/ 18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